10월이 되면 온 나라가 축제중이다. 어디를 가나 축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그렇게 많은 축제를 하면서도 정작 기억에 남는 것은 그리 많지가 않은 것은, 다 '거기서 거기'라는 천편일률적인 행사가 많기 때문이다. 축제란 그 지역의 특성에 맞게 상품을 개발하고 독창적인 진행이 되어야, 많은 사람들로 부터 호응을 얻을 수가 있다. 그러나 어디를 가도 같은 형태에, 같은 물품이 나열되는 것을 보면 정말 축제다운 축제가 없다는 생각이다.

주말에 전주 한옥마을에는 많은 사람들이 몰려든다. 거리가 미어질 정도라고 하면 과정된 표현일까? 적어도 한옥마을 길에는 사람들로 넘쳐나고 있다. 축제기간이 이난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사람들이 찾아오는 것은 한옥마을이란 특성상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저기 펼펴지는 각종 공연에, 추억을 떠올라개 하는 작은 거리점포들. 그런 것들이 한옥마을로 사람들의 발길을 끌어댄다.

  사람들로 넘쳐나는 전주 한옥마을 거리

한옥마을은 흥겨움이 넘쳐난다.

주말과 휴일 한옥마을에 가면 볼거리가 있다. 경기전 앞과 이목대 밑 무대에서 하루 종일 공연이 펼쳐진다. 전주답게 구성진 노랫가락도 들을 수 있고, 어린이들의 사물놀이도 흥겨움을 더한다. 그런가하면 한편에는 추억의 아코디언 연주서 부터, 연세가 지긋한 분들이 연주하는 추억의 가요도 들을 수가 있다. 한편에서는 젊음이 넘치는 퓨전국악도 흥겨움을 더해준다.

이렇게 한옥마을 어디를 가도 즐기고 함께 할 수 있는 볼거리가 많다는 것이 한옥마을로 사람들이 모여들게 한다. 사람들은 볼것이 많아 즐겁고, 먹을 것이 많아 즐겁다고 한다. 한옥마을 안에는 술박물관, 자수박불관 등 옛 것을 볼 수 있는 박물관과 각종 체험장이 자리하고 있다. 한옥에서 숙박을 할 수 있도록 민박이 준비되어 있기도 하다. 전통 한옥에서 밤을 보낼 수 있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어디를 가나 볼 수 있는 각종 공연이 한옥마을을 찾는 사람들을 위해 펼쳐진다.

다양한 공연과 함께 또 하나의 즐거움은 바로 먹을 수 있는 것들이다. 여기저기서 직접 참여도 하고 만들기도 하며, 또 자신이 만든 것을 먹을 수도 있다. 이러한 관광의 삼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는 것이, 전주한옥마을의 장점이다.

"정말 재미있습니다. 이런 행사가 한옥마을을 잊지 못하게 하는 것이죠"
"별다른 축제가 아닌데도 이렇게 주말과 휴일에 사람들을 위한 행사를, 여기저기 펼쳐 놓는다는 것이 좋으니까요. 정말 재미있습니다"

공연장에서 구경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다시오고 싶은 곳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그만큼 한옥마을의 다양한 행사들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행사들이 많다. 전시행정적인 행사가 아니라, 마음 편하게 모고 먹고 즐기는 행사들이다. 그러면서도 참가자 스스로 행사의 주체가 된다는 것이 즐거움을 더해준다.


각종 체험은 물론 자신이 만든 것을 먹어볼 수도 있다.

전주 한옥마을. 하루 종일 돌아다녀도 싫증이 나질 않는다. 그만큼 시간대별로 펼쳐지는 각종 공연과 그저 돌아다니면서 기웃거리기만 해도 즐거운 것이 많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그런 한옥마을에 빠져든다. 민박집 앞에는 하루를 묵어가기 위한 사람들이 여기저기 마음에 드는 집을 고르느라 돌아다닌다. 사람마다 자신들이 묵을 수 있는 집을 찾아보는 것이다. 

신바람이 나는 곳. 전주 한옥마을. 한편에서는 추억의 뽑기를 하느라 소란하다. 젊은이들이 서로 좋은 것을 해보겠다고 뺏고는 한다. 또 한 곳에선 새내기 부부인지, 연인인지 궁중체험을 한다. 왕과 왕후가 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보는 것이다. 멋적게 웃어보기는 하지만, 그래도 아무나 입을 수 없는 옷을 입고는 즐거워 한다.




이번 주말과 휴일에는 비빔밥 축제와 막걸리 축제, 그리고 여러가지 행사가 한옥마을에서 열린다. 이렇게 다양한 축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각종 공연 등이 마련되어 있다. 가을철은 여행의 계절이라 했던가. 도심에서 묵은 때를 훌훌 털어버릴 수 있는 곳. 전주한옥마을을 찾아가 보자. 우리 옛것의 아름다움과 현대가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모습에 푹 빠질 수가 있다. 

최신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