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남문 로데오거리. 한 때는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찾아드는 젊음의 거리였다. 이곳에는 극장이 6곳이나 자리하고 있어, 주말이 되면 이 거리를 찾아드는 젊은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다. 이러한 젊음의 거리라는 남문 로데오거리가 수원역에 AK백화점이 입점을 하면서, 젊은이들의 발길이 끊어져 모든 극장이 문을 닫았다.

 

그동안 남문지역의 상인들과 로데오거리 상인회(회장 김한중) 등의 노력으로 인해 10여년 만에 상권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으며, 올 초 주식회사 중앙시네마(메기박스)가 문을 열었다.

 

수원에 영화관이 6개 극장에 44개소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들 영화관들은 직원들 월급조차 제대로 주지 못하는 악조건 속에서도 운영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런데 이제 다시 롯데쇼핑몰에 8개관, 광교에 7개관 등 15개소의 영화관이 문을 열게 되면 구도심에서 60여 년 동안 지역을 지켜 온 영화관들은 모두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60년 전통의 남문영화관 지켜내야

 

주식회사 중앙시네마 최기호 대표는 그동안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을 준 남문의 뿌리경제를 말살시키려는 롯데쇼핑몰 영화관의 입점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한다. 3일 오전 10시 경부터 수원시청 건너편 올림픽 공원에 모인 100여명의 사람들은, ‘수원전통 영화관 고사시키는 롯데 시네마를 강력히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집회를 가졌다.

 

그동안 어려운 가운데서도 지난 9월까지 저희 남문에 소재한 메가박스를 찾아 영화를 관람한 인원이 20만 명을 넘었습니다. 이들이 이곳에서 영화 관람을 마친 후 인근 남문 일대의 전통시장을 찾아들어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을 주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2004AK백화점이 들어섰을 때와는 달리 롯데쇼핑몰은 더 큰 타격을 줄 것이 불 보듯 뻔합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이렇게 거리로 나선 것이죠.”

 

2004년 수원 민자역사에 AK백화점이 들어선 후 남문일대의 시장인 남문로데오거리, 팔달문시장, 지동시장, 영동시장, 시민상가시장, 패션 1번가 등의 시장은 많은 고통을 감내했다. 수원시에서는 이러한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10년 동안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다. 이제 겨우 전통시장이 다시 살아가고 있는데, 롯데쇼핑몰이 입점을 하면 상권은 물론 극장들까지 피해를 입을 것이 자명하다는 것.

 

 

허가증 반납으로 맞설 것

 

저희 남문 메가박스는 옛 중앙극장의 후신입니다. 그동안 저희 극장을 찾아주신 시민들 중에는 옛 정취를 잊지 못하고 다시 찾아오신 분들도 상당히 많습니다. 하지만 이제 44개의 상영관도 인구 120만의 수원시에서는 포화상태인데, 거기다가 다시 15개 상영관이 입점을 하게 되면 59개관으로 늘어나 남문 메가박스는 또 다시 옛 아픔을 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날 집회에는 수원남문의 극장 관계자만이 아니라 지역의 상인들도 함께 참여했다. 그동안 침체되어 있던 로데오거리가 메가박스를 찾아오는 관람객들로 인해 다시 살아나고 있는데, 또 다시 젊은이들이 떠난다면 이제는 회생할 수 없을 것이란 우려 때문이란다.

 

 

이제 겨우 상권이 다시 살아나고 있는데, 롯데쇼핑몰과 롯데시네마가 문을 열면 아무래도 젊은이들이 어디로 찾아가겠습니까? 주차시설이나 모든 것에서 전통시장보다 편한 롯데쇼핑몰을 찾아가겠죠. 저희가 허가증을 반납하면서라도 싸울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1952년 처음으로 극장이 문을 연 수원의 로데오거리. 젊은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 한 때 황폐화가 되었었다. 이제 겨우 다시 살아나기 시작한 거리인데, 과거의 고통을 기억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날이 쌀쌀한데도 불구하고 집회에 나선 당사자들은 절박하다고 한다.

  1. *저녁노을* 2014.11.03 20:15 신고

    추워지는데...걱정이군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