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시 용주로 136(송산동)에 소재한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36호인 용주사천보루 (龍珠寺天保樓)’. 용주사는 사도세자의 묘소를 수호하고 명복을 빌어주기 위하여, 정조 14년인1790년 정조의 명에 의해서 세운 절이다. 원래 이곳은 통일신라 때 창건하여 고려 때 소실된 '갈양사'의 옛터라고 전한다.

 

용주사는 일반적인 사찰과는 그 전각의 배치나 규모 등이 다르다. 이것은 용주사가 사도세자의 원찰로 지어졌기 때문에, 사찰로사의 모습보다는 궁의 한 면을 옮겨놓은 듯한 형태로 꾸몄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기에 용주사는 절의 입구인 출입문도 일반적인 문이 아닌 삼문으로 조성하였다.

 

 

천보루는 절을 세울 당시인 1790년에 지은 누각으로 규모는 정면 5, 측면 3칸의 팔작지붕이다. 중층 누각으로 지어진 천보루는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가 새 날개 모양으로 짜 맞춘 익공 양식이다. 천보루의 도편수는 경상도 영천 은해사의 쾌성스님이 맡았고, 강원도 삼척 영은사의 팔정스님이 단청을 하였다.

 

석조기둥으로 받친 천보루

 

천보루는 좌우에 있는 요사채인 동편의 나유타실과 서편의 만수리실보다 앞쪽으로 나와 있으며, 2층으로 오르기 위해서는 좌우 요사채 앞의 계단을 통해야 한다. 정면에서 보면 좌우의 요사채 건물과 자연스럽게 연결되어 있어 대웅보전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천보루 아래를 통해야 한다.

 

천보루의 아래층은 여섯 개의 목조기둥아래 높다란 초석이 건물을 받들고 있는데, 기둥을 받치는 초석이라기보다는 그 자체가 석조기둥과 같이 커다란 규모이다. 대체로 사원건축에서는 목조기둥을 사용하는 것이 상례이고, 이러한 석조기둥은 주로 궁궐건축에서 사용하기 때문에 용주사가 딴 사찰과는 다른 점이다.

 

이렇게 천보루를 받치고 있는 석주는, 용주사의 창건이 왕실의 직접적인 후원 아래 이루어진 것임을 알게 해준다. 대웅전을 정면에 두고 오른쪽 벽면에는 별석으로 부모은중경을 한글로 새겨 절을 찾는 참배객들에게 효심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회랑과 자연스럽게 연결해

 

천보루의 좌우로는 7칸씩의 회랑이 맞닿아 있다. 바로 동쪽에 나유타료(那由陀寮)’와 서쪽에 만수리실(曼殊利室)’이 회랑과 연결되어 있는 구조이다. 이러한 구조는 용주사의 창건당시 형태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모습인데, 천보루는 사원건축이라기 보다는 마치 중앙의 대갓집을 연상케 한다.

 

천보루와 연결이 되어있는 회랑인 나유타료와 만수리실은 모두 외정으로 출입문이 나있고, 또한 툇마루가 부속되어 있다. 외정 쪽의 방들은 외사랑에 해당하고, 내정 건너 안채가 위치하는 이러한 구조는 민가의 건물양식을 그대로 받아 조성한 것이다. 특이하게 천보루의 누각이름이 대웅보전에서 바라보면 차우 김찬균의 글씨로 쓴 '홍제루(弘濟樓)'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정조의 마음이 담긴 홍제루에서 배워라

 

밖에서 보면 천보루요, 안에서 보면 홍제루라고 같은 누각의 이름이 두개로 불려 진 것이다. 이 누각은 원래 천보루였으나 후대에 홍제루라는 별호가 추가되었는데, 그 의미를 풀이하자면 밖으로는 하늘이 보호하는 곳이고 안으로는 널리 백성을 제도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볼 수 있다.

 

여기서 홍제루란 이름을 붙인 것은 바로 정조의 호인 백성을 사랑하는 홍제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조의 호인 홍제는 <논어>에 나오는 士不可以不弘毅에서 따온 것으로, 넓고 큰마음과 굳센 의지를 뜻한다.

 

 

용주사를 다녀온 지는 벌써 10여일이 지났다. 하지만 오늘 새롭게 이 천보루를 생각나게 만드는 것은 바로 세월호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로 어렵게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이 있는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실종자들을 향해 거북한 소리를 해대는 모자라는 사람들 때문이다.

 

이 천보루를 지나면서 고개를 숙이고 사뭇 낮아졌으면 하는 생각이다. 그리고 백성을 사랑하는 정조의 마음을 배웠으면 하는 마음이다. 오늘 이 땅의 모든 높은 자리라는데 앉아있는 사람들이 용주사를 찾아 홍제루를 지나면서 정조의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이 무엇인지 깊게 머리를 숙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1. 익명 2014.04.23 12:37

    비밀댓글입니다

  2. 행복한요리사 2014.04.23 14:42

    온누리님!
    천보루에 대해
    잘 알고 갑니다.
    꼭 기적이 일어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3 17:22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해요`

  4. 대한모황효순 2014.04.23 17:33

    고개를 숙이고
    진심으로 반성을 해야~ㅠ

  5. 비키니짐(VKNY GYM) 2014.04.23 20:10 신고

    왠지 이곳에 가면 기분이 편안해 질듯합니다.
    좋은곳 잘 보고갑니다.

  6. 귀여운걸 2014.04.23 21:53 신고

    아하~ 홍제루의 홍제가 백성을 사랑하는 정조의 호를 사용한것이군요~
    저두 한번 가봐야겠네요^^

  7. 공룡우표매니아 2014.04.24 05:39

    전보루 잘 보고갑니다.
    이른 아침부터 서둘러야 할 일이 있어서.....

  8. *저녁노을* 2014.04.24 05:54 신고

    잘 알고 갑니다.
    모두가...이런 마음이었음...

 

화성시 송상동 188에 소재한 용주사는 신라 문성왕 16년인 854년에 창건된 갈양사로써, 청정도량이었으나 병자호란 때 소실된 후 폐사가 되었다. 그 후 조선조 제22대 임금인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을 화산으로 옮기면서 절을 다시 일으켜 원찰로 삼았다.

 

조선전기에는 고려의 전통을 이어 왕이나 왕실의 무덤을 수호하고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빌기 위한 사찰이 간혹 세워지기도 하였으나, 하지만 조선후기에 와서 사림세력이 국권을 흔들면서 왕실에서의 사찰건립이 쉽지 않았다. 용주사를 마지막으로 하여 조선왕조에서의 왕실의 원찰은 더 이상 세워지지 못했으며, 이처럼 사회적 여건이 좋지 못하던 시대에 거대한 왕실의 원찰이 세워지게 되었던 연유는 정조의 지극한 효성 때문이다.

 

 

현륭원을 수호하던 용주사

 

용주사는 사도세자의 무덤인 현륭원을 수호하고, 그의 명복을 비는 것이 가장 중요한 기능 중에 하나였다다. 용주사는 창건이후 지금까지 가람의 구조가 크게 변모되지 않고, 창건당시의 상량문을 비롯하여 발원문등 용주사의 창건과 관련된 문헌 자료들이 많이 남아 있는 편이다

 

용주사 매표소를 지나 경내로 들어가다가 보면 홍살문이 보인다. 원래 사찰에는 홍살문을 세우지 않지만, 이곳은 현륭원을 지키는 사도세자의 원찰이기 때문에 홍살문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이 홍살문을 바라보고 좌측으로 효행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효행박물관 앞에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212호인 오층석탑이 자리한다.

 

 

용주사에는 두 기의 오층석탑이 있다. 사람들은 간혹 천보루 앞에 서 있는 높이 4m의 오층석탑을 유형문화재로 잘못 알고 소개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문화재로 지정이 된 오층석탑은 높이 4.5m의 이 화강암으로 조성한 고려시대의 석탑이다.

 

위패형 제액을 마련한 특이한 오층석탑

 

효행박물관 앞에 서 있는 이 오층석탑은 간략화 된 기단부와, 탑신부의 탑신석과 옥개석 등의 양식과 치석 수법을 볼 때 고려시대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 석탑의 기단부 면석부에 위패형 제액을 마련한 점은 드문 예에 속한다. 이 오층석탑은 딴 곳에서 옮겨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 오층석탑은 일반적인 석탑과는 차이가 난다. 오층의 지붕돌인 옥개석과 상륜부를 하나의 돌로 조성한 점이나, 처마가 수직으로 처리되었다는 점이다.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일석으로 조성한 것은 여느 탑과 다름이 없으나 1층 몸돌에는 문비가 새겨져 있다. 1. 2. 3층의 머릿돌의 옥개받침은 4단이나, 4층은 2단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일 밑에는 지대석을 놓고 그 위에 하대석을 놓았다. 지대석에는 사방에 귀꽃모양의 인상을 3구씩 새겨놓았다. 그리고 그 위에 올린 기단면석에는 위패형의 사각을 모각하였다. 부분적으로 훼손이 된 곳은 있지만, 고려시대의 석탑 중에서도 보기 힘든 형태로 조성하였다.

 

용주사를 찾아가 가장 먼저 만나게 된 오층석탑. 그 탑 앞에 서서 잠시 머리를 숙인다. 세상의 온갖 추악한 무리들을 벌하시고, 선한 사람들이 제발 마음 편하게 사는 날이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1. The 노라 2014.04.20 12:12 신고

    선배님, 저도 같이 빌고 싶어요.
    세상의 온갖 추악한 무리들을 벌하시고, 선한 사람들이 제발 마음 편하게 사는 날이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2. 신선함! 2014.04.20 13:46 신고

    다녀갈께요 ^^ 좋은 하루가 되셔요~

  3. 여강여호 2014.04.20 17:46 신고

    그런 날이 언젠가는 오겠지요.
    당장은 절망적일지라도 믿고 바라고 믿어야지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0 21:15

    제 마음도 바라고 바라는 소망입니다.

  5. Hansik's Drink 2014.04.20 21:22 신고

    다녀간답니다 ^^ 편안한 저녁을 보내셔요~

  6. 공룡우표매니아 2014.04.21 04:34

    용주사의 5층석탑 ...
    부족한 마음의 양식 채워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7. 워크뷰 2014.04.21 04:37 신고

    잘배우고 갑니다^^

 

경기도 화성시 용주로 136에 소재한 용주사. 일 년이면 4~5차례 이곳을 들리고, 들리면 곡 돌아보는 것이 바로 국보 제120호인 용주사 동종이다. 용주사 동종은 신라의 종 양식을 보이는 종으로 고려시대 초기에 만들어졌다. 거대한 범종인 이 동종은 높이1.44m에 입지름 은 0.87m, 무게는 1.5톤이다.

 

용주사 경내를 들어가면 대웅보전의 계단을 올라 왼쪽에 범종각이 자리한다. 이 범존각은 1911년 무렵에는 보신각(普信閣)’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종의 윗부분에는 신라 종에서 보이는 용뉴와 용통이 있다. 용뉴는 용이 정상부의 보주를 물고, 발톱을 세워 종을 천판을 붙들고 있는 형태이다.

 

 

비천인들은 바로 날아오를 듯

 

용통은 연주문을 돌렸는데, 여섯 단으로 구분을 하고 당초문과 연꽃잎으로 장식을 하였다.종의 어깨 부분은 구슬무늬로 테두리를 하고 있으며, 아래 위가 서로 어긋나게 반원을 그리고 그 안에 꽃과 구슬문양을 새긴 넓은 띠를 두르고 있다. 이 띠는 사각형 모양의 유곽과 한 면이 붙어 있다.

 

사방에 조상한 유곽 안에는 9개의 돌출된 연꽃 모양의 유두를 조형했다. 종의 몸체 앞뒤에는 비천상을, 좌우에는 삼존상을 두었다. 사방에는 종을 치는 부분인 당좌를 두었다. 비천상과 삼존상은 모두 구름을 타고 하늘을 나는 모습인데, 금방이라도 날아오를 듯 옷자락이 가볍게 날리고 있다.

 

 

상대의 경우 신라 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반원권 아래위에 서로 교대로 배치하고, 그 사이 사이에 당초문양으로 장식을 하였다. 종 밑 입구에 돌린 하대에는 구슬무늬로 테두리를 하고 어깨띠와는 다르게 연속 된 당초문양으로 장식을 하여 이 동종의 특징이 되고 있다.

 

신라 때 조성했다고 후대에 새겨

 

종신의 비천상과 삼존불상의 사이에 추각한 명문에 의하면, 이 종을 신라 문성왕 16년인854년에 주조된 것이라 하는데, 이는 종의 형태가 고려양식이라는 점에서 일치하지 않는다. 종에 새겨진 명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성황산(成皇山) 갈양사 범종 한 구 석() 반야(般若)25천근을 들여 조성하였다.금상(今上) 169월 일 사문 염거(廉居) 연기(緣起)

 

 

종에 새겨진 이 명문은 통일신라 문성왕 16(854)에 조성된 것이라고 후대에 새긴 글로 추정하고 있다. 국보 제120호인 이 용주사 동종은 용통에 약간 금이 가고 유두가 부서진 것 외에는 보존 상태가 좋으며, 조각한 수법이 뛰어나 고려 종의 걸작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1. 익명 2014.03.29 11:38

    비밀댓글입니다

  2. 꼬장닷컴 2014.03.29 12:18

    늘 고생이 많으십니다.
    환절기 건강 유의하시고 뜻깊은 주말 되세요..^^

  3. 포장지기 2014.03.29 13:17 신고

    행복한 주말 되셔요^^

  4. Boramirang 2014.03.29 13:58 신고

    동종에 새겨진 조각이 압권입니다.
    대단한 불심이자 불사인 듯...

    해장이 필요할 때 아니시온지...^^

  5. 알숑규 2014.03.29 14:17 신고

    특유의 곡선이 주는 힘이 대단해 보입니다. 오늘도 수고하세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9 16:09

    덕분에 오늘도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평안한 시간이시길바랍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9 17:47

    좋은 글잘보고 갑니다.^^ 비가오는 즐거운 주말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9 18:02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경기도 화성시 용주로 136(송산동)에 자리한 용주사는 사도세자의 묘소를 수호하고 명복을 빌어주기 위해 세운 절이다. 사도세자의 묘를 화산으로 옮긴 다음해인 정조 14년인 1790년에 세웠다. 원래 이곳은 통일신라 때 세워 고려시대 때 소실된 갈양사의 옛터라고 전한다. 이 절은 현륭원의 건립과 때를 같이하여 세운 왕실의 원찰이다.

 

용주사의 각 부재의 사용이나 문양, 공간배치 등은 궁궐의 형식과 유사하다. 용주사는 창건 당시 140여 칸의 규모로 지어졌는데, 창건당시의 규모나 형태가 거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사찰이기도 하다. 현재 대한불교 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용주사는 18세기 말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화려한 장식의 대웅보전

 

용주사의 중심건물인 대웅보존은 경기도 문화재자료 35호이다. 대웅보전은 삼존불상을 모시고 있는 건물로 내부와 외부를 모두 대단히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규모는 정면 3· 측면 3칸이며, 지붕은 여덟 팔()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또한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으로 꾸몄다.

 

대웅보전은 1790년 용주사의 창건과 함께 지어진 유서 깊은 건물로, 사일스님이 팔도도화주를 맡아 대웅보전을 비롯한 145칸의 전각을 함께 지었다. 또한 아버지 사도세자를 생각하는 정조의 명으로 실학자로 문장에 명성을 떨쳤던 이덕무(1741~1793)가 용주사의 여러 건물에 주련을 썼다.

 

 

대부분 오랜 세월을 겪으면서 글귀가 바뀌었고, 대웅보전에도 창건시의 주련은 남아 있지 않지만, 당시의 주련 글귀는 팔만 사천 법문으로 다 같이 피안에 이르고, 이백오십 대계로 다함께 어두운 길에서 벗어나세라고 적혀 있었다고 한다. 그후 대웅보전은 1900년 성용해( 총섭이 중수하고, 1931년에는 주지 강대련이 1965년에는 주지 전관응이, 그리고 1987년 주지 서정대가 수리하였다.

 

융릉과 동일한 양식의 대우석

 

대웅보전의 기단은 먼저 장대석을 쌓아 성역공간을 마련하고, 중앙에 대우석을 설치한 6단의 계단을 두었다. 대우석은 일반 사찰에서는 연꽃무늬나 당초무늬 등으로 장식하는데, 용주사는 이와 달리 삼태극과 비운, 모란의 무늬가 새겨져 있다. 이는 융릉 정자각의 대우석과 동일한 양식인데, 이 대우석의 문양으로 보아 용주사를 융릉을 이전하는데 참여했던 장인들이 절을 짓는데도 관여하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용주사 대웅보전의 처마는 2중의 겹처마로 위로 약간 치솟았으며, 그 네 귀퉁이에 활주를 세웠다. 대웅보전의 창호는 빗살꽃무늬로 처마에 고리가 달려있어, 위로 들어 걸 수 있게 되어있다. 이러한 예는 사찰의 전각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문을 활짝 올려 젖혀 불전내부의 성역공간과 외부의 세속공간이 차별 없이 하나로 합일되는 역할을 한다.

 

아름다운 닫집을 조성해

 

대웅보전의 내부에 들어서면 구조물 중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닫집이 있다. 이 닫집은 대웅보전이라는 불전 속에 들어있는 또 하나의 불전이다. 과거에는 불전(대웅전)에는 참배객이 들어설 수 없었다고 한다.

 

 

용주사 대웅보전의 닫집은 섬세한 솜씨로 조각하였으며, 천장에는 극락조가 날고 좌우에는 구름 속에 동자모습의 비천이 정면을 향하고 있다. 각 기둥에는 다섯 마리의 용이 불단을 보호하고 있으며 불단과 후불탱화가 각각 불국토의 세계를 표현하는 것으로 볼 수가 있다. 대웅보전의 기록으로는 홍천호가 찬한 대웅전상량문, 닫집내부에서 발견된 대웅보전 원문이 남아있다.

  1. 에스델 ♥ 2014.03.28 12:07 신고

    화려하고 아름다운 닫집이 시선을
    사로잡니다.^^
    점심 맛있게드시고,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2. 알숑규 2014.03.28 13:50 신고

    이전에 한 번 방문해봐던 곳인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또 새롭네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8 14:35

    사도세자.. 우리 역사의 슬픈 단어네요..
    용주사에서 특히 눈에 띄는 곳은 형형색색의 닫집이네요..
    오늘도 좋은 글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천추 2014.03.28 14:52 신고

    정말 안타깝게 죽은 세자였죠...
    하지만 용주사는 정말 멋진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8 14:58

    역사속의 슬픈 단어입니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6. The 노라 2014.03.28 15:30 신고

    왕실에서 세운 절이라 그런지 더 화려한 느낌이예요.
    정조의 사도세자 사랑이 느껴집니다.
    안까운 부자였고, 정조의 경우는 좀더 오래 사셨으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기도 하구요. ㅠㅠ

  7. 대한모황효순 2014.03.28 15:44

    우와~아름답다.^^
    가보고 싶은걸요.
    기회되면 가봐야겠어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8 16:36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9. 귀여운걸 2014.03.28 16:47 신고

    정말 섬세하고 아름다워요~
    저두 다음에 한번 가봐야겠어요^^

  10. 온누리49 2014.03.28 17:43 신고

    오후에 모임이 있어 나갑니다^^
    내일 아침에 뵙겠습니다
    금요일 오후 좋은 시간 되세요^^

  11. 할말은 한다 2014.03.28 18:23 신고

    조각 하나하나 섬세함이 고스란히 드러나네요..
    대웅보전 다시한번 자세히 보고 가네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8 21:16

    덕분에잘보고갑니다

  13. 포장지기 2014.03.28 23:26 신고

    안양살때는 자주 가보곤 했는데...
    덕분에 다시 보게 되네요..늦은밤 잠시 다녀갑니다..

  14. 하심행 2014.05.05 09:14

    비람이. 머무는곳 언제나 나를말업이 보듬어주는이곳. 잠시마음을 내려늫고. 깊은 선정에. 청아한 마음을 도량에 ,나무아미타불. *^^*《》성불합시다

사찰 내에서 중심이 되는 부처님을 모신 건물을 대웅전이라 부른다. 하지만 엄밀히 따지면 대웅전의 정확한 의미는 석가모니불을 모신 전각이라는 뜻이다. 법화경에 보면 석가모니를 호칭할 때 대영웅 석가모니라고 한 것을, 줄여서 대웅(大雄)’이라고 표현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대웅전이란 대영웅인 석가모니불을 모신 전각이라는 뜻이다.

 

대웅전은 사찰의 중심이 된다. 하기에 어느 절의 대웅전이 되었거나, 그 절 안에서 가장 중심부에 대웅전이 자리하고 있다. 대웅전은 일반 전각과는 달리 단을 높이 쌓고, 그 위에 전각을 짓는다. 이는 대영웅인 석가모니불을 높이 모시기 위한 뜻이다. 용주사의 대웅보전은 1790년 용주사의 창건과 함께 지어진 유서 깊은 건물이다. 보경당 사일스님이 팔도 도화주를 맡아 대웅보전을 비롯한 145칸의 전각을 용주사 경내에 함께 지었다.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절 용주사(龍珠寺)’

 

용주사를 창건한 곳은 원래 신라 문성왕 16년인 854년에, 염거화상이 세운 갈양사라는 절터이다. 한창 번성하던 갈양사는 병자호란 때 소실된 후 폐사되었다고 한다. 그 뒤 정조가 부친 장헌세자의 능을 이곳 화산으로 옮겨와, 현륭원(현재의 융릉)을 조성하면서 정조 14년인 1790년에 부친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정조는 용주사의 낙성식 전날 밤에 꿈을 꾸었는데,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꿈을 꾸어 용주사라 부르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이 용주사의 대웅보전은 조선후기의 전형적인 절의 건축양식을 따르고 있다. 정면 세 칸, 측면 세 칸의 팔작지붕형식인 전각은, 지붕을 받치는 공포를 각 기둥과 평방 위에 설치한 다포계 양식이다.

 

 

 

대웅보전의 처마는 이중의 겹처마로, 그 끝이 위로 약간 치솟았다.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네 귀퉁이에는 활주를 세웠으며, 아래는 네모난 돌을 받치고 있고 문은 빗꽃살 무늬로 조성하였다. 처마에는 고리를 달아, 문을 위로 들어 걸 수 있게 되어있다. 특별한 행사가 있을 때에는 모든 문을 열어, 불전의 내부인 성역과, 외부의 세속적인 공간이 하나가 되게 하였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닫집은 압권

 

대웅전 내부에 들어서면 구조물 중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닫집과, 1m 정도의 높이로 구민 불단에 모신 삼존불, 그리고 뒤편에 후불탱화가 있다. 닫집이란 대웅보전이라는 불전 속에 있는 또 하나의 불전이다. 용주사 대웅보전의 닫집은 섬세한 솜씨로 조각하였는데, 천정에는 극락조가 날고 좌우에는 구름 속에 동자모습의 비천이 정면을 향하고 있다.

 

 

 

각 기둥에는 다섯 마리의 용이 좌우에서 불단을 보호하고 있다. 용의 꼬리는 용두보다 앞 부분에 보이는데, 정작 단 위에 모신 삼존불의 눈으로 보면, 이 꼬리가 뒤편에 자리하는 셈이다. 대웅보전의 내부중앙 불단에는 부처님 세 분이 봉안되어 있다. 가운데가 항마촉지인을 취한 석가모니불, 동쪽이 약함을 들고 있는 동방약사여래, 서쪽이 설법인을 취한 서방아미타불이다.

 

김홍도의 작품으로 알려진 후불탱화

 

삼존불 뒤에 있는 후불탱화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16호로 지정되었으며, 김홍도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가로 3m, 세로 4m인 후불탱화는 서양화의 기법을 도입했다고 전해지는 그림이다. 중앙 단 위에 모셔진 삼존불은 용주사의 창건과 함께 조성을 하였으며, 상계, 설훈, 봉현, 계초 스님 등 20여명이 삼존불 조성에 참여를 하였다. 이는 닫집 속에서 발견된 발원문안에 기록이 되어있다.

 

 

 

1970816일에 삼존불 조성을 시작하여, 920일에 완성을 했다는 것이다. 정조가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꿈을 꾼 후, 이름을 지었다는 용주사. 그 중심전각인 대웅보전은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35호이다. 지난 319일 찾아간 용주사의 대웅보전은 부처님의 출입구라고 하는 어간문이 활짝 열려있었다.

  1. meryamun 2013.01.11 12:35

    화려한 단풍이 인상적인 대웅전이네요..
    설화도 재미있고요~

  2. 클라우드 2013.01.11 15:06

    용주사의 유래에 관해 감사히 알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11 16:08

    흥미로운 설화네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