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저수지와 반딧불이 화장실. 수원의 여러 곳에 소재한 아름다운 길 중 한 곳이다. 봄이면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목책 길을 걷는 재미가 있고, 여름이면 산 밑으로 난 수변 길을 걸으면 또 다른 흥취가 있다. 이 길을 한 바퀴 걷다보면 늘 속이 비어온다. 이럴 때 잘 찾아가는 집들이 바로 보리밥 집이다.

 

광교산으로 오르는 길목에 줄을 지어 선 보리밥 집들. 왜 이곳에 이렇게 많은 보리밥 집들이 생겨났는지는 확실치가 않다. 언제부터인지 보리밥 집들이 하나 둘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이곳의 명물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이다. 저마다 이 곳의 보리밥을 먹으로 오는 사람들은 그만한 아유가 있다고 한다.

 

 

광교산 등산을 하고 난 후 밑으로 내려와서 보리밥 한 그릇 먹고 갑니다. 정말 맛있습니다. 배도 부르지만 이 동네 집집마다 보리밥이나 반찬 맛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돌아가면서 한 집씩 먹어보고는 하죠.”

 

저수지에서 천천히 걷는 길 정말 명품 길이다.

 

그렇게 맛집 순례들을 하는 모양이다. 광교저수지에서 도로를 따라 광교산 방향으로 걷다가 보면 좌우에 늘어선 집들을 만날 수가 있다. 보리밥 집이 언제 이렇게 많이 늘어난 것인지, 해를 더할수록 숫자가 자꾸 많아지는 듯하다.

 

이 광교산 길은 골목은 아니다, 그리고 골목이 형성될 만큼 많은 집들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이고, 딴 곳에 비해 보리밥집이라는 독특한 모양새를 띠고 있는 길이다. 그런 길이 찾아갈 때마다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들어 준다. 가끔 지인들과 함께 이곳 보리밥 집을 찾아간다. 내가 즐겨 찾는 집이 큰길가 뒤편에 자리하고 있어서, 난 늘 골목 보리밥 집에서 만나자는 소리를 한다.

 

 

사람들은 보리밥이 다 그저 그렇다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내가 지금 소개를 하는 집은 그렇고 그런 집이 아니다. 광교산 길에서 많은 집들을 찾아다니다가 그 중 가장 음식 맛이 좋은 집을 찾아낸 것이다. 지인들이 수원을 찾아오면 언제나 이 집으로 안내를 하는 것도 알고 보면 이 집의 음식이 그만큼 맛이 있기 때문이다.

 

이 집 음식을 정으로 치면 얼마?

 

우리 집에서 파는 동동주는 단호박 술입니다. 이 술을 만드시는 할머니가 많이 만드시지를 않기 때문에 많이는 대 주실 수가 없다고 하네요. 저희도 정말 단골손님들한테만 이 술을 드리고 있어요. 이 동동주 때문에 찾아오시는 분들도 있고요.”

 

 

음식 한 그릇으로 나눌 수 있는 것이 바로 우리네 정이다. 이 집은 딴 집과는 달리 나물이 9가지나 나온다(일반적으로 나물은 7가지 정도가 기본이다). 나물도 일품이지만 이 집의 음식 중에서 단연 최고인 것을 겉절이다. 손님들이 찾아오면 그 자리에서 바로 무친다는 겉절이. 이 집을 자랑하는데 빠트릴 수가 없다.

 

저는 이 집의 겉절이 때문에 이 집을 자주 찾아옵니다. 이 집 겉절이로 인해 제가 하는 일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좋은 음식 한 가지가 저에게는 정말 큰 일꾼 노릇을 해준 것이죠. 음식의 정이란 가격이 아니란 생각입니다.”

 

 

휴일에 찾아간 보리밥집. 그 집에서 만난 한 손님은 음식은 가격으로 평가를 하는 것이 아니고, ‘()’이라는 음식에 숨어있는 가치로 따져야한다는 것이다. 나 역시 이 집을 사람들과 함께 찾아올 때마다, 그 음식의 갖는 인간의 정을 느끼고는 한다. 아마도 내가 수원을 대표하는 음식을 칠 때, 수원갈비, 지동순대, 통닭에 이어 광교산 보리밥을 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음식 한 그릇에 녹아있는 사람의 정. 그 음식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고 해도, 그 안에 주인이 손님을 맞이하는 따듯한 마음이 녹아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 음식이 어디 있을까? 광교산 보리밥을 최고로 손꼽는 이유이

 

광교저수지 수변에 지난 해 마련한 데크 길은 이제 수원의 명소가 되었다. 저수지 가를 따라 길게 늘어선 이 길은 벚꽃이 아름답게 피는 길이다. 7일 오후 찾아간 광교저수지.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여기저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활짝 핀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기 위함이다.

 

이곳의 벚꽃 길은 차도 양편으로 줄지어 서 있는 나무들이 장관을 이룬다. 광교공영주차장 입구서부터 시작해 영동고속도로 밑까지 이어지는 벚꽃 길은 가는 곳마다 사람들이 모여서 사진을 찍는 모습들이 보인다.

 

벚꽃이 이번 주 중에 만개를 할 것 같습니다. 거기다가 요즈음은 수원문화원에서 벚꽃의 개화기에 맞추어 6일부터 13일까지 매일 오후 2시에 6월 광교마룻길에서 시민의 문화힐링을 위해 거리로 나온 예술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6일에는 통기타 연주자 박성호, 아름드리 퓨전국악팀 등이 출연을 했는데, 공연까지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즐기는 힐링의 장소

 

광교 공영주차장서부터 천천히 걸어서 데크 길을 걸어본다. 만개한 꽃들 사이로 열심히 꿀을 따디 위해 날아다니는 번들이 부지런히 움직인다. 벚꽃 길이 끝나는 곳을 지나 상광교 방향으로 올라가다가 보리밥 집을 들렸다. 밥을 먹고 천천히 꽃구경을 더하고 갈 생각이기 때문이다.

 

꽃구경을 나온 사람들로 인해 보리밥집들은 때 아닌 호황을 만난 듯하다. 집집마다 차들이 가득 주차해있다. 평일에는 볼 수 없었던 광경이다. 보리밥집 안으로 들어가 밥을 주문하고 기다린다. 주문을 하자마자 밥이 식탁에 차려진다. 워낙 사람들이 찾아들다 보니 미리 준비를 해 놓은 듯하다.

 

 

보리밥집은 이미 밖에서도 밥을 먹는 사람들이 보인다. 아직은 한낮이라고 해도 밖에서 밥을 먹기는 좀 쌀쌀한 날씨지만, 자리가 없으니 어찌하랴. 느긋하게 밥을 먹는다는 것이 미안할 지격이다. 밥 한 그릇을 먹고 천천히 길을 걸어 내려오면서 다시 벚꽃을 구경하면서 걷는다. 사람들은 왁자하게 떠들어대면서 연신 모여서 사진들을 찍고 있다.

 

주중에 찾아가면 장관을 볼 수 있어

 

인터넷에서 수원의 가볼만한 곳을 검색했더니 이 길이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친구들과 함께 놀러왔어요. 저수지 가에 이렇게 아름다운 벚꽃 길이 있어서 분위기가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저수지 건너편에도 수변길이 있다고 해서 그곳까지 한 번 걸어보고, 저녁에는 수원천을 따라 걸어보려고요

 

당진에서 1박으로 수원 여행을 하기위해 친구들과 함께 왔다는 이미영(, 32)씨는 정말 오기를 잘했다고 한다. 광교저수지 벚꽃 길은 이미 소문난 아름다운 길 중 한 곳이 되었다는 생각이다.

 

 

이 번 주중에 찾아오면 정말 아름답게 만개한 벚꽃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마 이 공교저수지 가에 늘어선 벚꽃 길은 이제 수원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저희들도 덩달아 손님들이 많이 찾아주셔서 좋고요. 벚꽃이 좀 오래갔으면 좋겠습니다.”

 

경기대 입구에서 식당을 하는 업주한 사람이 크게 웃으면서 하는 말이다. 손님들도 많이 늘고 벚꽃을 바라보는 즐거움도 있어서 더욱 좋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광교저수지 벚꽃 길. 주중에 찾아가서 아름다운 길도 걸어보고 오후에 열리는 거리로 나온 예술도 함께 감상하는 힐링을 해보기를 권유한다.

 

가끔 손님들을 만나야 할 때면 찾아가는 집이 있다.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과 상광교동에는 유난히 보리밥집들이 많다. 이곳의 보리밥집들은 주말과 휴일이 되면 사람들로 넘쳐난다. 주말을 맞이해 광교산으로 산행을 하는 사람들이 워낙 많다보니, 이 곳 식당들도 항상 사람들로 넘쳐난다.

 

그 중에서 내가 자주 가는 집이 있다. 식당의 맛이야 사람마다 느끼는 것이 틀리니, 이 집에 최고다라는 말은 사실 상당히 조심스럽다. 내가 최고다라는 말은 내 입맛에 맞을 뿐이지, 모든 사람들이 나와 입맛이 같지가 않기 때문이다. 하기에 맛집을 소개할 때는 상당히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시골밥상’, 이름 그대로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 105에 자리한 시골밥상(031-248-4497). 손님들과 함께 식사를 해야 할 일이 있으면 자주 찾아가는 집이다. 우선 시골스런 분위기도 좋지만 이 집의 보리밥에 비벼먹는 나물이 기가 막히기 때문이다. 딴 집은 보통 나물이 5~6가지가 나오지만, 시골밥상은 꼭 9가지나 되는 나물이 나온다. 그만큼 푸짐한 비빔밥을 맛볼 수가 있는 집이다.

 

사실 이 시골밥상은 단골들이 주로 찾는 집이다. 큰길가에서 뒤편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초행인 사람들은 잘 모른다. 광교저수지를 끼고 상광교 방향으로 올라가다가 보면 영동고속도로 밑을 통과하게 된다. 그리고 조금 더 올라가 길가 우측 뒤편에 자리하고 있다. 언제나 찾아가도 항상 사람들이 있는 집이다. 대개는 단골들이지만.

 

 

그 자리에서 무쳐주는 맛이 일품

 

이 집은 항상 봄동배추를 그 자리에서 바로 무쳐서 내온다. 씹으면 바삭한 것이 일품이다. 또한 돼지고기 찌개와 함께 옅은 된장찌개를 내준다. 배추 입에 싸서 비벼놓은 밥과 매콤한 돼지고기를 함께 싸 먹으면 기분까지 좋아진다. 항상 이 집에 가서 밥을 먹을 때면 해물파전도 한 장 시킨다. 둘이 먹어도 다 못기 때문에 남은 전은 항상 싸오지만.

 

늘 시골밥상을 갈 때 함께했던 사람들에게 듣는 말이 있다. 근처 보리밥집 중에서는 최고라고 한다. 많이 먹어본 사람들도 이 집의 나물은 인기가 좋다. 딴 집보다 서너 가지나 많기 때문이다. 밥 한 그릇에도 기분이 좋아지는 집. 혹 광교산을 오를 일이 있으면 꼭 한 번 찾아가 보기를 권한다.

 

 

주소 :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 105

전화 : 031)248-4497

가격 : 비빔밥 6,000/ 해물파전 10,000

 

  1. 이전 댓글 더보기

 

밥한 그릇 기분 좋게 먹으면, 세상에 부러울 것이 없다. 늘 이런 생각을 하고 밥을 먹기 때문인지, 찾아가는 집마다 밥이 맛이 있다. 일부러 소문난 집을 찾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들어가는 집마다 사람들로 그득하다. 이런 집은 별 걱정 없이 주문을 해도 좋다는 생각이다. 경기도 광주시 오포에 일이 있어 가던 길이다.

 

수원시 상인연합회 최극렬 회장과 영동시장 아트포라 김춘홍 작가, 그리고 수원시의회 전애리 의원과 함께, 한국에서 가장 잘 지은 한옥 구경을 가자고 해서 따라나선 길이다. 오포 삼거리에서 도편수인 이춘수 대목장을 만나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에 있는 한옥으로 향했다. 한옥을 앞에 두고 마침 점심시간이라, 신현3503-5에 소재한 원조 할매 옛날 보리밥집을 찾아갔다.

 

 

점심시간에는 자리가 나기 무서워

 

사람들이 줄지어 드나든다. 밖에는 보리밥을 먹기 위해 연신 타고 온 차들을 정리하느라 주차요원들도 땀을 흘린다. 점심시간만 되면 매일 이렇게 분주하다고 한다.

이 집은 비빔밥에 사용하는 나물들도 직접 재배를 한 것을 이용한다고 해요. 딴 비빔밥 집들하고는 다르죠.”

이 집으로 안내를 해준 이춘수 도편수의 말이다.

 

안으로 들어가니 연신 사람들이 나가고 난 뒤 상을 치우느라 분주하다. 꽤 자리가 많은 식당 안이 빈 자리가 별로 없다. 보리밥은 8,000원이다. 간단한 밑반찬과 함께 깨죽을 한 그릇 준다. 보리밥과 나물이 나왔다. 8가지나 되는 나물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담백한 맛에 취하다

 

원조 할매 옛날 보리밥의 찌개는 두 종류가 나온다. 청국장과 된장찌개이다. 청국장 맛이 남다른 것도 직접 담가서 사용한다고 한다. 거기다가 집에서 만든 두부의 맛도 볼 수가 있다.

 

이 집은 참 음식이 담백합니다. 그래서 자주 찾아오죠. 사람들은 모두 유기농이라고 떠들어대지만 글쎄요, 눈으로 보이지 않는데 유기농을 믿을 수가 있나요. 이 집은 직접 재매하고 그것을 이용해서 조리를 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먹을 수가 있죠. 그래서 이 집을 자주 찾아오고는 합니다.”

 

 

곁에서 밥을 먹던 사람이 일행에게 하는 말이다. 아마 이 사람들도 우리처럼 이 집을 처음으로 찾아왔는가 보다.

 

나물을 한 가지씩 넣고 고추장에 참기름까지 치고 비벼보았다. 보리밥의 구수한 냄새가 상 위에 가득하다. 잘 비벼진 밥을 한 입 먹고 음미를 해본다. 담백한 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청국장 또한 그리 심하게 냄새가 나질 않아 좋다. 텁텁한 된장국도 옛날 어머니의 장맛이 생각나게 만든다.

 

집에서 직접 만들었다는 두부를 양념장에 찍어 먹어본다. 이 맛도 시중에서 파는 두부보다 깊은 맛이 느껴진다. 얼른 상에서 물러나 한옥 구경을 해야 하지만, 아직은 조금 더 그 담백함을 느끼고 싶다. 상을 물리고 밖으로 나오려는데, 출입구 앞에 작은 소품들이 정겹다. 이래저래 기분 좋은 점심 한 그릇을 먹었다. 그래서 기분 좋아지는 날이다.

 

 

이번 째로 미디어 다음이 주관을 하고 수원시가 후원을 하는 ‘팔도 파워소셜러 팸투어’를 세 번을 치렀다. 비록 짧은 기간인 1박 2일의 일정이지만, 나름 고충이 있다. 첫째는 그 짧은 기간 동안 무엇을 보여줄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소셜러들이 어떻게 다닐 것인가에 대한 동선을 그려낸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두 번째는 바로 먹어야 하는데, 어느 집을 선정해야 가장 맛있는 음식을 소셜러들에게 대접을 할까 하는 고민이다. 나름 팔도에서 모여 든 소셜러들의 입맛이 다 다르다. 거기다가 이들은 많은 곳을 다녔기 때문에, 입맛이 까다롭기까지 하다. 조금만 입맛에 맞지 않아도, 당장 그 자리에서 ‘맛없네’가 나오기 때문이다.

 

 

식사를 할 장소 선정 가장 어려워

 

우선 맛집을 선정한다는 것이 십지가 않은 것은 나름 이유가 있어서이다. 우선은 식사를 할 때 맛이 있어야 함은 물론이고, 20여명이나 되는 일행이 한 자리에 앉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공간도 중요하지만, 그들이 딴 손님들과 구별이 되는 공간이 필요하다. 이런 점들을 일일이 생각해서 선정을 해야 하기 때문에, 몇 곳을 돌아보아 식당을 찾는다.

 

이번 생태교통 팸투어의 식사장소를 물색하는 것도 그리 쉬운 편이 아니었다. 우선은 소셜러들이 돌아다니는 동선을 생각해, 그들이 가장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첫날 점심을 먹는 집부터 고민을 시작했다. 광교저수지를 돌아보고 난 후, 그 인근에서 밥을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광교에는 많은 보리밥 집들이 있다. 언제부터인가 광교는 ‘보리밥’이 마치 광교를 상징하는 음식이 되어 버린듯하다. 20여명이 함께 들어가 식사를 할 장소도 중요하지만, 음식 맛까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다. 마침 광교저수지를 한 바퀴 돌고나서, 경기대 입구에 있는 식당 한 곳을 찾아냈다. 17일(토) 12시 반 정도에 준비를 해 달라고 주문을 하고, 장소까지 적당한 곳으로 물색을 했다.

 

보리밥에 감자전, 그리고 동동주 한 잔

 

한 시간 반 정도를 돌아 다시 광교저수지 입구로 나온 일행이 모인 것은 12시 30분. 이때쯤엔 땀도 흘렸으니 출출할 시간이다. 멀리서 이른 시간에 차를 탄 소셜러들도 있어, 맛있는 점심은 필수인 셈. 장안구 하광교동 403-1에 소재한 토속음식점 시골픙경. 앞에는 꽤 넓은 주차공간도 마려되어 있다.

 

 

이 시골풍경은 이층도 있다. 꽤나 많은 인원이 들어가도 충분한 공간이 확보가 되어있다. 우리 일행은 1층 한편에 앉아서 식사를 할 수 있는 장소를 미리 예약을 해놓았기 때문에, 그리 어려움 없이 자리를 차지하고 앉았다. 예약이 좋은 것은 항상 준비를 해 놓은 음식을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밑반찬과 보리밥(일행 중에는 보리밥을 쌀밥으로 바꾸기도), 그리고 미리 주문해 놓은 감자전과 파전 등이 상 위에 올랐다. 보리밥을 비벼먹는 나물도 한 접시 나왔다. 사실은 이 전에 미리 보아둔 집이 있었지만, 여러 가지 사정이 있어 이집을 택했다. 배가고파 올 시간이라 그런지 모두들 먹느라 정신이 없다.

 

 

항상 팸투어 때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한 잔이다. 점심시간이지만 이 날도 역시 동동주 한 잔을 곁들이고. 수원 소셜러 팸투어 때마다 듣는 말이 있다.

“수원은 소셜러들을 너무 빡세게 돌려”

하지만 어쩌랴. 정해진 시간에 더 많은 곳을 보여주려면 어쩔 수 없지 않은가? 그렇게라도 해야지. 이래저래 무더위 속에서 지쳐버린 소셜러들. 보리밥 한 그릇으로 힘이 났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누군가는 또 탓을 하겠지? 이번에도 역시 빡세게 돌리더라고.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