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올라온다고 한다. 이렇데 장맛비가 후줄근하게 내리는 날 지리산 선유폭포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면 참을 수 없는 성격 탓에 아우녀석을 졸라 정령치로 향했다. 남원에서 춘향묘가 있는 육모정 앞을 지나면 구불거리는 지리산 산길을 넘어 운봉으로 가는 길이 나온다.

운봉 방향으로 가다가 다시 우측으로 접어들면 1,173m의 정령치로 오르는 길이다. 이 길로 접어들어 해발 600m.가 넘는 곳에 선유폭포가 자리한다. 선유폭포는 지리산의 빼어난 절경 중 한 곳이다. 선유폭포는 칠월칠석이 되면 선녀들이 이곳에 내려와 주변의 경치를 관람하고, 목욕을 하고 즐기다가 올라간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나와 같은 분들 또 있네

이렇게 비가 쏟아지는 날인데, 누가 이 선유폭포를 보러 올 것인가? 하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비가오고 나면 아무래도 폭포의 물이 불어 장관일 듯하다. 망설일 이유가 없지 않은가? 좋은 것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다. 빗방울에 화면이 얼룩이진다. 하지만 위에서 만이 아니라, 아래서도 보여주어야 할 것만 같아 밑으로 내려간다.



누군가 인기척이 나 돌아보니 연인인 듯한 두 남녀가 선유폭포를 찾아들었다. ‘어~ 나와 같이 정신줄 놓은 사람들이 또 있네’ 라는 생각을 하면 피식 웃는다. 이 비에 웬 선유폭포 촬영이라니. 그나저나 빗속에 내리막길은 정말 위험하다. 조금만 잘못 딛어도 바위가 미끄러워 나자빠질 판이다. 그래도 엉금거리며 밑으로 내려간다.

2단으로 된 선유폭포. 아래서 보니 더욱 장관이다. 사진 몇 장을 찍기 위해 빗길을 달렸다. 돌아오는 길에 혼자 중얼거린다.

‘역시 난 제 정신이 아닌가 보다’


  1. 광제 2011.06.25 19:50 신고

    위험하게 출입하시는분들 ...조심하셔야 할텐데...
    태풍이 근접했네요...대비 철저하게 하시길 바랍니다..

  2. †마법루시퍼† 2011.06.25 20:55 신고

    지리산 결국에는 도착하셨군요. 동영상까지도 감사히 볼게요. 스마트폰의 위력이 대단합니다. 즉석에서 바로 찍으시니까요. 귀가길 피곤하실텐데 편히 오시기를요. ^^

  3. Cheap Jordan Shoes 2011.09.17 15:47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