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안의면 금천리에는 중요민속자료 제207호인 안의 금천리 윤씨 고가가 있다. 일명 ‘허삼둘 가옥’으로도 불리는 이 고가는, 영남지역 상류주택으로서의 면모를 간직하고 있는 집이다. 지난 번 10월에 함양을 돌아볼 때는 이 집을 빠트려, 이번 12월 11일의 답사에서는 먼저 찾아가 본 집이기도 하다.

허삼둘 고가는 기백산을 뒤로하고, 덕유산의 지맥을 따른 진수산에 형성된 마을에 자리하고 있다. 이 마을은 소가 누워있는 형상이라고 하여, ‘쇠부리’라고 부른다. 마을 앞으로는 내가 흐르고 있어, 배산임수의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집이기도 하다. 허삼둘 고가는 약 70여 년 전 윤대흥이 진양 갑부인 허씨 문중에 장가를 들어, 부인 허삼둘과 함께 지은 집이다.


멋들어진 사랑채의 구성

허삼둘 가옥은 대문채, 행랑채, 사랑채, 곳간, 안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좌측으로 행랑채가 있고, 그 옆으로 ㄱ자로 구성된 사랑채가 자리한다. 사랑채 앞에는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데, 넓은 공지인 것으로 보아 예전에는 이곳에 정원이 있었음을 알 수가 있다.

사랑채는 마주보면서 우측으로 한 칸을 빼내어 누정으로 삼았다. 난간을 두르고 기둥을 세워 정자와 같은 모양으로 꾸며 놓았다. 이단의 돌을 쌓은 기단을 놓고, 그 위에 사랑채 건물을 지었다. 중앙을 빼고 좌우로도 난간을 둘러 멋을 더했다.



함양 허삼둘 가옥의 전경(위) 솟을대문과 사랑채 누정(아래)

특이한 안채의 구성은 놀라워

안채로 들어가면 ㄱ 자로 꾸며졌는데, 7칸의 집에는 특이하게 중앙에 부엌을 두었다. 이 안채는 꺾인 부분에 좁은 판자문을 두어 마루로 나올 수 있도록 꾸몄다. 안채는 여느 집에서도 볼 수 없는 특이한 건축방법을 택했다. 우선 중앙에 부엌으로 통하는 판자문도 특이하지만, 까치구멍을 넓게 ×자형으로 달아낸 것도 그렇다.

대청은 이중으로 꾸며, 문을 달아낸 뒤로도 다시 마루를 놓았다. 아마 밖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이중으로 대청을 구성함으로써 여름이면 해를 막은 뒤편에 그늘을 만들고, 겨울이면 따듯하게 보호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특이한 집의 구성으로 인해 중요민속자료 제207호로 지정이 되었다.




ㄱ 자형으로 꾸며진 안채. 꺾인 부분에 문을 낸 특이함. 그리고 X 형으로 구성된 까치구멍과 이중으로 된 대청
 
불탄 흔적 그대로 방치가 되

이렇게 잘 꾸며진 허삼둘 가옥을 보면서 참으로 가슴이 미어지는 듯하다. 담장은 무너져 내리고, 사랑채와 안채는 불에 튼 흔적이 그대로 있다. 행랑채가 보수가 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안채와 사랑채의 불에 탄 흔적이 이해가 가질 않는다. 그것도 일부만 그렇게 탔다는 것이 더욱 의심이 간다.

안의면 담당자와 통화를 해보았다. 5년 전인가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는 것이다. 문화재는 아무리 국가에서 지정을 했다고 해도, 개인소유이기 때문에 마음대로 손을 댈 수가 없다. 그런데 그 즈음에 안의면에서는, 정자를 비롯한 몇 채의 한옥에 불이 났다는 이야기를 한다. 아마도 의도적인 방화일 것으로 추정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불에 탄 흔적이 있는 사랑채와 무너진 담장

그 후 문화재청에서는 이 가옥을 사서 보수를 하려고 했으나, 여러 가지 여건이 맞지가 않아 아직 그대로 있다는 것이다. 어느 집보다도 특이한 형태로 꾸며진 집이, 이렇게 방치가 되어있다니. 이럴 때는 강제로라도 보수를 할 수 있는 법은 없는 것인지. 그저 집안을 돌아보면서 답답할 뿐이다. 해가 떨어지기 전에 한 곳이라도 더 돌아보려고 길을 나서지만, 자꾸만 그 불탄 모습이 눈에 어른거려 쉽게 발을 떼지 못한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carol 2010.12.15 11:00

    아름다운 집인데..
    보수를 안하고 방치해 두었네요
    보수를 잘해서..
    나도 한달간만 저런 집에서 살아보고 싶어요.ㅎㅎ

    우리의 선조들이 참 지혜롭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5 11:01

    저 부엌이 정말 신기하게 가운데가 있네요.
    ㅎ 뭐눈에는 뭐 밖에 안보인다고
    제눈에는 그저 부엌이...

  4. 박씨아저씨 2010.12.15 11:27

    아니 이렇게 소중한 유산을 방치하다니 안타깝네요~
    좀 특히한 모습인데~~~

  5. 아라한 GO 2010.12.15 11:34 신고

    쩝...이런 우리의 문화를 방치한다는것이 참 후손들의 무책임감이 느껴 집니다.
    아...후손이라 하면 우리나라 국민 및 정부 당국을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

  6. 소박한 독서가 2010.12.15 11:51 신고

    보수를 꼭 사서 해야 하는건가요?
    그냥 해주면 소유주가 반대해서 그러나요?
    갸우뚱...

  7. pennpenn 2010.12.15 11:54 신고

    한옥이 매우 반듯합니다.
    강추위에 건강 잘 챙기세요~

  8. 비바리 2010.12.15 12:00 신고

    무너진 담장이라도 손을 좀 봤으면 좋겠군요
    안타깝습니다.

  9. 칼리오페 2010.12.15 12:51

    숭례문도 그렇고 도대체 왜 문화재에 불을 내는건지 ㅠ
    무튼, 한옥의 구조에는 다시한번 감탄하고 갑니다 ^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5 13:08

    소중한 유산이 불에 탄체 방치되어 있다니 보기에도 그렇군요.
    팔지 않는다면 관리라도 하든지 하지 ..뭔 이유가 있겠죠?

  11. 설보라 2010.12.15 13:41 신고

    허삼둘 고가 !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 좀 안타깝네요!
    빨리 해결이 되어서 보수가 이루어지면 좋겠어요!
    아름답고 개성이 있는 집이라서 눈길이 많이 가네요~
    잘 보고 갑니다.^^

  12. 정민파파 2010.12.15 14:55 신고

    방치한 틈에 화재가 나서 안타깝네요.

  13. ★입질의추억★ 2010.12.15 15:09 신고

    헉..중간에 문은 한사람만 다닐 수 있나요.. 굉장히 좁네요.
    구조들도 특이하구요.. 잘 보고 갑니다 ^^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5 20:31

    깔끔시럽습니다. 그런데 겨울에는 추울듯 합니다.

  15. 쿤다다다 2010.12.15 21:05 신고

    그 개인은 누구일까요. 알면서 그냥 두는 걸까요?

  16. 일류 2010.12.15 21:21 신고

    집이 아주 이쁘네요.. 요즘들어 제자신이 부쩍 한옥에 매료되는듯하네요..

  17. 아더스홈 2010.12.15 21:40

    어제도 큰 불 때문에 난리였는데 예나 지금이나 불이 정말 무섭네요..

    아파트에 사는 입장에서 창을 열면 바로 마당에 나설 수 있는 옛집이 무척이나 부럽습니다..

  18. 또웃음 2010.12.15 21:40 신고

    얼른 돈 문제가 잘 해결되어 저 집이 멋진 모습을 되찾았으면 좋겠습니다.

  19. manga0713 2010.12.15 22:41 신고

    보수의 여건을 맞추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닌가보군요. 안타깝네요.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5 23:29

    사찰과 고가 등 유물의 위치 자체가 유적인 곳에 끊이지않는 방화...
    특정 종교나 금전적 이익 때문에 대부분 발생한다고 하는데,
    일은 쉽게 벌어지는데 뒷처리는 감당이 안되나봅니다.
    안타깝습니다.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5 23:58

    그래도 문화재청이 준비를 잘 하고 있군요.
    보수가 잘되어 잘 보존되면 좋겠네요.
    배산임수지역에다 ㄱ자모양의 형태까지
    아주 과학적인 집으로 보이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