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은 무슨 용도로 사용이 되었을까? 단지 건물과 대지의 경계선이나 설치물의 주위에 두른 구조물일까? 담은 순수한 우리말이다. 한자로는 원(垣)·장(墻)·원장(垣墻)·장원(墻垣)·장옥(墻屋), 등으로 사용하며, 우리말과 한자가 합쳐진 말로는 담장 등 여러 가지 명칭으로 불린다.

그 담 중에서 간단하게 구조물을 설치한 것이나, 안이 들여다보이게 만든 것을 울·울타리·바자울[笆子籬]·울짱·책(柵)·장리(牆籬)라 한다. 우리 소리에 보면 ‘울도 담도 없는 곳에...’ 라는 노래가사가 있다. 이렇게 울과 담은 그 형태에서 구분이 지어진다. 아마도 양반가의 높은 벽은 ‘담’으로, 민초들의 낮은 울타리는 ‘울’ 생각하면 맞는 뜻일 것이다.


담은 그 종류가 다양하다, 생나무를 심는 생울이 있는가 하면, 싸리나무 등을 엮어 막아놓은 울타리가 있다. 진흙에 짚을 썰어 넣어 이겨서 만든 흙담도 있고, 널판지로 경계를 두른 판장과 판담이 있기도 하다. 그 외에도 돌담, 영롱담, 꽃담, 와담 등 담은 그 재료를 무엇으로 사용했는가에 따라 구분하고 있음을 본다.

담장의 용도, 과연 경계로 구분하고 있는 것일까?

사람들은 담을 경계를 구분하거나 사람들이 사는 곳을 보호하기 위한 설치물로 구분 짓고 있다. 그러나 정말로 이 담이 경계를 막고 설치물을 보호하기 위함일까? 물론 그 말이 맞다고 생각을 할 것이다. 하지만 담과 울은 엄연히 다르다. 담은 경계를 가르고 안을 보호하지만, 울은 굳이 경계를 가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담은 경계를 나누고 보호를 위한 것이지만, 울은 하나의 결성을 위한 보호적인 차원의 상징이라고 생각한다. 먹을 것을 담장 너머로 전해주는 모습을 볼 수가 있다. 그것이 차단이라면 이해가 안된다. 우리의 울은 바로 나눔이요, 소통이다.

민초들의 울과 가진 자들의 담은 극과 극이다

우리 민가의 담을 보면 막힘이 아니다. 문이라고 해보아야 싸리를 엮어 만든 문이다. 그리고 담장이라고 해보아야 어른 키의 목 밑이다. 누구나 안을 들여다 볼 수가 있다. 옆집과의 경계도 마찬가지다. 보호를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서로 상통을 하기 위한 수단이다. 담장을 사이에 두고 사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민가의 담장이다. 사대부가의 높은 벽과는 그 차원이 다르다. 그렇다면 왜 우리 민가의 담은 이렇게 낮은 것일까? 그래야만 할 이유가 있었을까?



그것은 바로 소통이다. 사대부가들이 숨길 것이 많다면 민초들은 숨길 것이 없다. 어느 집이나 터놓고 돌아다녀도 잊어버릴만한 것도 별로 없다. 그러다보니 담을 높게 두를 이유도 없고, 안이 안 보이게 문을 만들어야 할 이유도 없다. 그저 허전함만 가리면 그것으로 족하다. 숨기고 감추고 속이는 그러한 담장이 아니라, 소통하고 열고 보여주는 그런 것이 바로 민초들의 울이다.

역사는 늘 담으로 사람들을 구분했다

민가의 담을 보면 끝이 없다. 그저 이집에서 저 집으로, 또 그 다음 집으로 울이 연결이 된다. 낮은 처마 밑으로 두른 담장은 그보다 많이 낮게 만든다. 나를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나를 숨길 것도 없고 은밀히 숨어서 할 일도 없다. 그런데 이런 담장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다. 즉 담은 어느 시대에서나 소통과 단절로 대두된다.



소통은 민초들이요, 단절은 가진 자들이다. 가진 자들은 보여주기를 꺼린다. 그리고 늘 은밀히 안에 틀어박혀 궁리를 한다. 대개는 그 안에서 서로 목소리를 죽여 몹쓸 짓을 연구한다. 그리고 더 많은 몹쓸 짓을 생각해 낸다.

민초들의 담장은 스스로 낮춘다. 스스로가 부끄러움이 없다는 생각이다. 그저 있는 대로 행하고 먹고 살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진 자들은 항상 숨기려고만 든다. 그러한 검은 사고들이 담장을 높게 만들었다. 그리고 스스로 그것이 위엄이라고 생각들을 했기 때문이다. 소통과 보여줌, 숨김과 차단. 이것은 긴 세월 속에서 변하지 않고 전해진 우리 ‘담’과 ‘울’의 철학이다.


(주) 이 글은 '오마이 뉴스'에 송고가 되었던 것을 다시 정리하였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이엠피터 2011.07.30 07:50 신고

    제주의 담을 볼 때마다 저 담을 쌓기위해 얼마나 밭을 일구었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정말 제주도에서는 삽 한번을 밭에 넣지 못할 정도로
    돌이 지긋지긋합니다. 그 돌을 모두 골라 밭 주위에 담을 만드는 것은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요구된다는...

  3. 귀여운걸 2011.07.30 08:02 신고

    오늘 촬영 하시는군요ㅎㅎ
    답사하시는 멋진 모습 잘 보여주시고 주말 잘 보내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08:07

    잘보고갑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5. 익명 2011.07.30 08:21

    비밀댓글입니다

  6. 참교육 2011.07.30 08:22 신고

    역사공부 재미있게 했습니다.
    촬영 잘 하시고요... 재미 있는 얘기 기대합니다.

  7. pennpenn 2011.07.30 08:47 신고

    담에 대한 좋은 글이네요
    토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8. *저녁노을* 2011.07.30 09:48 신고

    잘 보고가요,
    촬영 자 ㄹ하시길 빕니다.ㅎㅎ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09:55

    이 더운날 어디로 취재를 다시신대요.
    나중에 티비에 나오면 알려주세요~

  10. 돈재미 2011.07.30 10:11 신고

    멋스러운 곳을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11. 박씨아저씨 2011.07.30 10:52

    멋스러운 곳이네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11:06

    이제 촬영시작인가요
    촬영멋지게 잘하시고 더위조심하세요~

  13. spidey 2011.07.30 11:36 신고

    돌담집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14. 비바리 2011.07.30 12:17 신고

    햐`~글 한번 잘 쓰셨네요.
    제주 올렛담이 주는 의미도 상통합니다.
    나눔의 역할이 크기도 하였고
    경계선이 되어 주기도 했지요.
    촬영 잘 하시기 바랍니다.

  15. 신기한별 2011.07.30 13:27 신고

    잘 보고 갑니다. 멋진 하루 보내세요~

  16. 클라우드 2011.07.30 14:38

    가진자들은 보여주기를 꺼린다..라는 말씀이 왜이리도 맘에 와 닿는걸까요..?
    항아리에 따뜻한 미소가 번집니다.
    행복한 주말이 되세요.^^

  17. 라오니스 2011.07.30 16:48 신고

    사대부는 숨길것이 많고.. 민초들은 숨길게 없다..
    이말은 지금도 맞는 말 같습니다.. 부자들의 높은담들..
    멋진 담들의 모습입니다..

  18. 빈배 2011.07.30 20:10

    담과 울에 대한 이야기 잘 읽었습니다. 방송촬영 잘 하시길 바랍니다^^

  19. ecology 2011.07.30 20:13 신고

    블로그는 소통을 하니 울 같아 보입니다
    울 넘어로 블로그 보고갑니다

  20. 시향기 2011.07.30 21:16

    무더위에도
    변함없는 몸짓으로 지내시눈군요.
    열정이 담긴 몸짓이 부러워요.
    이제 8월이네요.
    8월에도 의미있고 생기있는 날들 되시구...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22:06

    가진 자들이 뭔가를 숨겨 놓고 빼앗기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모습이 불쌍할 뿐입니다.
    없는 자들은 도둑맞을 게 없느라 담을 높이 쌓을 필요 조차 없죠.
    아무래도 '담'보다는 '울'이 정겹고 더 좋아요. 정을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공간이니까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