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은 건강을 위해 산을 오르는 사람들이 많다. 집 가까이 있는 산을 오르는 사람들은 물병 하나를 들고 산책삼아 오르기도 하지만. 일부러 멀리서 까지 산을 오르기 위해 차로 이동을 하기도 한다. 그러다가 보니 꼭 건강을 위해 산을 오르지 않아도 산길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

전북 전주시, 완주군, 김제시에 접해 있는 모악산은 ‘어머니의 산’이라고 한다. 그리 높지는 않지만 생태계가 살아있는 청정지역이다. 아마 산을 오르는 차도가 없는, 산 중에 하나이기도 하다. 모악산에는 평일이면 수천 명에서 주말과 휴일이 되면 만여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산행을 한다고 한다.


모악산 입구에 서 있는 고은선생의 시비와 모악산 산길(아래)

벌써 10년 째 오른 산, 별 사람 다 있다

모악산을 올라다닌지가 벌써 10년 세월이 훌쩍 지나버렸다. 처음 모악산의 고찰에 일이 있어 찾아갔다가 인연이 되어, 그곳에서 살다시피 했으니 사람의 인연이라는 것은 참 묘하다. 그렇게 모악산을 오르내리면서도 늘 모악산은 좋았다. 굳이 어머니의 품이라는 표현을 하지 않아도, 아무런 공해도 없는 그 산 자체가 좋았을 것이다.

이렇게 산을 오랜 시간 오르내리다보니 이제는 제법 산길에서 만나면 인사를 하고 지내는 사람들도 생겼다. 물론 전문적으로 산행을 했다고 하면, 더 많은 사람들과 교분을 쌓았을 것이다. 그러나 오르고 내려가는 길목에서나 만나는 정도이니, 이 정도라도 꽤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되었다는 생각이다.


쉼터인 의자 곁에는 항상 쓰레기가  널려있다.

그런데 요즈음 산을 오르면서 만나는 사람 중에는 정말로 산으로 올라오지 않았으면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제 발로 걸어 올라오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이런 분들은 조금 삼가를 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이 솔직한 표현이다.

이런 사람 정말로 오지 않았으면

1. 쓰레기를 버리러 산에 오나?
사람들이 다녀간 후에 산을 올라보면 정말 가관이다. 중간에 쉬라고 의자를 놓았는데, 그 주변에 가면 꼭 쓰레기가 보인다. 빈 캔이며 물통, 팩 음료, 심지어는 커피를 사들고 와 마시고는 그냥 놓아두고 간다. 그뿐만이 아니다. 산사에 와서 전각의 마루에 앉아 먹을 것을 다 먹고는, 쓰레기를 돌담 틈이나 기둥 뒤에 숨겨놓고 가기도 한다. 쓰레기를 버릴 때가 없어 산을 오르는 것인지. 이런 사람들 제발 산에 올라오지 말았으면 좋겠다.

2. 동물을 사랑하는 것은 좋은데
동물을 사랑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나도 개라면 사족을 못 쓰는 인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모악산 등산로 입구에 보면 ‘개나 고양이 등 동물을 데리고 산에 오르지 말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도 한글을 못 읽는 것인지, 본체도 안하고 산으로 데리고 올라간다. 그런데 문제는 그 다음이다. 가끔 동물의 배설물들이 여기저기 널려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치우고나 갔으면 좋을 것을. 이런 사람들 동물을 키울 자격은 있는지 모르겠다.

주말이나 휴일이면 산사는 온통 쓰레기가 널려있다

3. 라디오 볼륨을 있는 대로 높이는 사람
산을 오르는 사람들은 때로는 조용히 생각을 하고 싶어 오르기도 한다. 특히 모악산을 찾는 사람들 중에는 산사까지 뒷짐을 지고, 천천히 걸어가면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띤다. 뒷짐을 지고 걸어도 20분이면 산사까지 갈 수가 있어, 사색을 즐기는 것이다. 그런데 가끔 보면 라디오를 있는 대로 볼륨을 높이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만 들으면 될 것을, 그렇게 크게 틀고 다니면서 남까지 불쾌하게 만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4. 화장품 홍보사원인지.
사람들이 아름다워지고 싶은 것은 본능이다. 남자는 남자대로 여자는 여자대로, 나름의 아름다움이 있다. 꼭 잘나서가 아니고 그 아름다움이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헌데 얼마나 남들에게 잘 보이고 싶은 것일까? 곁으로 지나치면 화장품 냄새로 코를 들을 수가 없을 정도다. 역겹기까지 한 냄새가 아름답게 보이려는 것인지. 난 차라리 땀 냄새가 더 좋다.

학생들이 올라왔다가 그나마 일부 들고 내려간다. 아이들에게 정말 낯 부끄럽다.

5. 꼴불견도 가지가지
이것저것 쓰라고 하면 하루 종일이라도 쓸 것만 같다. 하지만 다 제멋에 겨워 사는 세상인 것을. 하지만 가끔은 정말 한 대 쥐어박고 싶을 때도 있는 것을. 흙과 돌로 된 산길을 굽 높은 하이힐에 짧은 치마를 입고 뒤뚱거리며 오르는 사람. 날이 좀 덥다고 남의 시선 생각도 안하고 가슴까지 다 풀어 헤치는 사람. 산사에 와서 있는 대로 버젓이 담배를 피우는 사람. 아이들이 시끄럽게 떠들거나 말거나 제지를 하지 않는 부모들. 이런 분들은 제발 보고 싶지가 않다. 산은 모든 사람들이 공유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1. 다른건 모르겠지만 산에다 쓰레기는 제발 버리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가끔 등산을 하지만 산에 가서 쓰레기가 보이면 기분이 안 좋거든요.

  2. 곰선생 2010.09.30 15:40 신고

    날이 갈수록..."배려"심이 무엇인지 모르고
    자기멋대로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는것 같습니다..
    인성 교육의 문제가 아닐까요?..
    지하철에서도 dmb 소리 크게 트는 사람들도 많고..
    문제는 그런걸 본인들은 "당연"하게 생각..

  3. pennpenn 2010.09.30 16:02 신고

    3번은 정말 짜증나요~
    자기홀로 조용히 들어면 얼마나 좋을 까요~

  4. mike kim 2010.09.30 16:11 신고

    자연뿐만 아니라 즐거워야 할 산행을 무참히 망치는 이런 분들 제발 반성하세요...

  5. Yujin 2010.09.30 16:17

    신에갈때는 산을 존경하는 마음으로 가야지요? 절에 갈때는 부처님 존경하는 마음으로 가듯~~

  6. 가을 2010.09.30 16:49

    저는 산에 오르지 않지만, 예전에 산에 가면 정말 꼴불견인 사람 많았습니다...온누리 님이 잘 짚어주셨네요. 덧붙이고 싶은 것도 있지만..뭐 다들 아실 것 같아서요...이 글 보시는 중에 해당되는 분 없으시겠죠?^^

  7. 돌이아빠 2010.09.30 17:14 신고

    한글을 모르는걸꺼에요. 그리고 정말 몰라서 그러는걸거고, 쓰레기 버릴데가 정말 없어서 그럴거에요 ㅠ.ㅠ
    정말 슬픈 현실입니다. 꼭 산이 아니더라도 기본이 무엇인지 상식이 무엇인지를 모르는 사람이 아니 무시하는 사람이 너무나 많습니다....

  8. 털보작가 2010.09.30 17:25 신고

    공감입니다.
    저도 산에서 저런 사람 만나면 한방 주어 박고 싶지만............

  9. 북경A4 2010.09.30 17:47 신고

    조금 삭막해지는 세상이 되겠지만..
    벌금 제도를 좀 더 강력하게 규정하고 확실하게 처벌하도록 해야할 것 같아요...
    산에 올라가면 저런쓰레기도 문제지만 담배 꽁초도 정말 많은 것 같아요..
    이제 곧 건조해 지는데 제발 담배꽁초만은 함부로 버리지 맙시다.

  10. 언알파 2010.09.30 18:07 신고

    심히 공감해봅니다. 쓰레기 버리는사람들이 제일싫어요..
    가끔 등산갈때면 어디에나 늘 있는거같습니다.

    아. 본인들도 산이 좋아서 등산하는걸텐데 말이에요!

  11. 둔필승총 2010.09.30 18:18

    에혀, 어째 조금씩 나아지나 했는데 말입니다.

  12. 뻘쭘곰 2010.09.30 19:04 신고

    맞아요.. 큰산 작은산 할것 없이 곳곳에 쓰레기가.. 거기에 담배꽁초까지..ㅠㅠ
    남에게 피해주는 일이 없어야 할텐데요..

  13. mami5 2010.09.30 20:49 신고

    산에서 라디오와 음악을 크게 틀고 가는 사람
    정말 보기 싫더군요..
    쓰레기 투기도 마찬가지이네요..
    기본이 안된 사람들이니..

  14. 탐진강 2010.09.30 20:49 신고

    하이힐 신고 등산하는 사람도 있군요^^;
    참 가지가지네요

  15. ecology 2010.09.30 21:27 신고

    저렇게 버려 놓은면 계속 늘어납니다
    자쯩 나셨겠네요
    자가집 마당에는 버리지 않겟지요
    조금만 수고하면 될텐데 말입니다.

  16. 비바리 2010.09.30 22:20 신고

    모두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특히..화장품냄새.향수냄새 풍기며 산행하는 사람들
    진한 화장...으~~~~
    저도 여자지만 정말 싫어요..

  17. 뜨인돌 2010.09.30 23:22

    으으~~ 정말, 저도 산을 오르는 것을 좋아하는 데 말이죠...
    사람들이 좀더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ㅠㅠ

  18. 완주스토리 2010.10.01 01:24

    쓰레기! 어딜가나 문제이군요.. 특히 등산길에는 더더욱 조심해야하는 것인데..
    아이들 제지도 않고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도 정말 싫은 일이죠.

  19. 러브멘토 2010.10.02 13:12 신고

    이런분들 등산 배낭매지 마시구 쓰레기통 매구 다니셔야겠네여

  20. Cheap Jordan Shoes 2011.09.17 15:53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비가 오는 날은 답사를 하기가 힘들다. 그러나 비가 오는 날이라고 해서 답사를 떠났는데, 그냥 쉬고 있을 수는 없다. 우비를 하나 구해 입었더니 온 몸에 땀이 흐른다. 바람이라고는 들어올 수 없는 비닐이고 보니, 온몸이 후끈거리고 금방이라도 몸에서 쉰내가 날 듯하다.

함양군은 정자가 많은 고장이다. 정자뿐 아니라 수많은 문화재가 자리하고 있다. 하루에 몇 곳을 돌아본다는 것은 쉽지가 않지만, 이곳을 둘러본 블로거 ‘바람 흔적 김천령’님이 동행을 해주는 바람에, 짧은 시간에 여러 곳을 돌아볼 수 있었다. 비는 내리고 전날 과음을 한 탓에 몸은 무겁지만, 그래도 쉴 틈 없이 돌아다녔다.


일두 정여창을 생각해 지은 군자정

군자정, 군자가 머무르던 곳이라 해서 붙여진 정자 이름이다. 군자란 일두 정여창을 말하는 것이다. 정여창(1450~1504)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요 학자이다. 1498년 무오사화에 연루가 되어 경성으로 유배되어 죽었으며, 1504년 사후에 갑자사회가 일어나자 부관참시를 당했다. 그러나 광해군 10년인 1610년에는 조광조, 이언적, 이황 등과 함께 5현의 한 사람으로 문묘에 배향되었다.

군자정은 함양군 서하면 봉전리에 소재한 경남 문화재자료 제380호이다. 이 정자는 정여창의 처가동네로, 이곳에 들려 유영을 할 때는 군자정이 있는 영귀대를 자주 찾았다고 전한다. 정선 전씨 입향조인 화림재 전시서의 5세손인 전세걸이, 일두 정여창을 기념하기 위해 1802년 군자정을 지었다고 하니 벌써 200년이 지난 정자이다.


자연암반을 그대로 주추로 삼아 정자를 지었다.

자연암반을 그대로 이용한 군자정

군자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정자이다. 아래는 자연 암반위에 그대로 기둥을 놓았다. 주추를 사용하지 않고 암반을 주추로 삼은 것이다. 팔작지붕으로 지어진 군자정은 아래를 조금 높은 기둥을 세우고, 짧은 계단을 이용해 정자로 오를 수 있도록 하였다. 정자로 다가가니 앞으로 흐르는 내는, 비가 온 뒤라 물이 불어 소리를 내면서 흐른다. 주변은 온통 바위로 되어 있는데, 이런 아름다운 풍광을 즐겼던 것 같다.

정자 안에는 여기저기 작은 편액들이 걸려있다.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나 많은 시인묵객들이 거쳐 갔을 것이다. 정자는 난간을 둘러놓았으며, 계단은 오래도록 보수를 하지 않은 듯 아래쪽이 다 썩어버렸다. 기둥에는 음식물을 반입하지 말라고 적혔는데, 주변 음식점들이 이곳에서 손님을 받는다고 귀띔을 해 주는 사람이 있다.



정자 안에는 많은 편액들이 걸려있다. 어느 방향에서 보아도 군자정은 아름답다.

문화재주변에 늘어놓은 술병 불쾌해

주변 경관이 아름다운 군자정. 가까이 다가가보니 참 가관이랄 밖에. 주변에 음식점이 있는데 이곳에서 손님이라도 받았는지, 재떨이로 썼을 그릇들이 정자 밑에 보인다. 한편에는 바위에 빈 술병을 늘어놓았다. 여기가 아니라고 해도 술병을 모아놓을 공간은 얼마든지 있는데, 하필이면 문화재 옆에다가 놓은 것일까?


군자정 옆에 빈 술병들이 늘어서 있어 볼썽사납다. 계단도 보수가 시급한 편이다.

문화재는 모든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보존해야 한다. 꼭 담당을 하는 공무원들만이 보존을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저렇게 많은 술병들이 늘어서 있다면, 어제 오늘 놓아 둔 것이 아닐 텐데 아무도 관리를 하고 있지 않은 것일까? 하루 빨리 이런 볼썽사나운 모습이 사라졌으면 한다. 말로만 하는 ‘문화대국’이나 ‘문화국민’이란 소리가 이젠 듣기조차 역겹다.

  1. 최정 2010.08.29 13:20

    정말 자연경관이 좋은데 있는것인데.. 그리고 사람들은 그저 쉬는곳이라고 생각하는듯
    문화재 관리하는것보면은 답답합니다

  2. 가을 2010.08.29 13:23

    한국인들이 술을 무척 좋아해서요...ㅠㅠ
    어딜 가나 술입니다...함양은 저도 가본 적이 있는데, 정자가 정말 많아요...

  3. 탐진강 2010.08.29 13:28 신고

    문화재 주변에 술병을 두다니 참 인면수심입니다.
    술병은 반드시 치우는 공중도덕이 필요한데...

  4. mike kim 2010.08.29 15:02 신고

    CCTV달아야 할 것 같아요,,,ㅠㅠ

  5. 산들강 2010.08.29 16:12 신고

    안타깝네요. 어릴때부터 새로이 교육을 시켜야할 것같아요.
    어린이들에게 부끄러워집니다.

  6. 윤복림 2010.08.29 16:59

    왜들 그렇게 사랑하는 마음이 없을까요?
    안타깝습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7. ★입질의추억★ 2010.08.29 18:47 신고

    에고~ 정말 씁쓸하군요~ 왠 소주병.. 그리고 저 계단도 한번 사고가 나야 보수할런지
    해당 지자체에서 관심을 가지고 보수를 했으면 좋겠어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29 18:57

    참..계단도 허술하고 술병도 있으니..
    관리가 허술하네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29 21:17

    보존해도 모자랄 문화재에 술병이 왠말이랍니까...
    관리하는 인력도 많이 부족한가 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29 22:57

    안타깝네요;;
    또 잃고나서 후회하지 않았음 좋겠네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29 23:20

    저런 문화재 앞에 술병들이 왜이렇게 많은건지;;;; (가지런히 모아놓긴했군 ㅡ,.ㅡ;)
    한국이 이렇습니다...쯧... 같은 한국인으로서 부끄러워지는듯하네요...
    포스트 잘보고갑니당~

  12. 에우르트 2010.08.29 23:50

    술병...
    마니심각하네요 ㅋㅋㅋ
    이글을 메인으로 1!! ㅋㅋ

  13. 비바리 2010.08.29 23:54 신고

    참 얌전히들도 모아놨군요.
    허기사..저것도 가져가면 몇 푼 준다는디..
    버리는 사람 따로 ..치우는 사람따로..
    언제면 좀..나아질런지요..

  14. 눈부신명상 2010.08.30 06:51

    온누리님... 안녕하세요.
    올려주신 포스팅에 충격이 큽니다.
    어쩌면 저럴수가 있는지...
    믿기지가 않네요.
    서울 하늘에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행복하고 여유로운 하루 보내시길
    바라옵니다...^^

  15. 김천령 2010.08.30 10:15 신고

    답사도 열정적이시고,
    글도 열성적이십니다.
    잘 보고 갑니다.

  16. 초코그린 2010.08.30 12:16

    비오는데도 불구 열정답사 감사드립니다.^^
    국가차원에서 관리도 필요하겠지만, 너도나도
    보호하자는 시민의식도 필요한거 같네요.
    술병, 참 씁쓸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