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장. 그냥 여주에 있는 장이 아니고, 500년 긴 성상을 한 자리에서 열리고 있는 여주 5일장에 대한 책이다. 2009년 10월 가을이 깊어갈 때부터 시작해, 2010년 6월 더위가 막바지로 치솟고 있을 때까지 9개월 동안을 5일장 바닥을 누비고 다녔다. 가을부터 여름까지 4계절을 장에서 지낸 셈이다. 그렇다고 장돌뱅이 이야기가 아니다.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적은 책이다.

여주문화원에서 의뢰를 받다

여주는 전통 있는 고장이다. 남한강을 끼고 발달한 여주는 예전부터 땅이 비옥하고 풍부한 농산물에 한강을 이용한 수운이 발달한 곳이다. 주변의 도시와는 달리 여주는 목(牧)을 둘 정도로 큰 도시에 해당했다. 한강의 4대 나루인 마포나루, 광나루와 함께 이포와 조포나루가 있었다. 이 중 여주에 이포와 조포가 있을 만큼 여주는 수운을 통한 교류가 활발했던 곳이다.


이러한 여주의 5일장은 그 역사가 500년이나 된다. 그러나 아직 여주 5일장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여주문화원에서 의뢰를 받고 책을 쓰기위해 모든 자료를 찾아보았다. 그러나 자료라고 나온 것은 다만 몇 줄에 불과하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책을 쓴다는 것은 더욱 힘들다.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사람 사는 이야기를 쓰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고, 그것은 많은 사람들에게서 공감을 얻었다. 9개월의 여주 5일장 순례는 그렇게 시작이 되었다.

여주 5일장은 독립운동의 시원지

여주 5일장. 그냥 장돌뱅이들이 모여드는 곳이 아니다. 여주 5일장에는 역사가 있다. 그리고 민족의 혼이 살아 숨 쉬는 곳이다. 명성황후가 시해를 당하고 난 뒤, 여주는 큰 소용돌이에 빠져든다. 유림을 위시한 많은 여주사람들은 일제에 항거를 시작한다. 한강을 거슬러 오르는 일본군을 습격하는가 하면, 여주장에 숨어들어 일본군 등 50여명을 척살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여주의 마을들이 일본군에 의해 쑥대밭이 되기도 했다. 이 일이 계기가 되어 3, 1만세운동이 발발했으며, 13도 의병 총사령관을 여주 출신 이인영대장이 맡기도 했다. 결국 여주 5일장은 구국의 상징적인 곳이었다.

여주 5일장에서 만난 사람들

여주 5일장을 참으로 뻔질나게 드나들었다. 장에서 만나는 사람들. 물론 장사를 하는 사람들도 있으나, 그 외에도 함께 막걸리 잔을 부딪치며 세상 이야기를 한 사람들도 많았다. 주변 사람들에게 칭찬을 듣는 부부장꾼, 비가오나 눈이오나 제 자리를 지키면서 몇 명 안되는 단골들을 기다리는 할머니, 멀리 꿈을 안고 이국으로 와 피곤한 삶을 소주 한잔에 털어버리는 이주노동자들. 손톱이 다 뭉그러지도록 하루 종일 마늘을 까고 계시는 할머니. 대물림인 뻥튀기를 하는 어느 분의 이야기. 그 안에 삶의 모습이 있었다.



‘마을 사람은 장으로, 도독은 마을로’

5일장은 인정이 가장 많은 곳이다. ‘말만 잘하면 그냥도 준다’는 그런 곳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5일장으로 모여든다. 장날이 되면 마을은 텅 비어버린다. 장으로 다 나가기 때문이다. 꼭 물건을 사기 위해서 나가는 것은 아니다. 5일 동안 그리운 얼굴들을 만나기 위해서다. 친하지 않아도 친할 수 있는 곳, 그곳이 바로 5일장이다.

여주 5일장에는 참 많은 이야기가 있다. 그러나 그 많은 이야기를 접고 또 접었다. 한정된 페이지에 글을 옮겨야 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 그 중에서 이야기꺼리를 찾아내고, 그것을 정리하면서 많은 고민도 했다. 그 중 어느 이야기 하나 놓칠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9개월의 작업 끝에 작은 책자 하나를 펴들었다. 『500년 세월의 여주 5일장』 비록 책은 볼품이 없지만 땀으로 만들어진 책이다.

여주 5일장’ 책 안에는

이 책 안에는 5일장의 의미, 5일장의 역사, 5일장의 기능, 그리고 5일장에서 만난 사람들과 5일장 책을 집필하면서 느낀 한담을 적은 ‘강한루 마루에 땀을 식히다’로 되어 있다. 발품을 수도 없이 팔아 만들어 진 책이다. 예산이 풍족하지 않아 컬러사진 한 장 넣지 못했다. 한정판이기 때문에 그저 마음 내키는 대로 줄 수도 없다.



21번째 쓰는 책이지만 이번만큼 힘든 적은 없었다. 그만큼 다리품을 팔아야만 했다. 손이 얼어오고, 몸에서 쉰내가 날 때까지 걸었다. 그렇게 손에 받아 든 책이다. 이것이 여주 5일장의 모두는 아니다. 앞으로 또 다른 여주 5일장이 정리되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써내려갔기 때문이다.

‘500년 세월의 여주5일장’

발행일 : 2010년 6월 25일
발  행 : 여주문화원
발행인 : 이 난 우
지은이 : 하 주 성
디자인 : 김 금 자
비매품, 한정판 158쪽

(주) 이 책은 비매품 한정판이므로 많은 수량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혹 꼭 필요하신 분이 계시면, 제 방명록에 비공개로 받으실 주소를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6분께만 드릴 수가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익명 2010.08.24 13:57

    비밀댓글입니다

  3. 모과 2010.08.24 14:10

    저는구포 5일장이 제일 오래된줄알았습니다.
    여주5일장 축하 드립니다.^^

  4. 익명 2010.08.24 14:33

    비밀댓글입니다

  5. 둔필승총 2010.08.24 15:00

    음...책 이곳저곳에 숨어있는 정감을 찾아보겠습니다.~~

  6. 가을 2010.08.24 15:19

    축하드려요, 5일 장 책발간...

  7. Yujin 2010.08.24 15:34

    그간 늘 하시던 프라젝에 참가하신거네요~ 저도 축하합니다!!

  8. 책 발행 축하드립니다.^^

    욕심에는 저도 한권 받아보고 싶다고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싶어집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다^^

  9. @hungreen 2010.08.24 16:45 신고

    여주 5일장이 구국의 상징이었군요~선생님 덕분에 알게되었네요. 500년 세월을 뒤쫒아 발품팔고 고생하며 나온 책이 비매품 한정판이라고 하니 더욱 귀중한 책이네요.
    수고하셨습니다~!

    • 온누리49 2010.08.25 07: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문화원에서 발간하는 책들은
      거의가 지원을 받아 발행하기 때문에 비매품 한정판이네요
      나중에 정리를 해서 전국 5일장 책을 써볼까 궁리중입니다^^

  10. 무릉도원 2010.08.24 19:49

    그동안 두문불출 하셨던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군요....
    고생하신 만큼 알찬 내용이 담겼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오후 되세요....*^*

  11. 털보작가 2010.08.24 20:44 신고

    대단한 집념의 결실이군요.
    그런 오랜시간동안 고생하신 보람이 책으로 나왔군요. 축하드립니다.

  12. 마이다스의세상 2010.08.25 00:58 신고

    저희 부모님이 살고 계시는 곳에도.. 여전히 오일장이 열립니다요 ㅎㅎ
    와... 유서깊은 장에, 뜻깊은 글이군요 ^^

  13. 펨께 2010.08.25 01:55

    대단히 역사가 깊은 여주 5일장이네요.
    장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애환이 담긴 곳이라
    더 정이 갈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발행 축하드립니다.

  14. 익명 2010.08.25 02:27

    비밀댓글입니다

  15. 워크뷰 2010.08.25 02:32 신고

    여주 5일장 기회가 되면 가보고 싶어집니다^^

  16. 노리사랑 2010.08.25 04:55

    여주 5일장이군요. 저도 일전에 용문장에 대한 포스팅을 했드랬는데요. http://blog.naver.com/isdnnet/130091835508 여주장이 조금 더 시골틱 해 보이네요. 여주가 터전이신가봐요. 저는 이제 슬슬 용문을 터전으로 삼으려는 고달픈 샐러리인데요. 제 블로그에 남겨주신 흔적 타고 왔습니다. 오늘도 비가 온다고 하네요. 즐거운 하루되십시오.

  17. 광제 2010.08.25 08:09 신고

    우핫...책을 내셨군요..
    축하드립니다...
    가만보니...참으로 의미가 잇는 책이네요..

  18. 소잉맘 2010.08.25 10:24 신고

    500년 세월의 여주 5일장 책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말 어렵게 쓴 책이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졌으면.....
    좋은 하루 되세요~^^

  19. 김천령 2010.08.26 09:23 신고

    오, 벌써 올리셨네요.
    담에 차근히 읽고 난 후 다시 올리겠습니다.

  20. ★입질의추억★ 2010.09.01 23:29 신고

    와~ 직접 책 내신건지요? 대단합니다.
    5일장~ 저희 처가집 앞에도 있는데 참 향수병을 일으키는거 같더라구요~
    책 내용도 정감이 많이 갈거 같습니다. 아무쪼록 많은 분들에게 읽혀지는 9월 되세요 ^^

  21. 세미예 2010.09.16 11:44 신고

    축하드려요. 대단하십니다.
    온누리님이 너무나 존경스럽고 박수 마음껏 보내고 갑니다.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