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산청군 삼장면 대포리 582에 소재한 지리산 내원사. 그 대웅전 옆에 서 있는 전각 안에는 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 한 기가 자리하고 있다. 현재 보물 제1021호호로 지정된 이 석불은 지리산 중턱에 있던 석남암사지에 있다가, 현재 내원사로 옮겨 놓은 돌로 만든 비로자나불상이다.

8월 13일, 지리산 골짜기로 들어섰다. 비가 정신없이 내리기 시작하다. 내원사를 들어가는 길 곳곳이 공사중이다. 지난 번 비로 인해 수해를 입은 곳이 상당히 많다고 한다. 내원사 삼층석탑 뒤편 전각에 모셔진 비로자나불. 우리나라 비로자나불 중 제일 오래된 것이라고 한다.


당당하고 세련된 모습의 흔적이 보여

현 대원사에 소재한 석남암사지 석조 비로자나불상은 비바람에 의해 심하게 마멸이 되었기 때문에, 세부표현은 명확하지 않다. 하지만 그 외형만 보아도 당당하고 세련된 모습이다. 머리 위에 있는 상투 모양의 육계는 높고 큼직한 편이나, 약간 파손이 되어있다. 갸름하면서도 살이 있는 얼굴은 부피감이 풍부하여, 그 형태가 균형이 잘 맞으며 8세기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석조 비로자나불의 상체는 건장한 모습이다. 자연스러운 가슴과 허리의 굴곡, 어깨나 팔의 균형미가 적당히 조화를 이루고 있는 것이 사실미를 잘 표현하고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법의는 얇아서 신체의 굴곡을 잘 드러내고 있으며, 옷주름 역시 촘촘하고 부드럽게 표현하여 8세기 불상의 옷주름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전제적으로 알맞은 체형

전체적인 얼굴의 형태나 귀의 크기 등이 사실적으로 잘 묘사가 되어있다. 수인은 왼손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 쥐고 있는 모습에서, 이 불상이 비로자나불임을 알려주고 있다. 앞에 수미단을 놓아 가려져 있는 불상이 앉아있는 대좌는, 상대, 중대, 하대로 이루어졌는데, 8각의 하대에는 아래를 향한 큼직한 연꽃무늬를 새겼다.

중대는 8각의 각 모서리마다 기둥을 새겼으며, 상대에는 두 겹의 연꽃무늬를 새겼다. 부처의 몸에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0 광배는 신체 전체를 감싸고 있는 형태인데, 연꽃무늬와 불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이 광배는 위에서 오른쪽으로 비스듬히 하단까지 깨져, 약 3분의 1정도가 없어져 버렸다.




가장 오래된 석조 비로자나불

대좌 중앙의 구멍에 있었던 사리호 표면에 기록된 글에는, 신라 혜공왕 2년인 766년에 비로자나불상을 조성하여 석남암사에 모신다는 내용이 있다. 이로 보아 이 불상은 1250년 정도가 지난 고불이다. 석남암사지 석조 비로자나불상은, 지권인을 한 비로자나불 중에서 가장 빠른 조성 예로 기록되어 있는 소중한 문화재이다. 현재 이 석조 비로자나불상은 보물 제1021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소중한 문화재, 그것을 보존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다. 이러한 책임을 나몰라라 하는 사람들. 과연 우리는 무엇을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것인가? 깨지고 훼손되어 부끄러운 모습을 하고 있는 문화재, 그리고 온통 낙서가 된 낙서판인 벽과 명승지. 그것이 과연 우리가 후손들에게 떳떳이 줄 수 있는 것일까? 오늘 깊이 생각을 하게 만든다.

최신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