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답사를 하면서 가급적이면 들리지 않는 곳이 있다. 바로 향교와 서원이다. 향교나 서원은 예전 교육기관이란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그런데 교육기관인 향교나 서원을 가급적 들리지 않는 까닭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시간을 내어 깊숙이 자리한 향교나 서원을 찾아가보았자.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기 때문이다.

왜 향교나 서원은 꼭 문을 닫아 놓는 것일까? 그것도 보물 등으로 지정이 되어있는 곳은 오히려 개방을 한다. 또 어느 지역을 가면 그 안에서 사람이 살고 있으면서, 찾아오는 사람들을 맞이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거개의 향교와 서원은 문을 꽁꽁 걸어 잠그고 있다.


꽁꽁 닫혀있는 향교, 연락처 하나 없어

출장을 가는 길에 문화재 한 점이라도 조사를 할 양으로, 일부러 금산으로 길을 잡았다. 대둔산을 넘어 금산으로 가는 길은, 이치재를 넘어서 바로 진산면이 된다. 금산군 진산면 교촌리 355번지에 진산향교가 있다는 안내판이 서 있다. ‘혹시나’ 하는 생각으로 찾아갔지만, ‘역시나’ 였다.

문은 굳게 잠겨 있는데, 그 흔한 전화번호 하나 남겨놓지 않았다. 이렇게 굳게 잠가놓을 것 같으면, 전화번호라도 하나 남겨주던지 정말로 어이가 없다. 일부러 길 안쪽에 자리하고 있는 향교까지 찾아들어 갔는데. 마을 주민들에게 여기 관리자가 없느냐고 물어보니, 잘 모르겠다는 대답이다.




하긴 요즘 사람들, 생활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으면 도통 신경을 쓰지 않는다. 토요일 오후라서 어디 연락을 할 수도 없다. 향교 담장 밖으로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사진 몇 장을 찍었다. 그러나 외형만 찍는 사진, 답답하기만 하다.

조선조 영조 51년에 복원한 진산향교

현재 충남 기념물 제122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진산향교는, 원래는 조선조 초기에 현 진산중학교 자리에 지어졌다고 한다. 그러나 임진왜란 때 불에 탄 것을, 영조 51년인 1775년 현재의 자리로 옮겨 다시 지었다고 한다. 그 뒤 6, 25 한국전쟁 째 훼손이 되었던 것을 다시 보수하였다.



진산향교는 외삼문, 내삼문, 전교실, 유생들이 공부하는 강의실인 명륜당과, 그 뒤편에 마련한 대성전이 있다. 대성전에는 공자를 중심으로 한 중국의 선철과 우리나라 18현의 위폐를 모셔 놓고, 봄과 가을에 석전제를 지내고 있다.

진산향교는 비탈을 그대로 이용하여 건물을 지었다. 향교를 바라보면 맨 아래 쪽에 외삼문이 있고, 그 뒤편에 명륜당이 자리한다. 진산향교를 찾아간 것은 바로 이 명륜당 때문이다. 누각 형태로 지은 명륜당은 딴 곳의 전각과는 다르다. 비탈진 곳에 덤벙주초를 놓고, 그 위에 원형기둥을 세웠다.



마루를 어떻게 깔았는지 볼 수가 없지만, 누각 형태로 되어있기 때문에 온돌은 없고, 누마루의 형태로만 되어있는 듯하다. 누각은 계단을 이용해 오르게 하였으며, 정면 세 칸, 측면 두 칸의 맞배지붕이다. 문은 정면과 후면을 세 칸의 판문을 달아냈다. 좌우에는 한 칸의 문을 내었으며, 양편으로는 풍판을 달아냈다.

주심포계로 지어진 진산향교. 밖에서 아무리 돌아다녀 보았지만, 안으로 들어갈 방법은 전혀 없다. 할 수 없이 담장 밖에서 명륜당 몇 장을 촬영하고 돌아서는 수밖에. 이럴 때는 정말 짜증스럽기까지 하다. 문화재는 가까이서 살펴보고, 느껴보아야만 한다. 그런데 이렇게 꽁꽁 닫힌 향교와 서원, 과연 바람직한 행태일까?

  1. 해바라기 2011.08.30 06:45

    마음먹고 찾아간 곳인데 문이 잠겨 아쉬웠겠습니다.
    향교과 서원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가을 2011.08.30 06:47

    감히 온누리 님을 몰라보고...^^ ㅎ ㅎ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3. garden0817 2011.08.30 06:52 신고

    정말 문제인것같습니다 이렇게 관리를 하니..흠
    잘보고갑니다

  4. 하늘엔별 2011.08.30 06:55 신고

    개방을 안 하는 곳들이 더러 있더라고요.
    전화번화라도 있어야 연락을 해보던지 할텐데 말이죠. ^^;

  5. 2011.08.30 06:55

    비밀댓글입니다

  6. 아이엠피터 2011.08.30 07:00 신고

    향교가 진짜 문화재로 전락했죠. 향교의 원래 의미와
    모습은 그것이 아니었는데.살아있는 문화재를 그리워하는
    제가 더 이상한가요?

  7. ♣에버그린♣ 2011.08.30 07:02 신고

    진짜 가끔 보이더라고요~
    장식용도 아닌데 말이죠~

  8. 돌이아빠 2011.08.30 07:07 신고

    전 어렸을 적에 향교에서 서당 비슷한걸 열어 한문을 배웠습니다.
    그때의 기억으로는 분명 사람들이 살았었는뎅....

  9. 주리니 2011.08.30 07:08

    향교는 먼데서 바라만 봐야해서
    그게 참 싫었던 곳 중의 하납니다.
    왜 자물쇠로 잠궜을까.. 방안으로 들어가게는 못해도 주변을 둘러볼 수 있게는 해야하지 않을까...
    늘 그런 언짢은 맘였거든요.

  10. 유키No 2011.08.30 07:33 신고

    저도 예전에 문화제 보러 같을 때 굳게 닫혀있던 적이 있엇는데요 매우 --ㅋ 답답하더라구요

  11. 朱雀 2011.08.30 07:44 신고

    정말 안타까운 일이네요. 온누리님 같은 가셨을 때는 최소한 안을 볼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할텐데...참 답답하네요...

  12. 빈배 2011.08.30 08:01

    공감합니다. 지난 주말에 동래향교에 다녀왔습니다. 거긴 그래도 문이 열려 있더군요^^
    오늘 제 포스팅에 온누리님 등장입니다.ㅎㅎ

  13. ★입질의추억★ 2011.08.30 08:03 신고

    이러면 사람들이 문화재에 대해 인식이 닫힐지도 모르는데 말입니다.
    어느정도는 공개적으로 열람이 되어야 할거 같아요

  14. may 2011.08.30 08:05

    공감입니다
    먼길 찾아갔는데 잠겨 있으면 더욱 이해가 안되더군요..

  15. ★안다★ 2011.08.30 08:14 신고

    저도 유적지 다니다보면 저렇게 문 잠겨 있는 모습에 짜증납니다~!
    좋은 점 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6. 박씨아저씨 2011.08.30 08:17

    정말 저도 그런경우를 많이 당해보아서~
    정말연락처도 없고 몇백킬로 달려서 찾아갔더니 대문 닫겨져 있고 관리 상태 엉망이고~~~
    이야기 해도 시정되지도 않고~~~

  17. 예또보 2011.08.30 08:29 신고

    아 정말 문화재가 그냥 방치되고 문이 잠겨 있군요
    시정되어야 할 사항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18. 영심이~* 2011.08.30 08:39 신고

    그러고 보니 잠겨 있는 것을 저도 여러 번 본 거 같아요..
    이유가 뭘까요...

  19. feelosophy 2011.08.30 16:29 신고

    간단하게 안내글이라도 있으면 덜 답답하셨을텐데요.
    날도 조금 선선해지면 우리 문화보러 다니는 발걸음도 흥이 날 듯 합니다.
    자주 또 올게요~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