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이 되면 전국적으로 수많은 축제들이 열린다. 아마 10월 한 달동안 전국에서 펼쳐지는 축제만 해도 백건은 넘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이렇게 많은 행사들이 괴연 나름대로의 특징을 갖고 있는지, 혹은 그 축제가 과연 바람직한 축제인지 등은 생각을 해볼 문제이다. 어디를 가나 대개는 그렇고 그런 축제라는 평가들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10월 21일부터 전주일원에서는 발효축제, 비빔밥축제, 전통술축제 등 수많은 축제들이 한꺼번에 펼쳐지고 있다. 그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한옥마을 전통술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도자기로 빚은 술잔의 전시회다. 15명의 작가들이 참여를 한 ‘만추만취’전의 ‘술잔전’은 많은 발길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조금은 전시실이 협소한 탓도 있지만, 다양한 형태의 술잔과 술병을 볼 수가 있다.



도자로 만든 다양한 술잔들이 눈길을 끈다. 15명의 작가가 참여를 한 '술잔전'

다양한 작가들의 정성이 담긴 술잔

술잔의 형태는 다양하다. 15명의 작가들이 정성을 들려 만든 술잔들과, 술병들을 전시를 하고 있다. 판매도 하고 있는 이번 전시회는 24일(일) 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작가들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다양한 술병들이다. 잔은 자주 볼 수가 있었으나, 이렇게 다양한 술병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이번 전시가 처음일 것이라고 한다.

술병 중에는 위로 술을 부을 수 없는 술병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예전 잔에 술을 부으면 술이 사라지는 계영배를 본따 만들었다는 이 술병은 사람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밑으로 술을 부어 바로 놓아도 술이 흐르지 않는 이 술병을 사람들은 재미있다고 말한다. 작가들은 이렇듯 자신만의 독창성이 보이는 잔과 술병을 전시하고 있다.


술을 붓는 곳이 없어 눈길을 끈 술병

오늘부터 전통술박물관 전시실에서 열리는 ‘술잔전’을 관람하고, 작가들이 직접 설명하는 술병과 술잔, 그리고 아주 싼 가격으로 도자작품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이다. 더불어 한옥마을 일원에서 열리고 있는 각종 행사를 즐길 수가 있다. 주말과 휴일을 맞이하여 전주 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술잔전으로 발길을 옮겨보는 것이 어떨는지.


전시준비를 하는 작가들과 기념촬영

  1. 온누리49 2010.10.22 15:13 신고

    남원 선원사에 와 있습니다.
    오늘 음악회와 함께 채소로 마련한 사찰음식 준비가 있어
    얼른 달려왔습니다.
    모두들 주말 잘 보내시고요. 행복하세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22 16:09

    오늘도 좋은 곳에 가셨군요. ㅎㅎ
    음악회 잘 즐기시구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3. Yujin 2010.10.22 16:14

    사진속의 온누리님은 어디에?? 못찾겠어용...ㅋㅋ
    저도 사케데우는 술병과 잔을 구하는 중인데...아쉽다~

  4. mami5 2010.10.22 16:57 신고

    도자기 술병과 술잔들이 앙징스럽게 이쁘네요..
    빈 술잔들이 온누리님을 울리는군요..ㅋㅋㅋ

  5. 뻘쭘곰 2010.10.22 19:48 신고

    술의 질도 중요하지만 담는 그릇도 중요한 것 같아요..ㅎㅎ

  6. 파리아줌마 2010.10.22 23:59

    아주 흥미롭습니다.
    술잔 전시회도 있군요,

    술도 어떤 잔에 마시느냐가 중요하겠지요?^^

  7. 익명 2010.10.23 00:06

    비밀댓글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23 07:27

    아름다운 술잔들로 더욱 술맛이 좋을 것 같습니다^^*
    술잔들도 멋진 작품이군요~

  9. 정암 2010.10.23 07:58 신고

    어제 선원사에서 뵙게되서 반가웠습니다.. 음악회 끝나고 나니 안보이시더라구요..
    오늘도 남원에 갑니다..체육대회 취재를 해야 해서요..^^

  10. 여강여호 2010.10.24 13:40 신고

    저런 잔으로 술을 마신다면 신선의 세계로 빠져들 듯....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