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수곡면 효자리 산139번지에는, 주변이 송림으로 쌓인 곳에 옛 고묘가 자리하고 있다. 이곳은 가야시대의 토기 등이 보이는 것으로 보아, 옛날부터 묘역으로 사용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효자리에 있는 고분은 경상남도 기념물 제42호로 지정이 되어있으며, 조선 태종 때 사온서 직장을 지낸 하현의 무덤이다.

수곡면에 있는 효자리 고분군은 수곡초등학교로 향하는 도로 옆에 형성된 요산마을의 서남쪽에 있다. 해발 70m 전후의 낮고 평평한 구릉에 있는 이 고분은, 계단을 조성해 놓아 오르기에 편하다. 6월 10일 오후, 진주에 들릴 때마다 찾아가고 싶었던 곳이다. 진주 수곡은 진양 하씨들의 유적이 많은 곳이기 때문이다.


조상들의 유적을 돌아보다.

개인적으로는 조상의 고묘이다. 하기에 기대를 걸고 계단을 올랐다. 오르는 계단 주변에는 잡풀이 무성해, 자손으로서 낯이 뜨겁다. 시간만 허락한다면 풀이라도 베어내 정리를 하고 싶은 생각이다. 저만큼 고분이 보이는데 여기저기 계단 주변에 석재들이 널려있다. 어디에 쓰였던 것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이곳에는 예전부터 많은 고분들이 있었다는 것으로 보아 그런 곳에 쓰였던 석재들이 아닐까?

이곳에 있는 분묘는 조선조 태종 때 사온서직장을 지낸 하현과 부인 포산 곽씨의 묘이다. 하현(河現)의 묘는 화강암을 이용하여 높이 15cm, 길이 210cm의 지대석을 쌓고, 둘레돌인 갑석을 갖춘 팔각형의 호석을 마련하였다. 그 위에 흙으로 봉토를 완성한 형태를 하고 있다. 묘의 앞에는 비석과 상석, 좌우에는 높이가 170cm 정도의 문인석이 배치되어 있다.



‘사온서’란 고려시대에 궁중에서 쓰는 술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관청이었다. 고려 문종 때 설치된 ‘양온서’를 충렬왕 34년인 1308년에 사온서로 고쳤으며, 직장이란 정7품의 벼슬을 말한다. 공민왕 5년인 1356년에 그 명칭을 다시 양온서로 고치는 등, 여러 번 이름이 바뀌면서 조선시대로 이어졌다.

조선조 초기에 마련한 유례가 드문 분묘

이 고묘는 팔각형으로 조성을 하였다는 것도 특이하지만, 특히 갑석의 모서리마다 반전된 귀를 나타내고 있다. 이런 형태는 마치 석탑의 옥개석과 같은 형태이다. 외형이 이러한 형태의 분묘는 유례가 드물 뿐 아니라, 축조연대가 조선조 초기가 확실하기 때문에 이시기 묘제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먼저 머리를 조아려 조상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고 난 뒤, 주변을 찬찬히 살펴본다. 고묘 주변의 마을은 진양 하씨들의 세거촌이다. 이곳에는 이 고묘 외에도 몇 기의 고묘가 더 있다고 한다. 주변을 돌담으로 둘러치고 앞으로는 트여있는 고묘 주위에는 울창한 소나무 숲이다. 그저 모르는 사람의 눈으로 보아도 명당이란 생각이다.

비석 앞에 놓인 두 개의 상석 측면에는 탱주와 같은 중앙 기둥을 새겨 넣었다. 그리고 앞쪽의 상석은 화려한 문양이 새겨져 있다. 모든 것들이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고묘에서 볼 수 있는 형태와는 많은 차이가 난다. 왜 조상님들은 이렇게 팔각으로 된 고묘를 이곳에 조성했던 것일까? 당시의 묘라고 해도 이런 형태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다시 찾아와 조상님께 대한 예를 올려야겠다.

진주시 수곡면 효자리는 많은 문화재가 전하고 있는 곳이다. 500년 세월을 그렇게 자리를 지키고 눈앞으로 펼쳐지는 들판을 내다보고 있는 선조. 이곳을 찾아오다가 보니 마을에 양조장 하나가 있었는데, 사온서 직장을 지내셨다는 것을 알았다면 막걸리라도 한 병 사들고 올라올 것을 그랬다고 뒤늦은 후회를 한다.

오래 앉아 있을 수는 없는 답사길. 다음에는 꼭 술 한 병 사들고 찾아와, 조상님에 대한 예의를 갖추겠다고 다짐을 한다. 내려오는 길에 자꾸만 뒤를 돌아다보는 것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후손으로서의 예가 부끄럽기 때문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안다★ 2011.06.13 07:51 신고

    저도 잠시 머리...조아려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온누리님~!

  3. 해바라기 2011.06.13 07:51

    잊혀가는 유적들 잘 손질해서 오래보존했으면 하네요.
    좋은 한주 되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08:24

    유물, 유적 중에 팔각인 모양이 가끔 보이는데,
    땅에 가까운 의미일수록 각이 지고
    하늘에 가까울수록 원에 가까워진다는 소리를 주어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팔각고분이면 상당히 지체가 높으신 분이었던 듯 합니다.

  5. 윤뽀 2011.06.13 09:00 신고

    경상남도까지 갈 일이 없긴 하지만 어디든 가면 유적을 돌아봐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6. 버섯공주 2011.06.13 09:13 신고

    진주에 이런 곳이... +_+ 즐거운 한주 되세요. ^^

  7. may 2011.06.13 09:19

    팔각으로 된 고묘는 첨입니다
    늘 숨은 문화재를 찾아다니시는 발걸음에 고마움을 느낍니다
    더운 날 건강한 답사길 되세요^^*

  8. 바닷가우체통 2011.06.13 09:31

    범어사 다녀오신다고요?
    조심히 다녀오시고 멋진 사진 기대하겠습니다~

  9. 빈배 2011.06.13 09:37

    묘에 답사를 간적이 있는데, 사진은 못 찍겠더라구요.
    일종의 터부인 셈인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10. @파란연필@ 2011.06.13 09:48 신고

    오늘은 부산으로 오신다고 들었는데... 좋은곳 많이 들렀다 가시길 바랍니다~ ^^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0:40

    좋은일 많이 하시는 온누리님...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0:43

    덕분에 너무 좋은걸 보고 가네요
    잘보고 갑니다

  13. 그린레이크 2011.06.13 10:45

    저두 가서 도와 드리고 싶은 맘이 한가득이지만~~
    너무 무리 가지않게~~조심해서 잘 다녀오셔요~~
    덕분에 전 좋은 구경하고 가요~~

  14. 김천령 2011.06.13 11:1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

  15. 모르세 2011.06.13 11:21 신고

    아름다운 열정에 감사를 드립니다.

  16. 박씨아저씨 2011.06.13 11:37

    아주 색다른 무덤인데요~~처음 보았습니다.
    나중에 후손의 예를 갖추어서 다시한번 찾기를 소망합니다~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3:36

    너무나 오랜만에 찾아 뵙습니다 ㅎㅎ

  18. 칼리오페+ 2011.06.13 15:04

    이런 무덤도 존재했었군요
    처음 보네요.ㅎ

  19. 공룡우표매니아 2011.06.13 20:10

    이제까지 알고 있었던 것보다 또 다른 지식을 담아가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저녁 되시기를...

  20. 익명 2011.06.13 21:02

    비밀댓글입니다

  21. 파리아줌마 2011.06.13 21:53

    저도 숙연해집니다.
    항상 건강하시고요,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