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를 하지 않으면 견딜 수가 없단다. 사업의 실패로 수원시 권선구에서 화성시 봉담읍 유리 기산아파트로 이사를 했다. 그리고는 집안에만 있으니 심한 우울증에 걸렸단다. 그래서 시작한 봉사였다. 그렇게 1년 가까운 시간을 봉사를 하면서, 점차 우울증이 나았다고 한다. 문혜영(여, 49세)씨는 그렇게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 봉사에 발을 디뎠다는 것.

 

“남편과 함께 수원에 살면서 봉사를 정말 많이 했어요. 그런데 2년 전에 사업의 실패로 인해, 집까지 이사를 하게 되었죠. 화성시 봉담으로 이사를 한 후, 사업 실패의 후유증으로 인해 심한 우울증이 왔어요. 그런데 그렇게 보낼 수가 없어 봉사를 다시 시작했죠. 봉사를 하는 시간은 모든 것을 잊을 수가 있으니까요. 봉사를 시작한 후 우울증도 사라지고, 이제는 옛날처럼 제 스스로를 되찾았다고 보아야죠,”

 

 

자신을 치료하기 위한 택한 봉사

 

봉사라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말로만 하는 봉사야 누구든지 할 수가 있다. 그러나 문혜영씨의 봉사는 그야말로 ‘살신성인’이라는 말이 적합하단 생각이다. 하루에 4시간, 봉담 인근의 18개 요양원을 한 달에 두 번씩 다닌다고 하니, 줄잡아도 하루에 한 곳 이상을 다니면서 봉사를 하는 셈이다.

 

그렇게 봉사를 하면서 차츰 우울증도 가시게 되었다니, 문혜영씨의 봉사는 자신과 남을 함께 살린 폭이 되었다. 요양원에 찾아가면 어떤 일이나 가리지 않고 했다. 청소부터 어르신들 목욕시키기, 심지어는 화장실 청소까지 맡아서 했다. 어르신들을 안마를 해주면 그렇게 좋아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어르신들께 다가서는 것이 그리 쉽지가 않았어요. 그러나 이제는 어르신들을 내 부모님처럼 대하다가 보니, 정말로 좋아들 하시죠. 안마도 해드리고 발 마사지도 해드리고요.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어요. 발 마사지를 해드리다가 아마 간지러우셨나 봐요. 할머니께서 대뜸 욕을 하시는 거예요. 간지럽다고요. 조금은 당황하기도 했지만, 나중에는 정말 고맙다고 하시데요.”

 

딸자식 보다 낫다는 봉사자들

 

화성 나눔에 봉사단의 회원은 모두 30~40대로 구성되어 있으며, 현재 16명이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봉담의 요양원을 다니면서 하루에 4시간씩을 봉사도 하고, 노래교실도 운영한다고. 봉사를 하러 다니면서 어르신들이 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하면, 어떻게 해서라도 들어주어야 마음이 편하다는 것이다.

 

“할머니들이 저희가 봉사를 가면 오히려 아들, 딸보다 낫다고 하세요. 자신들이 낳은 자식들도 찾아오질 않는데, 한 달에 두 번씩 찾아와서 청소도 하고 목욕도 시켜드린다고요. 그래서 가끔은 자식 대하듯 스스럼없이 대하시기도 하시고요”

 

그렇게 봉사를 하면서도 김장봉사도 하고. 농촌봉사를 나가 2만 여 평에 양배추를 돕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봉담 나눔에 봉사단’은 인원을 많지 않지만, 그래도 많은 일을 감당해 내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봉사를 하면 경비도 만만치 않을 텐데 어떻게 조달하느냐고 물었다.

 

“저희들은 원칙적으로 남에게 도움을 받지 않고 저희가 해결을 하고 있어요. 2만 원씩 회비를 걷어서 그것으로 점심도 먹고, 만원은 남겨 두었다가 년 말에 장학금을 주기도 하고요”

 

천성이 봉사를 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 같다는 느낌이 드는 문혜영씨. 힘들지 않느냐고 묻자 전혀 힘들지 않다고 대답한다.

 

“저는 이렇게 생각을 하요. 저도 나중에 나이가 먹으면 요양원에 들어가야 하잖아요. 그래서 항상 내가 올 곳이기에 더 열심히 봉사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죠. 지금 이곳에 계신 어르신들이 결국 나중 나의 모습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노인에 관한 자격증은 모두 다 땄다고 한다. 요양사 자격증을 비롯하여, 자살방지, 노인상담 등 8가지가 되는 자격증을 갖고 있다는 것. 이렇게 자격증을 딴 것도 노인들에 대해서 더 많이 알아야 올바른 봉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아버지가 치매를 앓고 계세요. 그래서 이 분들이 저에게는 더 많이 소중하게 느껴지죠. 앞으로도 요양원 봉사는 꼭 하려고요. 시간을 내서 더 많은 봉사를 하고 싶기도 하고요”

 

 

봉사를 하겠다는 욕심은 그 누구도 따라올 수가 없을 듯하다. 이야기를 하다가 말고, 봉사를 하러 가야한다고 총총히 걸음을 옮기는 문혜영씨. 오랜 장맛비로 꿉꿉하던 마음이, 구름 사이로 얼굴을 내민 햇볕에 모두 가시는 듯하다.

  1. 포장지기 2013.07.25 12:20 신고

    전 다행히 우울증까지는 오지 않았는데...
    새로운 삶을 찾은 분께 응원을 보냅니다^^

  2. Hansik's Drink 2013.07.25 14:12 신고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를 보내세요~

  3. +요롱이+ 2013.07.25 14:31 신고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 평안하고 유익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4. Zoom-in 2013.07.25 22:09 신고

    남을 위한 봉사가 자신과 남 모두를 돕게 되었네요.

  5. 공룡우표매니아 2013.07.26 04:44

    안녕하시죠~
    내가 남을 위해 솔선수범
    봉사한다는게 쉽지않은 일이 지만
    늘 이렇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쓰시는 분들이 있어
    밝고 건강한 사회가 되는것 같습니다. 감사히 보고갑니다.

  6. pennpenn 2013.07.26 07:14 신고

    봉사하면 지신도 힐링이 되는가 봅니다
    금요일을 즐겁게 보내세요~

  7. 빵꾸 2013.08.02 15:40

    헐, 우연히봣는데 저도 기산아파트 에 살아요 ,글구 아름다운 글이네요

바람이 불고 비가 오면 그리운 어머니

한평생을 자식 위해 살다 가신

우리 어머니

바다와 같은 사랑 제게 주시고

온 몸이 부서져라 일만 하시다

이 자식 효도 한 번 못 받으시고

밤하늘 별이 되어 저를 비추네

어머니 아~ 어머니 보고 싶은

우리 어머니

 

가수 이채영. 올 해 나이 47세에 음반을 냈다. 음반에는 시인 같은 인생, 허수아비 사랑, 보고 싶은 어머니, 토요일 오후 등 4곡이 노래와 MR로 수록되어 있다. 이름이 생소한 이채영이라는 가수는 과연 누구일까? 올 5월에 늦깎이로 첫 음반을 냈다는 그녀. 재능봉사로 노래를 하고 있는 가수 이채영에게 깊은 인생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처녀 때의 꿈인 가수를 접고 호주로

 

“아마 저는 어머니의 재주를 이어받은 것 같아요. 어머니께서 옛 노래를 잘하셨다고 하는데, 저도 어릴 적부터 노래를 좋아 했죠. 처녀 때는 가수가 될 꿈도 키워보았지만, 결혼을 하고 호주 시드니로 이주를 했어요. 그곳에서도 시드니 가요제에 나가 수상을 하기도 했고, 노래봉사도 했죠. 그러다가 2002년에 한국으로 아이들과 함께 나왔는데, 다시 시드니로 돌아가지 않고, 시민권을 포기했어요.”

 

그 때부터 혼자의 몸으로 아들 2명과 막내인 딸을 데리고 가장 노릇을 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사업을 하기도 했지만, 세상 물정을 잘 모르다가 보니 가까운 지인에게 속아 많은 것을 잃었다고.

 

 

“아마 그 사람도 지금은 속이 편치 않을 것 같아요. 그래서 별별 일을 다 해 보았죠. 어차피 숨길 것도 없잖아요. 내가 누군지 알 사람은 다 알고 있는데, 무엇을 숨기겠어요. 그러나 아직 남을 아프게 한 적은 없어요. 그러면 잘 산 것이 아닌가요? 저는 아이들에게도 그렇게 가르쳐요. 공부 잘 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인성이라고요. 사람답게 살라는 말이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사무쳐

 

그래서 수원에 와서 세류동에 거주하면서 안 해 본 일이 없단다. 전에는 잠시나마 세류지킴이 예능국장을 맡아도 보았고, 그 뒤 재능봉사를 하고 다닌다고 한다.  아마도 요양원을 찾아다니면서 노래를 부르는 것도,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사무쳤기 때문인가 보다.

 

“저는 어머니가 늘 그리워요. 그래서 제 음반에도 ‘보고 싶은 어머니’라는 곡이 들어있어요. 어머니께서 요양원에서 돌아 가셨어요. 제가 갈비집을 하다가 이리저리 다 날리고 너무 힘들어서 어머니를 요양원에 모셨는데, 건강이 많이 악화되셨어요. 제대로 찾아뵙지도 못했는데 돌아가시는 바람에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더 깊은가 봐요. 지금도 요양원에 재능봉사를 하러 찾아가서 어르신들을 보면 가슴이 뭉클한 것이 많이 아파와요.”

 

1년이면 보훈처 등에 20회 정도 봉사를 다니고 있지만, 생활을 해야 하다 보니 더 자주는 못 간다는 것이다. 그런 것조차 미안하다고 말을 할 만큼 심성이 착한 그녀이다. 앞으로도 재능기부로 봉사를 계속하겠다는 그녀는, 봉사를 하고나면 그렇게 기분이 좋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시인 같은 인생을 살고픈 여인 이채영

 

속속들이 말 못하는 이 내 사연을

저 구름이 알아줄까 바람이 알아줄까

지나간 세월이 야속하지만

미련도 후회도 없을 것이다

막아보고 잡아 봐도 세월만 흐르네

남은 인생 사랑도 주고 정도 주다가

저 바람이 알려주는 길을 가면서

시인처럼 바람처럼 살자구

 

음반에 수록되어 있는 ‘시인 같은 인생’이란 노래의 가사이다. 어쩌면 이 노래는 스스로를 달래기 위해 하는 노랫말인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모든 아픔을 다 훌훌 털어버리고 재능기부로 남은여생을 보내고 싶어 하는 늦깎이 가수 이채영.

 

 

“지금은 나아졌지만 처음에 요양원에 노래봉사를 갔을 때는 눈물이 나서 노래를 제대로 부르지도 못했어요. 어머니 생각이 나서요. 그래서 앞으로도 딴 곳은 몰라도 요양원 봉사는 계속하려구요.”

 

7월 24일(수) 수원시 팔달구 월드컵 경기장 내 컨벤션 웨딩홀에서 열린 장애인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하는 자리에서 만난 가수 이채영은 무대 위에서도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그곳에 어머니를 그릴 수 있는 많은 어르신들이 함께 하고 있기에.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3.07.25 07:07

    비밀댓글입니다

  3. 귀여운걸 2013.07.25 07:33 신고

    재능봉사를 하는 가수 이채영씨 정말 너무 멋지네요~
    이렇게 좋은일을 하시는 개념있는 가수 분들이 많아졌음 좋겠어요^^
    저두 노래 들어봐야겠네요~ㅎㅎ

  4. 가을사나이 2013.07.25 07:36 신고

    좋은일 많이 하시네요
    잘보고갑니다

  5. 2013.07.25 07:39

    비밀댓글입니다

  6. 솔향기 2013.07.25 07:40

    자신이 좋아하는 일로 기부까지 할수있으니 참 좋은 일입니다
    음반도 잘 나가고 재능기부도 많이 하는 좋은일이 생기길 바래 봅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7. 펨께 2013.07.25 07:41

    이런 글 읽으면 울컥해집니다.
    이채영씨 앞으로 자주 듣길 바래요.
    댓글 그리 신경 쓰지마세요.
    시간이 있으면 한자 올리고 그렇지 못하면
    그냥 지나갈 수도 있는 것 아닙니까.
    전 그렇게 생각합니다.

  8. 옥이(김진옥) 2013.07.25 08:09 신고

    저도요....위에 펨께님 생각과 동일합니다.
    오늘도 화이팅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9. 참교육 2013.07.25 08:09

    마음이 착하니 노래 안들어봐도 이름다운 가수일 것 같습니다.

  10. 포장지기 2013.07.25 08:14 신고

    행사에서 분위기 업 시켜주신 그 분이시로군요^^
    기억 하겠습니다^^

  11. 예또보 2013.07.25 09:05 신고

    멋진 분이시네요 ㅎ
    잘보고갑니다

  12. landbank 2013.07.25 09:15 신고

    정말 멋진 분이시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13. Boramirang 2013.07.25 09:37 신고

    아름다운 재능기부입니다.

  14. 행복한요리사 2013.07.25 10:54

    좋은일을 하는 가수네요~
    파이팅입니다.^^

  15. ★입질의추억★ 2013.07.25 11:17 신고

    좋은 일도 하면서 자신이 하고 싶은 꿈을 펼치시는 멋진 분이네요.
    그 꿈을 계속 이어나가시기 바랍니다. ^^

  16. 대한모황효순 2013.07.25 11:27

    오우~~
    이뿌시당.^^

  17. 김재연 2013.07.30 00:19

    정말 멋진 삶을 사시는 분이시네요! 아름다운마음을 가지신 분이라 가수로써도 대박나실것 같습니다~홧팅입니다!^^♥

  18. 김재연 2013.07.30 00:19

    정말 멋진 삶을 사시는 분이시네요! 아름다운마음을 가지신 분이라 가수로써도 대박나실것 같습니다~홧팅입니다!^^♥

  19. 김주현 2013.09.24 11:18

    안녕하세요 어제 충근형님 가게 개업식당일날 가게오셔서 많은도움주신거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친필사인CD 잘받아서 잘들어봤습니다 곡들이 너무좋더군요 근간 다시뵙고싶습니다 열심히 그리고 이쁘게사시는 채영씨께 앞으로 좋은일들만 충만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하십시요^^

  20. 유정 화 2013.12.09 10:52

    꼭~옥 보여 주세요 늦어도 성공할수 있다는걸 이채영씨 ~노래가 마음을 찡하게 합니다~화 이 팅!!

  21. 김지용 2016.02.17 16:53

    노래 너무 잘부르시네요. 노래가사가 너무 듣기좋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