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황 막고굴의 문화재는 일체 촬영이 금지되어 있다. 막고굴은 모두 철문으로 굳게 닫혀있으며. 안내자의 인도에 따라서만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막고굴에는 비천상의 그림들이 있는데, 우리나라의 범종에 새겨진 그림들과 흡사한 모습이다.

 

오대산 동종과 흡사한 비천상

 

오대산 상원사에 있는 국보 제36호 동종은 신라 성덕왕 24년(725)에 만들어졌다. 경주 성덕대왕신종(국보 제29호)과 더불어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완형의 통일신라시대 범종 3구 중 하나이며, 크기는 높이 167cm, 입지름 91cm이다.

 

 

종 몸체의 아래 위에 있는 넓은 띠와 사각형의 유곽은 구슬 장식으로 테두리를 하고 그 안쪽에 덩굴을 새긴 다음 드문드문 1∼4구의 악기를 연주하는 주악상(奏樂像)을 두었다. 네 곳의 유곽 안에는 연꽃 모양의 유두를 9개씩 두었다. 그 밑으로 마주보는 2곳에 구름 위에서 무릎을 꿇고 하늘을 날며 악기를 연주하는 비천상(飛天像)을 새겼다.

 

입구에서 막고굴의 비천인상을 팔아

 

돈황 막고굴에서 입장권을 끊어 안으로 들어가다가 보면, 돈황의 문을 들어가기 전에 상점이 한 동이 있다. 그곳에서는 돈황 막고굴에 그려진 비천인상의 모습을 그려서 팔기도 한다. 그런데 그 비천인상의 그림이 우리에게도 전혀 낯설지가 않다. 아마 우리나라 절 어느 곳을 가도 볼 수 있는, 비천상을 보아왔기 때문인가 보다.

 

 

돈황은 불교의 성지로, 중국 역대 불교의 집산지다. 그리고 불교의 신앙 속에 나타나는 여러 세계를 조각과 조소, 회화 등을 종합적으로 시각화한 박물관이기도 하다. 2,500년이라는 오랜 시간을 눈으로 불교를 바라볼 수 있는 곳이다. 막고굴의 불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불교도나 승려뿐이 아니었다.

 

막고굴의 불사에는 조각가, 화사, 역경사, 석공, 도공, 칠공, 목공까지 수많은 그 분야의 거장이라는 사람들이 오랜 시간을 두고 이루어낸 작품이다. 오랜 역사를 통해서 조성된 돈황 막고굴은 한나라 서하, 원, 명, 청대에 이르기까지 이것을 보존해 왔다는데도 그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오아시스 안에 숨겨진 막고굴

 

돈황 막고굴은 돈황 시가지에서 25km 떨어진 사막 속의 작은 오아시스에 숨겨져 있다. 492개소의 석굴로 되어있으며, 4세기경부터 14세기경까지 1,000년 동안에 하나 둘 씩 뚫은 것이다. 기록에는 1,000여개의 굴이 있다고 하나, 현재는 492개소의 굴이 정리되어 보존되고 있다. 현재 굴속에 소상되어 있는 소상수는 3천여 점이며, 전면을 세로로 연결하면 그 길이가 45km에 달한다고 한다.

 

막고굴은 각 시대별로 특색이 있다. 막고굴은 사방 벽면에 벽화로 메워져 있으며, 대체로 서역취향적이다. 인도의 여러 형식을 갖고 있으며, 벽화속의 불상이나 비천상들이 많은 것도 특색이다. 이렇게 세계 최대의 불교의 보고라는 막고굴은 엄격하게 보호가 되고 있어, 그 외형만 담을 수밖에 없음이 안타깝다.

답사를 하는 길에 문화재 안내판을 만나면 괜히 즐겁다. 그것도 전혀 찾아갈 생각을 하지 않았던 문화재를 만나게 된다면 정말 그 기쁨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그도 그럴 것이 어찌 보면 횡재를 했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이런 기쁨은 하루 종일 죽어라하고 답사를 해본 사람들만이 느끼는 생각이다.

곡성을 지나 화순 일부를 거쳐 보성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가는 길에 보니, 저수지를 건너 다리 옆에 안내판이 보인다. '봉갑사지‘ 처음 들어보는 명칭이다. 문화재 안내판은 흙색으로 표지판이 되어있다. 그 안내판과 동일한 안내판이 하나 서 있다. ’봉갑사지‘라는 것이다. 망설일 필요도 없다. 봉갑사지를 찾아 좁은 길로 들어섰다.


아름다운 길 끝에서 봉갑사지를 만나다.

정말로 아름다운 길이다. 그 길 끝에 봉갑사지란 표지판이 보인다. 산을 깎아 평평하게 만들고 전각들을 짓느라 한창 분주하다. 우선 차에서 내려 여기저기를 돌아보았다. 그런데 한 가지 이상한 점이 있다. 옛날 주추 하나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전남 보성군 문덕면 천봉산 봉갑사는, 지금으로부터 약 1,600년 전에 인도스님인 ‘아도화상’에 의해 지어졌다고 한다. 봉갑사는 호남의 삼갑이라 하요, 영광의 불갑사, 보성의 봉갑사, 그 하나는 영암의 도갑사라는 것이다. 이 세 절은 순서대로 지어져 ‘호남삼갑(湖南三甲)’으로 불렸다는 것이다.



1,600년 된 절터는 어디로 갔을꼬?

봉갑사에는 도선국사가 삼갑을 완성하고, 각진국사가 중창하였으며, 나옹선사와 무학대사 등도 이곳에서 주석을 하였다고 전한다. 현재 산비탈에 조성중인 불사로 인해, 여기저기 공사를 하고 있는 모습들이 보인다. 그러나 어떻게 석재 하나도 보이지를 않는 것인지, 그것이 궁금하다.

마침 절의 관계자인 분인 듯한 분에게 물어보았다. ‘봉갑사지가 어디냐?“고. 그랬더니 현재 절을 짓고 잇는 곳이 봉갑사가 있던 곳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옛 봉갑사의 자리는 어디인가?“ 라고 물었다. 기록에 이 골짜기에 봉갑사가 있었다고 했는데, 꼭 어디인지는 모르겠다는 것이다.



이럴 때는 정말로 한숨이 절로 나온다. 어렵게 찾아 온 봉갑사지이다. 하다못해 석재 하나라도 만났다고 한다면, 이렇게 힘이 빠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그 오랜 고찰 터에 석재 한 장이 없다고 하니, 이개 웬일일까?

아직은 불사가 초기단계인지 휑한 느낌이다. 삼갑의 한 곳이라고 하는 봉갑사지. 그런데 어떻게 석재 한 장도 없는 것일까? 혹 이 곳이 아닌 다른 곳에 봉갑사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비탈진 등성이 위에 금강저를 높이 쳐들고 서 있는 금강역사에게 길을 묻는다. 이곳이 봉갑사지가 정녕 맞는 곳인가를.

  1. pennpenn 2011.08.22 18:32 신고

    봉갑사는 고승들의 체취가 남아 있을 법한데 사라졌군요
    월요일 저녁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2. 비바리 2011.08.22 19:13 신고

    귀한 문화재를 찾아가다 보면 아에 없거나.
    굳게 문이 잠겨 있어 관람을 못하는 곳들이 많아서
    안타까웠는데
    이곳은 아에 흔적이 없군요.

  3. 파리아줌마 2011.08.22 19:40

    어렵게 찾아가셨는데,, 너무 안타깝습니다,ㅠㅠ
    흔적이라도 남겨놓았으면 좋았을텐데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22 20:06

    간판은 있는데 절터에 대한 안내가 전혀 없군요.
    안타까운 일입니다.....ㅜㅜ

  5. 돌이아빠 2011.08.22 20:46 신고

    반가운 간판은 만났지만 정작 꼭 만나봐야 할 절터조차 없다니..안타깝네요...
    에효......

  6. 주테카 2011.08.22 21:18 신고

    절이라고 해서 스님들이 꼭 들어가있어야 하는 법이라도 있는 지..
    왠지 그런 생각이 듭니다. 가끔 오래된 절터에 스님들이 새 건물을 지으면서
    문화재를 훼손하곤 하는데, 그것 자체로 문제가 아닐런지..
    봉갑사도 그런 경우가 아닐까하고 걱정해봅니다.

  7. 주테카 2011.08.22 21:18 신고

    그러고보니 황룡사 복원관련 이야기가 나왔을 때도
    누가 주지스님이 되느냐를 두고 말이 많았던데 전 이해가 안 가더군요.

    왜 황룡사같은 문화재 복원물에 스님을 둬야하느냐... 이게 제 의견..-ㅁ-

  8. 설보라 2011.08.22 21:30 신고

    어떤 안내글이 없다니 이상하네요! 표지판은 있는데..
    고생하셨습니다. 편히 쉬세요!^^

  9. 카이사르l 2011.08.22 22:30 신고

    항상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힘들게 가셨는데 공사했다니 흑..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22 22:35

    터만 있고 기와 한장 없군요~ 비가 재법 온 분위기네요
    늘 고생 많으십니다~

  11. 촌스런블로그 2011.08.22 22:37

    봉갑사지 터를 제대로 보존했다면 많은 유적들도 함께 보존이 되었을 텐데 석재 하나도 없다니
    정말 안타깝습니다.

  12. 소인배 2011.08.23 00:03 신고

    이럴수가...
    정말 힘이 쭉 빠지겠습니다... = =;

  13. 워크뷰 2011.08.23 03:02 신고

    흔적이 사라진것을 보면 안타깝지요!

  14. 하늘사랑 2011.08.23 10:59

    아뿔싸! 온누리님이 낚였네요. 그렇지만 이것은 답사를 다니다 보면 가끔 겪는 일이지요.
    봉갑사의 말사였던 오동사지가 부근에 있는데, 차라리 이곳에 있는 봉천리 오층석탑을 찾아가실 것을 그랬습니다.

  15. 김천령 2011.08.23 13:59 신고

    아쉬움이 들겠습니다.

  16. 김은옥 2014.05.09 11:50

    5월4일 봉갑사를 찾았는데 저 또한 실망이었습니다.
    같이 갔던 남편은 봉갑사지를 찾지 못했다고 투덜투덜...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