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에는 아름다운 길이 철마다 다르다. 수원이 사람살기 좋은 고장이라는 것은 공직자들의 청렴도 부분에서도 상위에 속하지만, 시민들이 부담해야 하는 부채도 전국에서 가장 적다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런가 하면 철마다 아름다운 길과, 쉴만한 공간이 시 전역에 산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세계문화유산이자 사적 제3호인 화성은 물론이고, 거기다가 각 마을마다 마을 르네상스 운동을 펼쳐 공동체가 살아있고, 사람들이 하나가 되어 좋은 마을 만들기를 하는 모습을 보면 어찌 이곳이 사람살기 좋은 마을이 아니겠는가 하는 생각을 한다. 철따라 달라지는 수원의 아름다운 길 중에 서호천 천변길이 있다.

 

 

 

서둔동 주민센터 뒤 산책로

 

노란색의 금계국이 길을 따라 피어있다. 그 가운데는 보라색 꽃들도 보인다. 길 아래로는 서호천이 흐르고 있어 길을 걸으면서 졸졸거리는 물소리도 정겹다. 봄철의 광교저수지 목책길, 경기도청, 황구지천 벚꽃길이 아름답다고 하면, 봄이 지나기 전 월드컵 경기장 주변의 진달래 꽃길 또한 아름답다.

 

광교호수공원이야 야간의 조명이 아름답지만, 화성을 따라 걸으며 즐길 수 있는 화성의 야경이야 가히 전국 최고라 할만하다. 그런 길들에 비해 조금도 뒤처지지 않는 아름다운 길이 바로 서호천 금계국 꽃길 산책로이다. 수원시 권선구 서호로 146에 자리하고 있는 서둔동 주민센터에서 큰 길로 나오면 서둔교가 있다.

 

 

서둔교는 요즘 한창 꽃구경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사람들의 발길이 그리 많은 곳은 아니지만, 지나는 사람마다 모두 휴대폰에 사진을 담느라 야단이다. 서둔교 양편에 아름답게 핀 꽃이 환상적이다. 그리고 서호천을 따라 난 산책로에 접어들면 금계국이 양편을 따라 늘어서 있다. 천천히 그 길을 따라 걷다가 보면 피안의 세계에 온듯하다.

 

천변 길과 더불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길

 

이 금계국 산책로는 천변을 따라 길게 마련이 되었으며, 서둔교에서 농대교까지 이어져 있다. 길을 걷다가 천변으로 내려가며, 서호천 천변길과 연결을 할 수 있도록 곳곳에 징검다리를 마련했다. 건너편에는 커다란 나무들의 녹음이 우거지고, 쳔변 옆으로는 금계국의 아름다운 꽃을 피운 서호천 금계국 산책로가 자리한다.

 

 

수원의 또 다른 명소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금계국 산책로. 특히 이 길 아래로는 서호천이 흐르고 있고, 서둔교와 농대교의 교각 밑에는 벽화작업을 하고 있어, 앞으로 더 아름다운 길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중간 운동시설에서 만난 한 주민은

 

이곳 서호천은 자연천으로 요즈음 물이 조금씩 깨끗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금계국이 양편에 핀 산책길이나 서호천 천변길도 아침저녁으로 걷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이 늘어났습니다. 앞으로 잘 관리를 하면 수원의 또 다른 명소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라고 한다.

 

 

더욱 이 금계국 산책로와 이어지는 서둔동 앙카라 벽화골목과 앙카라 학교공원이 연결이 될 수 있어, 더 좋은 길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이곳 서둔동 금계국 산책길이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가대하고 있다.

510일 행궁동을 들려 수원천을 따라 걷다가보니, 어미오리 주변에 무엇인가 작은 것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자세히 보니 오리새끼들이다. 6마리 정도의 새끼오리들이 열심히 물을 휘젓고 다니면서 무엇인가를 찾고 있다. 먹을 것이라도 찾는 것인가 보다. 어미오리는 연신 새끼들을 둘러보고 있다.

 

새끼오리들의 크기로 보아, 이 녀석들은 수원천에서 태어났음을 알 수 있다. 이제는 생태순환 하천인 수원천에서 오리들도 알을 낳고 있었다는 것을 뜻한다. 그만큼 수원천이 생명을 품고 있다는 것이다. 어미 근처를 돌아다니면서 열심히 먹을 것을 찾고 있는 새끼들을 보면서, 앞으로 얼마나 많은 생명들이 수원천에서 태어날 것인가가 기대된다.

 

 

화성의 주요시설인 수원천

 

수원천은 광교산에서 발원을 한다. 광교산에서 여러 갈래로 내려오는 물줄기를 서쪽으로 유도하여 용연(龍淵)의 곁을 지나게 하였다. 화성에는 750보 거리의 남북을 관통하는 수원천(水原川)이 정비되어 있는데, 화성성역 당시에는 대천(大川)이라고 칭하였다. 축성 당시에는 매년 반복되는 범람이 문제였던 수원천을, 정조 18년인 17943월에는 개천을 깊이 파는 준천(濬川)작업을 하였다.

 

광교산에서 내려오는 물길을 광교대천(光敎大川)’이라고 했는데, 용연을 침범하지 않게 제방을 따라 화홍문으로 들어오는 물길을 대천(大川)’이라고 이름을 바꾸었다. 북수문인 화홍문의 7간 수문으로 유입된 수원천을 너비는 20여 보(23.5m), 깊이는 반장에서 1(1.5m에서 3m) 정도로 정비를 하였다고 하였으니 지금보다 상당히 넓고 깊은 아천이었다.

 

 

행궁에서 창룡문으로 나가는 길목과 대천이 만나는 곳에는 길이 95척의 오교(午橋)’라는 나무다리를 놓았다. 이 오교가 후에 매향교(梅香橋)’로 이름이 바꾸게 된다. 7칸의 홍예를 가진 화홍문을 지난 대천은 성곽 내의 하수(下水)가 더해지면서 수량이 증가되어, 남수문에 이르면 9칸의 홍예를 통과하게 된다. 이 때부터는 '구천(龜川)'이라는 이름으로 성 밖으로 배출된다. 지금 남수문 아래편의 구천동도 수원천의 명칭에서 유래한 동명이다.

 

아름답게 지켜져야 할 수원천

 

이렇게 수원천이 생명의 보금자리로 변화하고 있는 시기에, 마침 13()부터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하여 시의회 의원과 수원시정연구원, 기업 등 78명이 내달 3일까지 수원천을 비롯화여 서호천과 원천리천, 황구지천 등 수원의 4대 하천을 도보 탐사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하천탐사의 주요 일정으로는 13일에는 수원천 약 14유역(광교저수지~남수문~군부대앞), 20일에는 서호천 약 12유역(이목2~SKC~평고교)을 돌아본다. 28일네는 원천리천 약 11km 유역(원천저수지방류구간~삼성교~대황교동)을 걷게 되며, 63일에는 황구지천 13km 유역(왕송저수지~금곡교~서호천합류지점)을 돌아보게 된다

 

수원시는 이번 탐사에서 하천 유역주변의 오염원과 수질상태, 하천생태계 등을 육안으로 조사할 예정이며, 퇴적구간, 주변토지이용 상황 등 유지관리 실태를 세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또한 하천정비 사항과 장마철 대비 하천관련 안전관리 여부, 산책로 안전 등 안전문제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대대적인 도보탐사를 통해 강제적 하천 관리보다 자연상태의 하천을 유지하고 생태계를 보전할 효율적 방안을 도출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4개 하천에 대한 도보 현장탐사가 마무리되는 6월초에는, 염태영 시장 주재로 대규모 토론회를 개최해 하천살리기 사업의 바람직한 방향과 하천의 사전관리 기능 강화방안 등을 수립할 예정이다.

 

수원시민의 휴식공간이자 역사의 현장인 수원천. 새 생명을 잉태한 수원천이야말로 깨끗하게 보존하여야 수원시의 젖줄이다. 곳곳에 나뒹구는 오물 등이 보인다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 이번 탐사에서 가장 먼저 이루어져야 할 것은, 시민들의 수원천을 깨끗하게 지켜야하는 의식이다.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에는 앙카라 길(Ankara-gil)’이 있다. 앙카라 길이란 명예도로명으로, 1952년 한국 전쟁 이후 터키군이 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수원의 어린이들을 위해 설립한 앙카라고아원을 가념하기 위한 길이다. 이곳에는 이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2006년 기념비를 세웠는데, 많은 사람들이 이 비를 볼 수 있도록 근처 서호초등학교 앞 쌈지공원으로 옮겼다.

 

수원시에서는 이 때 참전을 했던 터키군을 기념하고, 앙카라 시와의 국제교류의 계기로 삼기 위해 이 명예 길을 제정한 것이다. 명예도로는 서둔동 구 서울농대 앞 도로인 서호동로에서, 서호초등학교 방향 약 450m 구간이다.

 

 

 

낙후되고 비좁은 골목에 벽화를

 

앙카라 길은 요즈음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좁고 낙후되었던 골목에는 여기저기 칠을 하고 벽화를 그리기 시작한 것이다. 벽화도 앙카라 길에 걸맞게, 터키를 상징하는 그림을 그려내고 있다. 화합과 사랑이 깃들고 어린 청소년들의 환한 웃음이 있는 길을 만들고 있는 벽화사업은,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인 ‘SUNNY'가 맡고 있다.

 

골목 입구에서 서호초등학교로 들어가는 좌측 담장에 그려진 벽화는 터키를 그려내고 있고, 학교 앞으로 가까이 가면 아이들을 위한 각종 동물들이 재미있게 묘사되어 있다. 학교 앞 분식집(분식나라)에도 재미있는 그림이 그려져 있어,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붙들고는 한다. 더구나 서호초등학교 앞 쌈지공원은 이제 앙카라학교공원으로 명칭을 바꾸어 새롭게 조성을 하고 있는 중이다.

 

 

준공식엔 터키대사도 참석하겠다고

 

골목 입구에 세워졌던 기념비는, 2011113일 쌈지공원으로 옮겨져 자리를 잡고 있다. 이곳은 지난 422일 학교공원 조성공사를 시작해, 65일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학교공원은 원래 앙카라 공원이라고 명칭을 정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터키대사가 직접 연락을 해 앙카라학교공원으로 주문을 했다는 것.

 

서둔동 341-5 일대에 조성중인 앙카라학교공원은, 이제 수원의 또 다른 명소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곳 학교공원 옆으로는 서호천이 흐르고 있다. 서호천에는 걷기를 할 수 있는 수변길이 조성되어 있어, 지역의 주민들이 즐겨 이용을 하는 길이다. 학교공원은 터키를 기념하기 위해 많은 나무들을 심어 녹지화 시킨다는 것이다.

 

 

이곳에는 조형소나무 외 74, 관목 인 개쉬땅나무 외 6,300, 감국 외 15,050본과 둥근소나무 등 교목이식이 92, 사철나무 외 관목이식이 90주에 시설물 등을 조성해 녹지공간으로 꾸며진다.

 

터키인들도 즐겨 찾을 것

 

58일 이곳을 찾은 민완식 서둔동장은 준공식에는 터키대사도 참석을 하겠다고 했다고 합니다. 원래 이곳은 한국전쟁 후 터키군이 전쟁고아들을 위해 시설물을 지은 것인데, 고아원이라는 명칭보다 학교라는 명칭을 이용해 달라고 주문을 했다고 합니다.”라고 앙카라 학교공원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 내력을 전해준다.

 

이제 학교공원의 조성이 완공되면 지역주민은 물론 서호초등학교의 어린이들과,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또 다른 명소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보이는 앙카라 길과 학교공원. 완공이 된 후 터키관광객들이 찾아 올 것에 대비해, 미리 마을 안길 등을 새롭게 조성하고 주변정비를 하겠다는 것이다.

 

 

수원의 또 다른 명소가 될 것으로 보이는 앙카라 길과 학교공원. 그리고 서둔동 주민센터로 가기위한 느티나무 길과 서호천, 관광지로 탈바꿈을 하고 있는 이곳이 많은 기대를 걸게 만든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