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화골목에 무슨 나무라도 심었다는 이야기일까? 남들은 그렇게 질문을 한다. 국내 최장 벽화골목을 갖고 있는 팔달구 지동에는 매주 자원봉사자들이 모여들어 벽에 달라붙어 그림을 그린다. 그동안 지동을 찾은 자원봉사자만도 수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그들이 벽화골목의 화가인 셈이다.

 

지동 벽화골목의 특징은 전문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 그린 그림이 아니라는 점이다. 모두가 아마추어들이 이곳을 찾아와 그림을 그렸다. 아버지와 딸, 어머니와 아들, 혹은 연인도 있고 친구도 있다. 그저 몇 명씩 수원자원봉사센터를 이용하거나, 지동 벽화골목의 총괄작가인 유순혜 작가를 통해서 이곳을 찾아 온 것이다.

 

 

처음에는 5개년 계획으로 벽화길 조성을 시작했지만 이제 7년으로 계획을 바꾸었습니다. 올해 벽화골목의 주제는 한글, 벽화와 만나다라는 주제를 갖고 벽화골목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그런 벽화골목이 이제 용마루 길과 만나는 곳까지 이어져 있죠. 그리고 시인의 벽과 연결되는 벽에는 희망의 나무를 조성 중에 있습니다.”

 

지동 창룡문로 56번 길에 희망의 나무가 자란다.

 

유순혜 작가는 지금까지 희망의 나무에 글을 쓴 봉사자들은 어림잡아 600명 정도가 될 것이라고 한다. 지금까지 600개의 희망에 찬 글들이 지동 사람들과 이곳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전달 된 것이다. 지동 희망의 나무는 창룡문로 56번길 18호의 커다란 벽에 마련되었다. 이곳에 자원봉사자들이 찾아올 때마다 희망의 나무는 점점 더 자라고 있는 것이다.

 

 

희망이 나무는 앞으로도 계속 나뭇잎을 늘려갈 것입니다. 아마 이 벽 전체에 잎이 다 차려면 한 4,000명 정도의 희망의 메시지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전국 어디를 가도 이런 벽화를 만날 수는 없죠. 이런 벽화가 가능 한 것은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지동 벽화골목을 만들어 나가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지동 희망의 나무 벽화는 창룡문로 56번 길 18호와 맞은 편 담벼락, 그리고 시인의 벽과 연결이 되는 곳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한다. 현재 희망의 나무 반대편에는 나뭇잎과 열매 등이 벽에 달릴 것이라고.

 

 

7개년 계획이 다 끝나고 나면 벽화골목 길이만 3.4km

 

이곳과 건너편 그리고 저 아래 시인의 벽으로 연결하는 희망의 나무는 올해 계속될 것입니다. 그리고 내년에도 우리 지동을 찾아오시는 자원봉사자와 관람객들이 나뭇잎을 만들어 주실 것이고요. 우리 지동의 벽화골목 안내 책자 뒤에 희망의 나뭇잎을 끼어서 관람객들이 글을 써 벽에 붙일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희망의 나무가 지동의 새로운 벽화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 나뭇잎에 하나하나 적은 글귀들이 모여 지동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우리 지동 벽화골목은 7년 계획을 모두 마치면 장장 3.4km에 달하는 국내 최장의 벽화길이 됩니다. 그때는 정말 많은 분들이 이 벽화골목을 돌면서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가 있을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의 정성이 있기 때문이죠. 이곳을 찾는 모든 분들이 희망의 나뭇잎을 달아주실 것이고요

 

커다란 벽에 초록 나뭇잎을 늘려가고 있는 희망의 나무. 그 나무 잎에 적힌 소망대로 모든 사람들이 잘 될 수 있는 그런 날이 오기를 고대한다.

  1. 워크뷰 2014.09.03 06:38 신고

    잎사귀의 글 하나하나가 가슴이 따뜻해지는 글입니다^^

  2. 해바라기 2014.09.03 07:45

    벽화에 그려진 나뭇잎을 보니 희망이 솟는듯 하네요.
    글귀도 읽을수록 좋은 의미를 담고있어 아주 좋아요.
    9월 한달 내내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3. 오렌지수박 2014.09.03 08:17 신고

    벽화를 보니 마음이 정화되는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4. 탁발 2014.09.03 08:51 신고

    3.4km라니....엄청난 규모라서 처음부터 다 보려면 자전거라도 필요하겠습니다.
    기회가 닿는다면 필히 구경해보고 싶군요.

  5. 에스델 ♥ 2014.09.03 10:15 신고

    희망의 나무 아이디어가 정말 멋집니다.^^
    저도 지동에 방문해서 희망의 나뭇잎을 매달아
    보고 싶습니다.ㅎㅎ
    행복한 수요일 보내세요!

  6. 참교육 2014.09.03 12:11 신고

    와 정말 좋은아이디어입니다.
    나무잎도 꿈도 무럭무럭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7. 루비™ 2014.09.03 22:52 신고

    벽화길이 3.4km라면 가히 국내 최장이 될만 하네요.
    멋지게 완성될 그날이 기대됩니다.

  8. The 노라 2014.09.04 06:58 신고

    요즘 희망을 보고 싶었는데 멋진 벽화길이네요.
    많은 분들의 희망이 아름답게 달린 멋진 희망나무 벽화길이 될 것 같아요. ^^*

최신 댓글