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에 있는 아우는 늘 바쁘다. 사람들이 찾아가면 그 바쁜 시간에도 반갑게 맞이하고, 그저 막걸리 한 잔이라도 나누어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이다. 그러다 보니 찾아오는 사람들도 많은 듯하다. 요즈음은 지난 해 심어 놓은 농작물을 수확하느라 땀을 빼고는 한다.

 

내가 쉬고 싶을 때 언제나 찾아가 마음 편하게 지낼 수 있는 곳이기에, 이 집을 가끔 블로그에 소개를 하고는 한다. 6월에 찾아가는 이 집은 정말 좋다. 말로만 좋은 것이 아니고, 주변의 모습들이 아름답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넓은 평수에 초호화 주택을 좋다고 하겠지만, 그런 곳은 사람 사는 맛이 없다는 생각이다. 누구는 없는 자의 자기합리화라고도 하겠지만.

 

 

위는 황토로 된 아우의 전시실 '지우재'이다. 이 안에 방이 있어, 늘 그곳에서 쉬고는 한다. 아래는 전시실 앞에 만들어 놓은 작은 연못이다. 그곳에는 어리연이 사람을 맞는다.

 

청개구리가 살고 어리연이 피는 집

 

지난주에 찾아갔을 때, 전시관 앞에 만들어 놓은 작은 연못에는 어리연이 아침햇살에 활짝 피어있었다. 그런데 어리연 잎에 무엇인가가 움직인다. 가만히 보니 요즈음 보기 힘든 토종 개구리 몇 마리가 한가롭게 쉬고 있다. 이 녀석들 사람이 가까이가도 도망갈 생각을 안 한다. 아마 이 집에 드나드는 사람들의 품성을 다 읽을 듯하다.

 

작은 연못 주변에는 갖가지 꽃들이 피어있다. 이 집에는 딴 곳에서 보기 힘든 꽃들을 볼 수 있어서 좋다. 작은 꽃들이 모여 있는 ‘한라산수국’은 보는 이의 마음을 평안하게 해준다. 물론 그것을 보고 평안하다고 느끼는 것도, 내 주관적인 생각일 뿐이다. 블루베리가 익어가고 있는 모습도 보인다.

 

 

작은연못에는 개구리들이 어리연 꽃 잎에 숨어 살고 있다. 아래는 한라산수국이다.  

 

몇 개 따먹어 본다. 새콤한 맛이 입안에 침이 가득 고이게 만든다. 그저 아무 생각 없이 따먹다가 보니, 익은 것을 다 따먹은 듯하다. 미안한 김에 곁에 있는 꽃을 손으로 슬쩍 건드려본다. 향내가 코를 간질인다. 백리향이다. 향이 짙어 백리까지 향기를 보낼 수 있다는.

 

 

 

블루베리와 클레아티스(가운데), 백리향도 볼 수 있어서 좋은 집이다.

 

“마늘이 임신을 했나? 날씨 탓인가?”

 

아우부부가 마늘밭으로 올라간단다. 지난해에 심어 놓은 마늘을 수확하야 하는데, 날마다 바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라 미쳐 수확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헌 장갑 하나를 주워들고 작업실 뒤편, 마늘밭으로 갔다. 비가 오지 않아 가뭄이 심해, 먼지만 풀풀 날리는 마늘밭. 마늘이라고 제대로 자랄 리가 없다.

 

호미로 먼지가 나는 땅을 파 하나씩 마늘을 캐본다. 잘 자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이 마늘은 여느 마늘과는 다르다. 한 마디로 완전 무공해 마늘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마늘대를 자르다가 보니 이상한 점이 있다. 마늘대에 또 마늘이 자라고 있는 것이다.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이람?

 

 

마늘대 위에 또 마늘이 자라고 있다. 이런 것을 두고 무엇이라고 하는 것인지 모른다. 하지만 '임신을 했다'라는 말에 죽는 줄 알았다

 

“마늘이 임신을 했냐? 왜 마늘대에 또 마늘이 달렸냐?”

“마늘이 무슨 임신을 해요.”

“이것 봐 마늘대에 또 마늘이 달렸잖아, 여기 와서 누가 오줌 싼 거 아녀?”

“정말 이상하네. 왜 그러지. 그러고 보니 임신한 마늘이 꽤 있네.”

 

무슨 조화인지는 모르겠다. 나야 마늘에 대해서는 문외한인데, 이런 경우를 알 턱이 없다. 그저 마늘이 임신을 했다는 말 밖에는. 그 말에 모두가 자지러지게 웃는다. 좋은 사람들과 만남이란 매사가 즐겁다. 그래서 생활에 활력소를 얻는 것이기도 하지만.

 

 

마늘의 임신사건. 그 하나만으로도 즐거워할 수 있는 사람들. 내가 여주를 자주 가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 곳에서는 잠시나마 세상 모든 시름을 내려 놓을 수 있기 때문에. 그리고 그 시름을 함께 풀어 낼 수 있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기에.

  1. 참교육 2012.06.25 10:39 신고

    종족보존법칙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가뭄에 번식을 필요서을 느낀....

  2. 대한모 황효순 2012.06.25 11:29 신고

    요런 마늘은 또 처음
    보는걸요~ㅎㅎ
    청개구리 너무 귀여워요.^^

  3. 사랑해MJ♥ 2012.06.25 13:35 신고

    엥 ㅋ
    정말 마늘이 왜저런대요? ㅎㅎㅎㅎ

  4. 루비™ 2012.06.25 14:07 신고

    마늘이 임신을 하다니....ㅋㅋ
    날이 덥고 가뭄이 심하니 별별 일이 다 일어나네요....ㅎㅎ

  5. Yujin Hwang 2012.06.25 14:29 신고

    좋은 친구, 평화롭고 아름다운 쉼터를 두셨네요^^

  6. 탐진강 2012.06.25 14:48 신고

    신기하네요^^ 마늘대에 마늘이 또 자라다니...
    저도 시골에 살았지만 요건 못본 것 같네요.

  7. *저녁노을* 2012.06.25 20:22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신기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