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세상을 살다가 보면 가끔은 팍팍할 때가 있습니다. 더욱 주변에 함께 하는 사람이 없는데, 몸이 아프다거나 비가 부슬부슬 오는 날이면 무엇인가 모를 허전함도 생겨나고요. 그런 날은 괜히 누군가 해질녘이 되면, 전화라도 걸어 한잔하자고 하기를 기다리기도 합니다. 바로 어제 같은 날이 그런 날이죠.

 

마침 전화가 한통 왔습니다. 날도 꾸무럭한데 막걸리나 한 잔 하자고요. 예전에는 막거리를 잘 마시지 않았지만, 요즈음은 아주 좋은 막걸리에 푹 빠져 있습니다. 이 막걸리를 아무데서나 팔지 않는다는 것이, 좀 불편하지는 하지만요. 대충 정리를 하고 만나기로 한 집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갖은 양념에 한 냄비 가득한 도루묵 찌개가 단돈 만원입니다

 

항상 정갈한 찬이 마음에 들어

 

수원천 변 화성박물관 길 건너편에 있는 ‘소머리국밥’집은 제가 가장 자주 가는 곳 중 한 곳입니다. 우선은 이 집 주인은 항상 손님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그리고 음식솜씨가 또 일품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이집의 밑반찬은 모든 것을 직접 만듭니다. 그리고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런 것도 물론 다 좋지만, 이 집을 가는 이유는 다른데 있습니다. 우리가 즐겨 마시는 좋은 막걸리가 있고, 안주 값이 딴 곳에 비해 아주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한 달에 몇 번을 가보아도 늘 정갈한 음식에 싼 가격, 술을 가볍게 한 잔 하고 싶을 때는 참 부담이 없는 집이기 때문입니다.

 

 이 집의 정갈한 밑반찬(위)과 서비스로 내주는 소머리국입니다. 소머리국에는 수육이 가득합니다

 

착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계절별 음식

 

수원시 팔달구 남수동 71 -1 에 소재한 ‘소머리국밥’집. 이 집의 사장을 우리는 주모(김정희, 여, 55세)라고 부릅니다. 주모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미모를 자랑하고 있죠. 아름다운 데다가 음식까지 잘하니, 어찌 일석이조가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이 집은 일석삼조나 됩니다. 바로 음식 값이 정말 저렴하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 집의 특징은 바로 서비스가 좋다는 점입니다. 국물을 달라고 하면, 수육이 많이 들어간 소머리 진국을 내어 줍니다. 딴 곳에 가면 이것도 7,000 ~ 10,000원을 받습니다. 또 하나는 바로 계절별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을철에는 전어가 상당히 쌉니다.(이 집만 그렇습니다)

 

 도루묵에 알이 꽉 차 있습니다. 요즈음이 제철이죠

 

요즈음에는 꼼장어와 도루묵찌개, 거기다가 꼬막 등을 준비해 놓고 있습니다. 요즈음이 제철 들인 것들이죠. 어제 세 사람이 자리를 함께 해 도루묵찌개를 시켰습니다. 냄비 안에서 맛을 내며 끓고 있는 도루묵찌개는 정말 기가 막힙니다. 그런데 단 돈 10,000원이라는 겁니다. 세상에 이런 집은 없습니다.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서비스  

 

계란찜 하나에도 딴 곳에서는 최하 5,000원입니다. 그런데 이 집은 3,000원입니다. 가오리찜을 딴 곳에서는 12,000 ~ 20,000원 정도 받습니다. 이 집은 6,000원입니다. 이렇게 싼 가격에 줄 수 있는 것은, 바로 코앞에 재래시장에 세 곳이나 있기 때문입니다. 하기에 항상 싱싱한 어물을 사용해 멋이 일품입니다.

 

 도루구 하나를 접시에 옮겼습니다. 누르자 알집이 쏟아집니다. 휴대폰으로 찍어 화잘 엉망입니다

 

아무튼 이 집만 가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어제 세 사람이 먹은 것은 도루묵찌개 한 냄비 10,000원, 계란찜 하나 3,000원에 막걸리 9병입니다. 막걸리는 형평에 의해 딴 집들처럼 3,000원씩을 받습니다. 그래서 세 사람이 정말 포식을 하고 난 뒤 지불한 돈이 4만원입니다. 거기다가 막걸리 한 병을 또 서비스로 더 마셨지만. 이 집 주모는 늘 이런 말을 합니다. "우리 집에는 어려운 분들이 많이 찾아온다고" 

 

이랬거나 저랬거나 이 집 이렇게 장사하고도 망하지 않는 것을 보면 참 이상합니다. 아무리 손을 꼽아가며 계산을 해보지만, 남는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장사를 계속하는 것을 보면, 참 이 집에 무슨 화수분이라도 있는 듯합니다. 다음에 수원을 들리시거든 꼭 한 번씩 찾아가 보세요. 애주가들에게는 정말 끝내주는 집입니다.

 

속리산 자락 지하 250m 암반수에서 길어올린 물로 빚는 막걸리입니다. 우리는 이 술만 먹습니다. 탄산을 섞지 않는 술입니다(위) 아래는 이 집의 가격표입니다. 정말 대단히 착한 가격이죠. 요즈음 조금 올린 것들도 딴 집과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주 소 : 수원시 남수동 71 -1(수원천 변)

문의전화 : (031) 253 - 6363)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6 12:23

    허어.. 이렇게 착한 집이.. 왠지 먹기 미안할 정도로군요..!!

  2. 코리즌 2012.11.26 13:30 신고

    맛도 좋으며 가격이 이렇게 착한 음식집을 만나다니~
    그것도 하나의 행복이 될 것 같은데요.

  3. 아빠소 2012.11.26 14:34 신고

    대단합니다. 정말 가오리찜 하나 시켜놓고 막걸리 들이키면 부담없이 만끽하고 나오겠네요~
    수원분들 꼭 가보시길~~

  4. 루비™ 2012.11.26 15:29 신고

    6000원으로 이리도 푸짐하게 먹을 수 있군요.
    이런 집이 대박나야 합니다.

  5. 모피우스 2012.11.26 23:18 신고

    캬~~~ 당장 달려가고 싶은 식당입니다.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항상 따스하게 입고 감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요즈음 수원은 여기저기 정말 볼 것이 많다. 길거리마다 벌어지는 작은 공연들이 사람들의 발길을 붙들고는 한다. 9월 22일 지동교 위에서는 영동시장에서 펼치는 공연 한 마당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오후의 길거리 공연을 즐긴다. 화성박물관에서는 풍물패 꼭두의 공연도 이루어진다고 하여 자리를 옮겼다.

 

그런데 화성박물관을 가던 중 수원천변에 자리를 한 소머리국밥 집 앞에 ‘전어회’, ‘전어구이’를 한다고 현수막이 걸려있다. 지금은 전어가 제철이다. ‘전어 굽는 냄새에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고 하지 않았던가? 이왕 옮긴 발걸음이니 전어회라도 한 접시 먹자고 안으로 들어갔다.

 

 

 

밑반찬을 보니 사람 끓겠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이 집은 불황을 타지 않는다고 한다. 요즈음 가는 곳마다 장사가 안된다고 하는데, 이 집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다. 전어회를 먹겠다고 주문을 하고나니 반찬이 나온다. 그런데 이 집 밑반찬이 딴 집과는 다르다. 주인이 직접 반찬을 만든다고 하는데, 전어회를 먹겠다고 했는데, 밑반찬이 마치 밥을 먹을 때 반찬을 방불케 한다.

 

깻잎에 전어회를 싸서 밑반찬을 골고루 얹어 먹어보라는 것이다. 시키는 대로 해보았다. 입안에 감칠맛이 돈다. 나름대로 이 집은 전어회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연구했는가 보다. 전어회 한 접시에 15,000원이란다. 가격도 그런대로 괜찮은 법이다. 전어구이 한 접시를 더 시켰다. 10,000원이란다.

 

 

 

그런데 전어구이를 시키니 딴 반찬이 한 가지 더 나온다. 고추무침을 주는 것이다. 전어의 맛과 이 고추무침이 더해지자 매운 맛이 가시면서 독특한 향이 입안에 가득찬다. 갑자기 이 집 음식이 궁금해진다.

 

 

“막걸리에는 부추전이 제 맛입니다.”

 

막걸리 한 잔과 함께 먹는 전어회와 구이. 그런데 이 집 주모(난 주인이기 보다는 주모라고 부르는 것을 좋아한다.) 장사를 할 줄 안다. 막걸리 안주에는 부추전 만한 것이 없다고 한다. 부추로 만드는 음식도 다양하다. 부추전에 부추김치는 물론이고, 부추잡채나 부추짠지를 만들어 먹거나 오이소박이의 속으로 넣어 먹기도 한다.

 

부추는 특이한 냄새가 나고 매운 맛이 도는 씨는 ‘구자’라 하여 한방에서 비뇨기성 질환과 건위에 쓰며, 또 ‘기양초’라 하여 강장제나 강정제로도 사용한다. 그만큼 부추는 남자들에게 좋다. 부추전 한 장에 5,000원이란다. 시간을 보니 공연관람도 틀렸다. 이왕이면 이 집 음식을 한 번 먹어보자고 생각한다.

 

 

 

부추전을 시켰다. 그런데 부추전이 나왔는데, 이 부추전 한 장이 또 사람을 놀라게 한다. 딴 곳에서 먹던 부추전으로 생각했는데, 이 집은 그렇지가 않다. 일부러 먹기 좋게 부추를 썰어 부쳤다고 하는데, 색부터가 전혀 다르다. 부추전을 먹을 때는 양념장이 다르다며 또 다른 장을 내어준다. 음식 한 번 제대로 할 줄 아는 집이다.

 

주모의 노력이 불황을 이겨

 

수원시 팔달구 남수동 71 -1 에 소재한 ‘소머리국밥’집. 주모 김정희(여, 55세)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미모를 자랑하고 있다. 거기다가 음식 맛까지 이렇게 구색을 맞출 줄 안다. 가격도 딴 곳에 비해 싼 편이다. 그러니 사람들의 발길이 그치지 않을 수밖에. 이곳에서 장사를 시작한지 5년 정도가 되었다고 하는데, 가게 안은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인다.

 

 

“우리 집은 막일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오세요. 그 분들에게 정성껏 음식을 만들어 드려야 기운들을 차리죠. 그래서 반찬 하나라도 직접 신경을 써서 내어드리고는 해요. 요즈음 장사가 안된다고 말씀들을 하시는데, 저희 집은 전혀 불황을 타지 않아요. 아마도 정성을 드린 음식 때문인 듯합니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 집 주모의 음식솜씨가 제대로이기 때문인 듯하다. 누구나 이런 음식을 먹어보면 또 다시 들릴 것만 같다. 역시 음식은 주모의 손맛이 있어야 한다는 것은, 먹거리 집의 기본인 듯하다. (문의전화 (031) 253 - 6363)

  1. 탐진강 2012.09.23 12:56 신고

    사람이 모이는 집은 그 만큼 음식이 맛있고 인정이 넘치는 곳이겠지요.

  2. 참교육 2012.09.23 18:11 신고

    수원에 푹 빠지셨네요.
    마산에서 뵐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이제 막 돌아왔습니다.

  3. 클라우드 2012.09.23 19:23

    수원에서 맛보았던 쭈꾸미 볶음도 제 입맛에 딱이었었지요.
    전어구이에 군침이 마구마구 돕니다.^^;;

  4. 루비™ 2012.09.23 21:18 신고

    이게 바로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구이군요.
    전어 굽는 냄새가 나는 가을이네요..^^

  5. 윈느 2012.09.23 23:52 신고

    아 밤인데 군침돌게하는 포스팅이네요 정말. ㅠㅠ

    잘보고가요...!

  6. 라오니스 2012.09.24 06:04 신고

    역시 가을하면 전어이지요 ..
    주모의 따뜻한 마음으로 인하여 음식이 더 맛있겠습니다.. ^^

먼 모닥불을 피워놓고 전어 회를 먹는다고? 전어 굽는 냄새에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데, 그럼 전어를 모닥불에 구워 먹었다는 소리인감? 그것도 아니면 전어회를 먹는 것을 구경이라도 했다는 것인감? 도대체 궁금하구0만, 어서 이야기를 풀어내 보셔.

성질 급할 것 없다. 말 그대로이니. 모닥불을 피어놓고 전어회를 먹었다는 이야기이다. 맛은 둘째치고 그 분위기가 사람을 잡았다는, 자랑 비슷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10월 1일 행사를 마치고 초대를 받았다. 물론 군 부대의 관계자분 집으로. 이 마을은 일반인들은 출입이 통제되어 있는 곳이다. 집을 들어가니 마당에 잔디가 깔리고, 상이 거나하게 차려져 있다.


10월 밤 밖에서 먹는 전어회 맛

10월 초라고는 하지만, 며칠 째 날이 쌀쌀했다. 밖에서 전어를 구이와 회로 먹는다는 것 자체가 색다른 풍미이다. 그런데 날이 쌀쌀하다고 참나무 모닥불을 피워 놓았으니, 그 또한 운치가 상당하다. 전어 맛도 일품이려니와 모닥불에세 풍겨나오는 솔의 향이 그만이다. 술을 먹으면 안된다고 했지만, 한 두어잔이야 어떠랴.   



싱싱한 전어회와 상차림이다. 보기만 해도 침이 넘어간다. 그런데 이 전어에다가 숯불로 지글거리며 굽고 있는 목살까지. 이런 분위기는 정말 최고였다.




전어회무침과 갓김치, 그리고 알타리김치. 모든 것이 무공해 웰빙반찬이다. 분위기 좋고 사람들이 좋은데, 어찌 술 한 잔 생각이 나질 않을까? 내일 산수갑산을 간다고 해도 한 잔 해야지



한 잔씩 하고는 모닥불가에 둘러앉아 그날 캔 고구마까지 호일에 싸서 구워먹었다. 이보다 더 풍성한 밤은 없을 터. 사람이 사는 것이 결국 이런 정 때문이 아닐까? 모닥불에 통으로 구워먹는 전어는 집나간 며느리가 아니라, 오래 전에 세상을 뜬 분들도 찾아올 듯한 맛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Yujin Hwang 2011.10.05 13:19 신고

    갈쳐주는 이 없어 모르죵...ㅠㅠ
    혼자 저런거 드시니 좋아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05 13:24

    전어는 회쳐 먹고, 무쳐 먹고, 구워 먹고 해야지요.
    지금이 딱 전어철인데 저도 한 번 먹어러 가야 겠어요. ^^

  4. 주리니 2011.10.05 14:39

    저 모닥불에 한두어마리 구워 먹어도 참 맛나겠습니다.
    뜨끈하니... 분위기 났겠네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05 14:40

    자분위기는 전어아니라 뭘먹어도 맛날듯한데요?
    가을전어니 더더욱..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05 14:51

    가을 전어 맛있어보이네요^^~
    언제 시간내서 먹어봐야겠네용 ㅎㅎ

  7. 대한모황효순 2011.10.05 15:57 신고

    전 전어 원추 합니다.ㅎㅎ
    음~맛있겠다.
    냠냠 먹고 갑니다.^^

  8. *저녁노을* 2011.10.05 15:58 신고

    ㅎㅎ전어...맛있지요.

    부러워랑.ㅋㅋ

  9. pennpenn 2011.10.05 16:42 신고

    바야흐로 가을 전어철이로군요
    부럽습니다
    수요일 오후를 잘 보내세요~

  10. 라오니스 2011.10.05 16:45 신고

    전어는 많이 먹었어도.. 모닥불 앞에서는 아직 못 먹어봤습니다...
    분위기가 좋은것이... 전어맛이 더 좋겠는데요...
    거기다 갓김치까지.. 와우.. ^^

  11. 가을 2011.10.05 16:46

    몰라요...

  12. 심평원 2011.10.05 17:26

    전어도 좋아하지만... 갓김치는 제가 진짜 싸~~랑하는 김치입니다.
    완전 어울리겠는걸요? ^^
    퇴근시간 전에 들려봤어요.
    근데 너무 배고픈 사진만 있네요. ㅎㅎㅎ
    온누리님도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구요~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05 18:05

    모닥불피워놓고 전어회맛 몰라유 ~
    전어회 요즘 진짜 비싸던데 ..아직 구경도 못했답니다 흑흑 ...
    전 회보다도 구이 좋아하거든요 ..
    묵고 싶다 ~증말

    암튼 전어회맛도 회맛이지만 분위기에 뿅갈거 같아욤 ~~~~
    모닥불 피워놓고 마주앉아서 ^^

  14. 해바라기 2011.10.05 18:05

    전어회를 보니 침넘어가네요.
    모닥불 피워놓고 정담을 주고 받으며 지글지글 숯불구이와 함게 가을은 깊어만 가는군요,
    좋은 밤 되세요.^^

  15. Zoom-in 2011.10.05 21:34 신고

    맛있어 보이는 전어 맛깔스러운 김치 먹음직스럽네요.
    이런거 올리는 분들 책임감이 필요합니다 ㅎㅎ

  16. 걸어서 하늘까지 2011.10.05 22:40 신고

    가을 전어 보니 정말 먹음직스럽습니다. 아직 전어 맛을 보지 못했는데
    전어 빨리 먹고 싶습니다. 그런데 모닥불 피워 놓고 드시는 전어 맛은 어떤지
    정말 궁금하고 또 궁금하기만 합니다.

  17. mike kim 2011.10.05 23:02 신고

    아 저런 분위기라면 술로 밤을 세워도 좋으련만...^^

  18. ecology 2011.10.05 23:10 신고

    가을 저녁 분위기도 좋은데 가을 전어까지
    있으니 특별한 맞이 있겠습니다.

  19. 아빠소 2011.10.05 23:12 신고

    올해는 전어값이 금값이네요~ 공급은 줄고 수요는 늘고.. 아직 저도 한번 못먹어
    봤습니다. 그런데 전어뿐만 아니라 날이 선선해지면서 횟감들도 다 맛있어지네요.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06 02:27

    전어 파티네요.. 부럽^^

  21. 바닐라로맨스 2011.10.06 03:41 신고

    이야~ 이제 슬슬 쌀쌀해지는데 모닥불에 전어라~ 부럽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