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로 하나가 사람의 기분을 이렇게 좋게 만들 수 있다니. 그저 숲속을 걸어가는 그런 기분이 아니다. 수백 년 된 나무와 대화를 할 수 있는 곳이다. 큰 나무는 둘레가 어림잡아도 5 ~ 6m가 넘을 것만 같다. 걸을 때마다 발밑에서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난다. 나무의 조각을 산책로에 깔아놓아 탄력이 있게 조성하였다.

 

수원시 서둔로 168번 길. 옛 서울농대가 있던 곳이다. 예전 서울농대가 이곳에 자리를 하고 있을 때는 일반인들이 카메라를 들고 이곳을 들어올 수 없었다. 그러다가 서울 농대가 이전을 하고 난 후, 10년 동안 이곳이 폐쇄되어 있던 곳이다. 현재 이 서울농대 자리는 경기도 농업기술원에서 관리를 하고 있다.

 

 

2016년까지 한시적으로 개방

 

이곳은 거의 모든 길이 폐쇄가 되어있다. 건물들이 낡고 위험한 곳이 많기 때문이다. 지난 해 4월 경기도는 이곳 서울농대 경내의 일부를 주민들에게 한시적으로 개방을 했다. 2016년 경기도 농업기술원이 들어오기 이전까지만 일부 산책로를 주민들에게 개방을 한 것이다.

 

이 산책로는 하절기인 3~ 10월에는 오전 6시부터 18시까지, 동절기인 11~ 2월에는 오전 7시부터 17시까지 개방을 한다. 개방을 하는 산책로는 서둔로 168번 길에 나 있는 엣 문을 통해 들어오면, 중앙에 옛 차도를 중심으로 좌우로 산책로가 나 있다. 산책로는 서로 통하게 되어 있으며, 천천히 전 구간을 걸어보면 한 시간 정도 소요가 된다.

 

 

이곳은 산책로 외에는 모두 통제가 되어 있다. 산책로가 있는 곳의 도로는 일반차량이 통제가 되며, 건물과 휀스설치구역, 수림대 등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개방에서 제외되었다. 주로 인근 주민들이 찾아와 낮 시간의 더위를 식히고, 건강을 위해 걷는 이 길은 자연이 그대로 살아있는 길이다.

 

천천히 걸어 본 산책로 정말 최고였다.

 

예전에 이곳을 몇 번이고 들려 걸어보고는 했던 곳이다. 산책로 한편에는 사람들이 쉴 수 있도록 의자 등이 마련되어 있다. 산책로라는 이정표가 있는 길을 천천히 걸어본다. 심호흡을 하면서 걷는 길에 엄청난 나무들이 서 있다. 가까이 다가가 팔로 나무를 안아본다. 장정 몇 사람이 안아야 겨우 맞잡을 수 있을 정도의 굵기이다. 밑동의 둘레는 어림잡아도 6m가 넘을 것만 같다.

 

 

이 산책로는 짐승과 사람이 공존하는 길이다. 사람들은 자연적인 이 길을 걸으면서 건강을 생각하고, 짐승들은 이곳이 원래 자신들이 서식지였다. 원래 이곳의 주인은 고라니, 청설모, 도마뱀, 두더지 등이었다. 그들이 오래도록 살고 있던 곳을 사람들이 잠시 한시적으로 빌린 것이다.

 

이렇게 좋은 산책로를 2016년 까지만 개방한다고 하니 조금은 아쉽기도 합니다. 하지만 경기도 농업기술원이 들어오고 나면 또 어떤 방법으로든지 사람들을 위해서 이곳을 개방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산책로를 걷다가 만난 한 주민은 아침저녁으로 이곳을 걸으면서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고 한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자연. 그리고 그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여유로움. 족제비 등 짐승들이 살 수 있도록 쌓아놓은 비오톱 나무더미와, 그 더미를 타고 오르는 넝쿨식물. 이 모든 것이 하나로 어우러진 산책로는 최고의 힐링 공간이다.

  1. 참교육 2014.09.13 08:41

    추석 잘 쇠셨습니까?
    나라가 온통 뒤숭숭해서 사는 게 말이 아닙니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

  2. little-black 2014.09.13 09:16

    정말 귀하의 블로그를 좋아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