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택배를 받았다. 상자가 제법 크다. 보낸 사람이 ‘황유진’이란다. 누굴까? 이름만 썼다면 대뜸 알아차렸을 것을, 성까지 적어놓으나 잘 몰랐다. 블로거에서는 이름보다 닉네임으로 통하는지라, 이렇게 이름을 들으면 생소해지기 까지 한다.

파티오 유진. 알만한 블로거들은 다 알고 있는 요리블로거이다. 스스로 ‘미국블로거 유진’이라고 하는 유진님이 요리책을 내었다. 자연주의 레시피 179, 이 책에 179가지의 요리비법이 들어있다는 것이다. 포장을 풀고 책을 꺼내보니 책이 상당히 크다. 규격 외 책으로 묵직한 책의 표지가 그대로 자연스럽다. 자연을 추구하는 요리블로거의 책임을 알 수 있는 심플한 표지이다.

유진님은 왜 자연치료제를 택한 것일까?

그동안 유진님의 요리레시피를 보면 조금은 색다르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자연에서 추출한 효소를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각종 천연장류와 짱아치, 김치 등 우리의 식생활에서 기본적인 음식으로 각광을 받는 것들을, 나름대로 건강식단으로 꾸며내고 있다. ‘파티오 유진’이란 블로거명도 스페인어로 ‘뜰안’이라는 것이다. 즉 내 주변에서 찾아낼 수 있는 것, 그리고 직접 재배를 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을 음식의 소재로 삼고 있다.

유진님의 요리레시피를 보면 건강을 제일 중시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마도 그렇게 건강식품을 끈기 있게 올리는 것은, 유진님의 마음속에 있는 바람인지도 모르겠다. 책 서문 작자의 글 말미에서 보인 ‘저에게 음식에 대한 정서적 영감을 물려주신, 병상에 계신 사랑하는 어머님께 이 책을 바칩니다.’라고 적고 있다. 그러한 건강에 대한 소망이 이 책 안에는 담겨있는 듯하다.


요리를 하기 위해서 필수적인 것들을 하나하나 미리 정리해 주고 있다.

하나하나가 모두 자연으로 만들어진 요리들

유진님은 그동안 블로그를 통해 많은 요리레시피를 소개했다. 그 많은 것들을 일일이 기억할 수는 없는 일이다. 요리블로거가 아닌 나에게는 더욱 더 어렵다. 이번에 책을 받고나서 찬찬히 훑어보니, 그간 유진님의 요리에 대한 열정이 다시금 느껴진다.

모두 열 개 부분으로 구분을 해 놓았다. 첫 번 째는 음식의 맛을 내고 숙성시키는데 가장 중요한 효소 10가지가 소개되었다. 두 번째는 기본장류 12가지를 적었다. 그리고 이어서 우리에게 필수적인 찬거리인 김치류 18가지와 장아찌와 피클 9가지를 정리하였다.



요리의 종류와 순서들

그 다음에 소개가 된 것은 바로 자연건강식을 중시하는 유진님만의 노하우가 담긴 질병에방요리 15가지를 소개한다. 또한 우리 한식을 색다르게 조명한 퓨전한식요리 14가지와, 이어서 서양요리 18가지도 소개하고 있다. 다음으로는 브런치 14가지와, 에피타이저와 디저트 13가지를 소개한다. 끝으로 음료를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방법 13가지를 소개했다.

모두 179가지의 자연건강식단을 소개하고 있는 미국블로거 유진님의 요리책, 그저 요리책이라고 하기보다는 ‘질병예방에 좋은 건강식을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 책으로 보아야 맞을 듯하다.


요리책의 본문 내용

「저는 이때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여러분 곁에서 무엇을, 왜, 어떻게 먹어야 우리 모두가 젊고 건강하게 살 수 있을지에 대한 해답을 드리고자 열심히 동사양의 각종 자료를 파헤쳐, 아름답고 즐거운 요리를 개발하는데 노력할 것입니다」 멀리 이국땅 테네시에서 보내온 유진님의 약속이다.

(덧붙임) 유진님의 책은 출간 5일만에 재료별 요리 2위, 교보문고 요리책분야 베스트셀러 47위 진입이네요. 암튼 대단한 요리책들을 소개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자연을 먹는 가장 쉽고 맛있는 방법 - 파티오 유진의 오가닉 식탁
황유진 (지은이) | 조선앤북 | 2011-08-31
판매가 : 16,800원 → 15,120원 (10%,1,680원 할인)
쿠폰 할인가 : 13,120원 (2,000원 할인/알라딘 서적의 경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