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 정조의 효심이 축성의 근본이 되었다. 또한 강력한 왕도정치의 실현을 위한 정조의 정치적 포부가 담긴 곳으로, 정치구상의 중심지로 삼기 위해 한양 남쪽의 국방요새로 활용하기 위한 곳이었다.

둘레의 길이 5,744m인 화성은 동쪽지형은 평지를 이루고, 서쪽은 팔달산에 걸쳐 있는 평산성의 형태로 축성이 되었다. 성내의 시설물로는 문루 4, 수문 2, 공심돈 3, 장대 2, 노대 2, 포(鋪)루 5, 포(砲)루 5, 각루 4, 암문 5, 봉돈 1, 적대 4, 치성 9, 은구 2등 총 48개의 시설물이 있었으나, 이 중 수해와 전란으로 7개 시설물(수문 1, 공심돈 1, 암문 1, 적대 2, 은구 2)이 소멸되고 현재는 41개 시설물이 남아 있다.



창룡문은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파손이 되었던 것을 복구하였다. 동쪽으로 난 문인 창룡문은 푸를 '창'자를 써서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아래 사진을 보면 옹성 밖의 성벽이 돌출이 된 것을 볼 수 있다. 성문을 지키는 옹성을 보호하기 위한 방법이다. '철옹성'이란 말이 생각난다.


동문인 창룡문을 들어서다

수원화성은 규장각의 문신인 정약용이 동서양의 기술서를 참고하여 1793년에 저술한 <성화주략>을 지침서로 하여 축성을 하였다. 재상을 지낸 영중추부사 채제공의 총괄아래, 조심태의 지휘로 1794년 1월에 착공하여 1796년 9월에 완공을 하였다. 화성 축성 시에는 거중기와 녹로 등 신기재를 특수하게 고안하여 사용하였다.

화성의 동문인 ‘창룡문(蒼龍門)’. 이 이름은 음양오행설에서 푸를 '창'자가 동쪽을 의미한다는 데에서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동방을 ‘청(淸)’이라고 하는데, 그 청을 상징하는 것인가 보다. 창룡문은 한국전쟁 당시 크게 소실된 것을 1978년에 복원하였다. 창룡문은 홍예의 크기만을 놓고 볼 때는 장안문보다 더 크다. 안팎으로 홍예를 설치하였는데, 안쪽은 높이가 16척 너비가 14척, 바깥쪽은 높이가 15척 너비가 12척, 전체 두께는 30척이다.




동문의 옹성은 밖은 벽돌로 쌓고, 안은 화강암으로 이용하여 축성을 했다. 옹성 안으로 들어가는 길은 터진 곳 밖에 없다. 성문을 깨트리는 공성무기를 안으로 옮기기도 힘들지만, 성문 앞으로 다가서면 전멸을 하게 된다. 성문은 모두 여러조각의 철퍈으로 덮어 놓았다


창룡문을 들어서면 우선 홍예의 크기에도 놀랍지만, 창룡문서부터 팔달문까지 이어지는 제1저지선이 있다는 것에 더욱 경이롭다. 용머리길이라고 하는 이 외곽의 저지선은 그 자체가 토성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문루로 올라본다. 한편을 터놓고 둥글게 문을 감싸고 있는 옹성. 옹성위로도 병사들이 이동을 할 수 있어, 적이 성문으로 접근하는 것을 방비하였다. 성벽 여기저기에는 뜨거운 기름등을 부어 성벽을 타고 흐르게 만들었다. 성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적을 막아내기에 부족함이 없다.



문루에 올라가면 옹성위로 난 길을 따라 이동을 할 수가 있다. 옹성 위 여장에는 총혈과 화살을 쏠 수 있는 구멍이 마련되어 있다. 아래로는 기름 등을 부을 수 있는 구멍도 있다. 상상만 해도 옹성 안으로 들어온 적이 어떻게 될지가 그려진다.


보물로 지정된 화서문

‘화서문(華西門)’은 화성의 서문으로 원형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보물 제403호로 지정이 되었다. 서문인 화서문의 홍예와 문루의 제도는 모두 동문인 창룡문과 같다. 다만 좌우의 돌계단을 꺾어지게 해서 층을 만든 것이 다르다. 화서문을 둘러쌓고 있는 서옹성의 제도는 동옹성과 동일하며, 높이는 11척이다.

화서문은 안과 바깥 면 모두에 평평한 여장을 설치하고, 외면에는 방안 총혈 19개의 구멍과 활 쏘는 구멍 6개를 뚫었다. 나머지는 모두 동옹성과 같다. 화서문은 정조 19년인 1795년 7월 21일 공사를 시작하여, 정조 20년인 1796년 1월 8일에 완성을 하였다, 화서문은 서해안과 남양만 방면으로 연결되는 곳이다.



서장대에서 성벽을 떠라 내려오다가 만나게 되는 화서문. 화서문은 옛 모습을 보존하고 있어 보물 403호로 지정이 되었다


화서문의 편액은 초대 화성유수였단 채제공이 썼다고 한다. 동문인 창룡문의 옹성이 벽돌로 쌓은데 비해, 화서문의 옹성은 단단한 화강암으로 쌓아 올렸다. 문루는 양편으로 출입문을 내었으며, 안에는 마루를 깔았다.

성문, 그 위에 올라서

수원화성은 축조이후 일제 강점기를 지나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성곽의 일부가 파손, 손실되었다. 파손된 부분을 1975~1979년까지 축성직후 발간된 <화성성역의궤>에 의거하여, 대부분 축성 당시 모습대로 보수, 복원하여 지금의 모습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동문인 창룡문과 서문인 화서문, 그 위 문루에 올라서 난 무엇을 보았을까?



서문인 화서문은 문루로 오르는 계단을 꺾어 놓아 또 다른 형태로 조성을 하였다. 화성의 모든 문은 각기 특색있게 꾸며졌다. 성문의 두께도 대단하지만, 겉을 보누 철판으로 마감을 하였다.


화성의 성문들은 자연이다. 사방으로 난 길을 따라 난 성문들은, 그 형태들이 나름대로 특징을 갖고 있다. 네 곳의 문이 다 다른 모습으로 서 있다. 그 자체가 하나의 자연인양 하다. 주변의 지형에 맞게 꾸며진 사대문. 그것 하나만으로도 화성에 쏟아 부은 정성이 어느 정도였는지, 또 얼마나 심혈을 기울인 성곽인지 알만하다.



옹성 위로 올라가면 성문에 접근하는 적이 한눈에 들어온다. 공성무기조차 사용할 수 없는 화성의 문. 당시 어떻게 이런 구조물을 생각해 낸 것일까?  


사람들은 화성을 돌아보면서 참 잘 쌓은 성이라고 한다.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될 만하다는 칭찬을 늘어놓는다. 그러나 그 엄청난 성을 쌓기 위해 수많은 눈물을 이곳에 얼마나 흘린 것일까? 땀과 눈물, 창룡문의 문루 위에서 저 멀리 높게 보이는 서장대를 바라보니, 군사들의 함성과 함께 수많은 민초들의 땀으로 얼룩진 모습이 있다. 끝내 이루진 못한 이산 정조의 눈물까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31 06:33

    전 아직 이곳을 보지못했어요~
    늘 블로그로만 접하고있네요

  3. 유키No 2011.08.31 06:59 신고

    앗 이거 저도 가보고 싶네요 -0-

    요런 곳 가 본적이 없어서요 ^^

    잘보고 갑니다.

  4. 참교육 2011.08.31 07:03 신고

    역사공부 잘하고 갑니다.
    아이들 수학여행 제주도니 해외 하지말고 이런 곳에 와서 조상의 숨결을 느끼도록 해야 하는데...

  5. 펨께 2011.08.31 07:07

    4월 한국방문했을 때 무척 가고싶었던 곳이 수원화성이었어요.
    가보지 못한 곳 사진으로 즐감하고 갑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31 07:18

    저런 성을 어떻게 지었을지 정말 우리나라 선조들은 대단하신것같습니다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31 07:21

    화성과 같은 뛰어난 축성기술이 있음에도,
    화성 단 하나만 남은 이유가 들어가는 백성들의 노력과 돈 때문이 아니였나 합니다.

  8. CAROL 2011.08.31 07:28

    성의 모습이 참 위엄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의 수고가 느껴 집니다
    온누리님~~
    환절기에 감기 조심 하세요

  9. 아이엠피터 2011.08.31 08:02 신고

    유럽 중세 영화를 보면 성벽 전쟁신이 멋있는데 한국 영화는 매번 성문밖에서만
    싸우죠. 저런 방어성벽의 모습을 웅장하게 담으면 좋을텐데라는 전쟁영화 매니아의
    생각이었습니다.

  10. 광제 2011.08.31 08:19 신고

    덕분에 세계문화유산도 앉아서 구경합니다...ㅎ
    8월 마무리 잘하시구요...밤낮의 기온차... 건강도 유의하세요~~

  11. 사자비 2011.08.31 08:41 신고

    매형댁을 오가며 자주 보았지만 이렇게 자세히..그리고 내부까지 보게된것은 이번이 처음이네요. ^^;

  12. may 2011.08.31 08:41

    솔나리와 꼭 가야할 곳입니다
    정말 아름답습니다
    미리 많은 공부가 되었네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31 08:46

    아름답기까지 한 수원성이죠^^..
    그곳에 땀과 눈물도 있는....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31 08:55

    숨은 노력의 댓가. 결과물의 빛을 발하게 하지만 그 결과를 만들어 내기위한 노력들은 언제나 사라진다는 것이 늘 아쉽지요. 세상의 모든 일들이 그런것 같아 마음이 좋지 않을때가 솔직히 많습니다. 수원화성의 모습속에는 그것을 짓기위한 수많은 눈물이 있었다는 것, 아이들 데리고 가서 꼭 상기시켜주겠습니다.

  15. 해바라기 2011.08.31 09:15

    문화유산 화성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시간 되세요.^^

  16. 주리니 2011.08.31 09:26

    눈에 익은 우리네 성곽이 저는 좋습니다.
    괜스레 저 안에 들어가 있으면
    보호 받는 느낌이 들어서 좋더라구요^^

  17. 건강나래 2011.08.31 09:38

    화성의 위엄과 웅장함이 느껴집니다!
    뿌듯하고 자랑스러워 지네요. ㅎㅎ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 잘보고갑니다~~

  18. @파란연필@ 2011.08.31 09:52 신고

    우리의 세계문화유산.. 잘 지키고 보존해 나가야겠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19. 아하라한 2011.08.31 10:02 신고

    선생님 덕분에 제가 가보지 못한 곳들도 잘 보고 갑니다.
    우리의 옛것을 잘 지키고 보존해야 할텐데 말이죠 ...

  20. 클라우드 2011.08.31 11:16

    수원에 사시는 큰 시누님 댁에 갈때마다
    이곳에 꼭 다녀와야지 했지만,쉽지가 않았어요.
    덕분에 감사히 맘 머물렀다가 갑니다.
    더운 하루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21. 소인배 2011.08.31 15:36 신고

    오호~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도 꼭 가보고 싶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