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이 그릇 하나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을 거치는 것일까? 요즈음은 세라믹이라는 그릇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조금은 실용적이지 않다는 생각에 우리의 전통 장작가마에서 불을 때 만든 도자기에 대한 진가를 모르는 듯도 하다. 세라믹이란 고온에서 구워만든 비금속 무기질의 고체들을 통틀어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요즘의 생활자기라는 그릇들은 장작가마에서 만드는 것이 아니다.

며칠 휴가를 여주에서 보내면서, 찻사발과 다기를 만들고 있는 아우의 그릇만드는 과정을 볼 수가 있었다. 전에서 부터 자주 보아왔던 터라 신경을 쓰지 읺았는데, 며칠 눈여겨 보니 그 공정이 수없이 많았다. 그리고 찌는 듯 더운 여름 날 불을 땐다는 것이, 얼마나 사람의 진을 빼는 일인가도 느꼈다. 땀은 금방 옷을 적시고 어디든 흐를 수 있는 곳이라면 흘러내리는 데도 묵묵히 작업을 하는 아우.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형이 땀을 흘리는 것이 안스럽다고, 선풍기를 선뜻 갖다가 틀어주는 마음까지 갖고 있다. 바로 장인의 마음이다.

옷이 다 땀으로 젖었으면서도 웃음을 웃을 수 있는 여유는 무엇일까?

그 작업을 하는 모습이 아름답다고 하면, 이해를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적어도 내가 보기에는 그 모습은 어느 일에 몰두하지 않으면 도저히 나올 수가 없는 아름다운 모습이다. 불현듯 자기 일에 빠져 이 찌는 듯한 더위에 땀으로 목욕을 하면서도 일을 하고 있는, 저리 멋진 모습 하나를 안 남겨놓으면 두고두고 후회 할 것만 같다.

"형은 하이에나 같아요"

"무슨 말이야"
"글 소재가 된다고 생각하면 무조건 덤벼드니, 먹이를 찾는 하이에나와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죠"
"직업이 그래서 그런가"

웃으면서 이야기를 하지만, 사실은 아우의 그 모습이 그리 아름답다고 느낄 수가 없었다. '지우재'라는 아주 오래 묵은 한옥의 전시관을 갖고 있는 아우는, 미술을 전공했다.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로 내려와 벌써 17년이 지난 세월을 도자기와 씨름을 하고 있다. 고집스럼게 장작가마에서 불을 때기 때문에, 한번 가마에 불을 붙일 때마다 적지 않은 경비가 들어간다.   

아우의 작업하는 과정을 대충 사진으로 넘겨보자. 물론 이 작업이 다는 아니다. 아니 그 전 과정의 극히 일부분에 해당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작업의 과정에서 흘리는 땀의 의미는 충분히 알 수 있을 듯 하기 때문이다.

얼마나 많은 땀을 흘리는 것일까?


도자기를 빚을 점토가 보인다. 흙에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다. 요즈음은 그나마 조금 나아진 것이 예전처럼 흙을 거르고 발로 밟지를 않는다. 


물레질을 하고나서 남은 흙이다. 하나하나 물레질을 하고 그것을 그릇형태로 만들기 위해서는 수없이 많은 손길을 필요로 한다. 
 

모형이 완성되면 그것을 말리는 공정을 거친다. 그것이 말라야 초볼구이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벌구이는 대개 1,000도 정도의 불에서 구원낸다.

초벌구이는 전 과정의 20% 정도  

초벌구이를 마치면 그릇 하나씩을 일일이 손질을 한다. 그리고 그림을 그리고 조각을 한다. 유약을 묻혀 바람에 말린다음 다시 두벌구이를 하는 작업을 계속한다. 모두 세번을 구워내는 도자기의 공정은 불을 땔 때도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한다. 이렇게 힘든 과정을 거쳐야 그릇으로 세상에 나오게 되는 도자기. 그 공정에서 흘리는 땀은 도대체 어느 정도일까? 감히 잡히지가 않는다.


초벌구이를 한 찻그릇을 꺼내 정리를 하는 아우의 등은, 이미 땀으로 범벅이 되었다. 하나하나 다듬고 닦아내면서 땀을 닦을 엄두도 내지 못한다. 그만큼 작업에 빠져있기 때문이다.

   
그릇을 바라보는 눈빛이 다르다. 그 하나하나에 들이는 정성은 자식을 키우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는 생각이다. 이렇게 초벌구이를 하고나서도 몇 번의 공정이 더 기다리고 있다. 땀을 흘리면서 그 땀으로 빚어지는 것이 도자기라고 한다. 그래서 생명을 얻게되는 것일까?

아우의 아픔이 널려있는 가마

초벌구이를 한 그릇을 손질하는 아우를 두고 가마로 향한다. 가마 주변에는 아우의 아픔이 널려있다. 땀과 불, 바람과 흙이 어우러져야 만들어진다는 도자기. 그러나 1,000도가 넘는 가마 안에서 생성되는 그릇을 알 수는 없다. 불을 끄고 하루, 이틀이 지나 가마 안에서 끄집어 내기 전에는 누구도 모른다. 그 속에서 잘못된 그릇들이 여기저기 널려있다. 바로 아우의 아픔이다.
 





수없이 많은 땀을 흘리고 하나의 작품이 만들어진다. 우리는 그것을 보고 '아름답다'는 표현으로 대신한다. 그러나 그 아름다움이 있기 까지에는 장인의 고통이 함께 한다는 것을 모른다. 나 역시 며칠간 아우와 함께 편하게 휴가를 보내면서 새삼 느낀 것이니 말이다. 아우에게서 받은 마음의 선물인 도자 몇 점. 그것은 이제 나에게는 남다를 의미를 가진 그릇이 되었다. 
  1. Boramirang 2010.08.17 06:38 신고

    도공의 모습은 언제봐도 아름답습니다. 조물주 같은...ㅎ 그나저나 신고식 안하세요? ^^

  2. 광제 2010.08.17 07:42 신고

    혼을 불어넣는다는 표현은 이를 두고 해야할 말인것 같습니다..
    마덕사 주지(?)님을 뵜던 그곳이네요?

  3. 티런 2010.08.17 08:09 신고

    정성을 다해 만들어내는 작품.
    너무 멋지게 다가옵니다.온누리님 좋은글 잘 보고갑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17 08:47

    장인에 한땀 한땀이 모인 작품이네요. 누구나 할수 없는 일이기에 더 존경 스럽습니다.
    아우님이 형님을 생각하는 모습이 참 훈훈 했습니다.

  5. 가을 2010.08.17 09:45

    위대한 장인정신...우리는 드러나는 아름다움만 보는 것이 아니라 그 뒤에 숨겨진 땀방울와 정열로 봐야겠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17 09:50

    도자기와 한몸이 되신 느낌입니다^^
    정말 혼이 깃든다는 말을 실감합니다~

  7. 왕비 2010.08.17 10:00

    저희집에 도자기 그릇이 좀 많아서 요즘은 조심해서 설거지 하고 있습니다..
    깨뜨릴까 봐서요..
    정성들여 만드신것들인데 소중히 쓸려고요..
    오늘 날씨 맑음이네요..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8. 김천령 2010.08.17 10:01 신고

    ㅎㅎ, 역시나...
    천령이 없어도 하이에나 형이 있으니
    땀을 흘리는 모습이 다소 위안이 됩니다.

  9. 정암 2010.08.17 10:10 신고

    직접 가마로 굽고 계시군요.. 언젠가 대전 유성부근의 도자기 마을에 갔더니 개스 가마로 굽고 있더군요..
    예술은 그냥되는것이 아닌듯 합니다..^^

  10. pennpenn 2010.08.17 10:13 신고

    잘 못 구어서 버리는 도자가 한 개만
    좀 빌릴 수 없을까요? ㅎ ㅎ ㅎ

    물론 돌려주지는 않을 것이지만요~

  11. 불탄 2010.08.17 10:39 신고

    정말 장인의 혼을 불어넣는 작업과 땀방울의 의미가 무엇인지는 명쾌하게 알 수 없지만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기는 합니다.
    멋진 포스트 잘 읽어봤습니다.

  12. 옥이(김진옥 2010.08.17 10:39 신고

    장인정신은 이럴때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대단합니다...

  13. 털보작가 2010.08.17 10:42 신고

    옛날부터 도공들은 혼을 불어넣는다고 하지요.
    그런 장인정신은 아무나 할 수 있는것이 아닐겁니다.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17 11:28

    역시 사람은 열정이 있어야 아름다운가 봅니다.
    온누리님처럼...그리고 저 손길처럼..^^

  15. 비바리 2010.08.17 19:50 신고

    하이애나..ㅋㅋ

    땀방울이 모여모여.
    아름다운 작품으로 탄생되나 봅니다.
    대단하신 분이세요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8 09:05

    안녕하세요
    관련글이 있어 트랙백을 남겨놓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