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에서 734번 도로를 따라 영광IC 방향으로 가다가 보면 우측으로 장성군 삼계면 사창리가 나온다. 이 도로변 우측으로 키 큰 소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는데, 그 가운데 정자가 서 있다. 기영정, 이 정자는 1543년 처음으로 왕명에 의해서 지어진 정자이다.

 

지지당 송흠(1459-1547) 은 세조 5년인 1459에 참봉 송가원의 아들로 출생했다. 명종 2년인 1547년에 89세의 나이로 사망하였으며 만고효자로 칭송을 받았다. 벼슬길에 나아가서도 노모를 생각하는 마음이 끔찍하여 노모를 봉양하기 위해 전주부윤으로 전임한 뒤, 광주 나주의 목사, 담양과 장흥의 부사를 지냈다.

 


 

 1534년 전라도 관찰사가 되었지만, 노모와 떨어져 사는 것이 죄스럽다고 하여 왕의 특허를 받고 집에 돌아갔으며, 101세를 산 모친을 봉양하였다. 7회에 걸쳐 효렴으로써 상을 받은 송흠은 1538년 청백리에 녹선이 되고, 1696년에는 효헌이란 시호를 받았다.

 


  
중종은 전라감찰사로 부임을 하는 규암 송인수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고 송흠을 위한 정자를 짓고 그 이름을 기영정이라고 부르도록 명을 내렸다.


  
기영정에는 서로 다른 현판이 두 개가 걸려있다


  
기영정에는 다른 글씨로 쓴 현판이 두 개가 걸려있다

 

기영정은 1543년 당시 전라도 감찰사인 규암 송인수가 송흠을 위하여 왕명을 받들어 지은 정자이다. 정자는 키 큰 소나무들이 늘어선 곳에 자리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용암천이 흘러 경치가 뛰어나다. 중종이 송흠을 생각하는 마음이 지극하였던 것 같다. 중종은 전라감찰사로 부임을 하는 규암 송인수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고 송흠을 위한 정자를 짓고 그 이름을 기영정이라고 부르도록 명을 내렸다.

 

사람이 올바른 생활을 하고 부모에게 효를 다하면, 세상 누구인들 그 사람을 우러러보지 않겠는가? 아마 송흠도 천하에 효자로써 어머니 모시기를 정성을 다하였으니, 당연히 중종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었을 것이다. 기영정은 전쟁으로 소실이 되어 폐허가 되었던 것을, 송인수의 10세손인 송겸수가 영광군수로 부임을 하면서 철종 7년인 1856년에 고쳐지은 것이다.

 


  
정자 앞으로는 내가 흐르고 철 늦은 은행잎이 노랗다


방을 놓지 않고 사방을 트이게 했다. 주름이 진 기둥이 기영정의 역사를 알려준다


소나무 숲길을 따라 기영정에 오른다. 방도 없이 사방이 탁 트인 정자가 시원하다. 앞으로 흐르는 용암천가에 아직 잎을 달고 있는 은행나무가 노랗다. 정자 앞에는 잎을 다 떨어트린 백일홍이 서 있다. 기영정이란 다른 글씨의 현판이 좌우에 걸려있는 정자는 주춧돌도 자연석이다. 그저 자연을 닮아 평생을 효로써 마친 정자 주인을 닮았다는 생각이다. 아마 뒤로 난 도로가 없었다면, 그리고 달리는 차들의 소음이 없었다면 소나무 가지에 앉은 새들의 지저귐만 남았을 것이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수많은 요직을 거쳤으면서도, 노모의 안위를 먼저 생각했던 송흠. 그에게 내려진 중종임금의 사랑이 깃들어서인가 마음부터 숙연해진다. 수많은 정자를 돌아보면서 각기 다른 이야기들을 지니고 있었지만, 오늘 기영정에 올라 효심(孝心) 하나를 배워간다.         

주변이 다섯 그루의 괴목으로 둘러싸여 있다고 하여 이름을 ‘오괴(五槐)’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인지. 주변으로는 잎을 다 떨군 오래 묵은 괴목들이 서 있다. 그저 지금은 그리 절경도 아니고, 아름다운 정자도 아니다. 하지만 이 정자는 처음에 이곳에 정자를 이룩한 이후 벌써 50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다.

 

전북 임신군 삼계면 삼은리에 있는 오괴정(五槐亭)은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67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오괴정은 조선조 명종즉위년인 1545년에 처음으로 오양손이 지었다. 그 후 후손들이 1922년에 고쳐지었다.

 

 

사화를 피해 낙향한 오양손

 

전국 이곳저곳을 답사하다가 보면 만나게 되는 수많은 정자들. 그 정자 하나같이 사연이 없는 정자는 없다. 모두 다 그럴만한 사연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정자 하나가 다 소중한 것이다. 물론 그 정자를 짓는 사람들이나, 어느 누구를 생각해 후에 정자를 짓기도 한다.

 

오괴정 또한 그럴만 한 사연을 간직하고 있다. 해주 오씨로 처음 삼계리에 들어온 오양손은 김굉필의 문인으로 참봉을 지냈다. 오양손은 중종 14년인 1519년 기묘사화 때 조광조 등 많은 문인들이 화를 입는 모습을 보고, 경기도 수원과 남원 목기촌으로 은거하였다가, 중종 16년인 1521년에 삼은리로 들어왔다.

 

후학을 가르치고 술과 시로 벗을 삼아

 

삼은리로 낙향한 오양손은 이곳에 오괴정을 짓고, 시와 술을 벗 삼으며, 후학들을 가르쳤다. 오괴란 다섯 그루의 괴목을 심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오괴정은 보기에도 고풍스럽다, 정자 주변에는 커다란 괴목들이 있어, 이 정자의 예스러움을 더욱 느끼게 해준다. 또한 정자 벽에 걸려있는 게판들은 칠이 벗겨져 있어, 오랜 시간이 지난 정자임을 잘 보여주고 있다.

 

 

전라북도 지역의 정자들이 다 그러하 듯, 오괴정 역시 정자 가운데는 방을 두어 운치를 더했다. 이 지역의 정자들은 대개가 이렇게 한 칸의 작은 방을 들였다. 아마도 정자와 집을 따로 생각하지 않은 듯하다.

 

정자에 오르면 앞으로 흐르는 작은 내와 펼쳐진 밭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절경은 아니라고 해도, 주변 괴목이 우거지면 한 폭의 그림과 같을 것이다. 오양손은 이곳에서 술과 시를 벗 삼고, 후학들을 가르쳤다고 한다. 아마 권력의 회오리 틈에서 모든 것을 다 놓아버리고, 마음 편하게 일생을 자연과 더불어 살았나보다.

 

 

세월은 흘러도 주인의 이야기는 남는 법

 

세월의 무상함은 마음을 비워버린 정자 주인을 읽고, 봄날 스쳐가는 바람만 괴목가지를 흔들고 있다. 우리 선조들이 유난히 정자를 좋아한 것도, 알고 보면 먼 훗날 자신의 이야기를 남기고 싶은 것은 아니었을까? 수많은 정자들이 간직하고 있는 사연을 보면, 그 정자를 지은 이들의 마음을 읽을 수가 있으니 말이다.

 

그저 절경도 아니고, 그렇다고 특별하게 지어진 정자도 아니다. 오양손이라는 인물도 누구나 알 수 있는 인물은 아니었다. 하지만 오양손은 중종이 경연을 별설하여 그와 더불어 강론을 할 정도로 문장덕행이 뛰어난 인물이었다.

 

 

오양손의 자는 계선, 호는 둔암이다. 한양에서 출생하여 한훤당 김굉필의 문인으로 사재 김정국과 동문수학하였다. 일생동안 경의를 논하고 성리학에 참잡했다. 사림파간에도 그의 문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정에도 그의 실력이 알려져 순릉참봉에 제수되었다.

 

정자 하나가 아름답다는 것만으로도 찾아가는 것은 아니다. 그 정자에 얽힌 수많은 사연들이 있기에 찾아가는 것이다. 정자의 아름다움만 이야기를 한다고 하면, 그 무슨 의미가 있으리오. 오늘도 길가에 오롯이 서 있는 작은 정자 하나에 마음을 빼앗기는 것은, 그 정자에 얽힌 사연 때문이다.

경북 안동시 법흥동에 가면 보물 제182호인 임청각이 있다. 임청각은 중종 14년인 1519년에 형조좌랑을 지냈던 고성 이씨인 ‘이명’이 지은 고택이다. 원래는 99칸이었다고 하나, 지금은 70여 칸만 남아있다. 70여 칸이 남은 현재의 집안을 둘러보는데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집이다. 과거에는 과연 어떠했을까?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민가 중 하나인 임청각은, 독립 운동가이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1858 ~ 1932)의 생가이다. 석주 이상룡은 아들과 손자가 모두 독립운동을 했던 집안으로, 삼대가 독립운동을 한 유공자다.

 

 

주거공간이 구분된 임청각

 

임청각은 흔하지 않게 보물로 지정이 된 집이다. 우리나라에 고택 등이 보물로 지정이 된 경우는 경주 안강읍에 소재한 보물 제413호인 독락당 등 몇 채에 불과하다. 그만큼 임청각은 독특한 구성과, 오랜 세월 원형을 잘 보존한 고택임을 알 수 있다.

 

이 임청각은 남녀의 주거공간이 매우 뚜렷하게 구분되어 있어서, 건물의 위계질서가 명확함을 알 수 있다. 별당형식인 임청각의 정자인 ‘군자정(君子亭)’은 사랑채로, <정(丁)>자를 옆으로 누인 형태이다. 수많은 시인과 묵객들이 이곳을 거쳐 갔다고 하는 군자정은, 임청각의 한편에 자리를 잡고 있다.

 

 

 

좁은 지하통로를 통해 다가선 군자정

 

지금은 앞으로 철로가 지나고 있어서, 좁은 지하통로로 들어가야 하는 군자정. 작은 문 안으로 들어가면 바로 정자로 오를 수 있는 돌계단이 있어, 나그네들이 들어오기에 편하게 만들었다. 안으로 통하는 작은 문이 또 하나가 나 있어, 주인이 손님을 맞이하기에 불편함이 없이 만들어 놓았다. 문은 나무로 짜서 양편으로 열리게 만들었으며, 난간을 둘러 운치를 더했다.

 

일각문을 열고 들어가면 바로 계단이다. 잘 다듬은 장대석으로 쌓아 기단을 놓고, 그 위에 한편은 담으로 둘러 온돌을 놓았다. 그리고 우측으로는 장초석을 이용해 높임 누마루를 놓아 운치를 더했다. 높임마루 앞으로는 작은 연못을 두어, 주변경관을 아름답게 꾸몄다. 임청각의 주인이 남다른 건축미에 대한 해박한 식견을 갖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자나 누각은 대개 하나의 개별 형태로 떨어져 지어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또는 사랑채로 사용하는 누정은 사랑채 한편을 돌출시켜, 누정의 형태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인 가독의 경우이다. 하지만 임청각의 군자정은 집 안에 사랑채를 정자를 지어, 사람들과 교류를 통하게 하였다는 것이 의미가 크다.

 

요즈음 사람들 군자정에서 소통의 의미를 배웠으면

 

요즈음 어느 계통에 사는 사람들이나 서로 소통이 안 되는 바람에 목소리들을 높이고 있는 현실을 보면서, 이 군자정의 지어진 형태를 보면서 주인의 마음을 읽어본다. 밖에서 들어오는 과객들조차 마음 편하게 오를 수 있도록 꾸며 놓은 군자정. 지금은 철길로 인해 시야가 막혀있지만, 그 예전에는 앞으로 흐르는 도도한 물줄기를 바라다보면서 시흥에 취했을 것 같다.

 

 

수많은 정자들이 서로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이 군자정은 세상 속에서 스스로 군자임을 나타내고 있다. 그리고 주인의 여유 있는 마음을 느낄 수가 있다. 그래서 더 멋진 정자라는 생각이다. 오늘 군자정을 기억하면서, 세상을 사는 지혜 한 자락을 배운다.

  1. *저녁노을* 2012.08.26 06:29 신고

    군자정의 지헤...배워야겠군요. 소통을 해야하는 사람들은 더욱...

    잘 보고가요

  2. 참교육 2012.08.26 06:31 신고

    볼수록 조상들의 심오한 지혜를 배웁니다.
    막가파식 미국 문화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
    날씨가 많이 시원해졌습니다. 태풍이 온다지요. 건강 잘 챙기십시오.

  3. 출가녀 2012.08.26 07:44 신고

    정말 배려와 여유가 필요한 시기 인것 같습니다~
    저부터 마음을 열고 소통하도록 노력해 봐야겠어요~*^^*
    좋은 말씀 감사히 읽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