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풍습에 매향(埋香)’이란 의식이 있었다. 이 의식은 하늘과 땅의 신을 모시기 위한 의식으로, 향나무를 땅에 묻거나 피우는 의식을 말하는 것이다. 이 때 이러한 의식을 행하는 과정과 시기, 그리고 관련된 집단이나 사람들을 기록한 돌을 <매향비>라고 한다. 매향비는 다듬은 돌에만 기록하는 것이 아니다. 커다란 바위에 그대로 기록을 해 놓는 형태도 있다.

 

매향의식은 내세에 미륵불의 세계에 태어날 것을 기원하며 향을 땅에 묻는데, 매향 의식은 고려 때도 성행하였으나, 그 후 불교에 대한 억제가 강화되던 조선조 초기에 극락정토로 갈 것을 기원하면서 비를 세우던 비밀 종교행위의 하나이기도 하다. 매향은 주로 민초들이 즐겨했으며, 순수한 민간신앙의 형태로 이루어졌다.

 

 

미륵의 세계를 그린 민초들의 염원

 

지금까지 발견된 매향비로는 13098월에 세운 고성삼일포 매향비를 비롯하여, 13353월에 세운 정주 매향비, 1387년에 세운 사천 매향비, 1405년에 세운 암태도 매향비, 1427년에 세운 해미 매향비 등이 있다.

 

충남 당진시 정미면 수당리 당진안국사지매향암각은 자연석의 거대한 통바위로서 규모는 높이 2.93m, 길이 13.35m, 2.5m이다. 이 매향비를 마을에서는 여러 가지로 부르고 있다. 마치 그 형태가 배 모양 같다 하여 '배바위' 또는 고래모양이라 하여 '고래바위' 또는 베틀에 딸린 북모양이라 하여 '북바위'등으로 불리우며 동쪽으로 머리를 두었다.

 

 

충청남도 기념물 제163호로 지정되어 있는 배바위의 암각 명문은, 매향과 관계된 고려말, 조선초의 기록으로서 전국에서 발견된 매향관련 명문 중 비교적 이른 시기의 자료라 할 수 있다. 또한 조성시기를 달리하는 2건의 매향자료가 기록되어 있어, 안국사지 및 주변지역의 역사와 매향의식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사라진 안국사, 어떤 절이었을까?

 

백제 때에 창건해 고려 때에 번창한 큰절이었다던 안국사지. <신증동국여지승람> 해미현조에 보면 안국산에 안국사가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절 뒤편에 산을 은봉산 혹은 안국산이라고 하는 것으로 보아, 신증동국여지승람에 기록한 안국산 안국사는 현재 절터가 남아있는 이곳을 가르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발굴조사 시 발견된 유물 등에서 나타난 명문 등을 보면, 고려 현종10년인 1030년에 창건되었다고 한다. 안국사지는 거란의 세 차례 침입 후 민심을 안정시키기 위해 건립됐음이 석불입상을 보호하던 금당의 명문기와에 의해 밝혀진 천년고찰이다. 그 후 조선시대에 폐사가 되었던 것을, 1929년 승려 임용준이 중창을 하였으나, 다시 폐사가 되었다.

 

우리나라의 많은 절들이 이렇게 중건과 소실, 혹은 폐사의 과정을 거치면서 긴 시간을 전해진다. 그러나 다행한 것은 석불과 석탑 등이 남아 그 역사의 흔적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물론 그 역사의 흔적이 그 자리에 남아 있을 때야 추정이 가능하지만, 지금처럼 이리저리 그 소중한 문화재들을 옮겨 다니면 그도 힘들어질까 걱정이 된다.

 

 

당진군은 보물 제100호인 석불의 주변을 정비한 것에 이어, 보물 제101호인 삼층석탑과 매향암각의 주변을 정비하고, 금당을 복원한다는 계획을 세운바 있다. 이렇게 모든 것의 복원을 마치게 되면, 과거 안국사의 형태를 제대로 알아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 보호란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실행하는 것이란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하겠다.

  1. The 노라 2013.05.17 08:42 신고

    문화재 보호란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실행하는 것이다...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당진군 문화재 보호 노력에 감사한 마음이 드네요.
    언젠가가 될 지 모르지만 안국사 복원이 되면 온누리님의 멋진 사진과 기사 기대하겠습니다. ^^

  2. 행복한요리사 2013.05.17 10:35

    배바위에 대해
    잘 알고 갑니다.
    즐겁고 행볼한날 되세요 ^^

종교행위 자체를 무엇이라고 할 수는 없다. 사람들은 누구나 어느 종교를 갖던지 그것은 그 사람의 자유이기 때문이다. 다만 그 종교행위로 인해 남들에게 피해를 입힌다면, 그것이 과연 올바른 종교관을 갖고 있는 사람인지는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

사적 제414호는 충북 진천군 진천읍 상계리에 소재한 김유신 장군의 탄생지 및 태실을 말한다. 태실이란 아이가 태어난 뒤 나오는 탯줄을 보관하는 곳을 말한다. 이 일대는 사적지로 조성을 한 후 한참 주변 정비공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듯하다. 가야사람 김유신은 왜 진천 땅에서 태어났을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내막을 알면, 이해가 간다.

김유신 장군이 태어난 곳이라는 계양리에 세워진 유허비

김유신의 탄생지 상계리 계양마을

김유신이 태어난 곳은 만노군(현 진천군) 태수로 부임한, 김유신장군의 아버지 김서현 장군이 집무를 보던 상계리 계양마을이다. 김유신은 진평왕 17년인 595년에 이곳에서 태어나 나이 15세가 되던 진평왕 31년인 609년에 화랑이 되고, 낭비성 싸움에 공을 세워 압량주의 군주가 되었다.

수많은 전투에서 공을 세운 김유신은 선덕여왕 때는 상장군이 되고, 무열왕 7년인 660년에는 상대등이 되어 당군과 연합, 백제를 멸망시켰다. 8년 뒤인 668년에는 나당연합군의 대총관으로 고구려를 멸망시키고, 태대각간이 되었다. 나이가 먹은 김유신은 노쇠한 몸을 이끌고 당나라군을 몰아내고 한강 이북의 고구려 땅을 되찾은 후, 673년 음력 7월에 병이 악화되어 7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신이 죽은 후 한참 후인 835년에 김유신은 ‘흥무대왕’으로 추존이 되었다.



사적 안에서 종교집단의 부흥회가 웬 말.

지금의 계양마을 입구인 장군터라 불리는 태수 관저가 있던 곳에 유허비를 건립하였다. 이 일대에는 장군의 역사가 많이 남아있다. 김유신과 관계가 있는 태실과 투구바위 등을 돌아보기 위해 찾아갔다. 그런데 무슨 약장수를 방불케 하는 사람들의 모임이 한창이다. 시끄럽게 스피커 볼륨을 높여 놓고 사람들이 그 앞에 앉아있다. 어림잡아 수백 명은 되는 듯하다.

유허비를 돌아본 후 전각이 있는 곳으로 가려는데, 스피커에서는 연신 종교에 대한 이야기를 쏟아낸다. 연사의 뒤편에 걸린 현수막을 보니 <○○ ○○ 기도회>인가하는 글을 쓰여 있다. 순간 참 어이가 없다. 모처럼 맞는 휴일에 자녀들과 함께 사적지를 찾은 사람들도, 노골적인 불쾌감을 표하고 돌아선다.


김유신 장군의 출생지인 옛 터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기념비

그렇게 기도회를 할 만한 곳이 없었던 것일까? 줄지어 늘어선 차량들을 보니 ○○교회, △△교회 라는 글이 보인다. 여러 곳의 교회에서 장소가 넓은 이곳을 택해 합동기도회를 하는가보다. 그런데 어떻게 사적지 안에서 이런 종교행위를 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일까? 도저히 이해가 가질 않는다. 다음 날 진천군청 담당자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보았다.

혹 종교집회를 허락해 준 사실이 있는가를. 전혀 모르는 일이란다. 그렇게 사적지에서 시끄럽게 집회를 하는데도 모르고 있었다는 것도 문제지만, 이런 몰지각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사람들이 찾아드는 사적지. 그것도 공휴일에 이런 대책 없는 행동을 한 종교인들을, 과연 이해를 하고 넘어가야 하는 것인지. 참으로 안타깝다.


사적지 안에서 종교적인 집회를 하는 모습과 줄지어 선 차량들

  1. pennpenn 2010.10.06 13:21 신고

    애구~
    하는 짓거리하고는~ 참 한심합니다.

  2. 왕비 2010.10.06 13:23

    공기도 좋고 자리도 넓고 야외 나들이겸 해서 저리 모여 기도를 하나봅니다..
    암튼 말이 안 맞는것 같네요..ㅎㅎ
    오후 잘 보내세요

  3. 모과 2010.10.06 13:29

    사적지에서 해서는 안되는 행위입니다.
    에고 왜 자꾸 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6 14:02

    저는 주말만되면 동네공원에서 교회가 집회를 하는데 ... ;; 공무원들이 하지말라해도 계속 하더라구요

  5. 클라우드 2010.10.06 14:02

    제 맘역시 안타까운 맘 뿐이네요.
    과연 기도할 장소가 없어서 였을까요..?
    아님,모임을 가질 장소가 없어서 였을까요..?
    참으로 마음 꿀꿀한 심정입니다.ㅠ
    소수로 인한 다수의 피해...이분들도 알아주셨으면 하네요.ㅠ

  6. 『토토』 2010.10.06 14:19 신고

    참 황당한 일이군요.
    같은 종교인으로써 정말 부끄러운 일입니다.

  7. 감자꿈 2010.10.06 14:23

    다른 이들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된다는 예의부터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6 15:08

    그것 참.. 몰지각한 사람들이 많군요.
    적어도 사적지에서는 저러면 안 될텐데 말이에요..
    남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은 안 했으면 좋겠네요..

  9. 초코그린 2010.10.06 16:00

    일부러 그럴까요? 아님...몰라서 그럴까요.
    할말이 없네요 ㅡㅡ;;

  10. 파리아줌마 2010.10.06 16:50

    무슨 저런일이,
    저도 기독교인인데요,, 저건 아니지요..

    사적지안에서 왠 부흥회? 그것도 허가도 받지 않고,,
    허가날일도 없겠지만요, 에고,,ㅠㅠ

  11. 혜진 2010.10.06 18:06

    해서 안되는 일을 왜 할까요...?

    가끔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몇몇 사람들의 잘못된 행동으로 전부가 그런냥 오해 받을수도 있는데 말이죠..

  12. 플레이이 2010.10.06 20:17 신고

    종교집회는 자유라지만...
    저건 좀 그렇네요...

  13. 박씨아저씨 2010.10.07 08:52

    참으로 한심하고 또 한심한 작당입니다~
    허가해준 사람도 그렇고 거기서 하는 그분들도 무엇을 바라는지...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