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일 년이 훌쩍 지나버렸다. 그리고 남은 것은 장식장에 가득한 CD뿐이다

햇수로는 9년이 되고, 제대로 생활을 한 것은 7년 정도가 되었나보다. 그동안 플래닛에서 블로그로 넘어오고, 또 다시 티스토리를 했다가, 피치못 할 사정으로 인해 티스토리를 접었다가 다시 시작한 것이. 벌써 강산이 한 번 정도가 변할만 한 시간이었다. 아마도 구불거리며 잘 흐르던 4대강이 직강으로 변한 것이, 그 중 가장 큰 인위적인 자연의 변화였다는 생각이다.  

그 4대강 때문에 여강 길을 참 많이도 걸었다. 아름다운 모습을 잃어버리기 전에 눈도장이라도 찍어 두겠다고. 이젠 별로 가고 싶지도 않은 강길이 되어버렸지만. 지금 강 이야기를 하자는 것이 아니다. 다시 시작한 티스토리의 첫 번째 글을 송고한 것이 2010년 8월 2일이었다. 공주 공산성 안에 있는 '만하루와 연지' 이야기를 송고한 날짜가. 그리고 1년이 훌쩍 지나버렸다. 그동안 463개의 글을 써 갈겼으니, 참 주인 잘못 만난 팔이 엄청 고생했다는 생각이다.

2010년 8월 2일에 송고한 공산성 안 만하루와 연지의 모습이다. 앞으로는 금강이 한창 파헤쳐지고 있었다.

그리고 1년. 그동안 늘어난 것이라고는 장식장에 가득한 CD뿐이다. 아마도 어림잡아 300여장 정도는 더 늘어났는가 보다. 이제 자리가 부족해 또 하나의 장을 사야할 지경이니 말이다. 1년 동안 현장을 돌아다니며, 문화재 답사를 한 것이 40여회. 날로치면 일 년 365일 중에 거의 80일 정도를 전국의 문화재를 찾아 발품을 팔았다. 

그 발품의 흔적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허름한 장식장. 그 장식장을 보면서 배를 두드릴 때도 있었다. 그리고 그렇게 작은 배를 두드릴 때가, 아마 이 짓거리를 하면서 가장 좋은 세월이었을 것이란 생각이다. 그러나 이제 그 잠시의 좋은 세상은 물 건너 가버렸다. 지금은 온통 역한 땀 냄새에 주린 배를 움켜쥔, 허름한 인간 하나의 모습이 보일 뿐이다.


답사들 한 번 나가보시려우? 

오늘 아침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길을 나섰다. 청도에 있는 운문사를 찾아가기 위해서이다. '스님짜장'을 봉사한다고 가는 길이지만 , 그 곳에 있는 많은 문화재를 접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문화재 하나를 더 볼 수 있다는 즐거움은 늘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아침에 길을 나설 때는 그 좋던 날씨가, 청도에 다다르자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참 날씨마져 날 도와주지 않는다. 비를 맞으며 여기저기 돌아다닌다. 이미 땀인지 빗물인지 구별도 안된다. 물신 땀 냄새가 나는 사람을 누가 좋아할까? 관광을 온 듯한 젊은 여인네들이 옆으로 지나가면서, 코를 막고 고개를 돌린다. 몸이 뜨겁다보니 땀 냄새가 역했나보다. 나라도 그랬을 것이란 생각이다. 그래도 그렇지, 은근히 화가 치민다. 한 마디 불거진 소리를 뱉어낸다.

"당신들도 이 복중에 문화재 답사 한 번 나가보시려우. 땀 내 안나나"

도대체 무엇하려고 이 고생을 사서할까? 그동안 모아 놓은 자료만 해도, 앞으로 10년 넘게 편안히 앉아서 글을 쓸 수 있다. 그렇게 하면 될 것을. 시간버리고 돈 버리면서, 거기다가 몸까지 축내가면서 이 짓을 왜 하고 있는 것일까?


돌아오는 내내 생각을 해본다.

'나는 왜 이 짓을 하는 것일까?'
'이것으로 인해 나에게 남는 것은 무엇일까?'
'
문화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이 속에서 과연 글은 써야만 하는 것일까?'

이런저런 생각을 해본다. 하지만 대답은 없다. 그저 지나가면서 코를 잡고 고개를 돌려버린, 어느 여인의 눈초리만 자꾸 생각이 날 뿐이다. 이제 이 짓도 그만두어야 할까? 그런 생각이 이 무더운 복중에 날 괴롭힌다.  하기야 그 분은 아무런 잘못이 없다. 비와 땀이 함께 범벅이 된 내 몰골이 이상했을 뿐이지. 그래도 찜찜한 기분은 영 가시지를 않는다.
  1. *저녁노을* 2011.07.15 20:49 신고

    그래도 보람있을 것 같은데...

    기운내세요. 아자 아자 홧팅^^

  2. 참교육 2011.07.15 20:56 신고

    선생님 절대 고생이 헛고생이 아니지요.
    덕분에 사람들은 쪼끔씩 민주주의 쪽으로 다가가고 있잖아요.
    누군가 해야할일 선생님이 하시는거지요.
    더운 날씨에 절말 고생하십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5 20:57

    더워고.. 문화재 구경하는 것이 얼마나 재미있는지요...ㅎㅎ

  4. pennpenn 2011.07.15 21:07 신고

    늘 고생 많으십니다
    금요일 밤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5. 행복한요리사 2011.07.15 21:36

    온누리님 안녕하세요!
    블로그를 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문화재를 알려주시는 일...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기운내셔서 화이팅하세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5 21:51

    ㅎㅎㅎ
    보람된 일이시잖아요^^
    모르는 부분도 많이 배우게 됩니다^
    평화로운밤 되시구 주말도 잘 보내셔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5 21:57

    차곡차곡 쌓아두고 쌓아두세요
    분명히 땀내나는 문화재 답사길이 헛되지 않았다는걸 ..
    보람댄 일 일 뿐더러 .. 거기서 그치지않고 세상에 드러 났음 좋겠네요

    땀흘리며 하고자 하는 일을 묵묵히 하는 사람을 존경합니다

    건강하세요 ~~늘 ^^

  8. 아빠소 2011.07.15 22:16 신고

    온누리님의 발자취들을 혼자서 보지 마시고 많은분들에게 전해주세요~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같은 책을 한권 내 보시는건 어떨지...

  9. 파리아줌마 2011.07.15 22:27

    항상 수고 많으십니다.
    오늘 운문사에서 있었던 일때문에
    여러 상념에 사로 잡히셨군요
    비록 주제 넘지만,, 무척 공감이 갑니다.
    편한 쉼이 있는 밤 되시기를 바랍니다.~~^^

  10. 모르겐 2011.07.15 22:34 신고

    최고의 역사 교육은 답사죠......

  11. 마이다스의세상 2011.07.16 00:20 신고

    상단 스킨 느낌이 너무 좋아요... ㅎㅎ 위에 아빠소님 말씀처럼 정말 출판 한번 해보심이 ㅎㅎㅎ

  12. 부동산 2011.07.16 01:14 신고

    문화 답사 정말 대단하신 열정이세요
    덕분에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13. carol 2011.07.16 05:24

    온누리님의 문화재 답사 열정이 대단 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아무나 할 수 없는 일..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14. 익명 2011.07.16 05:31

    비밀댓글입니다

  15. 가을 2011.07.16 05:45

    아무리 열정과 정성을 다해 하는 일도 더러 회의가 들기도 하는 법이죠.
    그러나 아는 사람은 다 알겁니다. 온누리 님의 마음속에 깃든 그 열정과 문화재에 대한
    사랑을....
    나중에 그 사랑이 빛을 보리라고 믿어요^^

  16. 해바라기 2011.07.16 06:37

    장마에 수고가 많으네요.
    덕분에 우리들은 앉아서 문화재를 볼 수 있으니 큰일을 하고 계신거지요.
    좋은 아침 여세요.^^

  17. 영심이~* 2011.07.16 11:35 신고

    비가 와도,,, 눈내리고 추운 겨울에도 언제나 고생이 많으신 거
    이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걸요..

    그래서 온누리님의 포스트를 보면서 많이 배우기도 하지만
    갚지다는 것도 느끼게 된답니다...

    비가 계속오네요...
    그래도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