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심신이 피로하면 쉬러가는 여주. 이곳을 찾는 이유는 공기 좋고 물도 맑은 것이 좋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정감이 있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거기다가 정말 착하게 사는 아우들이 있어, 이곳을 찾아가면 제 스스로가 조금은 세속에서 묻은 때가 가시는 듯하기도 하고요. 그래서 자주 찾는 곳입니다.

 

22(), 여주에 가서 또 한명의 아우를 만났습니다. 이 아우도 벌써 인연이 닿아 얼굴을 익힌 가 17년 정도 되었는가 봅니다. 형이 왔다고 하니, 원주에 가면 맛있는 칼국수가 있다고 점심을 먹으로 가자고 합니다. 줄을 서서 칼국수를 먹는 집이라니, 이보다 즐거운 일이 있겠습니까? 무조건 좋다고 했죠.

 

 

해물장칼국수 한 그릇에 6,500

 

5명이 함게 찾아간 칼국수집.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1180-1번지에 소재한 곰제부도 해물 칼국수. 이 집은 메뉴가 간단합니다. 칼국수 두 종류와 만두 두 종류. 딱 네 가지 메뉴밖에는 없습니다. 그런데 점심시간이 조금 남았는데도, 이미 식당안은 만원입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먹는다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식당이 좁은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 점심시간이 되니 꾸역꾸역 사람들이 몰려옵니다. 그만큼 맛에 자신이 있다는 것이겠죠. 거기다가 값도 비싼편이 아닙니다. 세 사람은 해물장칼국수를 두 사람은 해물칼국수(6,000)을 주문했습니다. 거기다가 야채만두 한 접시(6,000) 김치만두(6,000) 한 접시도요.

 

 

커다란 그릇에 푸짐하게 내어놓는 해물 장칼국수. 그런데 강원도와는 달리 이 집은 장이 된장입니다. 거기다가 각종 해물과 배추로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홍합과 바지락 등을 듬뿍 담아내어다 놓는 장칼국수. 전날 먹은 술로 인한 숙취가 한꺼번에 가시는 듯합니다.

 

 

역시 음식은 맛입니다. 만두를 하나 집어 갈라봅니다. 속이 꽉 차 있습니다. 국내산 고기만 사용한다는 만두. 그래서인가 더 맛있어 보입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맛있는 음식. 이보다 좋은 힐링은 없다는 생각입니다. 한참이나 웃고 떠들면 맛있게 먹은 음식. 큰 대접에 조개껍질이 하나 가득합니다.

 

 

산다는 것이 별 것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좋은 사람 만나 값싸고 맛있는 식당에 가서 정말 푸짐한 점심 한 그릇으로 느끼는 행복. 그것이 최고의 힐링이란 생각입니다.

 

 

곰제부도 해물칼국수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1180-1

(033) 745-4515

  1. 온누리 온누리49 2013.05.23 10:17 신고

    2박 3일의 여행을 마치고
    오늘 새벽에 도착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취재라니~~~~
    어제 점심에 먹을 장칼국수나 한 그릇들 하시죠^^

  2. 카라 2013.05.23 12:21

    저 칼국수 엄청 좋아하는데~ 맛있겠어요~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3. 신럭키 2013.05.23 12:28 신고

    키야, 만두 내용물이 참 실하네요. 모양도 좀 특이해요.
    저도 한입 딱 먹었으면 좋겠어요 ㅋ

  4. 포장지기 2013.05.23 12:28 신고

    왜 줄을서고 먹으면 더 맛있는지...
    고생끝에 낙인가 하네요^^

  5. 에스델 ♥ 2013.05.23 12:40 신고

    고추장이 아니라 ~ 된장이어서
    신기합니다...ㅎㅎ
    만두가 속이 꽉차있어서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6. 쏭64 2013.05.23 13:09 신고

    속이 꽉찬 만두가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ㅎㅎ
    뜨끈한 칼국수가 먹고싶어지는 점심입니다!!

  7. 클라우드 2013.05.23 15:31

    몸살이 와서 밤새 앓고는..속꽉찬 만두 하나만 먹음 씻은 듯 나을듯 해요.;;;

  8. 라오니스 2013.05.23 16:58 신고

    국수와 만두가 예사롭지 않군요 ... 맛있어 보입니다.. ^^

  9. 워크뷰 2013.05.24 03:36 신고

    와 상당히 괜찮아 보입니다^^

  10. The 노라 2013.05.24 05:44 신고

    맞아요. 좋은 사람과 값싸고 푸짐한 식당에서 배가 든든해지게 먹는 그 즐거움.
    그게 바로 생활의 치유지요.
    근데 된장으로 만든 칼국수는 한번도 먹어보지 않았는데 맛이 궁금해요.
    집에서 시험삼아 한번 해봐야 겠어요. ^^

  11. 리뷰걸이 말한다 2013.05.24 07:06 신고

    먹음직하니 끝내주는구먼요. 따라갔더라면 먹을 수 있었겠죠?

사실 2013년 새해 들어 첫 답사지를 강원도 최북단 고성군으로 잡은 것은 꼭 답사 때문만이 아니었다. 그곳에 새로 보금자리를 큰 지인도 만날 겸 문화재도 둘러볼 겸 한 걸음에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함이었다. 요즈음은 도통 답사를 자주 못나가니, 이렇게라도 짬을 내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

 

고성에 도착한 15(), 추우도 정말 너무 추웠다. 그저 말을 할 때마다 입안으로 몰려드는 찬바람이 목을 아프게 할 정도였으니. 이렇게 추운 곳에서 한 겨울을 난다는 것이 쉽지가 않겠지만, 다행히 새로 보금자리를 튼 지인은 그것마저도 즐기고 있는 듯했다. 하기야 이곳도 사람 사는 곳이니, 살아가야 할 테지만 말이다.

 

 

함께 먹는 밥상이 최고라니

 

16일 일요일. 조금 늦은 아침을 먹고 시작한 답사는 다행히 전날과는 다르게 날이 춥지가 않았다. 바람도 잦아들어 답사를 하기에는 적당한 날인 듯하다. 전날 밤 어찌나 추웠던지 차 안에 있던 카메라가 얼어 아침에는 작동이 되지 않을 정도였는데. 그렇게 둘째 날의 답사가 시작되었다.

 

한 번 나가면 그래도 5~6개의 글거리를 들고 와야 하는 것이 답사 일정이다. 한 두 개 정도 글을 쓰기 위해서 많은 경비를 들일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보면 자연히 걸음을 빨라지게 되고, 끼니때를 제대로 맞출 수가 없다. 항상 때 늦은 밥을 먹는 것이 답사 일정엔 그러려니 한다.

 

 

함께 동행을 한 지인들이 무엇을 먹을까를 고민을 하고 있는데, ‘장칼국수 어때요?’란다. 장칼국수에 대해서는 좋지 않은 기억이 있는 나이기 때문에 별로 달갑지가 않다. 한데 이 일행 모두가 맞장구를 치면서 좋다는 것이다.

 

처갓집에서 한 상 받았네.

 

혼자 우길 수도 없는 일이라, 옛날에 장칼국수에 안 좋은 기억이 있다고 이야기를 해도 일행은 들은 체도 하지 않는다. 이 정도면 일찍 포기하는 것이 상책. 무조건 따라 들어가야 다음 일정을 당길 수 있으니 어찌하랴. 고성군 거진읍 거진 6리에 소재한 처갓집 해물칼국수. 우리가 점심에 들어간 식당의 상호이다.

 

식당 안에는 이미 점심시간이 지난 뒤라 아무도 없다. 한편에 자리를 하고 앉아 장칼국수 네 그릇을 시켰다. 그리고 잠시 후 찬을 갖다 주는데 달랑 두 가지 밖에 없다. 무채무침과 김치, 그리고 접시 하나. 속으로 내 그럴 줄 알았지라며 혼지 투덜거린다. ‘그래도 반찬이 세 가지는 되어야 하는 것 아냐. 난 집에서 밥을 먹어도 서너 가지의 반찬은 꼭 챙기는데’. 혹 남들이 들을세라 입 밖으로는 내지도 못하지만 말이다.

 

 

잠시 후 갖다 준 장칼국수. 그런데 전에 먹던 것과는 모양새가 좀 다르다. 우선 국물을 한 숟갈 떠 먹어본다, 장맛이 깊다. 전에 먹은 것은 조미료를 많이 넣어 니글거렸는데, 이 장칼국수는 담백하다. 내용물을 좀 뒤집어 본다. 빈 그릇 하나가 바로 칼국수 안에 넣은 조개 껍질을 버리라는 것이었다.

 

조금 덜어서 맛을 본다. 깊은 맛이 있다. 역시 장맛이 좋아야 한다는 말이 이해가 간다. 그래서 이 집을 그렇게 가자고 했나보다. 사람들의 입맛이란 것이 결국에는 비슷한 것일까? 양도 적당하니 좋다. 한 가지가 마음에 들면 그 다음은 굳이 따지지 않아도 좋다. 오전 내내 돌아다녀서일까? 한 그릇 가지고는 조금 부족한 듯하다.

 

 

진한 국물이 남아있어 다행이란 생각을 한다. 밥을 한 공기 시켜 나누어 말았다. 그 맛 또한 이제까지 먹어보지 못한 맛이다. 우선은 먹고 나니 뒤끝이 개운하다. 꼭 많은 반찬을 차려 진수성찬을 받아야 맛이 좋다고 할까? 이렇게 단출하지만 입맛을 돋우는 장칼국수 한 그릇으로 행복을 느낄 수가 있다면, 이보다 좋은 음식이 어디 있겠는가?

 

바람 부는 날 장 칼국수 한 그릇 어때요?”

 

 주소 / 강원도 고성군 거진읍 거진 6리

상호 / 처갓집 해물 칼국수

가격 / 장칼국수 6,000원

전화 / (033)682-4292

  1. +요롱이+ 2013.01.07 12:44 신고

    크허~ 맛나보이는걸요~
    정말 바람부는날 먹어주면 딱!! 이겠습니다..^^

  2. Yujin Hwang 2013.01.07 14:31 신고

    저도 집칼국수 분위기 물씬풍기는
    장터칼국수가 그립군요.
    온누리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3. 코리즌 2013.01.07 14:52 신고

    추위에 언 몸을 장칼국수를 녹이셨군요.
    담백한 맛의 장 칼국수 먹고 싶네요.

  4. 리뷰걸이 말한다 2013.01.07 19:01 신고

    바람 부는 날...... 장칼국수 좋습니다. 벌거니 양념된 국물을 후루룩 마시면서 어떨 땐 이마에 땀이 송송 맺히기도 하고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