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에서 담양읍을 향해 가다가 보면, 읍 조금 못 미쳐 삼거리가 나온다. 이 삼거리 우측에는 ‘남산2구 동정자’라는 오석으로 된 마을 이정표가 있다. 그 옆에 보물 제505호인 ‘담양읍 석당간’ 1기가 서 있다. 전체 높이가 15m나 되는 이 석당간은, 지주의 높이가 2.5m에 달하며 곁에는 당간의 조성내력을 적은 비가 서 있다.

이 석당간은 절의 행사 때 사용하는 당을 다는 것으로, 단층 기단 위에 지대석을 겸하는 장방형의 지주를 두고 있다. 지주는 윗면이 약간 경사졌을 뿐, 측면에는 아무런 문양을 마련하지 않았다. 정면 중앙에는 장방형으로 1단의 받침을 마련하여, 당간대좌와 양 지주를 받치고 있다. 지주는 방형 석주로 약 80cm의 사이를 두고 남북으로 마주하고 있다.


바람으로 인해 나무로 세웠던 것을 다시 조성하다.

이 담양읍 석당간은 그 조성시기가 명확하다. 바람으로 인해 당간이 무어진 것을 나무로 우선 세웠다가, 다시 훼손이 되어 헌종 5년인 1839년에 중건하였음을 비석에 기록하고 있다. 담양읍 석당간은 가늘고 긴 8각 석주 3개를 연결하였으며, 그 위에 원형 당간을 올려 마디의 표식이 뚜렷하다.

석주의 연결방법은 통식으로 상하석이 만나는 부분을 반으로 깎고, 중간석의 양단을 또한 반으로 깎아 서로 밀접 시킨 후 각기 철제를 이용해 둥글게 만든 환으로 고정시키고 있다. 그리고 연결부분에는 또 상하에 원형의 구멍을 관통시켜 더욱 단단하게 조성을 하였다. 당간의 상단부에는 금속제의 보륜이 이중으로 장식되고, 풍향과 같은 장식이 부착되었으나 현재는 두 개만 남아있다.



비석에 새겨진 기록을 보면 석당간은 큰 바람으로 넘어진 것을, 다시 복원한 것이다. 그러나 양편의 지주는 그 양식이 고려시대 것으로 추측되며, 또한 인근 오층석탑이 고려시대의 조성한 석탑임을 감안할 때, 이 석당간도 고려시대에 오층석탑과 같은 시기에 처음으로 조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석도를 세운 연대를 알 수 없지만 대개 읍을 처음 설치한 때부터이다. 갑인년에 큰바람으로 꺾여 나무로 대신 세웠다가 작년 봄에 또 훼손되어 중건한 것이 기해 3월이다. 숭정기원후 4기해 3월 일 부사 홍기섭 기록하다(石棹之立年不可攷 盖自設邑始幾, 年至甲寅爲大風折以木代立昨春 又頹今則如初重建歲己亥三月也, 崇禎紀元後四己亥三月日知府洪耆燮記)」라고 기록되었으며 후면에는 당시 유사(有司), 호장(戶長), 읍리(邑吏) 등 이 비석 건립의 관계자의 직책과 성명이 음각되어 있다.



석탑이 서 있는 곳이 대웅전 자리

삼거리에서 도로를 따라 조금 안으로 들어가면 좌측에 오층석탑 한 기가 서 있다. 탑의 형태는 1층 기단에 오층석탑으로 일반형과 약간 다른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탑이 서 있는 자리는 담양군 담양읍 남산리 342번지이며, 현재 이 탑은 보물 제506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이 오층석탑은 고려시대에 세운 것으로, 높이는 7m에 이른다.


이 탑은 백제탑인 정림사지 오층석탑을 모방하여 조성을 하였으며, 기단부는 여러 장의 석재를 이용하여 꾸몄다. 상층의 몸돌을 받치고 있는 지대석은 1석으로 구성하였고, 중석은 중앙에 탱주가 생략된 채, 양편에 양 우주만 조성하였다. 기단부의 높이는 다른 오층석탑에 비해 매우 낮게 조성되었음이 특이하다.

백제계 석탑을 모방한 오층석탑

갑석의 상면은 위편에 몸돌을 받을 수 있게 도드라지게 조성을 하였다. 탑신부는 몸돌과 옥개석이 각각 1석인데, 몸돌과 지붕돌인 옥개석 사이에 괴임을 별석으로 마련하여 몸돌을 받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1층의 몸돌에는 별다른 조각은 보이지 않는다. 양편에 모서리기둥인 우주만 나타냈을 뿐이다.



몸돌을 덮고 있는 옥개석은 두꺼운 편이며, 처마의 끝은 위로 솟구쳐 있다. 옥개석의 사방 끝에는 풍경을 달았던 흔적이 보인다. 처마의 밑은 수평으로 조성을 했으며, 옥개석의 밑면 받침은 3단으로 5층까지 동일하다. 2층 이상은 알맞게 체감이 되어있어, 오층석탑이기는 하지만 안정감을 준다. 고려 중기를 넘기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는 이 오층석탑은, 상륜부는 모두 유실되었다.

이 담양읍의 석당간과 오층석탑이 있는 것으로 보아, 이곳에는 고려 때 절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아마도 석당간이 서 있는 곳 근처에 일주문이 있었을 테고, 현재 오층석탑이 있는 곳 주변에 대웅전이 있었을 것이다.



수많이 세월이 지나간 지금, 그 절의 존재는 알 수가 없다. 언제 지어진 것인지, 그리고 어떻게 소멸이 되었는지. 다만 이 석당간과 오층석탑만 남아, 한 때 이곳이 번창했던 절터였음을 추정할 뿐.

  1. 온누리 온누리49 2011.07.01 03:18 신고

    이 글은 예약송고가 된 글입니다.
    이번 주는 짜장봉사에 선원문화관 개관을 앞두고 있어서
    정신을 차릴 수가 없네요.
    그래도 정성을 다해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2. 임현철 2011.07.01 07:01 신고

    형님, 돌산갓김치 어제 보냈어요
    맛있게 드시길....

  3. 굴뚝 토끼 2011.07.01 07:07 신고

    당간지주는 딱히 설명이 없으면 뭔지 모르고 지나칠 때가 많죠...ㅎㅎㅎ

    짜장봉사 무사히 마치시기를...^^

  4. garden0817 2011.07.01 07:32 신고

    그옛날 어떻게 저런 석탑을 지었는지 궁금할따름입니다
    잘보고갑니다

  5. Boramirang 2011.07.01 08:19 신고

    ㅎ 오가시는 길 늘 건강하세요. ^^

  6. 하늘엔별 2011.07.01 08:30 신고

    절터만 봐도 생생한 역사의 발자취가 느껴지시겠어요. ^^

  7. 모피우스 2011.07.01 09:04 신고

    7월 첫날부터 분주하게 보내는 것 같습니다.
    기분 좋은 7월의 첫날... 행복한 하루되세요.

  8. 카라의 꽃말 2011.07.01 09:44 신고

    정말 모르는 석탑도 많고 문화재도 많은것 같아요^^
    좀더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데...^^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새라새 2011.07.01 09:48 신고

    벌써 올해도 반이 후다닥 지나 갔네요..
    이제 날씨가 제법 더워질것 같으니 건강 잘 챙기시고요..
    7월도 화이팅 하세요^^

  10. 비바리 2011.07.01 10:04 신고

    사찰 터들만 남아 있는것을 보면
    참으로 마음이 아픕니다..

  11. pennpenn 2011.07.01 10:08 신고

    해박한 지식을 그저 존경합니다
    벌써 7월입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12. 주리니 2011.07.01 10:19

    이게 절터였군요.
    지난번 담양에 갔을적에 스쳐 지난 것 같아요.
    저 기둥이 뭐지? 그랬던 생각이 납니다.

  13. 대한모 황효순 2011.07.01 11:22

    감사히 보고 갑니다.
    탐사도 조심히 잘 다녀 오세요.^^

  14. 빈배 2011.07.01 11:23

    남아있는 것들만이 옛 것을 추억하게 할 수 있겠지요...

  15. 칼스버그 2011.07.01 11:29

    남아있는 석탑의 위용만 보아도...
    사라진 사찰의 규모는 얼마나 대단했을까...
    느낌으로 알 것 같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7월이 되세요...

  16. 옥이(김진옥) 2011.07.01 14:12 신고

    늘 바쁘신데..자장봉사에....너무 존경스러워요..
    더운날 건강유의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