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한 확진자 가족 이OO씨 이야기

219일부터 414일까지 66명 입소, 56명 퇴소. 14일 현재 10명 생활

 

319일 오후, OO(20, )의 아빠(수원시 20번째 확진자)코로나19 확진통보를 받았다. 곧 보건소 직원들이 찾아와 집을 소독했고, 아빠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집에 남은 가족 3명도 검체를 채취했다. 너무나 갑작스러운 상황에 가족들은 어찌할 줄을 몰랐다. 이튿날 아침, 가족의 검사 결과가 나왔다.

 

다행히 음성이었다.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통보를 받았다. 화장실 2개인 이씨 집에서는 2명만 자가격리를 할 수 있었다. 엄마와 동생이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이씨는 보건소 권유에 따라 수원시가 운영하는 자가격리자 임시생활시설(수원유스호스텔)에 입소하기로 했다.

 

320일 오후, 구급차를 타고 수원유스호스텔에 도착했다. 43,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건강한 모습으로 퇴소했다. 자가격리 기간에 증상은 없었고, 퇴소 전 진단검사에서도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씨는 지난 5, 어머니와 함께 간식 꾸러미를 들고, 수원유스호스텔을 다시 찾았다.

 

정성껏 포장한 간식 꾸러미에는 컵라면, 과자, 사탕, 음료수 등이 들어 있었다. 간식은 수원유스호스텔 입소자와 근무자들에게 전달됐다. 이씨는 그동안 정말 감사했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현했다. 지난 14일 만난 이씨는 임시생활시설에서 지내는 동안 간식을 정말 많이 챙겨주셔서 퇴소하면 꼭 보답하겠다고 마음을 먹었다자가격리 기간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갑작스럽게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한 첫날에는 정신이 없었다. ‘확진자 가족이 감염됐다라는 뉴스를 많이 봐서 혹시 나도하는 생각에 불안했다. 집에 있는 가족도 걱정됐다. 지인들과 전화 통화를 하며 두려움을 조금씩 극복했다. 처음에는 방 안에서만 생활하는 게 답답하기도 했지만 2~3일이 지나자 적응이 됐다.

 

영통구보건소 직원은 매일 전화를 해서 이씨의 체온과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불편한 건 없느냐고 물어보며 살뜰히 챙겨줬다. 이씨는 보건소에서 전화해주신 분들이 하나같이 정말 친절하셨다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임시생활시설 생활을 규칙적이었다. 아침 8시에 아침 도시락을 먹고, 10시에 체온을 재고, 방을 소독했다. 정오에 점심을 먹고, 오후 3시에 한 번 더 체온을 재고, 방을 소독했다. 오후 6시에 저녁을 먹었다. 방문 앞에는 매일같이 간식이 놓여있었다. 수원유스호스텔 근무자는 틈틈이 방송으로 일과를 안내했다.

 

이씨는 “3일 정도 지나자 걱정과 불안도 조금씩 줄어들고, 자가격리 생활에 적응이 됐다책도 많이 읽고, 대학 온라인 강의도 듣고, 틈틈이 운동도 하면서 나름대로 알차게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씨는 14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43일 퇴소했다. 집에 돌아온 후에도 거의 외출하지 않는다.

 

인적이 드문 밤에 마스크를 끼고 집 근처 공원을 산책하는 게 전부다. “자가격리를 한 후 무엇이든 더 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주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이 이씨에게 직접 전화를 해 안부를 묻기도 했다. 이씨는 시장님이 전화를 하셔서 많이 놀랐다“‘건강은 괜찮냐?’고 물어보시고, 내가 임시생활시설에 전달했던 간식 이야기도 하셨다고 말했다.

 

이씨는 아빠의 동선이 공개된 후 가족이 유럽으로 여행을 다녀왔다’‘자녀 중 1명이 감염됐다는 등 사실이 아닌 내용이 인터넷에 확산돼 너무 무서웠다모르는 사람들이 댓글로 가족을 욕하고, 비난해 가족들이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확진자와 확진자 가족을 비난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수원시는 218일부터 임시생활시설 운영을 시작했다. 입소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로, 자가격리 통지서를 받은 사람이다. 자가격리가 해제될 때까지 2주간 이용할 수 있다.입소자 1명에게 1실을 배정한다. 12세 이하 어린이, 장애인 등은 보호자가 함께 입실할 수 있다. 입소자에게는 도시락과 물·간식 등을 제공한다.

 

객실에는 텔레비전, 냉장고, 책 등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비치했다. 입소자는 격리 기간에 외부 출입, 면회를 할 수 없다. 진료 등으로 외출을 꼭 해야 할 때는 반드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보건소 조치에 따라야 한다. 219일 수원시 1·2번째 확진자의 가족 3명이 입소한 것을 시작으로 확진자의 가족,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등이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했다. 414일까지 66명이 입소했고, 56명이 퇴소했다. 414일 현재 10명이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1. 모피우스 2020.04.17 09:3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