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98호인 경기도당굿은, 경기도 일원의 각 마을 도당에서 마을의 안녕과 주민들의 안과태평을 위한 마을굿이다. 경기도당굿은 한수 이남의 경기도 전역과 현 인천광역시의 섬까지 걸쳐 연희가 되던 마을 제의로, 화랭이라고 하는 세습무들에 의해서 전승이 되어왔다.

 

19901010일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98호로 지정이 된 경기도당굿은 보유자인 고 조한춘과 고 오수복이 세상을 떠난 뒤, 아직도 보유자 지정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는 경기도당굿보존회에서 모든 행사 및 각 도당의 제의를 담당하고 있다. 이렇게 중요한 시기에 전승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는 경기도당굿 남부지부 승경숙 지부장을 만나보았다.

 

 

처음에는 낯설기 만한 경기도당굿

 

현재 경기도당굿 이수자인 승경숙 지부장은 1986년 내림굿을 받은 후, 주로 한양굿을 배워 굿판에서 나름 잘 불리는 무녀였다. 그러다가 1993년 경기도당굿 보유자인 오수복 선생님의 권유로 경기도당굿의 전수생으로 입문을 하게 된다.

 

“1993년에 처음으로 당시 경기도당굿의 보유자이신 오수복 선생님을 뵙고 도당굿에 첫발을 내딛었어요. 당시는 경기도당굿에 이름만 들어도 내로라하는 분들이 모두 문하생으로 있었죠. 거기서 함께 끄트머리에 서서 무녀제 도당굿의 제차를 배웠어요. 오수복 선생님께서는 도당굿에서 무녀가 맡아하는 부정, 제석, 군웅 등 여자가 할 수 있는 굿거리를 저희들에게 알려주셨죠.”

 

처음에는 경기도당굿이 낯설기만 했다고 한다. 경기도의 판소리인 판배개 창으로 불러대는 도당굿의 소리가 따라 하기조차 힘들었다는 것이다. 그래도 힘든 도당굿의 춤사위며 장단, 소리를 배울 수 있었던 것은 당시 전수교육조교인 고 방돌근 선생 때문이라고. 고 방돌근 전수교육조교는 이 시대의 마지막 전악이라고 할 만큼 도당굿의 장단과 경기 시나위를 구가하고 있던 악사였다. 할아버지가 경기도의 대금 시나위의 창시자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선생님들의 유지 받들어야

 

낮에는 오수복 선생님께 도당굿의 굿 제차를 배우고, 저녁에는 방돌근 선생님께 도당굿의 장단과 무가를 배웠어요. 경기도당굿은 신이 나지도 않고 까다로운 장단과 사설로 인해 고통을 받기도 했죠. 배우다가 보니 점점 그 깊이에 빠져들게 되고, 나중에는 도당굿의 소리에 점점 빠져들게 되었어요.”

 

그렇게 경기도당굿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1993년부터 현재까지 도당굿의 모든 행사에서 거리를 맡아 자신이 가진 재주를 선보였다고 하는 승경숙 지부장. 기획 공연만 해도 50여회에 도당굿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개인공연도 2회나 가졌다.

 

선생님들께 그냥 받은 재주잖아요. 열심히 할 수밖에요. 그동안 많은 곳에 공연을 다녔어요. 선생님들과 함께 전국을 다니면서 수많은 공연을 했죠. 때로는 박물관에서 때로는 산사에서, 어디든지 도당굿을 불러주는 곳이 있다면 달려가서 공연을 했죠. 당시 연세가 많으신 오수복 선생님께서 노구를 이끌고도 도당굿의 전승을 위해 애를 쓰시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그런 선생님들이 이젠 한 분도 세상에 있지 않다고. 모두 세상을 떠났다. 고 방돌근 선생은 첫 개인발표회를 며칠 앞두고 세상을 하직해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기도. 보유자이신 오수복 선생도 20111217일 세상을 하직했다.

 

선생님께서 갑자기 세상을 떠나신 후, 참 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오산의 굿당에서 선생님의 지노귀굿을 해드렸죠. 두 분의 선생님이 그렇게 세상을 떠나시고 난 뒤 무엇인가 해야겠다고 생각을 했어요. 선생님들께 배운 재주를 널리 퍼트려야 하겠다고. 그래서 오산에 경기도당굿 남부지부를 개설했어요.”

 

 

그동안 50여명의 전수생 키워내

 

20121월부터 6개월 과정으로 경기도당굿의 기본적인 학습을 시작한 전수생들은, 그동안 114, 28, 316, 415명 등 53명에 달한다. 경기도당굿은 그 특성상 일반 굿과는 제차가 다르기 때문에, 6개월 과정으로는 배울 수가 없다. 하기에 꾸준히 학습을 하고 행사에 자주 참석을 해야 한다고 한다.

 

그동안 오산에서 전수생들을 학습시키다가 보니 이동거리가 멀어 전수생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어요. 그래서 이번에 수원 팔달구 인계동 지하에 20여 평 정도 되는 연습실을 마련했어요. 선생님들께 배운 것을 온전히 전수시키고자 마음을 먹었죠. 이달 16일에 전수소를 개소하려고요.”

 

전수소의 개관을 준비하고 있는 인계동 지하에서 만난 승경숙 지부장. 경기도당굿의 온전한 전수 보전을 위해서 앞으로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한다. 남들은 어렵다고 배우기를 꺼려하지만, 선생님들께 배운 재주를 다음 세대에 물려주기 위해서 어려움을 참아내야 되지 않겠느냐며 각오를 다진다.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이 된 경기도당굿이 온전히 전수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1. 출가녀 2014.02.09 11:38 신고

    잊혀져가는 것들은 항상 가슴아픈것 같습니다.
    지켜낼수 있다면 오래오래 보존 되었으면 좋겠어요~*
    편안한 일요일 되셔요~*^^*

  2. 자칼타 2014.02.09 11:43 신고

    50명의 전수생을 키우신 분이군요...
    실제로 이렇게 활동하시는 분들이 있는지는 처음 알았어요.^^

  3. S매니저 2014.02.09 12:31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길 바래요~

  4. +요롱이+ 2014.02.09 13:22 신고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행복하세요!

  5. *저녁노을* 2014.02.09 14:13 신고

    경기도당굿...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6. Hansik's Drink 2014.02.09 14:54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 ^^
    행복 가득한 주말이 되셔요~

  7. 가을사나이 2014.02.09 16:57 신고

    잘보고갑니다.즐거운주말되세요

  8. 제갈광명 2014.02.09 19:54 신고

    가까운 수원에 굿을 전승하는 연습소가 생긴다니 축하할 일이군요.
    옛것을 신념을 가지고 지키시는 이들 앞에서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요즘 방문이 뜸해서 죄송합니다. ^^
    늘 좋은 글과 사진 감사합니다.

  9. Yujin Hwang 2014.02.09 20:30 신고

    굿판을 보기 힘든세상인데
    이런걸 문화이벤트 처럼 구경하고 싶어집니다^^

  10. 당신은최고 2014.02.09 20:39 신고

    잘보고갑니다

  11. 라오니스 2014.02.09 23:07 신고

    전통굿이 잘 보전되어 .. 영원히 우리곁에 있기를 바랍니다..

  12. 2014.02.09 23:50

    비밀댓글입니다

  13. 2014.02.10 00:30

    비밀댓글입니다

  14. 굳라이프 2014.02.10 00:35 신고

    우리 전통이라 생각하고 계속 이어나가는 것 좋은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15. 공룡우표매니아 2014.02.10 04:16

    아직도 보유자를 지정못하고 있다니
    안다가운 마음이네요 다행이 승경숙지부장이 계시니.....

    강원지방 눈피해 더 늘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네요

  16. shoes 2014.03.02 10:04

    정말 귀하의 블로그를 좋아하는

  17. 2015.01.21 22:21

    비밀댓글입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