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대길(立春大吉) 하시고 만사형통(萬事亨通) 하소서

24일은 일 년 24절기 중 첫 절기에 해당하는 입춘(立春)이다. 입춘은 말 그대로 봄을 시작하는 날로 입춘을 그 해의 첫날로 치기도 한다. 도시나 시골을 가리지 않고 대문과 기둥에 좋은 뜻의 글귀를 써 붙이는데, 이를 춘축(春祝)’이라 한다. 춘축은 글을 잘 쓰는 사람은 손수 써 붙이기도 한다.

 

옛날 대궐에서는 대전의 기둥이나 난간, 혹은 문 등에 춘축을 붙였다. 정월 초하룻날 문신들이 지은 연상시 중에서 좋은 글귀를 선정해 붙였는데 이를 춘첩자(春帖子)’라고 했다. ‘연상시(延祥詩)’란 명절을 맞이하여 나라와 군주에게 상서로운 일이 있기를 바라는 뜻으로 대신들이 임금에게 지어 바치는 시를 말하는 것이다.

 

<열양세시기>에 보면 입춘이 되기 며칠 전에 승정원 정삼품 통정대부 이하와 시종을 뽑아 임금께 아뢰고 각 전과 궁의 춘첩자를 지을 사람을 소명하는 패를 보내 부르게 하였다. 대제학은 오언칠구의 사률 등을 절구로 각각 1편씩을 지으라고 운자를 내어준다. 마치 과거를 보는 것과 같이 3등급 이상을 뽑아 합격시키고, 줄 머리에 횡으로 줄을 그어 나누는 표시를 하였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썰렁한 입춘절, 우한폐렴으로 입춘분위기 찾아볼 수 없어

 

매년 입춘절이 되면 수원에서는 곳곳에서 입춘절 행사가 열렸다. 그중 가장 접하기 쉬운 것은 바로 춘축을 써주는 일이다. 수원의 춘축은 수원박물관과 수원전통문화관 등에서 시민들을 위해 글을 잘 쓰는 작가들이 춘축을 써주고는 했다. 사람들은 줄을 지어 입춘이 되면 이곳을 찾아가 춘축을 받아오곤 했다. 입춘은 대개 양력으로는 24일경에 입춘이 든다. 윤달이 끼는 해에는 12월과 정월에 입춘이 함께 들기도 하는데 이를 재봉춘(再逢春)’이라고 한다.

 

하지만 올해는 모든 행사가 취소되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썰렁한 입춘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그렇게 찬바람이 일게 만드는 입춘을 맞이하게 된 것은 영하로 떨어진 날씨도 한몫했다. 입춘 때가 되면 농사일을 시작하기 때문에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고 바빠지는데 올해는 날씨도 코로나바이러스도 더 차가운 입춘을 만든 듯하다.

 

입춘이 되면 전통시장에는 풍장패가 돌아다니면서 가게마다 들려 축원을 해주고는 했다. 그런 풍장패를 따라가면 먹을 것이 늘 푸짐했는데, 올해는 그마저도 볼 수 없게 되었다. 입춘은 우리들에게는 의미있는 날이다. 실질적으로 한 해가 시작되는 날을 입춘으로 치기 때문이다. 찬바람도 가시고 개구리 입이 떨어진다는 입춘이건만 올해 경자년 입춘은 그야말로 날씨도 지역도 찬바람만 인다.

 

 

그래도 각자 마음 한 구석에 춘축을 써 붙이는 날이 되자

 

입춘이 되었는데도 수원 어느 곳에서도 풍장소리를 들을 수 없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한파 때문이다. 전통시장도 해가 떨어지면 문을 닫는 점포가 늘어나고 시장을 찾아오는 고객들도 50% 이하로 급감했다. 혹 시장을 찾아왔던 사람들도 급격히 걸음을 옮긴가. 사람이 모인 곳을 벗어나기 위해서이다.

 

입춘축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글귀는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 “소지황금출 개문만복래(掃地黃金出 開門萬福來)”, “부모쳔년수 자손만세영(父母千年壽 子孫萬歲榮)”, “문영춘하추동복 호납동서남북재(門迎春夏秋冬福 戶納東西南北財)” 등이다. 한 해의 첫날을 상징하는 입춘축이므로 좋은 글귀를 써 붙여 일 년간 평안을 빌었던 것이다.

 

올해는 그런 입춘축을 쓰는 모습조차 만날 수 없다. 수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입춘절 행사와 수원박물관의 입춘축 써주기 행사 등이 모두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취소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입춘이 되면 새해가 오고 봄이 온다는 기대감으로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입춘절 행사를 열기도 했지만, 그 모든 것을 찾아볼 수 없는 입춘이 되었다.

 

 

수원인근 시골에서는 입춘이 되면 농사를 시작하기 위해 들불을 놓아 풀숲에 있는 벌레를 잡거나 개토작업을 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부지런한 농사꾼들은 소를 몰고나와 밭갈이를 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모두 한 해의 농사를 시작하기 위함이다. 그런 입춘절이 아무소리도 들리지 않고 사람들도 종종걸음을 치며 집으로 향하는 모습만 보여주었다.

 

비록 입춘절 행사는 취소되고 입춘축은 받을 수 없는 날이었지만, 우리 마음속에 입춘축 대련을 담아내는 날이 되었으면 한다. 올해 입춘축은 코로나바이러스가 하루 빨리 퇴치되기를 바라는 그런 문구 하나를 가슴에 담아내기 바란다.

 

오늘이 음력으로 정월 초4일 입춘이다. 이제 봄이 시작하는 날이다. 입춘은 24절기 중 가장 먼저 맞는 절기인데 그 해에 따라 드는 날이 많은 차이가 난다. 입춘은 어느 해는 섣달에 들기도 하고, 올해처럼 정월에 들기도 한다. 올해는 갑오년 정월 초사흘(24)에 들었다. 윤달이 끼면 12월과 정월에 입춘이 함께 들기도 하는데 이를 재봉춘(再逢春)’이라고 한다.

 

입춘은 24절기 중에 가장 먼저 드는 절기로 나름 중요한 의미를 갖는 날이다. 올해의 경우는 입춘이 갖는 의미가 색다르다. 정월 초하루에 설의 의식이 끝나고 나면 초이틀은 귀신날이라고 하여서 문밖출입을 삼갔다. 그리고 초사흘이 되면 하늘에서 토주의 신인 평신(坪神)이 내려오는 날이라고 해서, 각 마을마다 풍장패가 집집마다 돌아다니면서 일 년의 안과태평을 기원하는 지신밟기를 시작한다.

 

 

보리뿌리 점치기를 아세요?

 

농촌에서는 입춘이 되면 바빠진다. 일 년 농사의 준비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농촌에서는 입춘이 되면 보리뿌리를 캐 보아서 그 해의 농작물에 대한 풍년과 흉년을 점치는 풍습이 있었다. 보리가 세 가작이면 그 해는 풍년이 들고, 두 가닥이면 평년작, 그리고 한 부리면 흉년이 든다는 속설이 있다.

 

또한 입춘에는 오곡의 씨앗을 전이 낮은 솥이나 철판 위에 놓고 볶는다. 이렇게 곡식의 씨앗을 놓고 볶을 때 가장 먼저 솥 밖이나 철판 밖으로 튀어나가는 곡식이 그 해에 풍년이 든다고 하였다. 입춘에는 일 년 동안 가내의 안과태평을 발원하고 재복이 왕성하게 해달라고 굿을 하는데 이를 입춘굿이라고 한다.

 

 

입춘축(立春祝)’은 무엇인가?

 

입춘이 되면 경향의 각지와 가정에서는 대문이나 기둥에 춘축(春祝)이라는 글귀를 써 붙인다. 이를 춘첩자(春帖子)’라고도 하는데. 상중인 가정은 이를 붙이지 않는다. 예전 대궐에서는 내전의 각 기둥에다 연상시(延祥詩)’를 첩자에 써서 붙인다. 연상시란 승정원에서 시종 당하의 문신을 뽑아서 홍문관 교학에 운을 내어 오언(五言)이나 칠언의 율시로서 시를 짓게 하여 이 중에 뽑힌 글을 말한다.

 

이렇게 연상시에서 뽑힌 글을 써서 내전의 기둥에 붙이는 것을 춘첩자라고 한다. 이 축원은 한 줄로 되어있으면 춘련이라 하고, 두 줄로 되어 있으면 대련이라고 하였다. 이런 글귀 중에 많이 쓰이는 글귀를 보면 다음과 같다.

 

 

입춘대길 건양다경

국태민안 가치인족

소지황금출 개문만복래

부모천년수 자손만세영

천하태평춘 사방무일사

등을 써서 붙인다. 이는 모두 한 해 동안 좋은 일이 있기를 바라는 절구로 새로 짓는 경우도 있지만, 옛 사람의 글귀를 따다가 쓰기도 했다.

 

갑오년 입춘은 음 정월 4일 오전 73분에 들었다. 물론 옛 절기가 이 시대에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라고 반문을 할 수도 있지만, 과거 우리의 풍습은 모두가 공동체를 창출해 내는 일이었다. 옛것을 소중히 여기면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나가는 일이야말로 우리가 해야 힐 일이 아닐까? 입춘을 맞아 그 풍습 알아본다는 것은 그래서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행복한요리사 2014.02.04 13:49

    입춘에대해
    몰랐던 여러가지를
    잘 알고 갑니다.
    추운날씨에 건강 조심 하세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4 13:49

    새롭게 알게된 사실이네요. 오늘도 한 수 배우고 갑니다. ^^

  4. pennpenn 2014.02.04 14:39 신고

    입춘에 대해 잘 배웠어요
    오늘도 화이팅~

  5. 라운그니 2014.02.04 14:52 신고

    입춘에 대해 정말 제대로 아는 시간인 거 같습니다.
    옛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담겨있는 풍습인 거 같아요.
    지금은 거의 잊혀지고 있는데, 그럴 수록 기억하고 이어나가야할 것 같습니다.

  6. 익명 2014.02.04 15:57

    비밀댓글입니다

  7. 천추 2014.02.04 17:01 신고

    벌써 입춘이로군요.
    안그래도 오늘 볕드는게 봄같다고 느끼긴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좀 쌀쌀하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8. 펨께 2014.02.04 17:45

    입춘 참 정다운 말로 다가옵니다.
    지금은 거의 잊고 사는 말이거던요.ㅎㅎ
    정다운 사진 속 풍경 오래 간직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9. 놀다가쿵해쪄 2014.02.04 18:00 신고

    오늘이 입춘이였군요... 시간가는줄 모르네요...ㅎㅎ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4 20:03

    입춘하면입춘대길이생각나는데 오늘바로알고가네요...

  11. 귀여운걸 2014.02.04 20:10 신고

    지신밟기는 알고 있었는데 보리뿌리 점치기는 처음봐요~
    온누리님 덕분에 입춘 제대로 알게 되었네요^^

  12. 알숑규 2014.02.04 20:37 신고

    힘든 겨울이 다갔구나 했는데, 아직도 춥군요. 더 추워진다니;;

  13. 라오니스 2014.02.04 21:20 신고

    단순히 입춘대길만 알았는데 .. 입춘축은 처음 공부합니다.. ㅎㅎ
    입춘 답지 않게 추운 날씨였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

  14. 공감공유 2014.02.04 21:21 신고

    이렇게 까지는 몰랐는데...ㅎㅎ 처음으로 보는 내용들이네요 ㅎㅎ

  15. 바닐라로맨스 2014.02.04 21:38 신고

    생각이 없었는데...
    다 뜻이 있었네요.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4 23:36

    덕분에 잘 알았네요^^ 감사합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 되세요^^

  17. 카르페디엠^^* 2014.02.05 01:17 신고

    이제 추운 겨울은 끝인가보네요^^

  18. 공룡우표매니아 2014.02.05 04:33

    입춘한파가 꽤 오래가는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마음의 양식 채워갑니다.

  19. 해바라기 2014.02.05 07:12

    입춘에 대해서 좀더 알고 갑니다.
    좋은 수욜 되세요.^^

  20. 클라우드 2014.02.05 10:25

    저역시도 알게된지 얼마 안되는 것 같아요.
    다시한번 되새겨보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21. The 노라 2014.02.05 10:50 신고

    이제 농경사회가 아니라 과거 절기의 중요성이 약해지긴 해지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바로 우리 조상네가 살 던 모습이였으니까요. ^^*

오늘이 입춘(立春)입니다. 말 그대로 오늘부터 봄이 시작되는 것이죠. 며칠간 혹독한 추위를 우리는 흔히 ‘입춘추위’라고 합니다. 아무리 추워도 봄이라는 뜻을 갖고 있습니다. ‘봄을 세운다.’ 우리 선조님들은 참 말을 멋지게 표현을 했다는 생각을 합니다.

입춘에는 ‘춘축(春祝)’이라고 하여 좋은 글귀를 대문이나 기둥 등에 써 붙이기도 합니다. 이는 새로운 해가 시작되는 첫 절기인 입춘에 글을 붙여, 그 해에 그런 좋은 일이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것을 춘축, 혹은 ‘춘첩자’라고 했으며, 상중에는 이런 글을 붙이지 않습니다.


입춘축대로 되소서.

입춘에 많이 사용하는 글귀로는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혹은 ‘국태민안(國泰民安) 가급인족(家給人足)’을 많이 써 붙입니다. 조금 글께나 읽은 선비님들은 이보다는 조금 글귀가 많은 것을 좋아했는지, ‘소지황금출(掃地黃金出) 개문만복래(開門萬福來)’나 ‘부모천년수(父母千年壽) 자손만세영(子孫萬世榮)’ 등의 글귀를 붙이기도 합니다.

이런 좋은 글귀를 써 붙이고 나서 그대로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작은 소망들이, 새해의 첫 절기를 편안하게 합니다. 사람들은 입춘일에 여러 가지 일 년의 운세를 미리 알아보기도 합니다. 아마도 한 해를 세운다는 뜻을 가진 입춘이니, 우리의 심성에서는 이 날이 바로 새해의 첫날이라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이 날 무가(巫家=무당집)에서는 간단한 음식을 차려 놓고, 신자들을 위한 축원을 합니다. 이것을 ‘입춘굿’이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입춘일에는 일 년의 운세를 보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무가를 찾아들기도 합니다.

보리뿌리 점도 치고

입춘은 저리 중 가장 첫 번 째 절기입니다. 실제적으로 농촌에서는 입춘을 맞이해 농사가 시작됩니다. 그동안 얼어붙었던 땅이 해동이 된다고 하여, 이날부터 농기구를 손질하고 농사준비에 바쁘게 움직입니다.

입춘 일에 시골에서는 보리뿌리를 캐어보기도 합니다. 이것을 ‘보리뿌리 점’이라고 하는데, 보리 뿌리를 캐보아 가닥이 세 가닥이면 그 해는 풍년이 든다고 합니다. 두 가닥이면 평년작이고, 뿌리에 가닥이 없으면 흉년이 든다고 합니다.

또한 이 날 오곡의 씨앗을 전이 낱은 솥이나 철판 등에 놓고 볶아보기도 합니다. 그 중 가장 먼저 밖으로 튀어나온 곡식이 그 해에 풍년이 든다는 속설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속설은 믿거나 말거나이겠지만, 그래도 옛 선조님들의 마음속에 풍년을 얼마나 갈구했는가를 알아볼 수 있는 풍속 중 하나입니다.

역사적으로 흑룡 해인 임진년은 우리나라는 많은 환난이 있기도 했습니다. 올 해 역시 힘들 것이라고 이야기들을 합니다. 이런 임진년 입춘 일에 그저 잘 쓰지 못하는 글일망정, 정성을 들여 입춘축 하나 써서 문에 척 붙이시기 바랍니다. 제가 춘축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글귀는 바로 ‘부여해 수어산(富如海 壽如山)’이라는 글귀입니다. ‘복은 바다처럼, 명은 산처럼 ’이라는 글이죠. 그 뜻대로 이루어지시기 바랍니다.

  1. 온누리49 2012.02.04 12:02 신고

    늘 찾아주시는 이웃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요즈음은 인사를 다니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심한 통증으로 인해 병원을 다니고는 있지만
    그래도 참 이 블로그가 무엇인지....쩝
    그저 며칠씩 드나들었다가 또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그저 편안하게 하고 싶은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모처럼 신문사에서 출장을 갑니다
    그동안 자리를 옮겨 정심없이 세 달을 보냈네요
    늘 건강하시고요
    오늘 입춘일에 춘축처럼 마음 먹은대로 이루어 지시기를...

  2. 줄리어드맘 2012.02.04 12:20

    온누리님, 그동안 편찮으셨어요?
    어디가 아프신지 얼른 나으셔야 할텐데요.
    늘 제 부족한 블로그 방문주셔서 항상 감사한 마음입니다.
    출장 잘 다녀오시기 바라며
    무엇보다도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2.04 12:20

    온누리님도 만사형통하는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건강 얼른 회복하시고요.

  4. 클라우드 2012.02.04 12:59

    건강이 제일입니다..
    치료 잘 받으시길 바라오며
    입춘대길 하십시요.^^

  5. Zorro 2012.02.04 14:27

    온누리님 오랜만입니다.
    올한해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건강하시구요!

  6. 뽀키 2012.02.04 20:36 신고

    한해를 시작하는 절기인 입춘입니다.
    올해는 부디 건강하시고 사업이 더욱 번창하는
    한 해되시기 바랍니다.^^

  7. 잉여토기 2012.02.04 23:05 신고

    오늘이 입춘이군요.
    항상 문화재 자료 잘보고 있습니다.

  8. ladies in satin blouses 2012.02.05 01:45

    쿨. 블로그 잘 보이는데 그리고 난 여기에 뭔가 가치를 발견했습니다 기뻐요.
    내 즐겨찾기에 추가. ^ _ ^

  9. power steering fluid 2012.02.05 08:51

    오늘은 모처럼 신문사에서 출장을 갑니다
    그동안 자리를 옮겨 정심없이 세 달을 보냈네요
    늘 건강하시고요
    오늘 입춘일에 춘축처럼 마음 먹은대로 이루어 지시기를...

  10. 그동안 자리를 옮겨 정심없이 세 달을 보냈네요
    늘 건강하시고요 어디가 아프신지 얼른 나으셔야 할텐데요.
    늘 제 부족한 블로그 방문주셔서 항상 감사한 마음입니다.
    출장 잘 다녀오시기 바라며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