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라는 기능이 있다. 장황하게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간단하게 보내는 방법이다. 생전 열어보지도 않던 것을 열었더니 쪽지라는 것이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두 개의 쪽지 중 하나는 맛있는 고기 집을 알려주었으면 좋겠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전화번호를 알고 싶다는 것이다.

내용을 읽어보니 문화재청 영상팀이라는 곳에서 나를 촬영을 하고 싶다는 것이다. 문화재 답사를 하는 모습과 문화재 글을 쓰는 것 등을. 그래서 전화번호를 남겼다, 다음 날 목소리가 예쁜 작가 분이 전화를 걸어 이것저것 참 여러 가지를 물어본다.

나야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

그리고 보니 벌써 문화재 답사를 한답시고 전국을 내 집 안반처럼 돌아다닌 지가 20년이 훌쩍 넘었다. 남들 같으면 지겨워서 하라고 해도 안 할 그런 세월이다. 그런대도 아직 난 여기 길 위에 서 있다. 도대체 무엇이 나를 이리 길 위로 내 몰고 있는 것일까?

‘잘 되면 내 탓이고, 잘 못되면 조상 탓’이란 말이 있듯, 이런 역마살도 다 조상 탓이려나. 요즈음은 점점 몸도 마음도 예전 같지가 않다는 것을 느낀다. 며칠 씩 걷고(길), 오르고(산) 하면서도 다음 날 새벽 같이 다시 길을 나서고는 했는데, 이젠 그렇게 다닐 수가 없다. 현저하게 체력이 고갈되어 버렸다는 것을 느낄 수가 있다.

사람들은 이런 나에게 격려를 보낸다. 어쩌면 그럴지도 모른다. 아직 ‘청춘’이라고 고함을 치는 나이기에, 이런 쪽지나 댓글이 나에게 힘을 주는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무언의 압력을 가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얼른 길을 나서지 않고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생각해보면 내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란 생각이다. 아마도 ‘운명’이란 말을 쓰는 것이 적합할 것 같다. 문화재 답사를 해야 하는 일이.

문화재에 대한 인식이 백점인 나라로 만들고 싶어

‘빵점’. 내가 늘 우리 국민의 수준을 물으면 주는 문화재에 대한 점수이다. 물론 전 국민이 그런 것은 아니다. 하지만 때로는 그 아래 점수를 주고도 싶다. 사람들은 비를 맞으면, 눈에 빠지면, 더위에 지치며, 왜 그 짓을 하느냐고 묻기도 한다. ‘그 짓’이란 단어를 쓸 만큼 내가 한심해 보였기 때문인가 보다.

난 다시 사람들에게 묻는다. ‘그 짓 한 번 같이 해보지 않겠느냐’고. 아직 한 번도 같이 해보겠다고 대답을 한 사람은 없다. 아니 딱 한 분 계셨다. 단 하루 만에 소리 없이 사라지셨지만. 그만큼 이 일이 힘들었나 보다. 하기야 돈 버리고, 시간 뺐기고, 힘든 일인데, 누기 이런 일을 좋아할까?

이 무더위에도, 비가 내리는 것이 아니라 ‘물 폭탄’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데도, 난 길에 서 있는 것일까? 그것은 모든 국민의 문화재에 대한 인식이 ‘100점’짜리를 만들고 싶어서이다. 혼자 다니면서 아무리 애를 써도 소용이 없다. 모든 국민이 우리 문화재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갖게 된다면, 아마 그 때는 나도 길거리로 나가는 일을 접을 수 있을 것이다.

문화재 정말 말로만 소중하다고 하실 건가요?

문화재의 중요성에 대해 아무리 강조를 해도 부족하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치욕적이지만 외국에 강탈당한 문화재 하나가 돌아오면 생난리를 친다. 하지만 조금 지나면 다시 언제 그랬냐는 듯 잊어버린다. 이런 것이 우리 문화재에 대한 수준이다.

‘이제는 솔직히 쉬고 싶다. 하지만 내가 쉬는 동안, 누군가 우리 문화재를 발로 걷어차고 갈지도 모르다’라는 생각이다. 며칠 전 들린 통도사에서 부모에게 투정을 버리던 한 아이가 당간을 발로 차듯. 그 옆에 부모들은 나 몰라라 하고 있고. 그래서 ‘오늘도 안녕’한가를 돌아보고 싶은 것이다.

아무튼 20년간 줄기차게 돌아다녔더니, 이런 날도 있다. 하게 될지는 몰라도 자주 연락이 오는 것을 보면 하긴 하나보다. 또 글거리 하나 늘어 좋겠다고 하실 벗님들. 나 이러고 산다우.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eelosophy 2011.07.28 10:15 신고

    멋지십니다. ^^

  3. 칼리오페+ 2011.07.28 10:32

    온누리님 덕분에
    그래도 문화재에 대한 인식이 많이 변했습니다
    정말 늘 고생 많으셔요ㅠㅠ
    늘 화이팅입니다^^

  4. 파리아줌마 2011.07.28 10:43

    쥐구멍이라뇨~~ 세상을 훤히 밝혀주는 곳이었는데요,
    이틀도 말고요 저는 하루만이라도 온누리님
    따라다녀보고 싶습니다.
    항상 느끼고 있었지만,,귀한 일 하십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8 10:51

    대한민국 전국방방곳곳을 몸소 누비시며 우리의 문화재를 알리시는데 일조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십니다. 그덕에 저희는 편안하게 우리의 문화재를 볼 수 있네요...

  6. 주테카 2011.07.28 11:08 신고

    문화재에 관심이 많은 저로서는 온누리님의 블로그는 그 어떤 페이지보다 더 소중합니다. +_+
    앞으로도 많은 포스팅 부탁드려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8 11:18

    참으로 멋진분~
    멋쟁이멋쟁이~ㅎㅎㅎ
    사실 우리 문화재에 큰 관심없이 지냈는데 오며가며 듣는것이 있어 그 소중함을 느껴갑니다. 온누리님 덕분에 저같은 이들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8. 친구세라 2011.07.28 11:47

    볼것도 없는 포스트.. 부끄럽네요~~ 폭우 피해 없으시길요~~ 온누리쌤 ^^ 저도 문화재 사랑하려고 노력중이예요~~~ ^^ ㅎㅎ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요 ~~

  9. 영심이~* 2011.07.28 12:07 신고

    역시 온누리님이세요 ^^

    더 많은 사람들이 문화재를 소중히 여길 수 있도록 많이많이 알려주세요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8 12:11

    조만간 tv에서 온누리님을 뵐 수 있겠는데요~!
    저희도 문화재를 보면 많이 아끼겠습니다.
    더 많이 계속 답사를 위해서라도 약간만이라도 쉬며 해주시기를 바랄 뿐이랍니닷~!!

  11. 강춘 2011.07.28 12:21

    한곳을 계속해서 퍄면 물은 반드시 나옵니다
    축하드립니다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8 12:47

    그렇습니다
    언젠가는 주목을 받게 될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
    몸건강히 보중하시기 바랍니다 ^^

  13. 흐르는 물 2011.07.28 12:57

    온누리님!! 축하드려요.
    항상 애쓰시는 답이라 생각됩니다.
    늘 몸 건강히 하시고
    행복한 날 되세요.

  14. 비너스 매니저 2011.07.28 13:20

    일단 축하드려요^^
    또한 마지막말이 공감입니다.
    말로만, 지킨다,소중하다 하는 국민, 저또한 그런데요..
    없어져야 훼손되어야 후회하는 것
    있을때 보존하고, 아끼고 지켜야겠네요

  15. 뽀키 2011.07.28 14:23 신고

    온누리님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더 좋은 일들이 많으실거라 맏어 의심치 않습니다.
    행복한 오후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16. 더공 2011.07.28 14:54 신고

    댓글 잘 달지 않지만 글은 꼬박꼬박 읽는 더공입니다.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

  17. 빈배 2011.07.28 15:23

    와우, 축하드립니다.
    우리 문화재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세상사람들에 대한 알림 계속 이어지시길 바랍니다^^

  18. 신기한별 2011.07.28 17:05 신고

    말로는 문화재 보호를 외칠께 아니라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19. 배움ing 2011.07.28 17:40 신고

    축하드려요.^^
    온누리님께서 올리신 글들을 보노라면
    마음이 숙연해질때가 많답니다.
    꼭 필요한 소중한 기록 많은 결실을 맺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살아 움직이는 기록이 될줄 믿는답니다.
    온누리님 화이팅 !!!

  20. 가을 2011.07.28 18:20

    열심히 하시다보면 볕드는 날이 있지요, 반드시^^

  21. Cheap Jordan Shoes 2011.09.17 15:48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