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에 자리하고 있는 남한산성. 이 산성에는 모두 4개소의 문이 있다. 물론 성마다 동서남북의 문을 마련하고, 각기 그 이름을 따로 붙이기도 한다. 일반적으로는 동문이나 북문과 같은 이름들로 부르지만. 남한산성의 북문은 조선조 정조 3년인 1779년 성곽을 개보수 할 때, 그 이름을 ‘전승문’이라고 붙였다.

 

남한산성에는 원래 4개소의 문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고 한다. 선조 때의 기록을 보면 남한산성 내에는 동문과 남문, 그리고 수구문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 북문은 인조 2년인 1624년에 성을 개보수할 때, 새로 신축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왜 이 북문을 전승문이라 이름을 붙인 것일까?

 

 

패전의 아픔을 잊지 말라는 ‘전승문’

 

남한산성의 북문을 ‘전승문(全勝門)’이라고 부른 이유는, 다시는 전쟁에서 패하지 말자는 뜻이 담겨져 있다. 병자호란 당시 적과 대치를 하고 있던 남한산성 내의 군사들은, 영의정이던 김류의 주장에 의해, 300명의 군사들이 북문을 나서 적에게 기습공격을 감행하였다.

 

성문을 나선 병사 300명이 수많은 적을 기습공격을 한다고 해서 이기라는 법은 없다. 하지만 성문을 나선 병사들은 적의 계략을 말려들어 변변한 전투 한번을 못해보고 몰살을 하고 말았다. 이는 ‘법화골 전투’라고 한다. 이 북문을 나선 병사들이 법화골에서 패전한 전투는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의 최대의 전투이자, 최대의 참패로 기록하고 있다.

 

 

남한산성 내에서 청나라 군사들과 대치를 하고 있던 병사들. 그들은 45일간이나 남한산성 내에 머물면서 청군과 대치를 하고 있었다. 아마 이 북문의 기습공격이 실패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면, 더 오랜 시간을 버티거나 싸움다운 싸움을 해보지는 않았을까? 군사 300명이 적에게 몰살을 당한 것이 최대의 전투로 기록이 되었으니 말이다.

 

당시의 기록은 아픔 그대로인데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에서 삼전도로 항복을 하러 나가는 인조의 모습은, 왕세자의 스승인 정지호가 쓴 『남한일기』에 잘 묘사 되어있다. 아마도 당시 인조와 세자의 측근에 있었기 때문에 더 생생하게 묘사를 한 듯하다.

 

 

「청나라 장군 용골대와 마골대 두 사람이 성 밖에 와서 임금의 출성을 독촉하였다. 임금은 남색 옷에 백마를 탔다. 모든 의장을 다 버리고 수행원 50여 명만을 거느리고, 서문을 나가니 세자가 그 뒤를 따랐다. 뒤따르던 문무백관들은 서문에 서서 가슴을 치면서 통곡하였다.」

 

인조는 일만 삼천여 명의 병사와 40일분의 양식을 갖고 남한산성에서 청의 20만 대군과 대치하면서 항전을 펼쳤으나, 1637년 1월30일, 남한산성 항전 45일 만에 삼전도에 나아가 굴욕적인 항복을 하고 말았다. 아마도 이렇게 항복을 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북문의 기습공격의 실패와, 1637년 1월 26일, 평안도 감사 홍명구와 평안도 병마사 유림이 지휘하는 조선군 5천명이 남한산성으로 진격하다가, 강원도 김화에서 청의 용골대와 마골대가 이끄는 수만 명의 병사들에게 패전을 했다는 소식을 접하였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전승문을 돌아보다.

 

남한산성의 북문인 전승문. 누각에 오르니 아래로 가파른 언덕이 펼쳐진다. 저 곳을 지나 청의 군사를 공격하겠다고 병사들이 빠져 나갔을 것이다. 그 가파른 언덕 밑에 청군의 군영이 자리하고 있었을 테니. 140년이나 지난 1779년에 성곽을 개보수하면서 이름을 전승문이라고 붙인 것도 당시의 패전을 잊지 말자는 뜻이라는 것이다.

 

전승문은 성의 북쪽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의 성벽은 딴 곳과는 달리 경사가 지게 축성을 하였다. 성문 앞으로는 가파른 비탈이 펼쳐진다. 성문 문루 위에서 좌측을 보면 산등성이로 오르는 가파른 언덕에 성을 쌓았고, 우측으로는 평평한 길이 나 있다. 아마 이 북문을 빠져나간 병사들은 이런 지형을 이용하려고 했을 것이다.

 

 

전승문. 이 문 위에서 지난날을 가억해 본다. 그 후에도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를 하고 패전을 했겠지만, 이 전승문의 실패를 거울삼았다면, 이와 같은 슬픈 역사가 반복되지 것은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성문에 덧붙인 철판을 만져보면서, 역사의 아픔은 어찌 그리도 빨리 잊히는 것인지. 오늘 이 북문에 올라서 그 슬픔을 되새겨 본다

  1. *저녁노을* 2013.01.04 06:25 신고

    공부하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열어가세요

  2. 참교육 2013.01.04 07:24 신고

    공부 잘하고 갑니다.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건강관리 잘하고 다니십시오.

  3. 주리니 2013.01.04 07:25

    그랬다더라구요. 남한산성을 둘러보기 전에 미리 설명을 들었답니다.
    그런데 실제론 이곳은 좀더 자세히 살피지 못한 것 같아요.

  4. 공룡우표매니아 2013.01.04 07:31

    안녕하시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얼마전 그 힘들게했던 책 "즐거운 우표수집" 출판했습니다
    136페이지의 작은 책이 왜그리 어려웠던지..
    4번째인데도.. 올해는 무거운 짐 내려놓고 쉬려합니다.
    언제나 편안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5. 행복끼니 2013.01.04 08:53

    전승문~~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6. 朱雀 2013.01.04 09:23 신고

    우리는 역사에서 너무 교훈을 얻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에효...잘 보고 갑니다. 온누리님. 오늘 날씨도 영하 10도가 넘는 강추위인데...
    부디 몸조심하시길...^^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4 09:45

    덕분에 공부하고 갑니다!
    아무쪼록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래요^^

  8. Hansik's Drink 2013.01.04 09:50 신고

    좋은글 덕분에 많이 알아 갑니다 ~ ^6
    알찬 하루를 보내세요~

  9. 대한모황효순 2013.01.04 10:55

    눈으로 보기만 해두
    그 역사가 느껴지는듯 해요.

    온누리님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4 11:24

    정말 살아있는 역사가 느껴지는 대목이네요
    덕분에 잘배우고 갑니다.

  11. 코리즌 2013.01.04 11:33 신고

    인조가 삼전도에서 무릎을 끓고 항복한 슬픈 역사가 깃든 남한산성.
    전승문의 뜻이 새로이 다가 오네요.

  12. 부동산 2013.01.04 12:18 신고

    역사가 묻어있는 남한산성 덕분에 너무 잘배우고 갑니다

  13. 에스델 ♥ 2013.01.04 12:37 신고

    역사의 아픔은 어찌 그리도 빨리 잊히는 것인지...이 글이
    참 와닿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