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저마다 찾는 것이 있다. 같은 곳에 같이 가서 사진을 찍어도, 저마다 나름대로의 마음에 맞는 것을 선택한다. 물론 좋은 것을 찍으려는 마음은 동일하다고 하겠다. 그런 점에서 보면 내가 유별난 것인지도 모른다. 난 어디를 가나 꼭 열심히 찍는 것이 있다. 바로 담벼락이다. 그리고 집안을 기웃거리며 장독대를 찍다가 가끔 경을 치기도 한다.

날이 아침부터 꾸무럭하다. 바람도 선선한 것이 엉덩이가 들썩거려 못 견디겠다. 팔이 아프다는 핑계로 한 사흘 가만히 있었더니, 병이 도졌는가보다. 얼른 카메라를 둘러메고 한옥마을로 향했다, 초입서부터 내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역시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다. 오늘(2010, 9, 9) 전주 한옥마을에서 내가 만난 담벼락들이다. 담벼락을 만나는 전주 한옥마을의 길, 가을철에 어슬렁거리며 걷기 딱 좋은 길이다.


담벼락이 늘어선 길을 어슬렁거리다.

담벼락이 늘어선 길을 어슬렁거리며 걷고 있노라면, 마음이 텅 비어버리는 것만 같다. 주욱~ 늘어선 담벼락이 마치 시간을 초월해버린 것만 같기 때문이다. 집집마다 변하는 담벼락을 만나면서 이것은 누구네 집, 저것은 누구네 집을 꼽아본다. 손가락이 열개인데 그 손가락을 몇번이고 접었다 폈다를 반복해도, 담장은 끝없이 이어진다. 그래서 이길이 좋다.



  
난 늘 이 담장을 좋아하면서 살았다. 그것은 이 담장 하나가 그리도 포근하게 어린 나를 감싸고 있던 기억 때문이다. 어릴 적 말썽을 피우다가 정말 눈물이 날만큼 혼이나고, 방에서 강제로 추방을 당했던 기억이 있다. 밖에는 눈이 내리고 바람이 불었는데, 속옷 바람으로 밖으로 나왔으니 얼마나 추울 것인가? 아마 그 때는 지금보다 훨씬 추웠던 것만 같다.

그렇다고 우리 가족이 어린이를 학대하는 사람들로 오해는 하지 말기를 바란다. 그 당시에는 누구나 그런 경험이 다 있을 테니까. 그때 담벼락 위에 삐죽 얼굴을 내민 기왓장이 눈을 막아주고, 담장은 한 겨울의 거센 바람을 막아주었다. 그 담장 밑이 왜 그리도 포근하든지.

황토와 기와의 만남, 그 자체가 예술이네




황토와 기와, 그리고 돌이 만나면 찰떡궁합이다. 적어도 내가 보기에는 그렇다. 그것이 담장이 아니었어도 이렇게 궁합이 들어맞았을까? 천천히 걷는 한옥마을 길에는 이런 찰떡궁합이 늘어서 있다. 그래서 연인들이 전주 한옥마을 길을 걸으면, 잘 헤어지지 않는다는 믿지 못할 소문도 있다고 한다. 이런 소문이 헛소문이라도 좋고, 지금 내가 지어낸 소문이라도 좋다. 그저 좋다면 좋은 것이겠지 하는 생각만으로도, 기분 좋은 일이니까.


돌담 또한 운치가 있다. 돌을 그대로 척척 쌓아올리고 그 위를 기와를 얹어놓았다. 참 담벼락이란 것이 묘하기는 하다. 어떻게 만들어 놓던지, 그 모습이 그곳과 어울리기 때문이다. 왜 그래야만 하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그 담벼락이 거기에 있어야 하기 때문은 아닐까? 사람이 언제나 자신이 있어야 할 자리에 있어야 하듯 말이다.



사람들도 그렇다. 다 같은 사람이 아니라고 한다. 사람에 따라 격이 있다고도 한다. 누구는 부자고, 누구는 가난하다. 누구는 잘났고, 누구는 못났다. 누구는 똑똑하고, 누구는 멍청하다. 누구는 착하고, 누구는 나쁘다. 이렇게 누구는 타령을 하다가 보면 석 삼일을 밤낮으로 해보아도 다 못할 것만 같다.

그런데 담벼락은 그런 것이 없다. 그저 담벼락일 뿐이다. 그 담벼락이 돈을 많이 들여서 조성을 했건, 아니면 그저 집에 있는 진흙덩이 조금에 이웃집에 있는 버린 기와 몇 장을 얻어다가 했건 그냥 담벼락일 뿐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이, 사람보다도 훨씬 좋단 생각이다.



담벼락 길을 따라 어슬렁거리다가 발견한 두 곳의 담벼락. 하나는 돌담 위에 수세미가 열려 나뭇가지로 기어오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고, 하나는 언제나 거기 붙어 있었다는 듯 그렇게 담벼락에 붙어있는 도판담장이다. 이렇게 볼 것이 많은 길을 걸으면서, 왜 우리는 이런 것에 인색하게 굴까? 그것은 바로 소통을 할 수 있는 마음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오늘 전주 한옥마을을 어슬렁거리며 글 소재 하나는 괜찮은 것으로 얻었다.
  1. 비바리 2010.09.09 18:39 신고

    담벼락이 예술이로군요`~`
    아름답습니다..

    가보지 않은 전주한옥마을의
    숨은 비경들을 덕분에 잘 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09 19:19

    한번쯤 가고싶은 곳이에요..
    담벼락 너무 이쁘네요~!!
    수세미가 걸려있는 모습도 이쁘구요~
    저녁식사 맛있게 하셨어요?
    행복한밤 되세요^^

  3. 가을 2010.09.09 19:32

    저도 저런 담벼락길 걷는 것 좋아해요...아, 온누리 님이 부럽습니다^^

  4. 또웃음 2010.09.09 19:35 신고

    다음에 전주에 갈 기회가 생긴다면 그땐 한옥마을에 꼭 가보고 싶어요. ^^

  5. 라오니스 2010.09.09 19:50 신고

    한옥마을을 가보긴 했는데.. 시간이 없어서 대충 보고 왔어요..
    온누리님 글을 보니.. 또 가보고 싶네요... 좋습니다... ^^

  6. pennpenn 2010.09.09 20:01 신고

    담벼락도 예술이로군요~
    사진도 멋집니다.

  7. @파란연필@ 2010.09.09 20:28 신고

    참 고즈넉하고 운치있는 풍경입니다. 저도 한번 걷고싶어지는 길이네요...

  8. 신기한별 2010.09.10 00:07 신고

    전주 한옥 마을에 이런 길이 있었군요 ㅎㅎ;;
    두번이나 방문했음에도 지나쳤네요.

  9. 파리아줌마 2010.09.10 00:14

    추운 겨울날 해볕 비치는 담벼락에 몸을 기대고 있으면
    따스하고 포근했던 어린시절이 떠오릅니다.
    이곳에는 그런 담벼락이 없네요.
    덕분에 한국의 정취에 잠시 빠졌습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10 00:56

    제가 요즘 똑딱이 디카에 맛붙여서 사진을 찍어보려는데
    사진찍기 정말 어렵더라구요..
    온누리님은 어쩜 이렇게 사진도 예술인지 비법이 궁금하네요..ㅋ
    이런것도 연륜이겠죠?
    잘보구 갑니다.. 편한밤되세여

  11. Yujin 2010.09.10 04:06

    세계 어느 곳에서도 볼수 없는 수수한고 품격있는 예술...관광지로 발전했으면 해요^^

  12. 눈부신명상 2010.09.10 06:01

    온누리님... 안녕하세요.
    운치 있고 느낌이 있는 사진과
    어린시절의 추억까지...
    잘 보고 갑니다.
    서울은 밤새 비가 내렸습니다.
    행복하고 유쾌한 하루 되시길
    바라옵니다...^^

  13. 워크뷰 2010.09.10 10:41 신고

    담벼락!
    마치 3D로 도안된길을 거니는것 같습니다^^

  14. 뻘쭘곰 2010.09.10 12:07 신고

    기쁜 나쁜일 있어도 걷다보면 기분이 풀어지겠는데요..
    무늬들이 너무 이쁘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