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식품을 첨가한 산삼백숙의 효과는 어떨까?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가급적 실내에서 생활할 것을 권장하면서 사람들은 문밖출입을 삼가고 있다. 그동안 사람들은 가족끼리 외식을 즐기기도 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식도 삼가고 있는 형편이다. 사람들은 우울증 기운이 있다고 하고 코로나19의 확산이 길어질수록 점점 어려움에 처하고 있다.

 

요즘들어 사람들은 집안에서 가족들과 함께 몸을 보하는 음식을 즐겨먹고는 하는데, 정부가 당초 5일까지 시행하기로 예정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19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코로나19의 해외 유입과 산발적인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지속한데 따른 것이다. 그에 따라 건강을 지키기 위한 각종 음식물도 다양하게 조리를 한다는 것이다.

 

 

이럴 때 나는 각종 약재를 가미한 산삼백숙을 즐겨먹는다. 집에 있는 약제인 더덕과 헛개뿌리, 말굽버섯, 상황버섯, 겨우살이로 육수를 내고 닭을 한 마리 준비한다. 그곳에 자연산 표고버섯, 자연산 목이버섯, 대추와 마늘을 넣고 푹 고면 맛있는 산삼백숙이 된다. 진한 국물과 함께 먹으면 몸이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산삼 몇 뿌리를 약초꾼이 건강을 위해 먹으라고 준 것이 있기 때문이다.

 

밑반찬은 간단하게

 

밑반찬은 많이 필요치 않다. 백숙 하나만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김치야 어느 집에나 있으니 감치에 고사리나물, 감자볶음, 두부조림, 김, 명란 젓,  장조림 등 집안에 있는 잔을 준비한다. 먼저 욕수를 내기 위해 상황버섯과 말굽버섯, 헛개뿌리, 겨우살이 등을 넣고 한 시간정도 끓여 진한 육수를 낸다.

 

 

 

닭 한 마리면 4인 가족이 먹을 수 있다. 육수는 충분히 끓여 밥을 말아 먹어도 좋다. 봄이 되고 꽃이 만개했는데도 야외로 꽃구경조차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요즈음. 이런 음식을 준비해 가족의 건강을 지켜낼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음식을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시절이기 때문이다.

  1. 모피우스 2020.04.05 13:03 신고

    보약이 따로 없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