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군 갈산면 상촌리 갈산중학교 인근에 보면 충남 민속문화재 제11호로 지정된 전용일 가옥이 자리하고 있다. 현재 대문으로 사용하고 있는 문은 예전에는 안채를 들어갈 수 있는 중문이었다고 한다. 네모반듯한 대지위에 높은 담장을 두른 전용일 가옥은 처음에는 99칸 반 규모였다고 전해진다.

 

99칸 반의 집이라니, 그 규모가 가늠이 되질 않는다. 아마 이 지역의 부농의 집이었을 목조기와집은 지금은 안채 28칸 정도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1800년대 중반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전용일 가옥은, 전체적으로 안채, 사랑채, 행랑채 등을 갖춘 튼자형 구조를 이루고 있다.

 

 

남아있는 안채만 보아도 이 집의 규모를 알 수 있어

 

현재 남아있는 28칸의 안채는 바람벽을 둔 중문을 들어서면 정면으로 대청과 온돌방을 두고, 좌우의 날개채를 달아 남향을 향한 집이다. 안채는 전체적으로 보면 자형은 띤 집의 구조지만 사랑채가 떨어져 있어 튼 자형이다, 중문을 달린 중문채와 안채의 날개채 사이에는 쪽문을 낸 전형적인 중부지방의 가옥구조로 축조가 되어있다.

 

예전에는 100칸이라는 집을 지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일부러 한 칸을 뺀 99칸의 집을 짓는 것이 지방의 토호들이나 세도가들이 집을 짓은 방법이다. 그러나 전용일 가옥은 그보다 반 칸을 더 달아낸 99칸 반의 집이었다고 한다. 집 뒤편으로 돌아가 후원을 보아도 이 집의 세를 알만하다. 현재는 안채를 중심으로 네모난 대지위에 높은 담장을 쌓고, 그 안에 안채만이 남아있지만 모든 것 하나하나가 전용일 가옥의 가세를 알기에 충분하다.

 

 

 

 

 

 

부재 등이 돋보이는 전용일 가옥

 

전용일 가옥의 사랑채 앞에는 연못이 있고, 연못 주변 건물에는 팔각 돌기둥을 세웠다고 한다. 당시에 돌을 깎아 기둥을 세운 건축물을 지었다고 하니, 당시로서는 상당한 부호였을 것 같다. 집안 곳곳을 살펴보면 이 집이 남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쪽문의 문턱 하나에도 세심한 배려를 한 전용일 가옥. 집을 지을 때 사용한 부재들이 크고, 가공기술이 뛰어남을 알 수 있다. 조선 후기 건축 기술과 세련된 솜씨를 잘 보여주고 있다는 이 집은 19세기 중반에 세워진 대표적인 양반집이다.

 

바람벽을 막은 중문을 들어서면 우측으로 방과 부엌 등을 덧달아 냈다. 부엌이나 광 위에는 까치구멍을 낸 살창들도 견고하다. 목재 하나라도 흐트러짐이 없는 집이다. 정면을 보면 우측으로 너른 두 칸 대청을 두고 있는데, 안채에 사용한 부재들을 보면 여늬 집에서는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좋은 목재를 사용하고 있다.

 

 

 

 

 

 

우측으로는 건넌방과 부엌, 광들을 놓았는데 모든 자재들이 오랜 세월을 버틸 수 있을 만큼 견고하다. 부엌을 건너 방을 드렸는데 문 위에 까치구멍을 낸 것을 보면, 이 방은 곳간방으로 보인다. 중문과 연결이 된 중문채는 모두 광으로 사용을 하였던 것 같다. 아마 그런 많은 광을 필요로 할 정도로 식솔들을 거느렸을 것이다.

 

홍성의 대부호 양반집으로 알려진 전용일 가옥. 영원한 세도는 없다는 옛 말을 떠올리게 하는 집이다. 그러나 남아있는 안채의 규모나 그 사용한 부재들을 보면, 이 집이 얼마나 대단했던가를 알 수가 있다. 99칸 반의 영화로움은 사라졌어도, 그 자취는 집안 곳곳에 남아있다.

우리나라에 99칸 고래등 같은 집들이 있다. 전북 정읍에 있는 김동수 가옥이 99칸이었으며, 경주 최부자집도 99칸이라고 했다. 그런데 충남 홍성군 갈산면 상촌리 갈산중학교 인근에 자리한 충남 민속문화재 제11호로 지정된 전용일 가옥은, 그보다 반 칸을 더 합한 99칸 반이라는 것이다.

현재 전용일 가옥에서 대문으로 사용하고 있는 문은, 예전에는 사랑채를 지나 안채를 들어갈 수 있는 중문이었다고 한다. 99칸 반의 대저택. 전용일 가옥의 주인은 왜 이렇게 어마어마한 집을 지은 것일까?


99칸 반의 저택, 지방 토호의 상징인가?

99칸 반의 집이라니, 그 규모가 가늠이 되질 않는다. 아마 이 지역의 부농의 집이었을 목조기와집은 지금은 안채 28칸 정도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1800년대 중반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전용일 가옥의 안채는 바람벽을 둔 중문을 들어서면 정면으로 대청과 온돌방을 두고, 좌우의 날개채를 달아 남향을 향한 집이다.

안채는 전체적으로 보면 ㄷ 자형을 띤 집의 구조지만, 사랑채가 떨어져 있어 튼 ㅁ 자형이다, 중문을 달린 중문채와 안채의 날개채 사이에는 쪽문을 낸 전형적인 중부지방의 가옥구조로 축조가 되어있다.




예전에는 100칸이라는 집을 지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일부러 한 칸을 뺀 99칸의 집을 짓는 것이 지방의 토호들이나 세도가들이 집을 짓는 방법이었다. 일설에는 100칸의 집은 궁에서나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사대부가나 토호들이 100칸을 지으면 바로 모반이 된다고도 했다는 것이다.

그런 99칸에서 전용일 가옥은 그보다 반 칸을 더 달아낸 99칸 반의 집이었다고 한다. 집 뒤편으로 돌아가 후원을 보아도 이 집의 세를 알만하다. 현재는 안채를 중심으로 네모난 대지위에 높은 담장을 쌓고, 그 안에 안채만이 남아있지만 모든 것 하나하나가 전용일 가옥의 가세를 알기에 충분하다.



부재 등이 돋보이는 전용일 가옥

전용일 가옥의 사랑채 앞에는 연못이 있고, 연못 주변 건물에는 팔각 돌기둥을 세웠다고 한다. 이러한 석조 부재 등이 아직도 인근에 남아있다는 것이다. 당시에 돌을 깎아 기둥을 세운 건축물을 지었다고 하니, 아마도 지방의 사대부가들도 이런 집을 짓기가 어려웠을 것만 같다.

집안 곳곳을 살펴보면 이 집이 부재 사용법 하나서부터 남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쪽문의 문턱 하나에도 세심한 배려를 한 전용일 가옥. 조선 후기 건축 기술과 세련된 솜씨를 잘 보여주고 있다는 전용일 가옥은 19세기 중반에 세워진 대표적인 양반집이다.



홍성의 대부호 양반집으로 알려진 전용일 가옥. 영원한 세도는 없다는 옛 말이 실감이 난다. 한 때는 99칸 반의 대부호답게, 그리고 지방의 세력가답게 인근 근동에서 이 집의 덕을 보지 않은 사람들이 없다고 했다는 한다. 현재 남아있는 안채의 규모나 그 사용한 부재들을 보면, 이 집이 얼마나 대단했던가를 알 수가 있다. 99칸 반의 영화로움은 사라졌어도, 그 자취는 집안 곳곳에 남아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20 08:33

    99칸방이 왜 필요했을지는 모르겠지만 대단한것같아요 ㅎ
    저런집에서 살고싶네요 ㅎ

  2. 광제 2011.11.20 08:37 신고

    반칸의 의미가....ㅎㅎ
    어떻게 해서 반칸인지 몰라도..달리 보면 백칸이라고도 볼수 있겠는데요..
    여하튼 대단한 세력가의 집안입니다..
    편한 일요일 보내세요..날씨가 급추워졌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20 09:04

    예전 우리나라 대지주들 대단한 세력가들이었죠.
    저렇게 큰 한옥은 아니더라도 한옥에 살고 싶은
    생각 굴뚝같습니다.ㅎ
    좋은 일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4. 유키No 2011.11.20 09:07 신고

    헐 100칸의의미도 있군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5. 참교육 2011.11.20 09:44 신고

    윤보선 전 대통령도 99칸이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만... 얼마나 많은 노예를 거느리느냐의 여부에 따라 가문의 위세를 차별화했으니 ... 고약한 문화 유산입니다.

  6. 펀제주 2011.11.20 09:58 신고

    저도 궁금합니다. 반이라는 기준은 어떻게 생겨나는건지. ㅎㅎㅎ
    노비들 숫자도 있지만 예전에는 식객들이 얼마나 묵느냐도 그 집안의 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들은것 같습니다.^^

  7. 신기한별 2011.11.20 10:28 신고

    100칸의 의미도 있군요. 잘 보고 가며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비바리 2011.11.20 11:11 신고

    실지 이런 집이 있긴 있군요
    제주도에서는 상상이 안가는 집구조입니다.

  9. 돈재미 2011.11.20 11:12 신고

    99칸의 위세가 대단 했을거란 생각을 해봅니다.
    아무대로 이렇게 큰 집은 중국의 영향을 받은
    조선의 부호나 사대부들이 식객들을 들일 양으로
    거대한 집을 선호했었던 것 같습니다.
    그 집에 얼마나 많은 유림들이 들락거리느냐?
    에서 위세를 가늠했을 것 같습니다.

  10. 대한모 황효순 2011.11.20 11:40

    청소 할람 완전 힘들었겠다.
    노비들~ㅠ
    그나저나 뭔 방을 그리도 많이
    만들었을까요.^^;

  11. *저녁노을* 2011.11.20 12:29 신고

    ㅎㅎ99칸...반...
    대단하네요. 그래도...

    분위기 너무 좋아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20 12:51

    ㅎㅎ 안동에도 99칸집이 있지요...ㅎㅎ 임청각...ㅋㅋㅋ 안동댐가다가 보면 볼 수 있어요..ㅎㅎ 하지만.. 안동에는 워낙에 종갓집이 많은 탓에 99칸이.. 99칸으로 안보여요..ㅎㅎ 그래도... 임청각에 가면... 다른 한옥들과 달리..풍기는 기운이 다르다능..ㅎㅎ 아마도.. 임청각의 주인인 "석주 이상룡"이 1910년대에 온가족 80여명을 이끌고... 망명을 떠나서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안동에 여행을 가시게 되면 가보세요..ㅎㅎ 지금은 이상룡의 손자분께서 살고 계시다고 하네요..ㅎㅎ 고택체험형식으로 숙박도 가능해요..ㅎ

  13. Zoom-in 2011.11.20 12:52 신고

    99칸의 위세를 떨치된 갑부들도 부귀영화도 세월에는 어쩔 수 없군요.
    얼마나 많은 식객을 거느렸으면 그리 많은 방이 필요한건지 대단합니다.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20 13:18

    규모가 대단합니다. 지금은 손이 많이 가지 않은 상태라 구석구석 허름한 곳도 있어보이지만 당시에는 더 위용이 대단했을 듯합니다.
    온누리님의 집문제도 잘 해결하시길 바랍니다.

  15. 클라우드 2011.11.20 15:11

    빈칸이 합해지면~~^^
    요즘은 저런 집에서 살고 싶어지네요~
    차가운 바람에 감기조심 하시길 바랍니다.^^

  16. 올매거진 2011.11.20 15:29 신고

    방이 많으면 여러 가족이 살기에 좋겠습니다.
    그런데 저는 세 식구가 한방에서 잡니다 방은 3개 ㅋㅋㅋㅋㅋㅋ

  17. 주테카 2011.11.20 16:17 신고

    조선왕조실록에 나오지요.

    아무나 다 단청을 칠하고, 금은 장식을 하고 있으니 이것들을 다 금지하고..
    집의 칸수, 높이를 제한하는 법을 마련했어요.

    조선이 만든 법 가운데 최악의 뻘짓.....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