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감은 맹인이 산통 대신 손에 대추알을 잡고 흔든다. 점을 보아준다는 것이다. 굿판에 아닌 대문간에 앉아 장고잽이와 주거니 받거니 하는 재담이 일품이다. 그것 하나만 갖고도 책 한권은 넉넉히 나올 것만 같다.

“이보 오늘 점이나 한 번 보시려우”
“점은 머 할라고 봐요. 눈도 못 보는 양반이 점인들 잘 볼 수 있겠수”
“이보셔, 내가 이래도 장안에 제일가는 점바치여“
“그걸 누가 안답디까?”


경기도 안택굿의 뒷전은 해학의 극치

경기도 안택굿에서 뒷전은 재담의 극치를 보인다. 뒷전은 굿판에 모여든 각종 잡귀들을 잘 대접해서 보내는 굿거리이다. 굿판에는 항상 무속신을 따라 다니는 많은 잡귀들이 있게 마련이다.

그런데 이 잡귀들은 신령들을 다 돌려보낸 후에도 굿청에 남아 집안을 소란스럽게 만든다는 것이다. 하기에 이 뒷전이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많은 잡귀들을 한바탕 흥겹게 놀고 보내지 않으면 집안에 탈이 난다고 한다.



경기도 안택굿의 '뒷전거리'는 타 지역의 굿에서는 볼 수 없는 재담과 해학이 넘친다. 무격이 지팡이를 들고 온다. 맹인굿을 하는 광경이다.


과거에는 밤새 굿을 하고나면 뒷전무당이 아침에 장고재이를 데리고 굿판에 나타난다. 뒷전무당은 각 거리를 하는 것이 아니고, 뒷전만 맡아하기 때문이다. 이 뒷전무당의 존재는 그 굿판을 좌우한다고 해도 부족함이 없다.

사람들은 일부러 뒷전무당에게 줄 돈을 쓰지 않고 간수를 할 정도였다고 하니, 뒷전 무당의 입담이 얼마나 좋은지 알만하다. 뒷전무당은 굿청이 아닌 대문간에 마련한 뒷전 상 앞에서 굿을 한다. 평복에 지팡이를 들고 하기도 하고, 고작해야 무구라는 것은 부채와 방울을 사용 할뿐이다. 뒷전무당이 맹인 굿을 할 때쯤 되면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뒷전을 하는 곳으로 몰려든다. 맹인 굿에서 산통 대신 성냥 통을 흔들어대며 주는 점사가 재미있기 때문이다.


재담이 뛰어난 안택굿판은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인다. 안택굿판에는 누구나 다 들어갈 수가 있고,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나도 점 한 자리 봐 주소.”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뒷전을 하는 무격을 바라보다가 배를 잡는다. 하는 표정과 재담이 어느 코미디보다 재미있기 때문이다. 거기다가 굿판이 끝나간다는 아쉬움이 더하다보니 사람들이 발길을 떼지 못한다.

“나도 점 한 자리 봐 주소”

굿판 구경을 하던 구경꾼이 한 수 거둔다.

“점은 무엇하러 보시려고 하슈. 봐 봤자 뻔한 것을”
“무엇이 뻔하다는 것이요”
‘뻔하잖우. 당신이 남자인데 그걸 제대로 하겠수, 아니면 돈을 잘 벌어다 주겠수. 그저 이것도 저것도 다 부족한데 점괘라고 잘 나오겠수“
“아니 내가 그렇다는 것을 어떻게 아시우”
“떡 하면 삼천리라고, 복채도 안내고 점을 보자는 양반인데 먼 재주가 있겠우”


맹인 굿을 하는 고성주씨가 산통 대신 대추를 손에 잡고 흔들며 점을 본다.(위) 맹인 굿을 마치고 난 뒤 끝으로 수비영산을 노는 모습. 수비 영산은 못 먹고 헐벗은 잡귀들이다.


사람들이 ‘맞다’를 연발하면서 웃는다. 점을 보아 다라라는 사람도 떠날 갈 듯 웃어댄다. 그저 재미로 하는 농지꺼리들이다. 이렇게 밤을 새운 굿판이다. 밤새 웃고, 떠들고, 마시고, 소리하고. 그런 굿판을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즐거움이다. 그래서 굿판을 ‘열린 축제의 장’이라고 하는지도 모르겠다. ‘뒷전거리’ 하나만 갖고도 예술적인 가치를 보이는 경기도 안택굿판. 언제쯤 다시 볼 수가 있으려는지.

  1. 온누리49 2011.07.29 19:13 신고

    하루 종일 걸려 글 하나를 더 올립니다.
    정말로 힘드네요^^
    편안한 시간들 되시기 바립니다

  2. Deborah 2011.07.29 19:38 신고

    안동의 하회마을을 들린 일이 생각나네요. 그래서 웃었습니다. 우리 가족에게 작은 에피소드가 있지요.

  3. 하늘나리 2011.07.29 19:39 신고

    글을 올리기 위해 애쓰신 온누리님의 수고가 눈에 훤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굿이라걸 저도 동해에서 처음보았는데 제가 생각했던 거랑은 사뭇 다르더라구요.
    생각으론 무섭고 뭐 그런 줄 알았는데 실제로보니 흥겨운 어울림의 장이라고나 할까?
    암튼 그 기회로 우리의 무속신앙에 대한 선입견을 하나 지울 수 있었답니다.
    안택굿 사진에서도 해학이 넘치네요. 정말 잘 보고 갑니다.
    제가 사는 곳은 오늘도 비가 내렸네요.
    후덥지근한 하루였습니다.
    더운날씨, 건강은 어떠신지??? 잘 지내고 계시죠?
    특히 건강 주의하시구요.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4. 들꽃 2011.07.29 19:50

    재미 있을 거 같아요,
    어데가야 보는지요,ㅎㅎㅎ
    정성드려진 포스팅으로만도 재미를 더 합니다,
    잘 보았어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20:03

    수고하셨어요~~~포스팅 힘들었지요~

    굿판을 좋아했던 어린시절 ..바다동네 용왕신에게 드리는 굿판을 넋을빼고 보았지요..
    역시 전 그 피를 버릴수가없었나봐요 ㅎㅎ ..대학때 결국 전통에들가 굿판연기까지 했답니다
    요즘 흔히 볼수없는 굿 .. 굿판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온갖 재미와해학 그리고 때로는 따끔하게 일침을 가하고
    울기도하고 웃기고 하고~~ 그렇죠 ..
    고성오광대와 안동하회전수에서 굿을 쬐끔맛본것뿐인데..아직두 잊혀지질않네요 ^^

    수고많으신 포스팅 ~ 잘보구 갑니다 ^^

  6. 해바라기 2011.07.29 20:59

    굿판 연기하는 모습이군요. 즐감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7. 설보라 2011.07.29 21:02

    힘들게 올리시는 글 소중하게 잘 보고 갑니다.
    재미있는 안택굿판이 보고 싶어지네요~
    잘보고 갑니다.^^

  8. 촌스런블로그 2011.07.29 22:33

    이 포스트는 몸으로 힘들게 쓰신 모습이 역력합니다.
    우리 전래의 전통굿을 마치 함께 보는 듯이 이렇게 자세하게 소개해 주셔서 더욱 뜻 깊습니다.
    요즈음 특정 종교의 영향으로 전통의 입지가 자꾸만 좁아져만 가고 더해 전통을 전통으로 보지 않고
    우상숭배다 하면서 거부하기도 하는 걸 보면서 우리 삶의 뿌리를 이토록 무시할 수 있는지 안타깝습니다. 우리 전통에 대해서 배려하는 열린 마음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너무 고생을 많이 하셨는데 이번 주말에는 충분한 휴식 취하세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23:33

    글로 봐도 재밌네요.
    안택굿 사진과 글 잘 봤습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00:40

    와....이런 멋진걸 포스팅하시니
    이렇게 편하게 보는 저는 정말
    감사할뿐이네요!!

  11. CAROL 2011.07.30 05:17

    저런 굿..재미 잇어요
    어릴적 몇번 봤는데..
    참 재미 있더라구요

    비가 그쳤는데..이젠 더위가 오겟지요?
    늘 건강 조심 하세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05:39

    이것이 진정한 굿판이군요.
    어릴 때 어머니따라 굿판에 놀러갔던 기억이 살포시 떠오릅니다, ^^

  13. pennpenn 2011.07.30 06:24 신고

    오랜만에 굿판을 보네요
    토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4. 탁발 2011.07.30 06:47 신고

    유형문화자산만 관심있는 줄 알았는데...무형쪽에도 조애가 깊군요.
    굿은...말 그대로 Good이죠 ㅎ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30 06:51

    안택굿 보고싶은걸요.
    암튼 오지로 다니시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주말인데 쉬엄 쉬엄 다니세요.^^

  16. 비바리 2011.07.30 12:15 신고

    비바리 점괘도 보고 싶군요.
    ㅎㅎㅎ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