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닭을 골라 먹을 수 있는 곳. 수원시 팔달구 남수동을 가면 저녁마다 온통 난리다. 기름 냄새가 골목길에 꽉 차고, 사람들은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보인다. 통닭거리, 수원천에 있는 남수문 위편에 있는 이 거리를 중심으로, 인근에 산재해 있는 통닭집들이 20여 곳 정도가 된다.

 

낮에는 한가한 이 거리가 밤만 되면 온통 사람들로 붐빈다. 골목 안이 왁자지껄 시끄럽다. 거기다가 차까지 지나다니니 더 정신이 없다. 그래도 즐거운 곳이다. 이곳의 통닭집들은 저마다 특징이 있다. 맛도 약간씩 다르다. 하기에 자신이 선호하는 집들이 다를 수밖에. 그저 통닭 한 마리 시켜놓고 담소를 하다가 보면, 어느새 시간이 자정을 넘기기 일쑤다.

 

 

 

색다른 통닭 맛이 즐거운 곳

 

이곳은 화성의 두 곳의 수문 중에서 남수문이 바로 밑에 있다. 밤이 되면 남수문은 구간마다 색등이 들어온다. 그것을 쳐다보고 있어도 지루하지 않아서 좋다. 또한 이렇게 더운 날씨에는 바깥 의자에 않아 물소리를 들으면서 통닭을 먹을 수가 있다. 저마다 큰 소리로 이야기를 주고받아도 아무도 간섭하는 이가 없는 곳이다. 그래서 이 거리가 좋다.

 

가끔 이곳을 이용한다. 그저 저녁에 집으로 가는 길이 들려 통닭 한 마리 시켜놓고 2~3명이 소주 서너 병을 마셔도 가격은 고작 25,000원 정도이다. 닭 한 마리에 14,000원이고 소주 3병이라야 9,000원이다. 23,000원이면 지인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두세 시간을 훌쩍 보낼 수가 있기 때문이다.

 

 

 

내가 찾는 집은 조금 특별하다. 내가 이 집을 찾아가는 이유는 닭을 튀길 때 함께 튀겨주는 감자 때문이다. 감자가 바삭한 것이 먹기 좋게 튀겨준다. 닭도 닭이지만 먼저 내주는 닭똥집 또한 맛이 있다. 이 동네의 닭집들은 모두가 이렇게 자기네만의 특징 있는 맛을 내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거리공연과 먹거리가 있는 마을

 

이 통닭거리 밑으로는 몇 개의 시장들이 모여 있다. 조금 시간적 여유를 갖고 온다면, 시장구경을 하고 난 후 통닭을 즐길 수가 있다. 더욱 9월부터 12월 초까지는 남수문 앞 지동교 위에서 펼쳐지는 각종 길거리 공연을 함께 즐길 수가 있어 더욱 좋은 곳이다. 각 주말마다 지동시장, 영동시장, 못골시장, 시민상가시장, 미나리광시장, 팔달시장, 남대문패션 1번가 등 시장들이 이 공연을 하면서 또 다른 이벤트 등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공연도 다양하다. 주말마다 참가하는 단체들이 다르다 보니, 볼거리가 풍부해진다. 트로트신동부터 각설이, 다문화공연 등 많은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다. 남수문의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수원 통닭거리. 이곳은 볼거리와 먹거리를 함께 할 수 있어 더욱 행복한 곳이다. 작은 것 하나에서 느끼는 행복이다.

 

  1. 클라우드 2012.09.10 16:38

    출출한 이시간,넘 맛나 보여요.
    통닭은 뭐니뭐니해도 날개가 짱 맛있어욤.^^
    행복하세요.^^

  2. 김천령 2012.09.10 20:43 신고

    ㅎㅎ. 이젠 수원 토박이가 되어가시는요.

  3. 신기한별 2012.09.11 00:59 신고

    통닭먹고싶어요!

  4. 행복끼니 2012.09.11 10:03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