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한 해. 참 한 해동안 바쁘게 살았습니다. 블로그라는 것을 2005년에 처음으로 접하고 난 뒤 여러 번의 쉼도 있었지만 나름대로 정말 바쁘게 한 해를 살았던 것 같습니다. 블로그라는 것에 빠져들면 마치 중독성이 있는 듯도 합니다. 딴 것을 하지 못해도, 뷰에 글을 발행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 잡히기도 합니다.

물론 그 글은 나름대로 현장을 다니면서 숱한 고생을 하면서 일궈 낸 글이기도 하지만, 그것을 쓸 수가 없을 때는 주변에 이런저런 이야기라도 써야 했으니까요. 그렇게 죽도록 써서 무엇이 남았을까요. 글이 남았습니다. 그 글 안에는 나름 땀으로 젖은 나날들이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웃님들

그동안 블을 하면서 참으로 즐거웠던 것은 이웃님들 때문입니다. 아침 일찍 피곤한 잠을 깨워 글을 쓰고, 여기저기 다니면서 인사를 한다는 것. 솔직히 저한 테는 과분한 일과였습니다. 스스로 알아서 생활을 해야하고, 답사를 하고, 글을 쓴다는 것은 정말 힘든 나날이었습니다. 아침에 추천을 누르고 시간이 날 때 찾아가 댓글을 달고, 그것도 힘들 때는 제 특기인 <복사신공>을 날리기도 했다는.

그런 연유로 저는 많은 분들에게 해를 입히기도 했나 봅니다. 한 마디로 정직한 추천이 아니라는 것이죠. 그러나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구독을 요구하면 먼저 그 분 블에가서 5개 정도의 글을 찬찬히 봅니다. 그리고 이웃을 만드는 것이죠. 한 마디로 사전에 충분히 검증이 된 이웃이기 때문에, 믿고 추천을 누릅니다. 하루를 쪼개고 쪼개도 부족한 시간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그런 저를 그래도 이해하여 주시고, 늘 찾아주시는 분들께 정말 고개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이런 이웃들이 계셔 올 한해 최고의 한 해였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이제 좀 쉬겠습니다.

직장을 바꾸고 보니 여간 바빠진 것이 아닙니다. 요즈음은 하루에 잠을 단 두 시간 정도 밖에 자지를 못합니다. 거기다가 글까지 발행한다는 것은 정말 무리가 닌가 생각합니다. 한 달 반 전부터 어깨에 심한 통증이 오기 시작했는데, 팔을 무라하게 쓴 것 같다고 합니다. 하긴 그동안의 직업 상 하루에 12시간 이상을 자판을 두드리며 살았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그보다 더 많은 시간을 자판을 두드려야 합니다. 그리고 취재도 해야합니다. 통증은 점점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목구멍
이 포도청'이라 글을 쓰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하기에 다음 뷰까지 글을 송고한다는 것은 조금은 무리일 듯 합니다.

그래서 이제 조금 쉬어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솔직히 말하면 생활을 하기 위해, 딴 곳에 신경을 써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틈틈히 시간이 날 때마다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2011년 정말 여러분들로 인해 행복했습니다. 2012년 모두들 행복한 날들이시기를 기원합니다. 일일이 찾아뵙고 인사를 드려야 하지만, 이렇게 한꺼 번에 인사를 드립니다. 나중에 마음에 여유가 생기는 날,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늘 행복들 하시기 바랍니다. 내렸던 엠블런은 여러분들이 만들어 주신 것이기 때문에 달아놓겠습니다. 여러분들의 것이니까요. 뷰에는 송고가 안되도 가끔은 이곳에 글을 끄적거려 놓겠습니다. 

(주) 그 동안 저로 인헤 조금이라도 마음이 불편했던 이웃님들이 계시면 이 시간 이후로 훌훌 털어버리시기 바랍니다. 

2011년 끝날 전날에 온누리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걸어서 하늘까지 2012.01.02 00:03 신고

    온누리님, 작년 한 해 정말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문화재 답사의 어려움을 어디 헤아릴 수야 있겠습니까....
    이제는 몸을 추스리는 시간을 가지시면 좋겠습니다.

    2011년 새해에도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3. ecology 2012.01.02 10:32 신고

    언제나 올려 주신 글로 잊혀져가는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를 알려주셔서 고맙게 보았는데
    말씀을 듣고보니 정말 힘드셨을것 같습니다.
    저는 잊지 않고 소중한 이웃으로 함께하겠습니다
    새해에 복많이 받으세요.

  4. headscarf 2012.01.02 19:22

    멋지다.
    블로그 멋지 네요, 그리고 내 즐겨찾기에 추가 가치가 여기에 뭔가를 발견 기뻐요. ^ _ <

  5. 2012.01.03 08:21

    비밀댓글입니다

  6. *저녁노을* 2012.01.03 08:49 신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7. 소인배닷컴 2012.01.03 09:11 신고

    고생 많으셨습니다.
    푹 쉬시고 돌아오세요. :)

  8. 잉여토기 2012.01.03 12:14 신고

    온누리 님,
    2012년 임진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성취하시길 바라며
    행복과 건강이 늘 가득하시기를 발원합니다.

  9. 카라의 꽃말 2012.01.03 15:49 신고

    한해동안 좋은 포스팅 정말 감사했어요~
    늦었지만 새해인사드릴게요~
    새해에는 좋은일 가득하시구요~
    더욱 좋은 포스팅 부탁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mens scarf 2012.01.03 18:32

    그냥 디그 좀 자유 시간을 부는와 나는 여러분의 게시물을 발견했습니다. 아니라 일반적으로 내가 무엇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선호하지만, 내 시간을 가치가 분명했다.
    감사합니다. * _ *

  11. 쿤다다다 2012.01.04 20:59 신고

    그동안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잠시 숨돌리고 다시 오실날 기다리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12. 워크뷰 2012.01.05 05:59 신고

    휴식이 필요할대 휴식을 하여야 합니다^^

  13. neck scarf 2012.01.06 23:24

    이것이 내가 한국 사람의 블로그를 방문이 처음이다.
    익숙한 인사.
    저는 한국 드라마를보고 싶어 ^ ^

  14. 라오니스 2012.01.09 08:31 신고

    잠시 쉬시고 .. 다시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건강 유의 하시구요.. 힘찬 2012년 맞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15. 여강여호 2012.01.09 13:04 신고

    제가 무심한 탓에
    올해가 시작되고도 한참 지난 오늘에야 보게 되었습니다.
    아쉽다는 말로는 서운함을 달래기에 부족한 것 같네요..
    어쨌든 확실한 재충전의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16. 하늘향기 2012.01.10 20:28

    새해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누구든 만나는 사람마다
    정성을 다해 사랑하게 하소서

    새해에는
    건강하게 하소서
    우리님들 모두모두
    아프지말고 튼튼하게 하소서

    새해에는
    눈물 흘리게 하소서
    누구라도 두 손 모아
    감사의 기도 올리며
    기쁨의 눈물 흘리게 하소서

    새해에는
    넘치게 하소서
    누구를 만나든 어떤 일을 하든
    행복도 사랑도
    넘쳐 흐르게 하소서

    새해에는
    중년의사랑그리고행복님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부자 되게하소서

    새해에는
    웃는 해가 되게 하소서
    머리에는 지혜가
    손에는 끊임없는 일이
    그리고
    입가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은 한해이기를
    두 손을 모아 기도하겠습니다 --하늘향기


    온누리님--너무너무 반갑습니다--!!!
    하는일에 또 건강은 하신지요-?

    제가 건강이 나빠져서 치료에 집중 하다보니
    새해 인사 한줄 못드리고 이제야 인사 드립니다

    희망찬 설레임으로 시작하였던 2012년입니다
    지난해 이루지 못한 아쉬운 소망들 을 뒤로하고

    하얀 백지위에 새로운 꿈들을 수 놓으며
    우리는 또 이렇게 다가온 새해의 첫달을 살아 갑니다

    많이 부족한 사람을 관심어린 사랑으로 베풀어주시고
    힘찬 응원으로 힘을 불어 넣어주심에
    감사의 인사말을 전해드립니다..

    연일 이어지는 동장군 추위 이네요.
    힘차게 오는날들 열어가시기 바래봅니다^^

  17. 모르세 2012.01.11 14:19 신고

    오랜만에 지각 인사를 올리고 싶네요.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항상 건강 하시길 빕니다.더불어 같이한 시간에 감사 합니다.

  18. Shain 2012.01.12 18:09 신고

    요즘 들어 온누리님의 글이 참 많이 보고 싶네요..
    이래 저래 블로거의 표본이라 할 만큼 위로가 되던 글이 많았는데
    아쉽고 안타깝습니다..

  19. 모피우스 2012.01.13 09:04 신고

    다시 컴백하는 날을 상상해봅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0. 안녕하세요. 나는 구글을 사용 웹로그를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아주 잘 쓰여진 기사입니다. 나는 그것을 북마크하고 유용한 정보의 자세한 내용을 읽을 수 돌아와서 확인합니다.
    게시물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확실히 돌아갑니다.

  21. D00kie™ 2012.01.16 09:24 신고

    제가 이기적이라서 찾아뵙지 못하다가
    오늘에서야 온누리님이 안보인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런 사연이 있으셨군요...
    건강 회복하시고 다시 재충전하시고
    언제라도 다시 찾아오시리라 믿겠습니다.
    그때까지 안녕히 계십시요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