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한 번 꾸러미라는 것을 받는다. 매달 말일 경이 되면 어김없이 택배 상자가 하나 배달되어 온다. 그것을 받을 때마다 미안한 생각이 드는 것은, 그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 때문이다. 물론 그냥 받는 것은 아니다. 가격을 정해놓고 받는 것이지만, 가격에 비해 터무니 없는 것들을 받기 때문이다.

 

벌써 이렇게 매달 받는 꾸러미가 4달째인가 보디. 그러는 사이에 집안에는 여기저기 도자기가 늘었다. 도자기도 아무 곳에서나 막 살 수 있는 그런 것들이 아니다. 작가가 정성을 다해 빚어 장작 가마에 구워낸 것들이다. 가격으로 쳐도 만만치 않은 것들을 받는 것이 어찌 마음 편할 수 있겠는가?

 

 

벌써 둥지를 튼 지가 20년이 되었다니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 골짜기 산 밑 마을을 즘골이라고 부른다. 즘골이란 이곳에 과거에 가마터가 있었다는 이야기이다. 예전에는 그릇을 만드는 사람들을 일러 즘놈이라고도 했다. 20년 전 작가부부가 이곳에 둥지를 튼 것도 알고 보면 하늘의 인연이란 생각이다.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는 이 부부를 남들은 참 아름답다고 이야기들을 한다.

 

사람을 좋아하는 부부이다. 그저 술 한 잔 걸치면 속을 다 내어주는 사람들이다. 그래서 주변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기도 한다. 하지만 그렇게 속을 내주는 이 부부들이 나무와 풀과 꽃들과 풀벌레와 함께 살아가는 동안, 세상은 변하고 또 변했다. 그저 묵묵히 그 자연 속에서 살던 이 부부가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서 준비한 것이 바로 이 꾸러미라는 상자이다.

 

 

세상과의 소통, 사람과의 소통이 되는 꾸러미

 

작가부부는 이 꾸러미로 인해 세상과의 소통을 하고 사람과의 소통을 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꾸러미의 내용물을 보면 사람과 세상에 베푸는 것이란 생각 밖에는 들지 않는다. 한 달에 한 번 지불하는 가격보다 몇 배나 되는 소중한 것들을 받기 때문이다. 요즈음 사람들은 그런 것들에 대한 소중한 가치를 잘 모를 수도 있겠지만, 아는 사람들은 받을 때마다 미안하다는 것이 공통된 생각이다.

 

이번 달에도 역시 자연에서 채취해 5년간이나 숙성시켜 만든 백초식초가 한 병 담겨있다. 120가지나 되는 식물을 5년 동안 항아리에 밀봉을 해 만든 식초이다. 이런 식초 한 병만으로도 소중한 것인데, 그 안에는 쇠비름나물과 건조야채, 자연산 달걀지단과 칡 꽃차 등이 담겨 있다.

 

칡 꽃차는 에스프로겐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기관지에 좋고 숙취해소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여성들에게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무공해 야채와 직접 로스팅한 커피도 함께 동봉이 되어있다. 그러나 이 모든 것도 중요하지만 함께 잘 포장이 되어오는 도자기들이다.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공유했으면

 

이번에 들어있는 도자기들은 사과를 닮은 과일포크 꽂이가 들어있다. 거기다가 도자기로 만든 커피 드립이라니. 사람들은 흔히 커피를 내릴 때 플라스틱을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도자기로 고민하여 만든 커피드립은 또 다른 멋을 자아낸다. 작은 찬기도 하나 들어있다. 이렇게 매달 받는 도자기류만 해도 지불하는 가격을 상회한다.

 

이 작가 부부의 바람은 소통이다. 더 좋은 사람들과 자연에서 채취한 올바른 먹거리를 함께 나누면서 세상의 즐거움도 함께 공유하자는 마음이다. 그 마음이 꾸러미 안에 담겨있는 것이다. 그러한 자연과의 소통에 더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였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사실 그 바람 또한 미안한 일이다. 이 부부에게 그만큼 무거운 짐을 지어주는 것이기 때문에.

 

꾸러미 가격 / 10만원(한 달에 1회 배달)

주문 및 문의 / 010-2631-9584

계좌번호  / 우체국 102343-02-006428 장순복

 

난 이 사람을 볼 때마다 부끄럽다. 세상을 살면서 나름 열심히 산다고 생각을 하지만, 유독 이 아우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는 느낌이다. 일 년 동안 이 사람이 하는 일은 그야말로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말이 생각난다. 누구에게 잘 보이려고 하는 일이 아니고, 마음에서 우러나서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 사람이 일 년 동안 하는 일을 좀 짚고 넘어가보자. 정월이 되면 쌀 몇 말을 떡을 뽑아 일일이 봉지에 담아 이웃의 홀몸어르신들께 나누어 준다. 정월에 떡국이라도 끓여먹으라는 것이다. 정월 대보름 전에는 온갖 나물에 오곡밥을 지어, 일일이 도시락 통에 담아 찾아오는 어르신들께 나누어 드린다.

 

 

초복이 되면 이 집은 식당이 된다. 삼계탕을 200그릇이나 준비를 한다. 그 준비하는 과정만 해도 만만찮다. 하루 전날부터 끓여대기 시작한다. 초복에는 집안이 온통 여기저기 어르신들이 자리를 잡고 앉아서 삼계탕을 드신다. 거기다가 중복에는 육개장을 맛있게 끓여 대접을 한다. 동지에는 동지팥죽을 끓이고, 김장철이 되면 김장을 700~1000포기를 해 이웃 어르신들께 일일이 배달을 한다.

 

그렇게 일 년이면 철마다 이웃 어르신들을 공경한다. 그리고 일 년에 한 번은 날을 잡아 경로잔치를 베푼다. 경로잔치를 할 때면 고기며 과일, 떡에 음료수, 술까지 내어놓는다. 이 날만 해도 300분 정도가 경로잔치에 와서 즐기고는 한다. 어느 단체가 하는 일이 아니다. 개인이 일 년 동안 하는 일이다. 돈으로 환산해고 아마 수천 만 원은 될 것이다.

 

 

대보름에 맛있게 드시라고 준비 했어요

 

13일 오전, 취재를 나가 있는데 전화가 왔다. 도와달라는 전화다. 그러고 보니 이 날이면 이 집은 상당히 분주해진다. 대보름에 홀몸어르신들이나 마을에 어르신들이 드실 수 있도록 음식을 준비하는 날이다. 수원시 팔달구 지동 271-124에 거주하는 고성주(, 60). 집에 들어서자 음식냄새며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가 왁자하다. 몇 사람이 분주하게 움직인다.

 

한편에선 오곡밥을 시루에 쪄내느라 땀을 흘리고 있다. 또 한편에서 도시락에 나물이며 오곡밥, 식혜와 햇김치, 물김치 등을 담아 포장을 한다. 어르신들이 찾아와 봉지 하나씩을 들고 가신다. 그 안에 나물이며 오곡밥 등이 들어있다. 오늘 준비한 것만 해도 100여 분의 어르신들이 가져가신다고 한다. 이웃까지 합하면 족히 300인분은 준비를 하는 것 같다.

 

 

대보름에는 원래 묵은 김치를 먹는 것이 아녜요. 그래서 햇김치를 새로 담갔어요.”

사람들과 열심히 용기에 이것저것 담고 있던 고성주씨가 하는 말이다. 일일이 손을 가야 하는 나물만 해도 10여 가지가 넘는다. 취나물, 콩나물, 호박나물. 시레기, 가지나물, 도라지, 시금치, 거기다가 김에 나박김치, 햇김치, 식혜를 정성스럽게 용기에 담아 포장을 한다.

 

누구에게 보이려고 이런 일 하나요?”

 

이렇게 철마다 남에게 베풀고 있는 햇수가 자그마치 30년이라고 한다. 그 오랜 세월동안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이웃에 대접을 하고 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이렇게 밖에는 안돼요. 남들처럼 많은 돈을 기부를 할 수도 없고요. 이렇게 철마다 정성을 들여 음식으로 어르신들께 나누어 드리고는 하는 것이, 모두 저희 자식들을 위하는 길이거든요.”

 

 

고성주씨는 흔히 시회에서 사람들이 말하기를 박수라고 하는 무속인이다. 이렇게 철마다 남에게 베푸는 것은, 다 자신을 찾아오는 수양부리(단골들은 신도라는 말 보다는 수양부리라고 하여서 부모와 자식의 관계를 맺는다. 물론 신의 부모와 자식의 관계이다)들이 잘 되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렇게 오랜 시간 봉사를 하면서도 한 번도 자기 스스로를 내세우지 않는다. 남들 같았으면 벌써 자랑을 해도 골백번은 했을 일이다.내가 자식들을 위해서 베푸는 일인데, 누구에게 잘 보이거나 소문을 낼 일이 아닌 것 같아요. 그저 이렇게 베풀면 우리 수양자식들이 다 잘되니 그것보다 좋은 일이 어디 있어요?”

말을 하면서도 연신 손은 쉬지를 않는다. 곧 점심시간이 되면 어르신들이 몰려올 것이라면서 바쁘게 재촉을 한다. 고성주씨 앞에서 내가 작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가끔 손님들을 만나야 할 때면 찾아가는 집이 있다.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과 상광교동에는 유난히 보리밥집들이 많다. 이곳의 보리밥집들은 주말과 휴일이 되면 사람들로 넘쳐난다. 주말을 맞이해 광교산으로 산행을 하는 사람들이 워낙 많다보니, 이 곳 식당들도 항상 사람들로 넘쳐난다.

 

그 중에서 내가 자주 가는 집이 있다. 식당의 맛이야 사람마다 느끼는 것이 틀리니, 이 집에 최고다라는 말은 사실 상당히 조심스럽다. 내가 최고다라는 말은 내 입맛에 맞을 뿐이지, 모든 사람들이 나와 입맛이 같지가 않기 때문이다. 하기에 맛집을 소개할 때는 상당히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시골밥상’, 이름 그대로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 105에 자리한 시골밥상(031-248-4497). 손님들과 함께 식사를 해야 할 일이 있으면 자주 찾아가는 집이다. 우선 시골스런 분위기도 좋지만 이 집의 보리밥에 비벼먹는 나물이 기가 막히기 때문이다. 딴 집은 보통 나물이 5~6가지가 나오지만, 시골밥상은 꼭 9가지나 되는 나물이 나온다. 그만큼 푸짐한 비빔밥을 맛볼 수가 있는 집이다.

 

사실 이 시골밥상은 단골들이 주로 찾는 집이다. 큰길가에서 뒤편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초행인 사람들은 잘 모른다. 광교저수지를 끼고 상광교 방향으로 올라가다가 보면 영동고속도로 밑을 통과하게 된다. 그리고 조금 더 올라가 길가 우측 뒤편에 자리하고 있다. 언제나 찾아가도 항상 사람들이 있는 집이다. 대개는 단골들이지만.

 

 

그 자리에서 무쳐주는 맛이 일품

 

이 집은 항상 봄동배추를 그 자리에서 바로 무쳐서 내온다. 씹으면 바삭한 것이 일품이다. 또한 돼지고기 찌개와 함께 옅은 된장찌개를 내준다. 배추 입에 싸서 비벼놓은 밥과 매콤한 돼지고기를 함께 싸 먹으면 기분까지 좋아진다. 항상 이 집에 가서 밥을 먹을 때면 해물파전도 한 장 시킨다. 둘이 먹어도 다 못기 때문에 남은 전은 항상 싸오지만.

 

늘 시골밥상을 갈 때 함께했던 사람들에게 듣는 말이 있다. 근처 보리밥집 중에서는 최고라고 한다. 많이 먹어본 사람들도 이 집의 나물은 인기가 좋다. 딴 집보다 서너 가지나 많기 때문이다. 밥 한 그릇에도 기분이 좋아지는 집. 혹 광교산을 오를 일이 있으면 꼭 한 번 찾아가 보기를 권한다.

 

 

주소 :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 105

전화 : 031)248-4497

가격 : 비빔밥 6,000/ 해물파전 10,000

 

  1. 이전 댓글 더보기

자연이 사람들에게 그냥 주는 것은 참 많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런 자연의 고마움을 잘 모른다. 그런 사람들에게도 자연이 필요한 것인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자연으로의 회귀. 요즈음 많은 사람들이 힐링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지만, 정작 그들이 쉽게 이야기를 하는 힐링이 진정한 몸과 마음의 치유가 되기는 할까?

 

수원에서 파워소셜러 팸투어를 마친 후,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과 그냥 헤어지기가 섭섭해 술을 한잔 나누었다. 그런데 그 술이 문제! 한 순배 돌아가자 여주로 가자고 다들 마음에 통했다. 밤늦게 달려간 여주. 그리고 다음 날, 사람들은 자연을 마음껏 즐겨보잔다. 싫다할 사람 없으니 더 더욱 좋지 않은가?

 

 

 

여주 상교리는 자연의 보물창고

 

함께 팸투어에 참가를 했던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에 사는 아우네 집 근처에 있는 산은, 예전에 금광이 있던 곳이다. 지금도 산을 오르면 여기저기 굴이 보인다. 가끔 여름에 찾아가면 그 근처만 가도 찬바람이 나오고는 하기 때문에, 일부러 굴을 찾아가고는 하지만. 이 산에서 흐르는 맑은 물과 지천에 깔린 나물들.

 

함께 동행을 한 블로거 장유근(보라미랑)님과 정덕수(한사), 한 사람은 들판에서 달래와 냉이를 캐고, 아우(김원주님)와 장유근님은 고기를 잡으러 나섰다. 맑은 물속에 담가놓았던 그물 안에는 꽤 많은 물고기들이 들어가 있다. 그것을 일일이 손질을 해 매운탕을 끓이고. 정덕수님이 캔 달래와 냉이는 양념을 해서 잘 무쳐놓았다.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아 마련한 술상. 매운탕에 달래와 냉이무침, 그리고 된장국, 시원한 공기, 발밑에서 봄기운과 함께 올라오는 흙냄새. 그리고 좋은 벗들. 이러한 자연에서 구한 좋은 음식과 좋은 벗들. 절로 술 한 잔 들어가지 않겠는가? 그렇게 먹다가 보니, 또 하루가 지나버렸다. 그래도 좋지 아니한가?

 

자연에 묻혀, 자연으로 돌아가는 생활. 조금만 노력을 하면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푸짐한 먹거리들. 이런 것이 바로 힐링이 아닐까? 자연은 늘 우리 곁에 그렇게 많은 것을 주고 있지만, 정작 우리들이 그런 것의 고마움을 알지 못한다.

 

 

자연에게서 받은 선물들

 

벗들이 물고기를 잡고 나물을 채취하는 동안 산으로 올랐다.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산에는 항상 우리에게 필요한 것들이 있기 때문이다. 산등성이 쪽으로 걸음을 옮긴다. 발밑에서 낙엽이 부서지는 소리들이 정겹다. 조금 올라가니 낙엽 틈에서 벌겋게 색이 든 것이 보인. 영지버섯이다.

 

사실 이곳에 들릴 때마다 산을 오르고는 하는 이유가 바로 버섯 때문이다.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게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줄 수 있을까 해서 꼭 오르는 산이다. 3월이기는 하지만 날이 푹해서 땀이 다 난다. 밤늦게까지 마신 술로 인한 숙취가 가시는 듯하다. 산을 이리저리 돌다가 보니 손에는 영지버섯 몇 개가 들려있다. 욕심을 낼 필요가 없다. 다음에 또 오면 되기 때문이다.

 

 

필요한 만큼만 가져가면 된다. 내려오니 모든 음식이 차려져 있다. 바람이 선선하게 부는 밖에서 자연에게서 받은 음식들. 그것만도 좋은데 사진을 찍는다고 하니, 이 집의 안주인인 장화백이 담 밑에 핀 제비꽃 세 송이를 따다가 달래무침과 냉이무침 위에 올려준다. 그 작은 꽃으로 인해 그저 덤덤한 나물무침이 작품이 된다.

 

그저 모든 것 하나가 다 즐겁고 고맙다. 아우가 오더니 집에서 키우는 흑염소에게 손짓을 한다. ‘일어서라고 하자, 흑염소가 앞발을 들고 벌떡 일어난다. 순간 다들 자지러진다. 자연 속에서 자연을 맞는다. 그리고 자연이 된다. 이런 것이 요즈음 몸과 마음을 다 치유한다는 힐링이라는 생각이 든다.

 

광교산 산행을 마치고 나면, 등산로 입구에 있는 식당에 들어가 보리밥을 먹거나, 막걸리를 한 잔 하고는 한다. 갈증과 배고픔으로 인해 항상 찾게 되는 집 중에는 보리밥 집이 있다. 이 집은 광교산 등산로 입구에서는 좀 더 시내 쪽으로 떨어져 있다. 그래도 일부러 걸어 이곳까지 찾아가는 것은 남다른 음식 때문이다.

 

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 332번지에 소재하는 ‘토담집’. 우선은 그 이름부터가 마음에 든다. 문화재를 답사하다가 보니 성격까지 바뀐 듯하다. 예전에는 조금은 서양스런 음식을 좋아하기도 했는데, 요즈음은 비빔밥이나 국밥, 찌개 등을 좋아하게 되었다. 아마도 답사를 하게 되면서 우리 것을 즐기게 된 모양이다.

 

 

 

맛집, 각자의 기호에 맞아야

 

음식이라는 것이 사람마다 맛을 느끼는 것이 다르다. 언젠가 맛집에 소개된 집을 우연히 찾아들었다가 낭패를 당한 적이 있다. 한 마디로 조미료를 갖고 맛을 낸 집이기 때문이다. 체질적으로 조미료를 싫어하는 나로서는 그런 집을 만나면, 그 자리에서 수저를 놓고 나와 버리기도 한다.

 

하지만 그런 맛에 익숙해져 있는 사람들은, 텁텁한 맛을 싫어할 수도 있다. 하기에 맛집을 소개한다는 것은 사실 상당히 조심스럽다. 내가 소개하는 맛집이야 일부러 찾아가는 것은 아니다. 그저 답사를 하거나 사람들과 만났을 때, 그 ㅈ비에서 내오놓는 그대로를 휴대폰 등으로 촬영을 한 뿐이다.

 

 

 

 

 

이런 것을 두고 ‘맛집 소개’라고 한다면 좀 미안한 감도 없지를 않다. 가격이라고 해보아야 기껏해야 1인분에 5,000 ~ 8,000원 정도의 집들이니, 그 안에 장식이 값나가고 분위기 있는 집은 더 더욱 아니다. 이 토담집을 내가 좋아하는 이유도, 그저 선술집이나 객주 같은 분위기 때문이다.

 

찬 한 가지 더 놓았을 뿐인데

 

광교산 입구 식당마다 보리밥을 시키면 나오는 것이 거의 동일하다. 나물과 된장국, 야채 등이다. 그런데 집집마다 한 가지씩 색다른 것을 내어놓는다. 어느 집은 두부를 주기도 하고, 어느 집은 묵을 내어놓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전혀 색다른 것을 한 가지 주는 집들도 있다.

 

 

 

 

 

자연농원 토담집도 색다른 것을 한 가지 내준다. 바로 돼지고기볶음이다. 휴대용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주는 고기는 밥을 먹을 때 함께 먹을 수 있도록 준비를 해준다. 가격은 거의 동일하다. 1인 분에 6,000원이다. 그런데 이 돼지고기가 무엇이라고, 그 고기에 그냥 눈이 멀어버렸다.

 

그래서 광교산을 오를 때면 가끔 이 집을 찾아간다. 우선 푸짐하고 보기에 좋은 것이 먹기도 좋다고 했던가? 그저 한 가지 더 얹어 줄 뿐인데, 무엇인가 많은 것을 받았다는 기분이 들어 좋다. 혹 광교산을 들릴 일이 있으면 이 토담집을 찾아가 보리밥 한 그릇 먹어보길 권한다. 하지만 음식은 사람마다 먹는 법이 다르니, 꼭 사전에 싱겁게 먹는다거나, 짜게 먹는다거나 이야기를 하고 말이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