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정자. 벼랑 밑 연못에 연꽃이 아름다움을 자랑하고, 병풍처럼 깎아내린 암벽 위에는 정자가 서 있다. 병암정, 황진이가 노닐던 곳이다. 드라마 황진이의 촬영장이 될만큼 아름다운 정자다.

 

병암정 앞 연못에 핀 연꽃들

 

병암정은 경북 예천군 용문면 성현리에 소재한 정자이다. 현재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453호로 지정이 되어 있다. 병암정은 예천지역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인 권원하 선생이 지었다고 한다. 병암정이 유명한 것은 드라마 <황진이> 때문이다.

 

 
 드라마 황진이의 촬영지다

 

병암정에 오르면 앞으로 들판이 시원하게 보인다. 정자는 이외로 단출하다. 가운데는 마루를 놓고 양편으로 방을 만들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전면에 길게 마루를 두었다. 이 정자를 지은 권원하 선생은 이 마루에서, 너른 들판을 내려다 보면서 나라의 안위를 걱정했을 것이다.

 


 경북 문화재자료이다

 병암정에 걸린 현판

경관이 뛰어나 드라마 촬영장이 되기도 했던 병암정. 그러나 정작 이 병암정은 나라의 독립을 걱정하는 곳이었다. 권원하 선생이 이 정자를 짓고 멀리 들판을 바라보며 내 나라를 생각하고, 떠가는 구름을 보고 나라를 위해 불철주야 달렸을 것이다.


 

우리는 가끔 정자를 찾아다니면서 그 경관만을 본다. 하지만 그 정자 안에는 많은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왜 정자를 지었을까? 단순히 시를 짓고 경관을 감상하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정자는 그 안에 숱한 이야기를 간직한다. 그래서 그 이야기를 찾아내기 위해 주변을 다니면서 이야기를 듣는다.    

 


병암정은 단순한 정자가 아닌 나라를 걱정하는 독립운동의 산실이었을 것이다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하는 병암정. 세월이 지나면 그 본래의 뜻이 퇴색해 버린다. 병암정은 독립운동의 숭고한 뜻을 가진 정자에서, 명기 황진이가 거닐던 드라마의 촬영지로 바뀌었다. 하지만 세월은 흐르고 사람들의 사고도 바뀌는 것이 아닌가. 그렇게라도 병암정이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발길이 이어진다면, 권원하 선생의 뜻도 함께 알려질 것이다. 멀리 들판 위를 떠가는 구름 한 점이 숨을 고른다. 

  1. The 노라 2013.08.15 06:37 신고

    제가 드라마 황진이를 본 적이 없어서 "아~ 기억난다"는 못하지만 병암정 경치가 정말 좋다는 것에 이의가 전혀 없습니다. 아름답네요~~
    그런데 이 좋은 경치에서 권원하 선생께서는 나랏일 걱정하시느라 잠도 못 이루셨을 지 모르겠어요. ㅠㅠ

  2. 참교육 2013.08.15 07:14 신고

    바쁘신 와중에 예천까지 다녀오셨군요.
    더위도 이제 요 며칠간이 고비가 될 것 같습니다.
    토요일날 뵙겠습니다.

  3. 해바라기 2013.08.15 07:26

    병암정 빼어나게 아름답습니다.
    황진이를 떠올리게 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셔요.^^

  4. 예또보 2013.08.15 08:03 신고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ㅎ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15 08:15

    야 정말 경치가 끝내주는 곳이네요 ㅎㅎ
    잘보고갑니다

  6. 朱雀 2013.08.15 08:24 신고

    드라마 <황진이>에 나온 곳이 병암점이었군요. 근데 단순히 정자가 아니라 나라를 생각하는 곳이었다니...새삼 느끼는 바가 큽니다...^^

  7. 2013.08.15 08:44

    비밀댓글입니다

  8. 포장지기 2013.08.15 09:51 신고

    글 잘보고 갑니다..
    바쁠수록 돌아가란 말이 있죠.. 건강 유의하시며 축제 준비 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