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를 하는 사람들. 그것도 어쩌다 한번 하는 것이 아니다. 한 곳은 한 달에 10여 차례의 스님짜장을 전국을 다니며 봉사를 하는 곳이고, 한 곳은 창원 팔용 민속 5일장에서 장날마다 무료급식을 하는 곳이다. 이 두 곳이 만났다. 거기다가 ‘제9회 우리 마을 경노잔치’까지 곁들여졌다.

한 달에 여섯 차례 민속 5일 장날마다 무료급식을 하는 곳. 남원 선원사를 아침에 출발한 스님짜장의 봉사단 일행은 장에 도착하자마자 짐을 풀고 준비를 시작한다. 이미 이력이 붙은 솜씨들이다. 커다란 가마솥 두 개가 트럭에서 내려지자 바로 자장을 볶기 시작한다. 이미 무료급식소 주변은 어르신들로 만원을 이루고 있다.




몸에 밴 봉사정신

창원의 ‘꽃들에게 희망을’이라는 봉사단체에게서 연락이 왔다. 어르신들께 자장면을 만들어 드리고 싶다는 것이다. 물론 흔쾌히 승낙을 했다. 그리고 6월 4일 민속 5일장 날을 맞아 창원으로 향한 것이다. 중학교 학생부터, 고등학교, 일반 기업의 직업들, 그리고 주부들까지 300여명의 봉사자들이 모여,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에서 혀를 내두른다.

스님짜장이 익어갈 무렵, 콩으로 만든 햄을 부어 넣는다.

“스님짜장에도 고기를 집어넣나?”
“아닙니다. 콩으로 만든 햄인데요.”
“암, 그래야지”




자장면을 볶고 있다. 제일 끝으로 고기맛을 내는 콩햄을 넣는다. 

간을 보고 또 본다. 아르신들의 구미에 맞게 하기 위해서이다. 그렇게 한편에서는 그릇에 밥을 담고, 한편에서는 스님이 자장을 부어준다. 자원봉사를 하는 학생들과 회사원들이 쟁반 가득 자장밥을 담아 어르신들께로 나른다.

기다리기가 지루했던지 몇 몇 분이 줄은 선다. 금방 줄은 길게 늘어났다. 큰 가마솥으로 두 솥을 자장을 볶았는데 부족하다. 이미 1,300명을 넘게 급식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이 먹을 것을 또 볶는다. 오후 1시 40분에 배식이 끝났다. 그리고 잠시 뒤, 언제 그렇게 많은 어르신들께 급식을 했는지 흔적조차 없다.


선원사 봉사단원들의 손길이 바빠진다. 한편에서 민요 한마당이 선을 보이고

봉사를 하는 손길들을 보니 몸에 밴 듯하다. 아마도 그 마음이 아름다워 표정 하나하나가 모두 밝은가보다. 그렇게 1,500그릇 정도의 자장밥으로 아름다운 봉사를 마쳤다. 스님짜장 버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생각을 한다.

‘봉사를 하는 사람들은 세상 그 무엇보다도 아름답다’는 것을...


 

자장밥의 배식이 시작이 되었다. 그릇에 밥을 담으면 짜장스님이 자장을 듬뿍 퍼 담아준다


스님짜장밥을 드시기 위해 늘어선 줄, 그리고 밥을 맛잇게 드시는 어르신들
"고거 참 맛있다"를 연발하신다.



봉사는 누가 하는 것이 중요한가? 서로가 팔을 걷어부치고 그릇을 닦고 있다. 어르신들이 맛있게 드실 수 있도록
한 자원봉사자가 '효자손'을 어르신들께 나누어 주고 있다. 모습이 아름답다.
그리고 급식이 끝나고나자, 주변 정리를 하고 있다. 순식간에 주변이 말끔해졌다.

겁나게 더운 날, 어르신들을 위해 기꺼이 고생을 한 자원봉사자들이 '사랑실은 스님짜장'버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였다. 모두가 행복한 표정들이다.   

최신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