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심신이 피로하면 쉬러가는 여주. 이곳을 찾는 이유는 공기 좋고 물도 맑은 것이 좋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정감이 있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거기다가 정말 착하게 사는 아우들이 있어, 이곳을 찾아가면 제 스스로가 조금은 세속에서 묻은 때가 가시는 듯하기도 하고요. 그래서 자주 찾는 곳입니다.

 

22(), 여주에 가서 또 한명의 아우를 만났습니다. 이 아우도 벌써 인연이 닿아 얼굴을 익힌 가 17년 정도 되었는가 봅니다. 형이 왔다고 하니, 원주에 가면 맛있는 칼국수가 있다고 점심을 먹으로 가자고 합니다. 줄을 서서 칼국수를 먹는 집이라니, 이보다 즐거운 일이 있겠습니까? 무조건 좋다고 했죠.

 

 

해물장칼국수 한 그릇에 6,500

 

5명이 함게 찾아간 칼국수집.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1180-1번지에 소재한 곰제부도 해물 칼국수. 이 집은 메뉴가 간단합니다. 칼국수 두 종류와 만두 두 종류. 딱 네 가지 메뉴밖에는 없습니다. 그런데 점심시간이 조금 남았는데도, 이미 식당안은 만원입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먹는다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식당이 좁은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 점심시간이 되니 꾸역꾸역 사람들이 몰려옵니다. 그만큼 맛에 자신이 있다는 것이겠죠. 거기다가 값도 비싼편이 아닙니다. 세 사람은 해물장칼국수를 두 사람은 해물칼국수(6,000)을 주문했습니다. 거기다가 야채만두 한 접시(6,000) 김치만두(6,000) 한 접시도요.

 

 

커다란 그릇에 푸짐하게 내어놓는 해물 장칼국수. 그런데 강원도와는 달리 이 집은 장이 된장입니다. 거기다가 각종 해물과 배추로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홍합과 바지락 등을 듬뿍 담아내어다 놓는 장칼국수. 전날 먹은 술로 인한 숙취가 한꺼번에 가시는 듯합니다.

 

 

역시 음식은 맛입니다. 만두를 하나 집어 갈라봅니다. 속이 꽉 차 있습니다. 국내산 고기만 사용한다는 만두. 그래서인가 더 맛있어 보입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맛있는 음식. 이보다 좋은 힐링은 없다는 생각입니다. 한참이나 웃고 떠들면 맛있게 먹은 음식. 큰 대접에 조개껍질이 하나 가득합니다.

 

 

산다는 것이 별 것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좋은 사람 만나 값싸고 맛있는 식당에 가서 정말 푸짐한 점심 한 그릇으로 느끼는 행복. 그것이 최고의 힐링이란 생각입니다.

 

 

곰제부도 해물칼국수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1180-1

(033) 745-4515

  1. 온누리49 2013.05.23 10:17 신고

    2박 3일의 여행을 마치고
    오늘 새벽에 도착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취재라니~~~~
    어제 점심에 먹을 장칼국수나 한 그릇들 하시죠^^

  2. 카라 2013.05.23 12:21

    저 칼국수 엄청 좋아하는데~ 맛있겠어요~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3. 신럭키 2013.05.23 12:28 신고

    키야, 만두 내용물이 참 실하네요. 모양도 좀 특이해요.
    저도 한입 딱 먹었으면 좋겠어요 ㅋ

  4. 포장지기 2013.05.23 12:28 신고

    왜 줄을서고 먹으면 더 맛있는지...
    고생끝에 낙인가 하네요^^

  5. 에스델 ♥ 2013.05.23 12:40 신고

    고추장이 아니라 ~ 된장이어서
    신기합니다...ㅎㅎ
    만두가 속이 꽉차있어서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6. 쏭64 2013.05.23 13:09 신고

    속이 꽉찬 만두가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ㅎㅎ
    뜨끈한 칼국수가 먹고싶어지는 점심입니다!!

  7. 클라우드 2013.05.23 15:31

    몸살이 와서 밤새 앓고는..속꽉찬 만두 하나만 먹음 씻은 듯 나을듯 해요.;;;

  8. 라오니스 2013.05.23 16:58 신고

    국수와 만두가 예사롭지 않군요 ... 맛있어 보입니다.. ^^

  9. 워크뷰 2013.05.24 03:36 신고

    와 상당히 괜찮아 보입니다^^

  10. The 노라 2013.05.24 05:44 신고

    맞아요. 좋은 사람과 값싸고 푸짐한 식당에서 배가 든든해지게 먹는 그 즐거움.
    그게 바로 생활의 치유지요.
    근데 된장으로 만든 칼국수는 한번도 먹어보지 않았는데 맛이 궁금해요.
    집에서 시험삼아 한번 해봐야 겠어요. ^^

  11. 리뷰걸이 말한다 2013.05.24 07:06 신고

    먹음직하니 끝내주는구먼요. 따라갔더라면 먹을 수 있었겠죠?

집에서 먹는 먹거리란 것이 늘 좋을 수만은 없다. 하기에 사람들은 가끔은 외식을 하기도 한다. 물론 요즈음에는 밖에 나가서 외식을 한다는 것도 그리 반갑지가 않다. 우선은 많은 양의 조미료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값 또한 만만찮기 때문이다. 살기가 팍팍한 세상에서 그래도 먹거리의 즐거움을 주는 것은 역시 값싸고 푸짐한 음식이다.

 

수원시 팔달구 지동 402-28 (팔달문로 20)은 지동시장의 입구 모서리에 자리하고 있다. ‘추억의 장날만두’라는 상호를 단 이 집은 언제나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장날만두(사장 김영춘)는 지난 해 개업을 한 집이다. 만두 1인분에 3,000원(왕만두 6개)을 받고 있으며, 고기만두와 김치만두 등이 있다.

 

 

단골들의 줄이 끊이지 않는 곳

 

가끔 이 집을 들려 만두를 사고는 한다.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고 난 뒤 괜히 밤늦은 시간에 집에 들어가면, 음식을 조리한다는 것이 조금은 귀찮기 때문이다. 장날만두에서는 만두만 파는 것은 아니다, 팥 앙금이 가득한 찐빵이며 도넛, 꽈배기 등도 판다. 하지만 내가 주로 이용하는 것은 만두 종류이다.

 

고기만두 1인분(6개)에 3,000원, 김치만두 역시 같은 가격이다. 둘 중에 하나만 사가도 한 끼 대용은 충분하다. 가끔은 날이 쌀쌀한데도 불구하고 10여 분을 기다리기도 한다. 한창 사람들이 몰릴 때는 기다리는 줄이 10여 m를 넘어가기도 한다. 그만큼 추억의 장날만두는 이 지역 사람들에게는 인기가 좋다.

 

 

담백한 장날만두, 어머니 생각이 난다

 

이 집 만두를 가끔 사들고 집에 들어가, 커다란 만두를 먹고 있노라면 어머니 생각이 난다. 살아생전 참 만두를 많이도 만들어주셨다. 지금처럼 그렇게 영업적인 만두 맛은 아니지만, 어머니의 만두는 지금도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있다. 언젠가 장날 만두를 처음 사다가 먹었을 때, 그 안에 어머니의 만두 맛이 배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 뒤 가끔 집에 들어가는 길에 만두를 사서 들어가고는 한다. 술이라도 한 잔 한 날은 반드시 이 집에 들려 만두를 사 간다. 가끔은 마음 좋은 사장님이 찐빵 하나를 더 얹어주시고는 한다. 아마도 충청도 인심인 모양이다. 수원에 들릴 기회가 되면 지동시장 입구애 있는 ‘추억의 장날만두’를 꼭 한번 찾아보기 바란다.

 

장 소 : 수원 지동시장 입구 장날 만두

연락처 : 031-252-8599

 

 위는 김치만두. 이렇게 담아 3,000원이다. 아래는 고기만두 위에 사장님의 특별 서비스인 찐빵 하나


 위는 고기만두의 속이고 아래는 김치만두의 속이다


  1. 영심이~* 2012.12.10 14:42 신고

    만두속이 꽉찼어요...ㅎㅎ
    너무 맛있겠당..^^

  2. 해바라기 2012.12.10 15:16

    꽉찬 만두 속을 보니 먹고 싶네요.
    건강한 오후 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10 23:59

    지금 같이 출출할대 하나 먹으면 든든할듯해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저녁 되세요^^

  4. 모피우스 2012.12.11 00:36 신고

    만두 속이 꽉차 보이는것이 주인의 마음이 가득 들어 있어 맛이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11 06:17

    김이 솔솔나는 만두...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