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아간댁’ 혹은 ‘회령댁’으로 불리는 집이 있다. 기와의 명문에는 건륭27년인 1762년과 도광 5년인 1825년이 적혀 있는 것으로 보아, 아마도 1762년에 처음으로 집을 짓고 1825년에 개축을 한 듯하다. 그런 명문으로 볼 때 이 집이 처음으로 지어진 것은 250년 전이었던 것으로 추정한다.


속초시 도문동 1504호 김근수 가옥은, 현재 강원도 문화재자료 제64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4월 23일 찾아간 김근수 가옥은, 한 마디로 옛 정취가 묻어있는 집이다. 집을 돌아보다가 만난 할머니는 연세가 80이 훨씬 넘어 보이신다. 이 집을 40여 년 전에 매입을 하였다고 하신다.



함경도 형 집으로 지어진 김근수 가옥


김근수 가옥은 함경도 형태로 지어진 집이다. 정면 네 칸, 측면 두 칸으로 지어졌으며, 사랑채와 안채가 한 몸에 붙어있다. 팔작 기와집으로 지어진 집을 돌아보면서 느낀 점은, 비좁기는 하지만 있을 것은 다 있다는 생각이다. 함경도식 온돌 겹집에 마루를 수용한 이 집은 안담과 바깥담을 두른 형태이다.


허리를 다치셨다고 말씀을 하시는 할머니는, 방문을 일일이 열어 주면서 잘 살펴보라고 하신다. 수많은 집을 돌아보았지만 이렇게 대접을 받기는 또 처음인 듯하다.




담벼락에 낸 굴뚝이 이채로워


김근수 가옥은 일반적인 고택의 형태는 아니다. 집을 바라보면서 몸채의 좌측 편에는 두 칸으로 된 사랑이 있다. 앞으로는 우물마루를 놓았으며, 방은 가운데에 문을 달아 두 개의 작은 방으로 꾸며졌다. 방문을 열어주면서 지금은 공부하는 학생이 묵고 있다는 할머니의 설명이시다.


사랑의 앞으로는 바깥담을 둘러놓았다. 그리고 담벼락에는 강원도 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담벼락 굴뚝이 보인다. 마루는 툇마루 형태로 놓았다. 안채는 안방과 뒷방으로 꾸며져 있어 이중 겹집으로 구성이 되었다.





부엌에는 본채의 지붕에서 이어져 내려 온 마구간이 붙어 있으며, 부엌문을 열어야 드나들 수 있는 뒤 사랑이 있다. 뒤 사랑은 정면 두 칸, 측면 한 칸으로 구성이 되었으며, 가묘를 모시는 벽장이 있다고 한다.


뱀의 형국에 해당하는 명당


원래 김근수 가옥은 현재의 몸채 앞에 사랑채와 행랑채가 별도로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8,15 광복을 전후해 집이 축소가 되었다는 것이다. 이 집은 풍수지리상 뱀의 형국에 해당하는 명당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저 윗집과 저 아랫집까지 모두 내 집이야.”

“할머니 부자시네요”
“이 집에서 아들 딸 다 대학을 보냈어.”

“정말로 고생하셨네요.”

“부엌에 붙은 것이 외양간이야. 그런데 지금은 그냥 광으로 써”





귀가 어두우신지 말씀을 드려도 잘 알아듣지를 못하신다. 불편하신 몸을 이끌고 일일이 방문을 열어 볼 수 있도록 안내를 해 주시는 할머니가 고맙기만 하다. 허리를 다치셨다고 하시는 할머니, 오래도록 건강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1. 한성민 2011.04.26 10:22

    참으로 정겹고 시골분위기가 나서 좋은데요...
    이런 건물 더 보존해야 되는데 개발이란 명복아래 차츰 없어져서 아쉬움이 남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그린레이크 2011.04.26 10:29

    시골 할머님댁에 간 듯한 느낌~~넘 정겨워요~~

  3. Shain 2011.04.26 11:23 신고

    사시는 분도 인심이 좋지만 집안도 어쩐지 사람을 많이 배려한게 느껴지는
    그런 공간이네요..
    요즘 점점 더 드물어지는 한옥이기 때문일까요 ^^
    잘 가꾸신 거 같습니다

  4. 박씨아저씨 2011.04.26 14:17

    정말 고풍스럽네요~~ 문화재입니다~~~

  5. 칼스버그 2011.04.26 16:15

    고택이 아니지만 풍기는 풍채만큼은
    여느 고택과 비슷하게 보여집니다.
    담벼락에 굴뚝이 정말 이채롭네요..
    포근한 봄날 되세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6 19:16

    집안밖이 저리 깔끔한 걸보면
    집주인인 할머님의 성격도 알 수있을 듯 합니다.

  7. mami5 2011.04.26 21:39 신고

    정겨운 시골집이로군요..
    낮에 들어왓다 그만 튕겨나가는 바람에 이제 들어옵니다.
    어릴때 저런 마루가 우리집에도 있어 정겨워보이네요..^^

  8. 쿤다다다 2011.04.26 23:50 신고

    와...오랜만에 보는 집의 모습이네요. 요즘도 저런 곳에서 사시는 분이 계시군요.

  9. 퐌다 2011.04.27 00:43 신고

    예전에 저희 외갓집이 생각나네요
    정겹고 아늑한... 뭔가 편하게 해주는 그런 집 같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