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중종 5년인 1510년에 처음으로 지어졌으니, 올해로 꼭 500년이 되었다. 물론 그동안 집의 형태도 변화가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처음으로 집을 지은 후, 여기저기 달라진 점도 있었을 것이라고 본다. 행랑채가 없다거나 사랑방을 감싸는 외곽 담이 없는 것을 보면, 처음에 이 고택을 지은 후 50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전해지면서, 많은 부분이 소실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그러나 이 정무공 오정방 고택을 돌아보고 있노라면, '참 아름다운 집이다'라는 찬사를 할 수 밖에 없다. 가옥의 구성이 그러하다. 현재는 대문을 걸어 외곽 담장을 두르고 있다. 그 안에 대문채가 자리한다. 대문을 걸어 사랑채 쪽으로 나간 또 한편의 담장은 사랑채와 안채를 구별하는 사잇담이 되었다.

 


이 고택에서 또 하나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오정방(1552 ~ 1625), 오상(1512 ~ 1573), 오두인(1624 ~ 1689)과 같은 해주오씨의 명현들이, 바로 이 집에서 태어났다는 것이다. 이 오정방 고택은 처음에는 안성시 양성면 덕봉리 252번지에 세웠으나, 조선조 효종 1년인 1650년에 현재의 자리로 이건하였다.

 

장대석 기단이 돋보이는 사랑채

 

오정방 고택의 사랑채는 안채와 붙어있다. 장대석 기단이 이 집의 견고함을 말해준다.


오정방 고택의 사랑채는 별채로 구성되지 않고, 안채와 단일채로 구성을 하였다. 전체적으로는 ㄱ 자형의 건물에 - 자형으로 사랑과 대청, 안방을 두고, 꺾어진 부분에 부엌을 둔 형태다. 사랑채는 장대석 기단을 4단으로 높이 쌓고, 그 위에 밑이 넓고 위가 좁은 마름모꼴의 주추를 놓았다. 두 칸으로 구성된 사랑채는 측면과 앞면에 툇마루를 두었는데, 방이 끝나는 부분부터 측면으로는 난간을 둘러 멋을 냈다.

 

사랑의 앞의 툇마루는 안채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안채와의 구분을 사잇담으로 나누고, 그 마루에도 문을 달아 구분을 하였다. 사랑채의 뒤로는 조금 비껴서 사당채를 꾸며 놓았다. 사당채는 1칸 규모로 지어졌으며, 별도의 담장을 둘러놓았다.


사랑채의 뒤편에 자리한 사당채. 현재는 독립채로 되어있으나, 처음에는 바깥 담장 안에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사잇담으로 가른 사랑채와 안채

 

오정방 고택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바로 사랑채와 안채를 가르는 사잇담이다. 이 사잇담은 대문에서 시작해, 안채로 가로지르며 형성이 되었다. 사잇담이 끝나는 마루에 문을 달아 안채와의 경계로 삼았다. 툇마루는 안채의 대청이 시작되는 부분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사랑채와 사잇담이 만나는 곳에도 문을 달아 구분을 하였고, 툇마루로 이어지는 또 하나의 방과 대청 사이에도 문을 달았다. 사랑채에서 툇마루를 따라 안채로 들어가려면 두 개의 쪽문을 자나야만 한다.

 

사랑채와 안채를 잇는 툇마루. 이 마루는 두개의 쪽문을 달아 안채의 출입을 통제했다.

 
사잇담 안에 있는 한 칸 방의 용도는?

 

문제는 이 사잇담 안에 있는 방이다. 도대체 이 방의 용도는 무엇이었을까? 툇마루는 사랑채에서 안채의 대청이 시작되는 부분까지, 같은 높이의 누마루를 깔았다. 대청의 마루는 이 툇마루보다 낮게 구성되었다. 그럼에도 이 한 칸의 방 앞에 또 다시 문을 달아, 안채와 구분을 한 것은 무슨 이유일까? 또한 이 방의 툇마루에는 난간을 드렸다.

 

밑으로는 아궁이를 두어 불을 땔 수 있도록 한 사랑채와 안채의 사잇방. 이 방을 혹 정자처럼 이용한 것은 아니었을까? 아니면 집 안에 딸이 사용을 했거나, 안주인이 아닌 여인네가 사용을 한 것은 아닐까? 상상은, 또 다른 상상을 불러 온다고 했던가? 결국 이 방에 대한 용도는 알지 못한 채, 혼자의 즐거운 상상만으로 시간을 보냈다.

 

사랑채와 안채를 구분하는 사잇담이 있고, 사랑채에서 안채로 오려면 작은 방이 하나 있다. 이 방의 툇마루에는 난간을 둘렀다.

 

현재의 대문채는 중문채로 보여

 

전체적인 집의 구조로 보면 현재의 대문채는 중문채였을 것으로 보인다. 대문채는 - 자 형으로 지어졌으며, 대문을 두고 옆으로 두 칸의 광이 마련되었다. 이런 점으로 보면 현재의 대문채는 처음에는 중문채였을 것으로 보인다. 이만한 집에서 일각문으로 대문을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사랑채와 사당을 두르는 외곽의 담장이 없다는 점, 그리고 행랑채가 없다는 점 등이 이를 말해준다.

 

현재 오정방 고택의 대문은 과거에는 중문채였을 것으로 보인다.

대문 옆에는 두 칸의 광이 있다.

 

격자살 창호가 아름다운 부엌

 

격자살 창호는 우물 정(井)자 모양으로 된 창호를 말한다. 단순하면서도 소박한 멋을 내는 이 창호는, 우리 고택에서 흔히 보이는 창호의 형태다. 오정방 고택의 부엌을 보면 이 격자살 창호를 이용해 멋을 내고 있다. 전체적인 집의 규모보다 부엌이 상당히 큰 형태로 꾸며진 오정방 고택이다.

 

안방에서 달아 낸 부엌은 3칸 정도로 구성이 되었으며, 그 위를 다락으로 꾸며 모두 격자살 창호를 달아냈다. 중앙에 부엌문을 달아내고, 부엌을 바라보면서 우측에는 또 하나의 작은 격자살 창문을 내고, 좌측으로는 까치구멍을 내었다. 전체적으로 보면 다락 전체를 격자살 창호로 문을 달아 시원한 느낌을 주고 있다.

 

두칸의 마루와 안방, 그리고 부엌이 있는 안채다. 부엌은 격자살 창호를 달아 시원하게 연출했다.

 
 
사잇담에 작은 구멍 하나, 눈을 끌다

 

집안 곳곳을 돌다가 보니, 사잇담 아래쪽에 작은 구멍이 하나 보인다. 그저 지나치기가 쉬운 것이, 그 앞에 오정방 고택을 설명하는 안내판이 서 있기 때문이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지나쳐 버릴 것 같은 이 작은 구멍. 담장 밑에 있는 이 작은 구멍은 물론 배수구다. 그러나 이런 사소한 배수구 하나에도 미를 생각했던 우리네의 가옥. 그것이 바로 한국의 미를 창출해낸 마음일 것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행복끼니 2012.09.21 06:47

    넘 멋있습니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3. 김천령 2012.09.21 06:58 신고

    참, 격조 있는 집이군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4. 라이너스™ 2012.09.21 07:29 신고

    옛사람의 지혜가 고스란히 묻어납니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5. 아빠소 2012.09.21 07:33 신고

    품격이 느껴지는 집입니다. 옛날엔 가족들과 머슴들이 분주히 움직였을텐데요.... 지금은 너무
    적막하네요~

  6. 참교육 2012.09.21 07:40

    사각형의 시멘트 집과 너무 대조가 됩니다.
    온간 환경 호르몬과 새집 증후군으로 시달려야 하는...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오.

  7. landbank 2012.09.21 07:44 신고

    정말 격조 높은 집입니다.
    한번 가보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듭니다

  8. Hansik's Drink 2012.09.21 07:47 신고

    잘 보고 간답니다~ ㅎㅎ
    즐거운 하루를 보내세요~

  9. 예또보 2012.09.21 07:47 신고

    정말 요즘의 집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죠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10. 구공 2012.09.21 07:49 신고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11. 공감공유 2012.09.21 07:58 신고

    조상들을 보면 세심한거 하나 하나에 신경 쓴 모습이 보이네요 ㅎㅎ

    정말 현명한거 같습니다 ㅎㅎ

  12. 귀여운걸 2012.09.21 08:14 신고

    한국의 미와 조상의 지혜를 엿볼수 있는 고택이군요~
    저두 한번 가보고 싶네요^^

  13. 솔향기 2012.09.21 08:20

    격조높은 집입니다
    정겨움이 느껴지는 사잇담 잘 보고 갑니다
    기분좋은 금요일 되세요~~

  14. 가을사나이 2012.09.21 08:23 신고

    한국의 전통적인 미가 보이네요

  15. pennpenn 2012.09.21 08:42 신고

    고택이 반듯 합니다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16. 비바리 2012.09.21 08:55 신고

    사랑채와 안채를 구분하는 사잇담..
    이런 고택이 다른곳에도 혹시 있었나요?
    장대석 기단위에 높게 지어진 고택을 보노라니
    그때의 위엄이 느껴지는군요.
    금욜......
    요즘 날씨 같으면 매일 밖으로 쏘다니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휴우..그런 생각 하면 무엇하리요.
    한숨만이 나옵니다.....
    주말 즐거이 지내세요


  17. *저녁노을* 2012.09.21 09:12 신고

    아름다운 한국의 미...

    잘 보고가요

  18. 별이~ 2012.09.21 09:15 신고

    멋진 우리의 것이네요^^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19. 아레아디 2012.09.21 09:47 신고

    우리의 것이 최고죠.ㅎ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 라오니스 2012.09.21 10:11 신고

    사잇담 .. 이것은 처음 보는데요 ..
    가옥의 구조가 ..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이 느껴지는군요 ..

  21. 사자비 2012.09.21 10:25 신고

    옛일에 대해 알 수있을 알아 보는 지식의 채움도 좋지만 때로는 수수께끼로 남겨두며 상상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죠. 사잇담 사이 한칸은 그냥 상상으로만 남겨둬야 겠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