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뜬금없는 질문이다. 왜 내가 그 질문에 대답을 해야 하는 것일까? 내가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 대해 살고 안 살고를 대답해야 할 필요를 느끼지도 않지만, 남의 일에 말려들기 싫기 때문이라는 것이 정답일 것이다. 하지만 굳이 나에게 대답을 요구한다면 난 단연코 못살지라고 대답을 할 것이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늘 자주 가는 집이 있다. 그저 무료할 때면 한 번씩 찾아가는 집이다. 그러다가 보니 주인장 내외분들 하고도 친하고, 그저 흉허물 없이 터놓고 지내는 사이가 되었다. 그런데 이 집이 술집이다 보니 별별 사람들이 다 드나든다. 그 별별 사람 중에 정말 별 사람이 있다는 것이다.

 

 

볼 때마다 남자가 바뀌는 여자

 

이 집에 단골이 한 사람 있단다. 그런데 이 분 나이가 꽤 먹을 만큼 먹었다고 한다. 가진 것이 좀 있는지는 몰라도 항상 술을 먹으러 오면 자신이 돈을 지불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 돈 좀 있다고 하는 사람이, 올 때마다 거의 남자들이 달라진다고 한다. 한 번도 한 사람과 동행을 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물론, 그 매일 남자를 바꾸는 분은 여자이다. 그리고 함께 오는 사람들은 당연히 남자이다. 일주일에 한 번은 온다고 하는 이 여자분, 올 때마다 남자가 바뀐다는 것이다.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럴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반문을 했다. 돈께나 있다고 하면 사업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다. 그렇다면 거래처 사람들과 동행을 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문제의 답은 빨리도 내려진다. 그 근처에 콜라텍인가 무엇인가가 있는데, 그곳을 드나드는 여자라고 한다. 그리고 동행을 하는 남자 역시 그곳에 출입을 하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그 곳에서 만나 함께 와서 술을 한 잔하고 나면 술값은 꼭 여자가 내고, 남자는 여자가 말하는 것에 대해 맞장구를 열심히 친다는 것이다.

 

 

그 콜라텍인가 하는 곳에서는 그 여자 분이 돈께나 있는 사모님 대우를 받는다고 한다. 내 돈 갖고 내가 쓰는데 왜 참견을 할 것인가? 한 마디로 그 여자 분이 와서 팔아주는 술도 적지 않다고 하면서, 그 여자 분에 대해 왈가왈부 할 필요는 없는 것 아닐까 싶다. 그런데 다음 이야기를 들으니, 글쎄다 남자를 참 거시기하게 대우를 하면서 왜 데리고 다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세상 남자가 다 자기 것이여.

 

바로 저 여자야. 맨 날 남자 바꾸는 여자가

무료해서 술을 마시기에는 조금 이른 시간에 들린 술집이다. 간단한 안주 한 가지를 시켜놓고 두어 잔 마셨는데, 문 쪽으로 고개를 돌리며 주인이 말을 한다. 그러고 보니 이 집에서 몇 번 본 듯한 얼굴이다. 굳이 그동안 이상하게 보지 않았던 것은, 술집에 드나드는 많은 사람들을 일일이 기억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오늘도 또 바뀌었네. 저 여자 세상 남자가 다 자기 것인 줄 아나봐?”

굳이 그 다음 말은 들어야 할 필요가 없다. 나와는 전혀 무관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마침 술 집 안은 여기저기 사람들이 차 꽤 시끄럽다. 그런데 그 여자 분의 목소리가 들린다.

나 참, 그래서 어쩌자고. 그냥 술이나 처먹어

가까운 곳에 자리를 한 덕분에 앙칼지게 남자를 향해 쏘아붙이는 목소리가 그대로 들린다. 순간 고개를 돌려보니 남자는 좌불안석이다. 사람들이 꽤 있는 술집에서 자기보다 나이가 어려보이는 여자에게 술이나 처먹어라는 말을 들었으니 그 심정이 오죽하랴. 무슨 일이기에 저렇게 지청구를 듣고도 얼굴만 벌게져 말을 하지 못하는 것일까?

 

 

둘이서 술 한 병을 비우더니 여자는 술값을 계산하고 휑하니 밖으로 나가버린다. 이번에도 역시 단 한 마디로 남자를 일으켜 세운다. “빨리 따라오지 않고 머 해라고. 참 돼먹지 않은 여자란 생각이다. 주인이 그 여자는 이제 나이가 50대 초반이라고 한다. 돈께나 있다는 여자 분, 입고 다니는 입성부터가 명품인 듯하다. 그런데 저 남자는 도대체 누구일까? 왜 저렇게 나이가 어린 여자에게 꼼짝을 못하고 끌려 다니고 있을까?

 

생긴 것도 예쁘고 돈도 많다는데 소개 한 번 해줄까?”

주인의 농이다. 그 말이 끝나기도 전에 내 입에서는 이런 말이 튀어나오고 말았다.

당신 같으면 저런 여자 데리고 살겠어?”

(사진은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1. 그러할진데 2013.12.11 12:11 신고

    오늘은 눈조심, 추위 조심을 해야 하는 날이군요
    건강을 챙기시고요

    감기 걸리지 마세요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1 12:29

    읽다가 50대 초반이라는 말을 보고 할말이 없어지네요...
    '못살지'라는 대답이 나올만 하군요;

  3. 루비™ 2013.12.11 13:16 신고

    오늘은 남쪽나라에도 눈이 옵니다.
    바람이 많이 찬데 건강 조심하세요~

  4. 대한모황효순 2013.12.11 14:10

    그분 진짜 대박~
    노년이 항상 외롭겠어요.

  5. 카르페디엠^^* 2013.12.11 23:58 신고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6. 공룡우표매니아 2013.12.12 04:40

    그 나이에 그럴수 있다는게......
    추위가 계속된다고 합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취재를 하거나 답사를 할 때 이동수단이 버스나 열차인 나로서는, 그 시간에 할 일이 많다. 우선은 출발지에서 신문을 하나사서(주로 시사주간지이지만) 꼼꼼히 읽어본다. 그 안에 기삿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면 블로그에 접속을 해서 글을 읽거나 추천을 한다. 그런 시간이 꽤 걸리기도 한다.

 

물론 트윗과 페이스북 역시 이동 중에 하는 일이 잦다. 하기에 주변의 이야기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도 않는다. 더 더욱 바깥으로 지나는 경치는 아예 볼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물론 처음 가는 길이라면 예외이기도 하지만.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뒤에서 거는 전화 자꾸만 신경이 쓰여

 

버스에 타고 있는 사람들이라야 고작 10여 몀이다. 자리가 많아 일부러 신문을 보느라고 뒤편으로 가 앉았다. 그런데 그 많은 자릴 두고 한 분이 내 뒤에 앉는다. 문제는 차가 출발하자마자 전화를 건다. 친구들 모임에라도 나가는 것인지, 약속시간과 장소를 이야기를 하는데 마치 연인에게라도 하듯 소곤거린다. 뒤에서 계속 소곤거리는 전화소리에 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여보, 나 차 탔어 갔다 올게. 일찍 올꺼야.”

 

갑자기 톤이 달라졌다. 아마도 남편에게 잘 다녀오겠다고 전화를 하는 것인가 보다. 참 이런 전화를 걸 수 있다는 것이 참 부럽다. 언제 적에 이런 전화를 걸어 보았는지, 혹은 이런 전화가 걸려왔었는지 기억도 나질 않는다.

 

그런데 정작 조금 후에 이 분의 전화가 이상해졌다.

 

“응 자기야 나야, 모임에 한 30분 정도만 있다가 나갈 테니까 그 앞으로 와 알았지”

“.....”

“아냐 오늘은 일찍 들어가야 해. 먼저도 늦어서 눈치 보여 혼났어.”

 

이 여자분 남자가 도대체 몇이여?

 

중간 기착지에서 황급히 차를 내리는 여자분. 그 뒷모습을 보면서 갑자기 열심히 가족을 위해 일을 하고 있을, 그 남편이란 분이 불쌍해진다. 물론 남의 사생활에 대해 내가 ‘감 나와라 배 나와라’ 할 이유는 없다. 하지만 나도 남자인데 이런 사람을 보면서, 요즘 남자들이 바보일까? 아니면 저 여자 분이 너무 한 것일까를 생각해 본다.

 

그리고 보면 이런 경우를 참 많이도 보았다. 가끔은 정말 보지 않았으면 좋았을 광경을 목격하기도 했다. 대화 내용으로 본다면 이 분 이렇게 밖으로 돌아다닌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닌 듯하다. 남편을 속이면서까지 꼭 그랬어야만 했을까? 하긴 남녀사이라는 것이 참 알다가도 모를 것이기 때문에, 이 사람들의 속이야 내 알 수가 없다. 하긴 요즘 하는 말을 들으면 잘 나가시는 분들은 남자가 하나, 둘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들린다. 정말로 연애의 고수 시대가 도래한 것인지는 몰라도.

 

내가 이런 글을 쓰고 있노라면 누군가 나에게 이런 말을 할 사람이 있다.

 

“형님 괜히 부러우니까 시비 거는 것 맞죠?”

 

그런가? 나도 잘 모르겠다. 사실은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이다. 그러다 보니 너무 혼자 오래 있었나? 그냥 넘겨버릴 일도 두 귀를 곧추세워 들었으니 말이다. 아우 녀석 이야기대로라면 난 역시 속물일 수밖에 없다. 세상일을 그냥 보아 넘기는 것이 없으니 말이다. 블로그를 너무 오래 한 것일까?

  1. Yujin Hwang 2012.07.02 12:40 신고

    제가 마치버스에 타고 엿들은 기분입니다....ㅎㅎ
    부끄러운 자화상...이런말이 떠올라요.

  2. 비바리 2012.07.02 13:02 신고

    푸하`````
    남자들도 만만치 않습니당..
    ㅎㅎㅎ
    그래서 세상은 요지경~~~~~

  3. 대한모황효순 2012.07.02 14:17 신고

    그 여성분 능력 좋으시네요.
    근디 쫌 거시기 하네요.

  4. pennpenn 2012.07.02 15:05 신고

    인생은 제 잘난 맛에 살지요 ㅎ ㅎ
    7월 첫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5. 루비™ 2012.07.02 15:07 신고

    버스에서 그런 내용의 이야기를 하면
    다른 분들에게 다 들린다는 것을 모르는가봐요.
    아니면 아무런 감각이 없거나요...ㅠㅠ

  6. Zoom-in 2012.07.02 15:36 신고

    아니 이런 통화를 대놓고 하는 사람이 있다니요.
    듣기 싫어도 듣게 되는 사람만 괜히 난처해지네요.

  7. 모피우스 2012.07.02 23:04 신고

    오... 대단한 여인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진정한 사랑을 얻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8. 아빠소 2012.07.03 00:31 신고

    전엔 남자들이 부인말고 애인 하나씩 둔다는 말이 있더니, 요즘엔 여자들이 남편말고 애인 하나씩
    둔다고 합니다. 이런 말을 들으면 그냥 그런사람도 있나보다~하고 말아야하는데 난 없는데, 하나
    만들어야하나?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어요. 참 요지경입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3 06:16

    정말 대단한 분이신거 같은..ㅎ
    세상이 요지경이지요.ㅎ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3 06:40

    으헉!!! 하긴 요즘엔 바람피는 사람들이 많긴하다지만 실제로 들으면 좀 그럴꺼같네요~
    하지만 아직 결혼도 못한 1人 ㅠ.ㅠ

에스컬레이터는 요즈음 상용화 되어있는 추세이다. 어딜 가나 위층으로 이동을 하려고 하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이동을 한다. 그런데 이 에스컬레이터로 인해 봉변을 당한 사람이 있다. 이 분 아마 앞으로 에스컬레이터를 보면, 피하고 싶을 것이다. 명절 연휴 많은 사람들 앞에서 죄 없이 봉변을 당했으니.

문제는 경사가 급한 에스컬레이터에 짧은 치마를 입고 올라 탄 여자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 남이야 짧은 치마를 입거나 말거나 상관할 일은 아니지만, 이런 일이 일어나면 정말 황당할 듯하다.

- 사진은 내용과 관계가 없습니다. 뉴시스 이미지 사진을 인터넷 검색으로 빌려왔습니다.

경사 급한 기차역 에스컬레이터

기차를 타본 사람들은 누구나 공감을 할 것이다. 기차역에서 기차를 타려고 하면 대개 에스컬레이터로 이동을 한다. 그런데 그 에스컬레이터의 경사가 보통 급한 것이 아니다. 일반적인 대형 쇼핑물의 에스컬레이터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경사가 급하다. 좁은 공간을 이용하다보니 그럴 수도 있겠지만, 자칫 연세가 드신 분들이나 아이들에게는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을 정도로 경사가 급하다.

그리고 승강장에서 이층 출구 이동통로로 올라가는 높이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높이는 높고 경사는 급하고, 아래쪽에서 고개라도 들라치면 정말 눈을 어디다가 두어야할지 모를 때가 있다. 더구나 요즘 짧은 치마를 입은 아가씨들이, 멀찍이 앞서서 올라가고 있다면 그야말로 난감하다.

죄 없이 봉변을 당한 남자 어찌하오리까?

누가 잘못을 한 것일까? 추석연휴라 기차역에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는데, 갑자기 왁자지껄하는 소리가 난다. 무슨 일인가 하고 가보니, 젊은 남자가 또 다른 남자의 멱살을 잡고 있는 것이다. 이유를 듣고 보니 참 가관이란 생각이다. 이 멱살을 잡은 남자 오히려 창피한 줄을 알아야 할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경사가 급한 에스컬레이터 밑에 서 있던 남자가 우연히 고개를 들어 위를 보았다는 것이다. 그곳에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는 젊은 남녀가 있었는데, 아마 여자가 앞에 섰던 것같다. 그런데 이 남자가 위를 올려다보는 순간,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는 여자와 눈이 딱 마주쳤다고 한다.

그 순간 남자는 아무 생각없이 고개를 돌렸는데, 승강장으로 내려 온 여자의 일행인 남자가 다짜고짜 멱살을 잡고 치한으로 몰고 간 것. 남자는 우연히 위를 보았을 뿐이라고 하고, 여자는 한참을 쳐다보았다고 하고. 그러고 보니 이 여성분 치마가 유난히 짧다. 아마 아래서 올려다보았다면 속옷이 보일 정도 였으니.

과연 누구의 잘못일까? 그것이 궁금하다.

참 남의 일에 참견을 할 수 없어, 그냥 보고 있었지만. 이럴 경우 누구의 잘못일까? 에스컬레이터를 경사가 급하게 만든 철도공사의 잘못일까? 아니면 짧은 치마를 입고 높은 곳에서 앞장 서 내려 온 여자의 잘못일까? 그런 여자를 뒤에 세우지 않고 앞에 세운 남자의 잘못일까? 그도 아니면 위를 올려다 본 남자의 잘못일까?

그러나 여자친구가 그렇게 짧은 옷을 입었는데도, 비탈진 에스컬레이터 앞에 세우고 내려온 이 남자야말로 제일먼저 비난을 받아야할 사람이다. 위를 보았다고 무엇이라고 할 것이 아니라, 먼저 자신부터 반성을 해야할 듯. 심하게 짧은치마를 입고 경사가 급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시는 여성분들. 그냥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세요. 애매한 사람 잡지마시고. 요즈음 신 풍속도인 에스컬레이터, 알고보니 흉물이었네.

  1. 또웃음 2011.09.14 12:45 신고

    어떤 옷을 입느냐는 자유지만 스스로의 몸가짐을 바르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봉변당한 남자분, 안타깝네요.

  2. 여강여호 2011.09.14 13:38 신고

    추석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몸도 마음도 지쳤는지 제 포스팅도 방문도 뜸해졌네요.
    건강한 오후시간 보내십시오.

  3. 대한모 황효순 2011.09.14 14:09

    음~그럼 짧은 치마를
    입지 마시던가용~.,~
    멱살 잡히신 남성분 완전
    난처 하셨겠어요.

  4. 익명 2011.09.14 14:13

    비밀댓글입니다

  5. 라오니스 2011.09.14 14:26 신고

    멱살 잡힌 사람.. 정말 황당했겠네요..
    잡은 사람.. 잡게 한 여자.. 그쪽이 분명 문제입니다...
    너무 짧은 옷 입으면.. 저도 피하게 되지요..

  6. Zoom-in 2011.09.14 16:35 신고

    유유상종이라고 어울리는(?) 한쌍이군요. 창피함에 뜻도 모를겁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