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기념물 제9호인 교룡산성. 남원시 산곡동 16-1에 소재한 이 산성은 해발 518m의 교룡산의 천연적인 지형지세를 이용하여, 돌로 쌓은 산성으로 그 둘레는 3,120m이다. 9월 18일 한 낮의 날씨는 아직도 무덥다. 남원으로 들어가 교룡산성을 오르는 길은, 그리 가파르지만 않지만 그래도 꽤나 시간이 걸리는 거리이다. 성은 보이지를 않는데 숨이 차고 땀은 비오 듯 흐른다.

산성 앞으로 가니 성 안에서 무슨 공사를 하는지, 성벽이 터진 곳으로 차들이 드나든다. 차를 왕래하게 하느라, 물길이 엉망이 되어버렸다. 공사를 하는 것도 좋지만, 저렇게 아름다운 물길을 막아 찻길을 내 놓은 것이 아쉽다. 교룡산성은 언제 축성이 되었는지는 정확하지가 않다. 다만 성을 쌓은 방식이나 입지의 형태로 보아 백제 때의 성으로 보인다.


무지개 모양의 홍예문이 남아있어

현재는 산성의 동문인 홍예문과, 성문을 보호하기 위해 쌓은 옹성이 남아있다. 그리고 동문의 양 편으로 길게 복원을 한 성곽이 보인다. 군데군데 아직 성벽이 남아있다는 교룡산성. 신라와의 전쟁을 대비해 쌓았다는 이 산성은, 우리나라 성곽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고 한다.

남원은 『춘향전』의 무대인 광한루원과, 매월당 김시습의 단편소설인『만복사저포기』의 무대인 만복사지가 남아있는 곳이다. 그만큼 역사 속에서 정치, 군사, 문화의 중요한 거점이기도 했다. 교룡산성 안에는 우물 99개와 계곡이 있어, 산성 주변의 주민들이 유사시에 대피나 전투의 목적으로 사용하기 좋았을 것으로 짐작이 된다. 아직도 성 안을 돌아보면 여기저기 군기터 등 당시의 흔적이 보인다.




주변 성곽 중에서 가장 보존상태가 양호해

남원에는 주변지역을 합해 20여 개의 산성이 있던 곳이다. 그만큼 군사적으로 중요한 거점이기도 했다. 그 중 형태를 잘 보존하고 있는 곳이 바로 교룡산성이다. 고려 말에는 이성계가 퇴각하는 왜구를 맞아 싸웠던 곳이며, 임진왜란 때는 승병장 처영이 성을 수축하였다고 한다. 성안에는 무기고를 비롯해 별장청, 장대, 염고, 산창 등의 시설이 있었다. 전쟁에 대비해 정유재란 시에는 남원도호부 관내인 운봉, 장수, 임실, 구례, 곡성, 담양, 옥과 등의 양곡을 거두어 교룡산성에 보관하였는데, 각 지역의 곡식을 저장하는 곡성창, 구례창 등의 곡식창고가 있었다.



홍예문 안에 줄지어 선 비(위) 홍예문 안에서 밖을 보면 옹성이 드러 쌓고 있다(가운데) 홍예문 위에서 본 옹성 

홍예문을 지나 안으로 들어간다. 홍예문 아래편에는 문틀을 달았던 흔적이 보인다. 움푹 파인 돌에는 물이 고여 있어, 흔적 없이 사라진 당시의 영화를 아쉬워한다. 높이 4.5m의 성벽은 단단하게 축성이 되었으며, 축성 당시에는 치첩 1,016개소에 달했다고 하니, 교룡산성의 축성이 대단했음을 알 수가 있다.

홍예문 안쪽으로는 줄지어선 공덕비 등이 보인다. 홍예문의 위로 올라서니 비탈길에 조성한 옹성이 단단해 보인다. 성문을 공격하려면 그 옹성 위에서 쏟아지는 불과 기름, 돌 등을 피하지 못하고 죽음을 당했을 것 같다. 동문 옆으로는 산 정상부에서 흐르는 계곡물이 빠져나가고 있다. 아마 저곳에 수문이 있었을 것이다. 그만큼 교룡산성 안에는 물이 풍부했다는 것을 일 수 있다.



백제 때 축성한 교룡산성. 성곽 연구에 소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성곽을 밟으며 걸어본다. 발아래 밟히는 풀들이 소리를 낸다. 백제 때에 처음으로 축성을 하여, 그동안 얼마나 많은 전쟁의 회오리를 거쳤을까? 아마 그 옛날 우리의 선조들도 이렇게 성곽을 밟으며, 외적의 침입에 대비하느라 밤잠을 설치지는 않았을까? 성 안에 자리한 초옥에서 낯선 사람을 경계하는 개 짖는 소리만 요란하다. 그렇게 9월 중순 땀을 흘리며 찾아간 교룡산성은, 말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하늘엔별 2010.09.19 07:25 신고

    저 당시에 얼마나 견고하게 성을 쌓았으면 저렇게 오래도록 보존되고 있을까요?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 듭니다. ^^

  3. 너돌양 2010.09.19 07:55 신고

    아직도 견고합니다^^

  4. 모과 2010.09.19 08:01

    저도 언젠가는 가봐야 할 곳입니다.^^

  5. 예또보 2010.09.19 08:26 신고

    돌벽과 돌담 정말 너무 정교하군요
    잘보고 갑니다

  6. 옥이(김진옥) 2010.09.19 08:34 신고

    교룡산성..
    백제시대의 흔적을 보니 좋습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7. 클라우드 2010.09.19 08:37

    수많은 세월이 흘렀어도 견고한 교룡산성의 자태,
    이아침 많은 생각들을 안아봅니다.
    옛것을 소중히 알고 지켜가는 우리의 마음이었음 하는 바램또한 가져보네요.
    휴일,평안하시고 행복하세요.^^*

  8. 가을 2010.09.19 08:41

    오늘도 어김없이 이어지는 온누리 님의 사진과 글....공부를 하는 자세로 읽고 갑니다^^

  9. 광제 2010.09.19 08:42 신고

    우와..정말...
    복원이 아닌..당시의 성벽 드대로임이 사진으로만봐도 알수 있네요..
    세월의 흔적이 곳곳에 묻어있네요..
    덕분에 또 귀한 풍경 보게됩니다..
    즐건하루 보내시구요..
    추석명절도 즐겁게 보내세요..온누리님~~!

  10. 새라새 2010.09.19 09:20 신고

    저 동문을 지나면 마치 백제시대로 갈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줄거운 명절연휴 잘 보내세요^^

  11. 또웃음 2010.09.19 09:22 신고

    온누리님 덕분에 편안하게 유적들을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12. 강 같은 평화 2010.09.19 09:42 신고

    온누리님 편안한 한가위 연휴 잘 보내세요. 늘 따뜻한 격려 남겨 주셔서 고맙습니다.^^

  13. pennpenn 2010.09.19 09:45 신고

    지금 백제축전이 한창인데 안 가시나요?
    휴일을 행복하게 보내세요~

  14. 이그림 2010.09.19 09:48 신고

    남원에 있군요
    멋집니다. 온누리님 송편 만드셔야죠.. 어디 안가세요?

  15. 카타리나^^ 2010.09.19 09:48 신고

    생각해보니 전 백제에 대한 관심이 생각만으로 그친듯해요 ㅡㅡ;;

  16. 탐진강 2010.09.19 10:01 신고

    백제 때의 교룡산성 성곽이 지금까지 남아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17. 신기한별 2010.09.19 11:50 신고

    보존 상태 정말 괜찮네요.
    즐거운 휴일 보내시길~

  18. 무릉도원 2010.09.19 12:09 신고

    돌담은 언제봐도 친근감이 느껴집니다....백제에 대한 관심 요즘 정말 뜨겁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주말 잘 보내시고 풍성한 한가위 맞으시길 기원합니다...*^*

  19. mami5 2010.09.19 12:46 신고

    산성이 참 아름답게 만들어져 있네요..
    어쩜 저리 정교하게 잘 만들어졌는지 신기하기도 합니다..^^

  20. Yujin 2010.09.19 14:28

    이성계의 고장이군요.. 온누리님...요즘은 어디에 사시는지? Have a good weekend!!

  21. 온누리 온누리49 2010.09.19 23:12 신고

    밤 늦게야 숙소에 도착을 했네요.
    산사에 올랐다가 오랫만에 더덕을 캐느라 온산을 헤매고 다녔더니
    녹초가 되었습니다.
    여기서 인사를 하고 방문은 내일로 미루겠습니다
    즐거운 시간들 되시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