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짐승에게서 배울 것은 하나 둘이 아니다. 특히 농촌에서 사람과 가장 가까이 있는 소에게서 배울 것은 더욱 더 그렇다. 흔히 소선생, 혹은 우선생이라고 하는 소는, 옛 선인들은 사람에게 가장 많은 것을 준다고 하였다. 그러기에 소 한 마리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그저 짐승으로만 여긴 것이 아니다.

 

소에게서 배우게 되는 세상살이. 그리고 주인이 시키는 대로 말없이 따라하는 우직한 그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조금은 어리석게도 보이지만, 그것이 주인에 대한 충심인지도 모르겠다. 소와 동행을 하고 있는 여인의 모습에서 세상을 배운다.

 


한강의 발원지인 검룡소를 돌아보고, 영월의 동강과 서강이 만나는 합수머리를 찾아가는 길에 만난 '소를 몰고 가는 여인'.  지금은 어디를 가도 좀처럼 보기 힘든 광경이다. 더욱이 차도 한 편으로 걷는 소는, 절대로 포장이 된 도로 위로 올라오려고 하지를 않는다.

 

소는 절대로 포장도로 위로 올라오려고 하지를 않았다.
 

버티면서 땅만을 밟고 있는 소. 우직함일까? 아니면 생명을 지키기 위함일까?

저 멀리 굽이길을 돌아설 때까지 한 번도 도로를 밟지 않고 땅으로만 걷는 소

 

소를 끌고 가는 여인이 잡아 끌어보아도, 도로 위로 올라오지 않는 우직한 소. 한낱 짐승이지만 예의를 아는 것일까? 아니면 도로 위로 오르면 생명이 위험하다는 것을 깨달은 것일까? 저 멀리 굽이치는 길을 돌아설 때까지 한 옆으로만 걸어가는 소와 여인. 그 광경이 참으로 아름답다.

 

동강과 서강이 만나는 영월읍의 합수머리. 다리쪽에서 흐르는 물이 서강이다. 사진 밑에 우측으로 오르면서 동강이 된다.

 

태백산 검룡소에서 발원한 물이, 정선의 아우라지를 만나 조양강을 이룬다. 그리고 이 물이 오대산에서 발원한 평창강(주천강, 서강)과 만나는 영월의 합수머리에서 남한강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다. 동강의 길이는 56㎞에 달하며, 서강은 영월군 한반도면 옹정리 선암마을에서 시작하여, 단종의 첫 유배지인 청령포를 감싸 안으며 영월읍 합수머리에서 동강과 만나 남한강으로 흐른다. 

 

합수머리 동 서강이 모여 큰 물을 이루면서 강의 이름이 남한강으로 바뀐다.

 

물이 맑고 경관이 아름다운 곳이 널려있다는 동강과 서강. 그리고 그 물이 합수머리부터 남한강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바뀌어 흐르는 구간에도 아름다움은 끝없이 펼쳐진다. 그러나 찢기고 할퀴어진 남한강은 이제 그 옛 모습을 다시는 찾아볼 수가 없다. 그래서 합수머리에서 바라보는 동, 서강과 남한강이 애틋하게 다가오는가 보다.

  1. Hansik's Drink 2012.09.10 08:22 신고

    무슨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신기하네요 도로로 올라오지 않으려 하는걸 보니 ^^

  2. 가을사나이 2012.09.10 08:25 신고

    서강과 동강 ..
    잘보고 갑니다

  3. 출가녀 2012.09.10 08:32 신고

    한편의 다큐멘터리 같은 글이네요~ 왠지 모르게 감동~ ㅠㅠ
    제가 아침 부터 완전 주책이구먼요~ㅎㅎㅎ

  4. 소박한 독서가 2012.09.10 08:50 신고

    소가 길 위로 올라오지 않으려는 것은 동물은 문명을 싫어한다는 증거가 아닐까요?ㅎㅎ
    왠지 소의 깊은(?) 생각이 엿보이는 것 같아서 잠시 생각을 해 봅니다.

  5. 참교육 2012.09.10 08:55

    처엄봤습니다.
    소가 자연을 더 사랑한다는 걸...
    사람만이 사람들이 만든 문화를 좋아하나 봅니다.

  6. ★입질의추억★ 2012.09.10 09:00 신고

    요즘 보기드문 풍경이네요.
    그래도 아주머니. 앞서 오는 차량이 있다면 위험해 보여요.
    늘 조심하셨음 좋겠습니다 ^^

  7. 귀여운걸 2012.09.10 09:11 신고

    어머.. 소에게 배울점이 참 많은거 같네요ㅎㅎ
    보기드문 모습 잘 보고 갑니다^^

  8. 행복끼니 2012.09.10 09:19

    감상 잘하고갑니다~~
    행복한 일주일 시작하세요~~^^

  9. 공감공유 2012.09.10 09:37 신고

    와 소 안본지도 정말 오래된거 같은데...이렇게 보니 정겹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