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담은 도자기젊은 그대 낭만을 담다

 

팔달구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는 지동 주민들에게는 가장 편한 휴식처이자 새롭게 무엇인가를 배울 수 베움의 공간이다. 창룡마을 창작센터가 이루어낸 가장 큰 소득은 주민들을 위해 많은 문화강좌를 개설했으며, 주민들은 이곳에서 자신이 평소에 하고 싶었던 배움을 터득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주민제안공모사업으로 채택 된 세대공감이 있는 문화마을은 지동주민들이 타 지역과 다르게 지역주민들을 위한 문화사업의 일환으로 강의를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단순히 강의를 듣는데 만족하지 못한 주민들은 직접 사진촬영을 하고, 도자기를 만들면서 문화적인 소양을 키웠다.

 

 

그 중 꽃은 담은 도자기는 도자기 페인팅과 꽃차 만들기 수업으로 직접 도자기에 그림을 그리고 가마에 소성하는 작업까지 이어졌다. 김미경 강사의 강의로 424일부터 87일까지 도자기 수업을 받은 주민들은 자신이 직접 도자기에 그림을 그려 넣고, 그 도자기를 가마에 소성해 전시에 출품했다.

 

사진촬영 방법을 조성근 강사로부터 배운 주민들은, ‘젊은 그대, 낭만을 담다라는 강의 제목으로 522일부터 816일까지 총 11회 사진촬영에 대한 강의를 들었으며, 강습 도중 직접 지동 경내 경로당을 찾아가 어르신들의 영정사진 촬영을 하는 등 자신이 직접 촬영하고 사진 출력을 하는 즐거움을 만끽했다.

 

 

도자기와 사진, 작품 전시회 열어

 

31일 오전에 찾아간 창룡마을 창작센터. 2층 갤러리에 새로운 작품을 진열했다는 창작센터 관리자의 이야길 듣고 갤러리로 올라갔다. 벽면에는 김종 작가의 그림이 걸려있고 그 아래편에 사진들이 진열되어 있다. 사진촬영 기술을 강의로 배운 주민들이 마을 어르신들의 사진을 찍은 것이다.

 

11회 동안 지동주민들 중 사진 촬영술을 배우고자 신청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이론수업과 현장실습, 그리고 사진을 수정할 수 있는 포토샵 수업까지 알려주었다고 한다. 특히 사진촬영을 배울 때 관내 경로당을 직접 방문하여 어르신들께 메이크업을 해드리고, 사진을 찍어드리며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는 것이다.

 

그렇게 촬영한 시진들을 현상해 전시해놓았다. 사진 안에는 부부가 찍은 사진도 있고, 경로당 어르신들이 단체로 촬영한 사진도 있다. 갤러리 안쪽으로는 도자기와 꽃차 수업을 받은 주민들이 아름답게 그려낸 도자기들을 전시해 놓았다. 16회의 수업을 받은 주민들은 도자기에 그림을 그려 소성을 한 것이다.

 

 

2주 동안 창작센터 갤러리에 전시

 

주민들이 16회 동안 배운 도자기 그림그리기와 꽃차 수업. 그동안 도자기에 그림을 그리고 꽃차를 만들 때마다 향기로운 꽃차를 마셔보기도 했다. 이렇게 주민들이 직접 그려 아름답게 조성한 도자기를 전시하는 것도 자랑할 만한데, 그 도자기에 꽃차를 담아 주민들과 함께 즐거움을 공유한다고 한다.

 

그동안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는 주민들의 소통공간으로 이용되면서 많은 문화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2주 동안 전시한다는 주민들이 배우고 익힌 작품인 사진과 도자기. 지난번에는 주민들이 한지를 갖고 작품을 만들어 전시회를 갖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사진과 도자기 수업을 받은 주민들의 작품을 전시한다는 것이다. 날마다 달라지고 있는 창룡마을 창작센터. 앞으로 또 어떤 즐거움을 전해줄 것인지 기대가 된다.

남원을 찾는 사람들은 참 볼거리가 많다고 한다. 사람들이 남원을 다녀 간 후 질문을 한다. 어디를 다녀갔느냐고. 그러면 거의다 대답이 천편일률적이다. 광한루원과 민인의총, 그리고 지리산 둘레길과 몇 군데 유적지를 댄다. 그러나 정작 이 가을에 남원에 오면 반드시 들려야 할 곳이 한 곳 있다.

<도심속 향기원> 이름부터가 색다르다. 수목원은 많다. 그러나 얼마나 향기에 녹아버렸으면, 향기원이라는 니름을 붙였을까? 그것도 도심속에 있는 향기원이라고 한다. 도심속 향기원은 남원 시내에 있던 구 남원역사 일대를 말한다. 기차가 다니던 이곳이 고속철도로 인해 남원역이 옮겨가자, 그 부지 전체를 꽃밭으로 조성을 한 것이다.




철길따라 펼쳐진 꽃밭 장관이로고 

시내를 가로지르는 도로변에 입구가 있다. 높다랗게 '도심속 향기원'이란 간판이 걸린 안으로 들어가면 수많은 꽃들의 경합이 이루어진다. 천일홍이며 라밴다 등 각종 꽃들이 뿜어내는 향에 어지럽다. 그리고 각색으로 꽃을 피운 많은 화초들이 저마다 객을 불러세운다.




그렇게 아름다운 꽃밭은 흙길로 조성이 되어있어, 걷다가 보면 절로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그리고 그 끝에는 구역사 철길로 들어가는 입구가 있다. 철길 양편으로 펼쳐진 코스모스가 벌써 씨를 맺기 시작했다. 가을 하늘과 코스모스, 그리고 쉬고있는 철길. 어느 영화의 한 장면과 같다.    





기차는 오지 않는다. 그러나 기찻길을 따라 걷다가 보면, 꽃차가 달려온다. 빨갛고 노란 꽃차들이 양편에서 달려온다. 그 가운에 서서 향기에 취한다. 그리고 가을에 취한다. 그러다가 보면 어지러움을 느낀다. 철길에 털석 주저 앉았다. 더 많은 꽃들이 달려온다. 가을의 남원의 볼거리이다. 가을 날, 누가 이곳을 지나치고 남원을 보았다고 할 것인가?





꽃에 취하고 가을에 취할 수 있는 도심속 향기원, 그래서 남원은 외롭지 않은 곳이다. 늘 취해서 살고 있으니... 


 

  1. 온누리49 2011.10.23 15:07 신고

    고창에 봉사를 다녀왔습니다
    오는 길에 이웃님들에게 선물을 한 보따리
    꽃바구니를 준비했습니다^^
    며칠간 바쁘단 핑계로 치우지 못한 방이 엉망입니다
    대충 치우고 찾아뵙께요^^

  2. 코기맘 2011.10.23 15:56 신고

    꽃바구니 잘 받았습니다 ㅎㅎㅎㅎㅎ
    코스모스가 제일 이쁜데요??ㅎㅎㅎ

  3. 로즈힐 2011.10.23 16:42

    이런 장소가 있었군요...
    정말 너무나 멋집니다.^^
    보는 순간 감탄사가 나왔습니다!
    행복한 오후시간 보내십시요!

  4. 해바라기 2011.10.23 17:01

    그러네요.가을를 장식하는 꽃들이 마음을 사로잡네요.
    철길옆의 코스모스는 더 향수를 불러오네요.
    감상 잘 하고 갑니다.ㅎㅎ^^

  5. pennpenn 2011.10.23 19:53 신고

    온 천지가 꽃밭이로군요
    일요일 마무리를 잘 하세요~

  6. 올매거진 2011.10.23 20:28 신고

    아름다운 남원 당장이라도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7. 영심이~* 2011.10.23 21:46 신고

    남원이 이곳저곳 볼거리가 많은가봐요...
    꽃길이 예쁘네요..^^

  8. 클라우드 2011.10.23 22:42

    마음껏.. 감사히.. 취하다가 갑니다.^^
    건강하세요.^^

  9. 잉여토기 2011.10.23 23:12 신고

    형형색색 아름다운 꽃밭이네요.
    향기원이라는 이름과 함께 이 사진을 보니
    그 향기가 여기까지 미치는 듯합니다.

  10. 워크뷰 2011.10.24 02:18 신고

    향기가 모니터를 통하여 이곳 부산까지 날아 왔습니다^^

  11. 바닐라로맨스 2011.10.24 03:01 신고

    이야...
    말그대로 꽃밭이네요~

  12. 모르겐 2011.10.24 04:41 신고

    철길을 따라 펼쳐진 꽃밭... 인상적이네요. 조만간 남원에 갈 계획인데, 코스로 고려해봐야겠습니다~

  13. 돈재미 2011.10.24 06:08 신고

    꽃들이 장관입니다.
    이제 가을도 점점 재촉하는 것 같구요.
    저정도의 꽃들이면 향기원이란 명칭에
    잘 어울릴 듯이 꽃 향기가 대단할것 같습니다.

  14. 대한모 황효순 2011.10.24 11:00

    이야~~너무 예뻐요.^^
    남원 진짜 가보고 싶어요.ㅠ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