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흔히 절 입구를 들어서면서 무시무시한 사천왕을 만나게 된다. 대개는 ‘사천문(四天門)’이나 ‘사천왕문(四天王門)’ 등의 현판을 달고 있는 곳에 있는, 사천왕상이다. 이 ‘사천왕’ 혹은 ‘사대천왕’이라고 부르는 사천왕은, 그 외에도 ‘사왕’ 혹은 ‘호세사왕(護世四王)’이라고도 부른다. 세상을 보호한다는 뜻일 것이다.

사천왕은 사방을 뜻하는 것으로, 동방에는 ‘지국천왕(持國天王)’, 서방에는 ‘광목천왕(廣目天王)’이 자리한다. 또한 남방에 ‘증장천왕(增長天王)’이 있으며, 북방에는 ‘다문천왕(多聞天王)’을 각각 배치한다. 사천왕은 두 분씩 모시기 때문에 한편에는 동방과 북방, 그리고 남방과 서방을 한편에 모신다. 송광사 사천왕상은 사천왕문을 들어서면 오른쪽에는 동방 지국천왕과 북방 다문천왕이, 왼쪽에는 남방 증장천왕과 서방 광목천왕이 모셔져 있다.

송광사는 사천왕문이 아니고 사천왕전이다. 문을 달아 전이라는 표현을 한다.

해질녘에 달려간 송광사

2월 23일, 5시가 넘어서 길을 나서 달려간 송광사. 바쁘게 움직였지만 사천왕을 모신 전각의 문을 닫아걸려고 한다. ‘잠깐만요’를 외치면서 쫒아갔다. 헐떡거리면서 ‘사진 몇 장만 찍고요’ 라고 소리를 치면서 급하게 사진을 찍어댄다. 고맙게도 일부러 문을 닫지 않고 기다려 주시는 분에게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나왔다.

답사를 다니다가 보면 이런 경우가 자주 있다. 길을 묻고는 제대로 차에서 내려 인사라도 하고 싶지만, 갈 길을 재촉하다가 보면 예의를 제대로 차리지 못할 때가 있다. 그런 것이 늘 마음이 아프다. 전북 완주군 소양면에 소재한 송광사의 사찬왕상은 소조사천왕상이다. 소조란 흙으로 상을 만들었다는 뜻이다.

보기에도 커다란 이 소조사천왕상은 보물 제1255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이 사천왕상은 크기 면에서도 압도를 하고 있지만, 색을 입힌 모습이나 그 조성이 뛰어나다. 몇 번인가 들린 송광사인데도, 오늘 따라 사천왕상이 달라 보인다. 그동안 자세히 살피지 않았음을, 속으로 반성을 해본다.



사천왕전에 대웅전을 보고 들어서면 우측에는 동방 지국천왕과 북방 다문천왕이 자리한다. 지국천왕은 칼을, 다문천왕은 비파를 들었다. 다문천왕의 팔을 복구 중이다

문을 달아 낸 전각 사천왕전

완주 송광사는 사천왕을 모신 곳을 천왕문으로 하지 않고, ‘천왕전(天王殿)’이라고 적고 있다. 이는 일반적인 천왕문이 여닫는 문이 없는데 비해, 송광사는 여닫는 문이 있어 ‘문’이 아닌 ‘전’으로 표현을 한 것으로 보인다. 송광사의 사천왕상은 그 조성연대가 적혀있다는 것이 가치를 더욱 높인 것으로 보인다.

서방을 지킨다는 광목천왕상 왼쪽 머리끝 뒷면에는, 조선 인조 27년인 1649년에 조성된 것을 알 수 있는 글이 적혀있다. 또한 왼손에 얹어놓은 보탑 밑면에는, 정조 10년인 1786년에 새로이 보탑을 만들어 안치하였음을 알려 주는 기록이 있다. 이와 같이 조성연대가 확실한 송광사 소조사천왕상은, 어느 것보다도 소중한 문화재의 가치는 갖는다.



왼쪽에는 남방 증장천왕과 서방 광목천왕이 모셔져 있다. 증장천왕은 용과 보주를 잡고 있고, 고아목천왕은 보탑을 손에 들고 있다

사천왕은 악귀를 쫒는 힘을 갖고 있다.

사천왕상을 보러 달려갔는데 대웅전을 향한 우측 안 편에 있는 천왕상을 흰 천으로 가려놓았다. 북방 다문천왕의 팔이 훼손이 되어, 보수공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화재란 영원한 것은 아니다. 언제 어떻게 자연적인 훼손이 될지를 모른다. 그나마 사람들이 애써 보존을 하지 않는다면, 한 해에도 수많은 문화재가 우리 곁에서 떠나게 될 것이다.

한쪽 팔을 가린 북방의 다문천왕은 비파를 들고 있다. 그리고 그 옆에 조성한 동방의 지국천왕은, 팔을 펴서 칼끝을 잡으려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왼쪽다리 옆의 악귀는 상의를 벗고 오른쪽 어깨로부터 굵은 띠를 왼쪽 옆구리에 걸쳐 두르고 있다. 남방의 증장천왕은 왼손에는 보주를 잡고, 오른손으로 용을 움켜쥐고 있다. 용은 팔뚝을 한번 감아 올라가고 있다.

서방의 광목천왕은 오른손을 들어 깃발을 잡고 있는데, 왼팔을 올려 손바닥 위에 보탑을 올려놓았다. 이 보탑은 1786년에 새롭게 조성을 해서 올려놓은 것이다. 사천왕상의 다리 쪽에는 악귀들이 있다. 이 악귀들의 형태도 각각 다르다. 이런 악귀의 모습으로 보아, 사천왕은 불법과 불자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천왕상의 발밑에는 악귀들이 있다.

지은 죄가 커서 그런가?

사람들은 절에 가면 사천왕상이 제일 무섭다고 한다. 흔히들 농담 삼아 ‘지은 죄가 커서 그런가봐. 그 앞에만 가면 괜히 기분이 이상한 것이’라는 말도 한다. 그러나 정작 사천왕은 사람들을 보호하는 신이다. 나 역시 마찬가지이다. 지금은 스스럼없이 사천문을 드나들지만, 처음에는 옆으로 돌아다녔다. 아마 당시 나처럼 답사를 하는 사람이 있어 설명이라도 해주었다면, 좀 더 편하게 드나들었을 것을.

겨우 문을 닫는 것을 막아선 채로 사진 몇 장을 찍고 돌아섰다. 다음에 복원이 다 끝난 다음에는 초라도 한 자루 켜야겠다는 생각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5 07:54

    분위기가 달라지더라구요.
    지날 때마다 왠지 무서워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5 08:06

    다음번 절에가면 사천왕 발밑에
    악귀가 있는지 자세히 관찰해봐야겠어요 ㅎㅎ
    저도 지은죄가 많은지 무서워지는데요 ^^;

  4. 익명 2011.02.25 08:19

    비밀댓글입니다

  5. Boramirang 2011.02.25 08:31 신고

    자신의 죄를 깨달을 수 있다는 건 참 행복한 일이며 자신을 사랑하는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

  6. 해바라기 2011.02.25 08:39

    저도 지은 죄가 많아서 그런가 무섭네요.
    죄지은자를 다시리는 표정에 사천왕 표정이 맞을것 같네요.
    온누리님 좋은 하루 여세요.^^

  7. pennpenn 2011.02.25 08:39 신고

    사청왕상의 의미도 잘 모르고 사찰을 출입했네요~
    벌써 금요일이네요.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8. Yujin 2011.02.25 08:47

    저는 어렸을때부터 절아 무서웠어요. 지금도 ...약간~
    아마 사천왕 때무인가봐요^^

  9. 원래버핏 2011.02.25 08:53 신고

    일부러 무섭게 표현해 놓은것을 보고 귀엽다고 생각하면 그 사람이 이상한 것이겠죠..ㅎㅎ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0. 백두 대간 2011.02.25 09:09 신고

    산사에 들어갈 땐 왠지 죄 진 것 같은데
    그래도 다녀오면 마음은 편안해져요. ^^

  11. 티런 2011.02.25 09:21 신고

    저도 사찰에 들러 여길 지날때면 그동안 지은죄(?)가 생각나면서 움찔합니다^^;;

  12. 2011.02.25 09:38 신고

    전생에 업보가 많아서 그럴까요
    저도 괜히 저런곳가면 숙연해 지고 무섭습니다
    질보고 갑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5 09:42

    어릴때 절에가면 사천왕이 무서워서 그 앞을 지날때는 막 뛰었던 기억이납니다~~~

  14. 쿤다다다 2011.02.25 09:51 신고

    저도 무섭다는 생각만 가졌는데...이제는 보면 오히려 안심하고 고마워해야 하겟군요.

  15. 뚜따 2011.02.25 10:07

    저도 무섭더라구여~~
    저도 죄가 많아서 그럴까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6. 칼리오페 2011.02.25 10:20

    사천왕은 사람을 보호하는 신이였군요..
    저도 그냥 겉모습보고 죄를 벌하는 신인줄 알았네요^^;

  17. 더공 2011.02.25 10:43 신고

    어렸을 때는 정말 저 앞으로 지나가지도 못했는데...
    요즘은 그 앞에서 사진찍고 있는 저를 발견했을 때 "아.. 나도 점점 무뎌지는구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런데 사천왕 발 아래 악귀들 있는 건 처음 보네요. 재밌기도 하고.. ^^

  18. 놀다가쿵해쪄 2011.02.25 11:10 신고

    사람을 지켜주는 수호신이였군요...
    근데 왜 무섭게 느껴질까용...
    정말 현세나 전생에 지은죄가 많은게 아닐까요..ㅠㅜ

  19. 아빠소 2011.02.25 11:27 신고

    죄가 많으셔서 그런겁니다!
    저도 죄가 많긴하나봐요 ㅡㅡ;; 사진만 봐도 무서우니..

  20. carol 2011.02.25 12:11

    전주에 살때..송광사를 갔었는데..
    지금은 하나도 기억에 없네요
    잘 지내고 게시지요?
    오늘도 즐거운 날 되세요

  21. Shain 2011.02.25 13:18 신고

    절에 가면 늘.. 예사롭지 않은 기운을 풍기는 사천왕상에 눈길이 갔지요
    지금 보다 훨씬 더 키가 작았던 어릴 때엔..
    너무나 거대해 보여 무섭다는 생각을 자주 했습니다..
    어느 절인지 기억에 남아 있지 않지만
    올려다보아야할 정도였거든요
    보호해주고 살펴준다는 의미.. 기억해둬야할 거 같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